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청 앞 발포를 놓고 짓까불던 조중동 등 언론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전남도청 앞 발포를 놓고 짓까불던 조중동 등 언론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7-07 18:01 조회27,51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전남도청 앞 발포를 놓고 짓까불던 조중동 등 언론들


5.18측은 5월 21일 오후 1시의 도청 앞에서 대규모 학살이 있었고, 이것이 첫 발포였으며, 이는 전두환의 발포명령에 의해 야기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조중동을 앞세운 언론들은 이들의 나팔수가 되었다. 하지만 발포는 5월 19일 오후부터 궁지에 몰린 계엄군이 살아남기 위해 시작됐으며 5월 21일의 도청 앞 발포는 9번째 발포였다.


첫 번째 발포는 시민들이 고립된 장갑차의 뚜껑을 열고 불타는 짚단을 넣을 때 소위가 살아남기 위해 쏜 공포사격이었다. 어찌 전라도 사람들이 차마 살아 있는 사람의 머리 위해 불타는 짚단을 넣을 수 있다는 말인가? 불덩어리를 집어넣는 행위와 이를 모면하기 위해 공포를 쏜 행위를 놓고 비교해 보자. 누가 먼저 공격했으며, 어느 행위가 더 야만적인 살인행위인가? 이런 야만이 있는 전라도 사람들에게 총이 있었다면 아마도 공수부대 장병들처럼 자제력을 발휘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광주 시위대는 부동자세로 서 있는 계엄군을 향해 장갑차를 연속해서 돌진시켰고, 대형차량들을 지그재그로 돌진시켰다. 참으로 무서운 살인행위였다. 이에 대해 대대장들이 바퀴에 대고 총을 쏘았다. 여론의 승기를 잡은 5.18사람들은 이런 살인적인 차량 돌진행위들은 거론하지 않았고, 도둑고양이 같은 언론들도 기자정신을 상실한 채 이들에 영합했다. 그리고 민주화집단들의 목소리만 대변하면서 대대장들이 부하들을 살리기 위해 바퀴에 대고 총을 쏜 것만 문제 삼아 “발포”라는 두 개의 글자로 형상화하여 계엄군을 매도해 왔다.  


5.18사람들이 그토록 집착하는 “도청 앞” 상황을 잠시 살펴보자. 영화 화려한 휴가는 도청 앞에서 수천 명이 학살당한 것으로 묘사했다. 5.18의 꽃이 바로 도청 앞 사건이었다는 것이다. 5.18사람들은 이제까지 도청 앞에서 대량 학살이 있었고, 그 학살 명령은 전두환이 내렸다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5.18관련사건수사결과’를 보면 도청 앞 사건이 참으로 싱겁게 정리돼 있다.


첫째 도청 앞에서는 대량학살이 없었다. 5월 21일에 발생한 사망자 61명중 28명이 도청과는 거리가 먼 곳들에서 사망했고, 도청 앞에서 사망한 33명 중 20명은 자상 등 다른 원인에 의해 사망했으며, 13명만이 총상에 의해 사망했다. 이 13명 중 9명이 카빈총에 의해 사망했고, 4명은 총기불상으로 기록돼 있다. 총기불상은 무기고에서 나온 여러 종류의 무기들인 것이다. 도청 앞에서 사망한 13명 모두가 무기고에서 나온 총기에 의해 사망한 것이다. 당사자들은 믿고 싶지 않겠지만 이는 수사기록에 기록된 엄연한 사실이다. 


여기에 더해, 도청 앞에서 20명이 자상 등으로 사망했다는 수사기록 사실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도청 앞에서는 계엄군과 시위대 사이에 일체 신체적 접촉이 없었으며, 따라서 자상은 발생할 수 없었다. 광주사태 상황들 중에서 가장 인구가 밀집해 있었던 도청 앞에서 계엄군 아닌 다른 사람들이 조직적으로 광주시민들을 신체 접촉을 통해 살해했다는 뜻이 된다. 이처럼 문제의 5월 21일에는 계엄군이 저지르지 않은 사망자들을 모두 계엄군이 저지른 소행인 것으로 뒤집어쓴 것이다.      


도청 앞 상황을 경험한 당시의 공수부대 대대장들은 끝까지 조준사격은 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검찰 보고서에 나타난 자료들을 보거나 미 헤리티지 보고서를 보면 이들 대대장들의 증언에 신뢰가 간다. 5.18의 황산벌은 도청 앞 광장이었다. 그런데 어째서 44%에 해당하는 28명씩이나 다른 곳들에서 사망했을까? 그날 그 시각에 다른 곳들에서는 시위대와 계엄군 사이에 접촉이 없었다. 그런데 어째서 이 2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진실이 이와 같은데도 불구하고, 저들은 수많은 5.18진상규명위원회를 만들고, 수많은 매체들을 동원해 가면서 도청 앞 발포명령자가 전두환임이 틀림없지만 단지 수사기록이 공개되지 않아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요란을 떨었던 것이다. 그런데 정작 수사기록을 보니 거기에는 도청 앞 사망자들 역시 ‘자작극의 산물’이었음이 드러나 있는 것이다! 이 얼마나 드라마틱한 코미디인가?

2010.7.7.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487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277 돌아온 냉전시대, 햇볕의 잔재를 청소해야 지만원 2010-05-27 27693 226
13276 5.18 재판 선고일은 1월 19일(수) 지만원 2011-01-14 27636 348
13275 ‘님을 위한 교향시’와 ‘임을 위한 행진곡’ 지만원 2011-10-26 27636 245
13274 "DJ는 친일파" 비방한 지만원씨 법정 선다 지만원 2010-11-17 27622 203
13273 광주폭동을 미화 방송은 천벌을 받을 것이다(김정균) 댓글(3) 김정균 2011-01-17 27602 124
13272 남녀 빨갱이 정현백과 김상근이 벌이는 김정일 옹호작전 지만원 2010-07-30 27590 248
13271 국립5.18이면, 그 나라는 어느 나라인가?(흐훗) 흐훗 2010-05-08 27559 145
13270 이번 5.18재판은 7월 14일(목) 오후 3시! 지만원 2011-07-11 27545 179
13269 이희호의 고소는 누워서 침뱉기! 지만원 2010-02-25 27535 247
13268 5.18주도자들의 이실직고 “5.18은 적화통일 무장반란” 지만원 2012-12-28 27534 337
열람중 전남도청 앞 발포를 놓고 짓까불던 조중동 등 언론들 지만원 2010-07-07 27513 255
13266 4.3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지만원 2011-04-05 27498 190
13265 이~전라도 개새끼들, 들어라! 지만원 2013-03-29 27497 473
13264 감정싸움 하는 저질 정치 지만원 2010-09-02 27472 304
13263 정말 이렇게 해도 되는 것입니까? 지만원 2010-10-26 27450 253
13262 김구의 선조에 김자점이 없다는 사람 지만원 2010-10-20 27450 215
13261 북한에 가지 마라, 약물과 미인계에 걸려들라 지만원 2010-03-06 27442 222
13260 “광주의 함성으로 MB 심판하자”는 전라도 사람들 지만원 2010-12-20 27435 354
13259 박근혜는 이제 자살을 해라 지만원 2012-09-24 27427 385
13258 “임을 위한 행진곡” 백과사전 식 정리 지만원 2010-03-06 27407 100
13257 김정일의 천안함 음모 지만원 2010-04-08 27388 274
13256 대법원에서 벌어진 황당한 재심 재판 지만원 2010-11-18 27387 267
13255 이순실과 국정원의 내통 사례 지만원 2015-12-07 27376 479
13254 부산저축은행 비리 요약 지만원 2011-06-07 27369 308
13253 참으로 오지게 걸려든 북한 지만원 2010-07-23 27362 457
13252 2006.6.15. 광주가 치른 해방구 행사 지만원 2010-08-16 27342 156
13251 이명박은 왜 빨갱이 황석영을 그토록 사랑하는가? 지만원 2010-08-30 27328 298
13250 햇볕 정책에 대한 북한 중상류층의 인식 지만원 2011-04-08 27325 330
13249 이명박,말과 구호보다는 실천에 앞장서야한다(송영인) 지만원 2010-09-08 27313 158
13248 박선영 의원의 실신과 박근혜의 매정함 지만원 2012-03-02 27283 3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