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는 ‘제2의 이명박’!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문수는 ‘제2의 이명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7-12 20:46 조회27,14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문수는 ‘제2의 이명박’!

이명박의 ‘유일한 목표’는 ‘여론불문, 4대강사업 임기 내 완공’인 것으로 파악된다. 그 외에 이명박이 열성을 보인 사업과 정책이 일체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데 또 다른 ‘유일한 목표’가 있어 보인다. 유일한 목표가 두 개 씩이나 보이는 것이다. 두 번째 유일한 목표는 “이명박 사후의 안전”인 것으로 보인다. 사후에 험한 꼴을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차기 대통령을 반드시 김문수로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김문수는 '제2의 이명박', '이명박의 분신'인 것으로 오래 전부터 인식해 왔지만 오늘 보니 조선일보 김대중씨도 동감하는 인식이었다.


더러는 마지막 화해를 위해 박근혜를 총리로 지명해 그간의 앙심들을 풀어내자는 제안을 하는 모양이다. 필자는 이명박이 그렇게 할 사람도 아니고 박근혜 역시 그런 얍삽한 제안을 받아들일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명박과 박근혜는 이미 벌써 루비콘 강을 건넌 것이다. 박근혜가 대통령되면 이명박은 처절한 법적 심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세인들의 관측이다. 조선일보 김대중씨도 이런 의견을 내놓았다.    


이 진리를 세인들보다 더 빨리 터득한 사람들이 이명박 사람들일 것이다. 그래서 그들은 박근혜 죽이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본 홈페이지에도 이명박 졸개가 지휘하는 국정원 졸개들이 활동하는 것으로 감지된다. 예를 들면 필자가 박근혜의 편을 드는 것으로 인식하는 일부 네티즌들이 올린 동영상에 바이러스가 실린 것 같다. 정략적 공격인 것이다.


하지만 금일 조선일보 김대중씨가 지적한 대로 박근혜 지지자들은 격랑 속의 암석처럼 미동도 하지 않는다. 김문수로는 아직 어림없다는 뜻이다. 필자는 김문수라는 사람을 모른다. 필자가 김문수를 경계하는 것은 김문수와 필자 사이에 원한이 있어서가 아니라 필자가 오직 나라를 사랑하기 때문이다. 만일 김문수가 순수한 애국자라면 이런 필자에 대해 어떤 모습을 보였어야 했을까?


“지선생님, 선생님의 애국심을 존경합니다. 선생님이 제게 무슨 감정이 계셔서 저를 경계하라 하셨겠습니까? 끝까지 애국하십시오, 그리고 저를 더 꾸짖어 주십시오. 선생님 같은 분들이 애국을 하실 때 저는 이 나라를 열심히 파괴한 반역자였으니까요. 일생 내내 그 빚을 갚을 것입니다.” 이렇게 예쁘게 말해야 한다. 그런데 필자가 보기에는 그는 지금 필자에 엄청난 적개심을 가지고 있는 듯하다. 필자가 그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했고, 4권짜리 5.18책도 보내주었지만 고맙다는 인사조차 없다. 


이에 비하면 필자 그토록 공격한 황장엽 선생은 엘리베이터 앞에서 그를 일부러 피하는 필자에 다가와 악수를 하며 정겨운 눈길을 보냈다. 그 어른의 눈망울에 필자는 엄청난 아픔을 느낀다.


필자는 부족한 판단력밖에는 가진 게 없지만, 이미 대세는 박근혜로 기울어 가고 있다는 기운을 느낀다. 이는 필자의 호, 불호와는 아무 상관이 없다. 필자의 능력 밖에서 흐르는 강물인 것이다.


김문수는 사회가 인정하는 ‘제2의 이명박’이고 김진홍은 조갑제-서정갑-이동복-김동길 등 내로라하는 우익 논객들을 흡수하여 김문수 대통령 만들기에 시동을 건 것으로 일찍부터 파악하고 있다. 물론 전문가의 판단이니만큼 틀릴 수도 있다. 하지만 그림이 이러하기에 필자는 오늘도 김문수를 띄우는 사람들을 경계하고 그들이 앞으로 취할 생태적 조건반사에 대해 관심이 있는 것이다.


김문수가 제2의 이명박이라는 것은 세간에 형성된 확실한 인식이다. 이 만이 아니라 객관적 증거들도 아주 많다. 필자의 반공기준으로 보면 김문수 지지자들은 정상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그를 선택하는 순간부터 우리는 그의 노예가 될 것이다. 한번 빨갱이었던 사람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 볼처럼 무슨 일을 저지를지 모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번 빨갱이었던 사람에 희망을 걸어보자는 것은 러시안룰렛게임을 하자는 것과 같은 것이다.


그러면 박근혜에는 그런 모험이 없는 것인가? 박근혜의 앙심은 이명박에 지향돼 있고, 그의 임기는 이명박에 대한 심판으로 종료될 것이다.


  

2010.7.12.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743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593 군에 숙군작업 필요하다 지만원 2010-02-17 27199 203
11592 530GP sbs 뉴스추적 지만원 2010-09-22 27197 160
11591 김영삼, 형편없는 개자식 지만원 2011-02-24 27196 525
11590 530GP사건에서 이해할 수 없는 것 중 하나 지만원 2010-09-10 27194 244
11589 5·18 30주년 추모교향곡 ‘부활’ 서울 공연 무산 지만원 2010-02-02 27174 133
11588 대통령과 정치꾼들에는 이 아픈 모습이 보이지 않는가? 지만원 2010-09-18 27159 237
11587 송요찬과 이명박 지만원 2010-08-31 27156 346
11586 5.18재판 최종답변서(제6회)의 결론 지만원 2010-12-08 27144 283
열람중 김문수는 ‘제2의 이명박’! 지만원 2010-07-12 27143 229
11584 남북간에는 공동이라는 단어가 존재하지 말아야! 지만원 2011-01-01 27141 137
11583 민주당 국회의원 명단 관리자 2013-09-09 27131 136
11582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데..(stallon) stallon 2009-12-11 27108 118
11581 5.18역사책 쓸 권리, 황석영과 북한에만 있는가? 지만원 2010-08-09 27090 151
11580 지만원 죽이기로 악용된 조갑제 홈페이지 지만원 2010-04-01 27080 294
11579 반기문은 소말리아 해적 소탕에 나서야 지만원 2010-11-16 27073 233
11578 김대중 재판과 5.18재판에 대해 지만원 2011-03-08 27073 346
11577 소개를 안 할 수 없는 하나의 감동 지만원 2010-10-12 27056 265
11576 필자가 의존하는 증거자료에 대한 기준 지만원 2010-07-12 27018 167
11575 전라도 반골기질에 대한 증명 지만원 2012-12-28 27009 287
11574 대한민국 부정하는 5.18노래 ♬ “임을 위한 행진곡” 지만원 2009-12-26 26956 136
11573 그래도 김태호가 돼야 희망이 있다! 지만원 2010-08-26 26952 348
11572 5.18폭군의 종말! 지만원 2011-01-24 26944 384
11571 인분사건은 역사에 기록될 사건 지만원 2010-11-16 26910 424
11570 이명박 정부 큰일 또 하나 쳤다 지만원 2010-06-30 26881 371
11569 530GP책이 탐정소설보다 더 스릴 있다 합니다. 지만원 2010-10-03 26825 231
11568 배성관에게 지만원 2009-12-15 26804 131
11567 대국민 역사 보고서, ‘솔로몬 앞에 선 5.18’ 지만원 2010-08-30 26795 185
11566 ‘님을 위한 교향시’와 ‘임을 위한 행진곡’ 지만원 2011-10-26 26785 245
11565 우파 노인을 쥐 잡듯 했던 남팔도의 정체(꼭 보세요) 지만원 2011-08-09 26765 229
11564 왜 하필 박원순부터인가? 지만원 2010-09-16 26748 26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