박근혜, 국정원장, 국방장관, 지금 뭐하고 있는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박근혜, 국정원장, 국방장관, 지금 뭐하고 있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5-06-29 01:19 조회9,60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박근혜, 국정원장, 국방장관, 지금 뭐하고 있는가?

 

지금 서울 근교 높은 산들에는 수백-수천 광수들이 시간을 기다릴 수 있다, 왜? 광수들이 국민들 일반에 알려지면 국민 전체가 분노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북한이 남한 빨갱이들과 함께 그동안 적화통일 추진해 온 것이 모두 소멸될 것이고, 아울러 남북 5.18세력들의 정체가 들통 날 것이기 때문이다. 이들 대기 세력은 무엇을 기획할 것인가? 또 다른 폭동을 일으켜 광수행진을 차단하려 할 것이다. 

헛소리 한다고 생각하고 내 말을 무시할지 모른다, 그러면 내 헛소리 역사를 한번 훑어보자. 2002년 나는 5.18광주에 북한특수군이 왔다는 짧은 문장을 신문광고에 냈다, 김대중은 내가 헛소리 한다면서 나를 광주 감옥에 갖다 넣었다, 그런 나를 본 국민들은 5.18의 ‘5’자도 건드릴 생각을 하지 못했다. 얼어붙고 주눅이 들었다.  

2008년 나는 4권의 5.18역사책을 썼다, 그런 역사책을 썼다고 국가는 나를 불러다 5년 동안 재판했다. 재판에 이기자 방송들이 나를 불러 무슨 일이냐 물었다. 나는 5,18은 북한특수군이 주도했다는 말을 했다. 그러자 박근혜가 방송을 차단시켰다. 5.18에 북한군이 왔다는 글들을 대량으로 지웠다.  

나는 박근혜 대통령에 진정서와 함께 5.18최종보고서를 보냈다, 그래도 박근혜는 나를 탄압했다, 내 연구가 박근혜의 통일대박론을 방해한다는 것이었을 것이다. 북한과 잘 지내며 연방제 통일을 착착 준비해가고 있는 마당에 북한군 600 명이 광주에 왔다는 사실이 밝혀지면 박근혜의 통일전선 형성이 와르르 와해되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84명의 광수가 나오기까지는 정확히 52일이 걸렸다. 우리 500만야전군 전사들의 하늘을 찌르는 의지와 밤을 매일 지새는 전투의지로 84명, 무려 84명의 광수를 발굴하였다. 그래도 박근혜는 외면했다. 박근혜가 외면하면 그 누구도 박근혜 앞에 진실의 그림을 보여줄 엄두를 내지 못한다. 국정원장? 비서실장“ 국무총리? 문고리 비서 앞까지 갔다가 ”더럽다“ 앙심 품으며 되돌아 올 것이다,  

광수를 무시한다? 이는 박근혜의 무덤을 파고 국가의 무덤을 파는 행위다, 언론이 보도하지 않는 것은 그 보도가 박근혜의 역린을 건드리는 것이기 때문일 것이다. 박근혜, 언제까지 어디까지 가나 보자. 오늘 철저한 연금상태에 있는 김덕홍이 1980년 5월 광주에서 찍힌 사진이 나왔다. 김덕홍은 이명박 정부, 박근혜 정부에서도 연금을 당했다. 왜? 김덕홍은 1980년 5.18광주에 특수군 600명과 함께 광주에 왔고, 이 사실을 이실직고 하고 싶어 했다. 하지만 그와 함께 탈북한 황장엽은 이실직고 하기를 거부했다,  

그래서 황장엽은 자유롭게 살다 죽었고, 김덕홍은 지금까지 창살 없는 감옥에서 철저한 연금생활을 하고 있다. 박근혜 정부에서 그는 심각한 병에 걸려 있다 한다, 대법원은 김덕홍에게 우리 국민과 같은 자유를 허락했다. 그런데 이명박-박근혜는 그를 계속 가두었다, 희망을 잃은 김덕홍은 아마 곧 죽을 지도 모른다, 그런 김덕홍이 1980년 광주에 왔던 광수임이 오늘 노숙자담요님에 의해 명백히 밝혀졌다,  

현재 살아 있는 김덕홍, 그가 1980년 5월에 광주에 분명히 왔다, 김덕홍은 지금도 살아 있다. 당장 그에게 물어보라. ‘당신 광주에 왔었느냐’고.. 그는 분명히 답할 것이다, 광주에 왔었노라고. 그런데도 5.18광주에 북한 특수군이 오지 않았다고 우긴다?  

우리 500만야전군은 국가로부터 단돈 10원도 받지 않는다. 순수한 회원들의 성금으로 운영된다. 그래서 누구에게도 구애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연구하고 발표한다, 우리 500만야전군은 때가 되면 황장엽이라는 인간이 어떤 인간인지 밝힐 것이다,. 그도 김덕홍과 함께 광주에 왔다, 리을설 3성장군은 더럽게도 할머니 복장으로 600명의 북한특수군과 남한에서 몰려든 이선실 등 간첩집단 그리고 전라도 빨갱이들을 총 지휘했지만 황장엽은 그야말로 개자식이었다. 결론부터 말하지면 대전현충원에 묻혀 있는 그의 뼈를 꺼내 부관참시를 해야 한다,  

그는 1980년 5월, 광주에 와서 무얼 했는가? 학자풍으로 위장한 모습과는 달리 펄펄 나르는 정보-보안 책임자였다. 그는 57세에 광주에 왔다. 한손에는 공용화기인 묵직한 유탄발사기를 가볍게 거머쥐고, 다른 손에는 묵직한 무전기를 거머쥐고, 노란색 날렵한 잠바를 입고, 군중 속에 침투했을지도 모르는 대한민국의 보안요원을 색출하는 반장이었다, 그가 거머쥔 유탄발사기로는 국군을 살해했을 것이고 그가 든 무전기로는 수많은 남한의 보안요원들을 데려다 살해하라는 지시를 했을 것이다, 살이 부들부들 떨리는 인간이 바로 황장엽이다. 황장엽은 위장한 간첩이었다. 남한에서 그의 주변을 맴돌던 사람들에 대해 정보당국은 조사를 해야 할 것이다. 그가 한국에 머무는 동안 그를 의심하는 글을 쓴 사람은 오직 나 지만원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광주에 온 황장엽, 그가 점찍으면 그를 호위하는 보안요원들이 압송을 했다, 그는 한국 땅을 밟고부터 학자행세를 했지만 그보다 20년 전인 광주에서는 펄펄 나는 보안대장이었다, 사진에는 그의 부하들이 끌고 가는 키 큰 남자가 보인다. 그가 경찰 프락치로 지목되어 끌려가고 있는 것이다. 아마 그 젊은 사람은 북괴군에 의해 금방 사살되었을 것이다.  

이 사진을 보면 모두가 흥분할 것이다,. 이 사진은 사정상 며칠 후에 공개될 것이다, 나는 이 황장엽의 사진을 박근혜가 가장 먼저 볼 것으로 기대한다, 황장엽, 그는 대한민국을 두 번씩이나 농락한 저주의 인간이다. 그를 먼저 부관참시하고, 그 다음엔 김대중을 부관참시 해야 할 것이다, 박근혜, 내가 보기에는 죽어도 못한다. 박근혜에 아부하며 먹고사는 개자식들아. 네놈들에는 국가도 없고, 역사인식도 없고, 자존심도 없고, 가문의 영광도 없더냐. 내일부터 서울 근교의 산들을 뒤져보라. 반드시 뭔가 있을 것이다,  

 

2015.6.29.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8건 1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378 황교안의 첫 시험대: “망언” 윤리위 지만원 2019-03-02 4888 479
13377 문재인의 적폐청산=노무현 및 김일성의 잡초제거 지만원 2017-09-29 8128 479
13376 두 가지 희망이 돌출했다, 힘내자 지만원 2017-01-30 8324 479
13375 이순실과 국정원의 내통 사례 지만원 2015-12-07 27574 479
13374 우리는 반드시 승리합니다! 지만원 2015-08-19 7230 479
13373 복지부 장관 진영, 참 이상한 사람 지만원 2013-09-27 12023 479
13372 전라도의 한(恨)!! 지만원 2019-03-13 5097 478
13371 국방장관 송영무, 이 걸레 같은 인간아 지만원 2018-02-28 6552 478
13370 하늘은 황교안을 선택했다 지만원 2017-01-30 9812 478
13369 조갑제는 결정적인 순간에 반역한다 지만원 2015-07-15 10121 478
열람중 박근혜, 국정원장, 국방장관, 지금 뭐하고 있는가 지만원 2015-06-29 9602 478
13367 아직도 박근혜에 대한 노여움을 가지신 분들께 지만원 2012-11-09 16799 478
13366 제2의 아다다 나경원 영구 제명시켜야 지만원 2019-03-12 5177 477
13365 5.18호위무사 정규재의 정체를 심히 의심한다 지만원 2018-11-15 6285 477
13364 애국진영의 음산한 실루엣 지만원 2016-05-10 6232 477
13363 국정원에 간첩신고하고 난 다음 일어난 수상한 일들 지만원 2016-01-22 8762 477
13362 장수들 사라진 허전한 전장 지만원 2013-06-20 11125 477
13361 혹시 아시나요, 박근혜가 누구인지 지만원 2013-06-20 13998 477
13360 5.18의 흥행화, 손님 끌게 생겼다 지만원 2013-06-11 12066 477
13359 5.18 재판 글을읽고 전라도 출신인 저의 평가(기린아) 기린아 2010-11-03 21005 477
13358 조갑제 총정리 지만원 2019-04-20 6672 476
13357 국비, 국비는 무엇인가? 지만원 2018-06-05 5984 476
13356 전두환 우려먹고 사는 하이에나 새끼들 지만원 2018-05-25 5482 476
13355 태영호에 질문한다 지만원 2017-03-03 10816 476
13354 뉴스타운 호외3호의 위력 지만원 2015-09-15 8146 476
13353 지금 인터넷,SNS에서 박원순, 안철수, 곽노현을 차례로 쓰러트리… 조고아제 2012-02-16 14244 476
13352 북한 종 문재인 이 개자식 당장끌어내야 지만원 2019-06-15 6588 475
13351 문재인, 대한민국에 선전포고 지만원 2018-10-23 5274 475
13350 도둑질-간첩질 감시하며 잠못자는 국민 지만원 2018-02-19 5585 475
13349 생각해보니 나는 슬픈 인생 지만원 2017-11-25 6864 47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