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해 못 살겠다. 총리에 자리내주고 물러나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불안해 못 살겠다. 총리에 자리내주고 물러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5-08-14 14:17 조회7,89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불안해 못 살겠다. 총리에 자리내주고 물러나라

 

국가답지도 않은 나라에 한 여인이 대통령 자리에 올라 있다. 연일 북괴로부터 당하면서도 북한에 대한 사랑만 쏟아낸다. 미치지 않고서야! 북괴가 마음먹고, 우리 장병들이 늘 통과해야 하는 통문 밑에 몰래 심어놓은 지뢰에 그의 부하 두 부사관들이 양다리와 팔을 잃고 병원에서 신음하고 있는데도, 사고 11일이 지난 오늘(8월 14)도 대통령이 그들을 찾아봤다는 소식이 없다.  

반면 매우 놀랍게도 그는 여유만만하게 광복회 인물들을 모아놓고 ‘제 정신으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말’을 했다. 두 마리의 토끼가 하나는 동으로, 다른 한 마리는 서로 뛰고 있는데 그 두 마리를 모두 한꺼번에 잡아내라는 말을 한 것이다. 동과 서로 뛰는 토끼를 다 잡으려면 먼저 한 토끼를 잡고 나중에 다른 토끼를 잡아야 한다.그런데도 그는 두 마리를 한번에 다 잡으라 무모하기 이를 데 없는 명령을 했다.  

“북한의 도발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라, 하지만 남북한 간에 평화가 구축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응징은 서쪽으로 뛰는 토끼요, 평화는 동쪽으로 뛰는 토끼인 것이다. 북한의 만행을 응징하려면 응징할 당시의 평화는 깨질 수밖에 없다. 지금은 응징 하나만 명령해야 하고, 평화는 그 이후 북한을 통제할 수 있을 먼 훗날에나 할 수 있는 말이다. 그런데도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평화는 절대 깨서는 안 된다고 명령한 것이다.  

어떻게 이토록 김대중 행동을 그대로 답습할 수 있을까?  

이는 정확히 김대중이 참수리호를 밧줄로 꼭 꼭 묶어 두고 북한더러 마음껏 공격하라는 메시지를 주었던 반역행위와 조금도 다름없다. 김대중은 우리 해군에 “절대로 먼저 쏘지 말라” 명했다. 박근혜 “절대로 평화가 깨지게 해서는 안 된다”고 명령했다. 평화를 깨서는 안 된다는 데 그 누가 북한의 도발을 응징할 수 있겠는가?  

이런 명령을 듣는 박근혜의 부하들은 좌와 우만 바라보다가 단 한 마리의 토끼도 잡지 못한다. 초등학생도 알만한 이 명쾌한 논리를 일국의 대통령이 되어 가지고도 이런 걸 명령이라고 내놓는다. 논리체계가 고장이 났던지 아니면 남한 사회를 교란시키려는 것인지 둘 중 하나가 분명해 보인다.  

국군통수권자가 팔-다리 잃은 장병들, 병 문안 조차 외면하다니!  

연평해전 직후, 김대중은 분위기로 명령했다. 그래서 연평해전에서 희생당한 장병들의 빈소에 계급장 있는 군인들, 직위 있는 공직자 놈들 단 한 놈도 가지 않았다. 이번 GP 사고에 대해 박근혜가 보인 자세 역시 김대중을 빼닮았다. 8월 4일의 도발사건을 숨기고 역적의 처 이희호를 북에 보냈고, 동부전선의 남침용 고속통로를 열어주는 철로복구 기공식을 거행했고, 북에 대고 고위급 회담을 열어 금강산 관광문제를 포함한 모든 것을 의논하자고 제의했다. 팔다리를 잃은 애국 용사들이 누워 있는 병원도 찾지 않았고, 영화 연평해전도 관람하지 않았다.  

논리의식에 병이 난 것인지, 아니면 적화통일을 추진하다 못 다하고 죽은 김대중의 뒤를 이어가는 것인지, 많은 국민이 헷갈려한다. 나는 전자가 아니라 후자일 것이라고 단언하고 싶다.

참으로 불안하다. 마침 황교안이 믿음직 하다 하니 정말 국가를 사랑하거든 그에게 자리내주고 스스로 물러나기 바란다. 

  

2015.8.14.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23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83 빨갱이들의 시체장사 사례들 지만원 2014-04-23 18735 526
11782 진빨갱이 임종석, 지만원과 뉴스타운 직접 고소 지만원 2018-03-19 13238 526
11781 광주사태는 여성장군이 진두지휘하고 있다는 소문(지조) 댓글(1) 지조 2019-03-10 3794 526
11780 김영삼, 형편없는 개자식 지만원 2011-02-24 27677 525
11779 청와대는 대남 점령군 사령부 지만원 2017-09-10 7992 525
11778 이럴수가 있을까 (Long) Long 2018-08-09 4273 525
11777 하태경, 나와 1:1 토론 못하면 다 거짓말 지만원 2019-02-21 3952 525
11776 야비하고도 악랄한 생쥐 같은 SBS 지만원 2012-08-29 15140 524
11775 광주에 북한특수군 개입한 것이 120% 확실한 이유 지만원 2013-01-15 23884 524
11774 게임 끝, 문재인은 정계 은퇴해야 지만원 2013-06-30 11635 524
11773 나는 매카시보다 강하다 지만원 2015-12-10 6281 524
11772 5.18유공자 이런 식으로 마구 늘어났다! 지만원 2017-04-02 8379 524
11771 우익진영에 희소식 전합니다 지만원 2019-03-09 6119 524
11770 한미정상회담을 보는 눈 지만원 2019-04-13 4361 524
11769 안철수는 박원순을 띄우기 위한 소모품! 지만원 2011-09-05 19594 523
11768 통진당은 반드시 해체돼야 지만원 2013-03-09 14052 523
11767 광주검찰 등에 대한 탄원서(대통령 등 18명에 우송) 지만원 2013-11-17 11676 523
11766 유족 존재 무시하고 특별법 중단하라 지만원 2014-08-21 7706 523
11765 항복이냐 전쟁이냐, 6월 12일 이전에 결판 지만원 2018-05-26 5312 523
11764 폼페이오가 북에 가는 목적, 북폭결심 굳히고 명분 얻으려 지만원 2018-10-06 6303 523
11763 문재인은 이적-역적 범죄 혐의자 지만원 2019-02-21 3813 523
11762 5천년 최고령장수 지만원 최일선에 선다 지만원 2019-03-06 3694 523
11761 박근혜 당선은 천우신조의 기적 지만원 2012-12-23 21883 522
11760 국방부에 5.18 공개토론을 제안한다 지만원 2013-05-28 13230 522
11759 박근혜 시구의 의미 지만원 2013-10-28 13096 522
11758 국과수 동원을 가능케 해준 박남선과 심복례 지만원 2015-12-28 6849 522
11757 최선희 발언의 의미와 파장 지만원 2019-03-15 4525 522
11756 박근혜, 정신 바짝 차려야 지만원 2014-04-22 25796 521
열람중 불안해 못 살겠다. 총리에 자리내주고 물러나라 지만원 2015-08-14 7900 521
11754 트럼프에 팽당한 퇴물기생 문재인 지만원 2018-06-07 5588 5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