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정신 없으면 리더십도 없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공인정신 없으면 리더십도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1-30 17:26 조회26,62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공인정신 없으면 리더십도 없다


이 세상에는 두 가지 유형의 사람이 있다. 하나는 샐러리맨 정신을 가진 사람이고, 다른 하나는 공인 정신을 가진 사람이다. 환경미화원도 이웃과 사회를 생각하면 공인정신을 가진 사람이고, 대통령이라 해도 자기 일신만 생각하면 샐러리맨과에 속한다.


샐러리맨 정신을 가진 사람은 자기밖에 모른다. 자기 밖에 모르는 사람의 관심분야는 매우 좁다. 관심분야가 좁은 사람의 두뇌는 오직 자기 자신 살아가는 쪽에만 발달한다. 여기에서 무슨 '공공의 선'에 대한 사고력이 길러지겠는가? 반면 관심분야가 넓고 다양한 사람은 사고력이 날로 성장한다. 돈을 벌고 출세를 하여 사회적 인물이 된 사람이 공적인 자리에 올라가서 의외로 맹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그가 샐러리맨 정신으로 인생을 살아왔기 때문이다.


이 세상에 자기밖에 모르는 사람이 어떻게 자기발전을 할 수 있을 것이며, 이러한 사람에게 어찌 의협심이 길러져 있겠는가? 가장 큰 범죄는 샐러리맨 정신을 가진 사람이 돈을 벌고 출세 좀 했다고 공직을 탐내는 것이다. 돈을 번 사람들, 사는 기술이 뛰어나 사회적 명함을 얻었던 사람들이 그 다음 노리는 것은 국회의원이라 한다. 이것이 한국의 정치문화를 망쳐놓았다. 능력 없는 천사가 소시민으로 살아가는 것은 아름답다. 그러나 이들의 욕심을 내서 고위직을 차지하는 것은 그 자체로 죄악이 된다.


남을 생각하고 남의 입장에 자기를 세워보려고 노력하지 않는 사람은 절대로 공인정신을 가질 수 없다. 최고경영자가 자기 자신을 말단 사원의 위치에 세우지 않으면 사원 역시 그 자신을 최고경영자의 입장에 서주지 않는다. 그래서 샐러리맨으로 살아온 사람은 좋은 리더가 될 수 없는 것이다.


돈과 끗발이 있으면 사람들이 와서 고개를 숙인다. 많은 이들이 이것을 리더십인 것으로 착각한다. 그러나 진정한 의미의 리더십은 관이 없는 리더십(Uncrowned Leadership)이다. BC 220년 전 카르타고의 한니발 장군은 형혈단신 스페인으로 건너갔다. 그에게는 인사권도 없고 돈도 없었다. 그러나 그가 마을을 하나씩 지날 때마다 그를 따르는 병사들이 눈송이처럼 늘어났다. 그는 이렇게 모은 병사들을 가지고 사상 처음으로 알프스산맥을 넘어 이태리를 점령했다. 바로 이러한 리더십이 진정한 리더십인 것이다.


사단장을 마친 장군도 사기업을 차려놓고는 단 몇 사람의 근로자를 이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들은 리더십으로 병사를 지휘한 것이 아니라 끗발로 지휘한 것이다. 반면 지위가 낮아도 훌륭한 리더가 될 수 있다. 남이 풀지 못하는 문제를 해결하거나 남들이 싫어하는 일을 스스로 즐거운 모습으로 할 수 있을 때 사람들은 그를 존경하고 따르게 된다.

2009.11.30.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45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79 제주4.3사건, 그 진실을 말한다(동영상 4부) . 비바람 2013-08-25 7414 79
278 [지만원tv] 뚝섬무지개 영상(3~5/6) 관리자 2019-09-03 2948 79
277 지만원tv 제148화 우울한 전야 지만원 2019-12-01 3451 79
276 北 신년사에 추임새 넣는 南 매스컴 (소나무) 소나무 2010-01-02 19056 79
275 <제주읍 상황>“제주도인민유격대투쟁보고서” 지만원 2011-02-14 15335 79
274 "한미연합사 복원과 좌익척결에 나서야"(법철스님) 지만원 2010-01-12 19635 78
273 [지만원TV]제218화, 이승만과 4.19 지만원 2020-03-22 3159 78
272 4.3특위가 발행한 진상조사 보고서의 요약분 지만원 2011-02-28 14382 78
271 1948년의 제주도 상황(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1-23 4175 78
270 5.18답변서 (장철현 부분) 지만원 2021-07-14 1735 78
269 데이너tv 9~10회 5.18영상고발 지만원 2019-06-01 3154 78
268 [다큐소설] 전두환 (8) 5.18 - I(수정완료) 관리자 2024-02-14 7613 78
267 김상희-채동욱 검사에 의한 전두환 공격모습(3) 지만원 2013-08-17 7043 78
266 준비서면(초안) 광주 가처분 무등산의 진달래 지만원 2021-01-03 2082 78
265 광주는 잊지 않는다[조선녀성 1990년 제3호(루계448호)] 지만원 2010-02-21 18856 78
264 【제주4.3】김익렬의 미스테리(4)난투극의 비밀(비바람) 비바람 2011-03-24 12895 78
263 제주 4.3토벌작전(연속) 지만원 2011-05-17 14992 78
262 제주4·3사건의 성격 고찰(나종삼) 지만원 2013-09-07 5960 78
261 [지만원TV]제224화, 지옥이 분만한 5.18(2) 지만원 2020-03-29 3149 77
260 [북한논문] 5.10단선을 반대한 제주도인민들의4.3봉기 지만원 2011-02-28 14488 77
259 제주 4.3 무장반란 희생자 추념사 (김제갈윤) 댓글(1) 김제갈윤 2018-04-03 3323 77
258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인강) 댓글(3) 인강11 2020-04-12 2277 77
257 미북간 평화협정의 의미 지만원 2009-12-13 26337 77
256 지만원tv 제137화 물밑을 흐르는 달 지만원 2019-11-12 3273 77
255 【제주4.3】김익렬의 미스테리 (2)(비바람) 비바람 2011-03-22 12928 77
254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4] 지만원 2022-11-09 1570 77
253 한국가가 이상향이 되기 위한 전제조건 (3) 이상진 2021-02-05 1670 77
252 <한림면상황>'제주도인민유격대 투쟁보고서' 지만원 2011-02-14 17726 77
251 지만원의 일편단심[ 천재수학박사의 구국의 일념 실천, 천명완성을 … 제주훈장 2021-05-30 1651 77
250 [지만원TV] 제225화, 지옥이 분만한 5.18(3) 지만원 2020-03-30 2939 7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