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만 쓰고 머리 안 쓰는 정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돈만 쓰고 머리 안 쓰는 정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2-01 20:09 조회24,10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돈만 쓰고 머리 안 쓰는 정부


리더십 스타일을 보면 사회의 건강을 점칠 수 있다. 대통령이 목표와 비전을 제시하고 강한 구심력을 발휘하면서 사회를 이끌어가는 리더십이 있는가 하면, 심복세력을 형성하여 기회주의적인 자세로 개인의 이익을 도모하는 리더십도 있다. 전자의 리더십에는 사회에 생동감이 흐르지만 후자의 리더십에는 온갖 갈등만 늘어난다.


리더십  도구에도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리더 자신의 도덕성과 철학이다. 인도의 간디와 같이 정의에 대한 뚜렷한 철학이 있으면 정의의 편에 서있던 사람들이 그 앞에 줄을 서지만, 이해득실에 따라 오늘의 소신 다르고 내일의 소신이 다른 기회주의적 발상에 의해 세상을 살아온 리더 밑에는 그런 종류의 사람들만 들끓는다. 개혁을 할 수 있는 능력은 없고, 세상을 속이는 능력 하나만은 뛰어난 사람들이다.


다른 하나의 리더십도구는 시스템이다. YS때 삼풍참사가 있었다면, DJ때에는 씨랜드참사가  있었다. 참사는 시스템의 산물이다. 두 사람 모두에 리더십 도구가 없었던 것이다. 참사의  원인을 살펴보면 씨랜드참사가 더 악성적이었다. 씨랜드 비리는 우리 사회 전체의 비리를 가장 생생하게 묘사해 주고 있다. 군수,  공무원, 업자, 깡패, 유치원 모두가 달려들어 뜯어먹기에 바빴지, 일하는 손은 없었다.


문제 있는 곳엔 반드시 해결방법이 있다. 씨랜드참사를 예방하는 방법도 반드시 있다. 그러나 그 방법은 길에서 쉽게 주울 수 있는 것도 아니며 공무원들이 달려들어 만들어낼 수 있는 성격의 것도 아니다. 많은 전문가들이 돈을 쓰면서 땀을 흘려야 개발해낼 수 있는 창조물인 것이다. 바로 이런 시스템들을 창조해내는 것이 진정한 의미의 개혁이다.  이는 도로나 항만보다 더 높은 부가가치를 생산하지만, 장돌뱅이 출신의 정치꾼들이 이런 진리를 알리 없다.


의료 보험료가 매해 1조원씩 새나가고 있다는 보도가 있었다. 중견 기업이 공사를 따내기 위해 교수와 공무원들에게 26억원을 뿌렸다는 보도도 있었다. 장군과 기무사 간부들이 뇌물을 받고 무기정보를 빼내 팔고, 불필요한 군장비를 사주려 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벤처기업 육성자금은 공무원들과 브로커들이 나눠먹는 '눈먼 돈'이라는 기사도 많았다. 수해 피해자들에게 돌아갈 돈도 똑같은 식으로 나눠 가졌다는 보도도 있었다.


어찌 이뿐 만이겠는가? 공무원 사회에는 "너도 나도 먹는 세상에 나만 안 먹으면 누가 알아주느냐"라는 정서가 확산되고 있다는 보도도 있었다. 개혁을 하겠다는 개혁세력에게도 부정이 있었다. 10여 년 전에 만연됐던 이러한 병리현상들이 지금은 사라지고 없을까? 보도만 없다 뿐이지 병은 어디에서부터 손을 댈지 모를 만큼 더욱 깊어지고 있을 것이다. 언론이 제 구실을 못한지 오래 되었다.

미국 감사계에는 튀는 격언이 하나 있다. “'부정은 심복으로부터!” 권력의 심복들에 부정이 많다는 것이다. 권력과 야합한 언론들도 이제는 먹이사슬의 한 고리가 돼 버렸다. 망하는 나라에 도둑이 창궐해도 짖는 개가 없는 것이다. 사회 모두가 썩어가고 있다.  


이명박 정부 역시 아무런 견제 장치 없이 미래의 후손들에 천문학적인 빚을 지우면서 흥청망청 돈을 끌어다 쓰고 있다. 정치꾼들에는 명분만 있고 돈의 경제성에 대한 개념이 없다. 정치계의 테크노크라트화가 절실한 것이다. 토목대통령에는 토목사업만 보인다. 지금은 4대강과 같은 토목사업을 벌일 때가 아니라 선진 시스템을 개발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개발하는 데 돈을 써야 할 때인 것이다. 돈 쓰는 방법을 보면 그 사람의 머리를 알 수 있다.      


2009.12.1.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45건 42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5 제주4·3사건진상조사보고서의 문제점과 대책(나종삼) 지만원 2013-09-07 5823 66
154 제주4.3 역대 폭도사령관들 - 6대 김성규(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4-07-16 4368 65
153 북인권운동가에 중형'편파 재판의 극치'(언론기사) 흐훗 2009-12-12 21251 65
152 서울재판 답변서-별책 내용 요약 지만원 2020-12-26 1814 65
151 제주도지구 전투사령부 작전(1949. 3. 2-5. 15)-제주4… 지만원 2015-02-25 3160 65
150 지만원-5.18에 온 북한특수군 총정리(동영상) 지만원 2014-10-24 6117 65
149 제주4.3 추념일지정에 관한 세미나를 긴급 개최합니다(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4-01-13 4783 64
148 북함정 왜 와서 직사하게 두들겨맞고갔나? 관리자 2009-11-16 24730 64
147 사랑방이야기 제2화 지만원 2021-02-22 1392 64
146 돈 봉투 하면 선거판이 연상 돼 (소나무) 소나무 2010-02-06 18608 64
145 김명국이 탄압당해 5.18진상위 거짓 소설 썼다고 실토[녹취] 지만원 2021-04-16 1081 64
144 조사 하루 전, 이주성과 이동욱이 나눈 대화 지만원 2021-04-18 1158 64
143 제2연대 작전(1948. 12.29-1949. 2.28)-제주4.… 지만원 2015-02-25 3293 64
142 MBC 대한민국 품으로 돌아와야 (소나무) 댓글(1) 소나무 2010-02-25 16096 64
141 6·25 발발 이후의 제주도 공비토벌제-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2-25 3281 64
140 왜곡된 사건들-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2-25 3967 64
139 10·1 대구폭동사건(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1-07 3665 64
138 진보성향 40대와의5.18관련 인터넷토론공방 (비전원) 댓글(3) 비전원 2010-01-14 19557 63
137 답변서(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불법성에 대하여 지만원 2021-05-01 935 63
136 답변서(서울남부지검의 불기소처분 관련) 지만원 2021-05-01 951 63
135 김익렬 유고의 진위 가리기-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2-25 3588 63
134 772함 수병(水兵)은 귀환(歸還)하라 -퍼 옴- 마당쇠 2010-04-04 23550 62
133 좌파정권에서 좌파들이 작성한 정부보고서의 객관성 문제-제주4.3반… 지만원 2015-02-25 3144 62
132 권력이나 권한이 큰 공직자일수록 무거운 처벌을 적용(7-2) 이상진 2021-02-17 957 61
131 제주4.3평화공원의 불량위패 103기 (비바람) 댓글(1) 관리자 2015-02-06 3057 61
130 이동욱, 이주성에 욕설, 협박 [녹취] 지만원 2021-04-16 911 61
129 답변서(법원에 제출한 도서에 대한 요약)-1부 지만원 2021-05-01 874 61
128 【제주4.3】김익렬의 미스테리(5)-기고와 유고(비바람) 비바람 2011-03-25 11896 61
127 남은 행로 [시 지만원] 낭송 : 사임당 제주훈장 2020-03-30 1797 60
126 제주4.3, 그 진실을 말한다(7부) (비바람) 비바람 2013-09-27 5614 6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