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렬 지지자들은 손들어 봐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한상렬 지지자들은 손들어 봐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7-22 17:59 조회27,77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한상렬 지지자들은 손들어 봐라!


 

‘빨갱이 반동분자’ 한상렬은 ‘진보연대’의 상임고문이다.  이 자는 6·15 선언 10주년을 기념한다며 6월 12일 북경 북한대사관을 통해 무단 입북해 22일에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정일을 예찬하고 이명박과 미국을 천안함 사건의 원흉으로 매도했다.


"하나님을 믿는 사람으로서 북녘 현실을 하나님의 뜻에 비춰 객관적으로 보려 애써왔다. 북녘 어느 분이 핵 억제력은 남녘을 겨냥한 게 아니고 간악한 미제에 대항하기 위한 평화적 자위방어체계일 뿐이라고 말한 것과, 북녘 조국은 진정으로 평화를 갈망하고 있다는 말이 날이 갈수록 북녘의 일반적인 진실임을 알게 됐다. 북녘은 주체사상의 뿌리를 기초로 해 막강한 3대 무기를 갖고 있다. 첫째는 (김정일) 지도자와 당과 민중이 일체가 돼 있는 일심단결의 무기이고, 둘째는 자력갱생의 무기이며, 셋째는 혁명적 낙관주의라는 무기다"


“이명박 장로는 하나님의 뜻을 저버리고 사랑과 통일대신 미움과 분열의 삿된 길로 자유와 자주대신에 억압과 예속의 악한 길로 정의와 민주대신에 불의와 독재의 죄된 길로 평화대신 분쟁과 전쟁의 파멸의 길로 아슬아슬한 낭떠러지 길로 차를 몰아왔습니다.”


"이명박 정부가 6·15 공동선언을 파탄내고 한미군사훈련 등으로 긴장을 고조시킴으로써 천안함 승조원들의 귀한 목숨을 희생시켰다. 8월 15일 판문점을 통해 남한으로 돌아가겠다. 수십 년 간 옥살이를 감수하더라도 통일과 평화의 십자가를 지는 일을 사명으로 생각하고 영광으로 여길 것이다”


한상렬은 골수 빨갱이다. 2002년 에는 '여중생 범대위' 공동대표로 반미시위에 앞장섰고, 2004년 9월 인천자유공원 집회에서는 “맥아더는 우리 민족에게는 은인이 아니라 원수”라며 동상철거 시위를 주도했고, 2004~2007년 '평택 미군기지 확장 저지' 시위에 앞장섰고, 2006년에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저지 범국민운동본부'의 대표를 맡았다. 2008년에는' 쇠고기 수입반대' 폭력시위 주도한 자로 구속된 전력이 있다.


보수 단체들은 한상렬을 처벌해 달라며 대검에 고소장을 냈다. ‘사회통합’을 강조하는 청와대가 어떤 논리로 그를 어떻게 처리할지 관심이 간다. 과연 인명진과 황석영이 한상렬에 대해 수수방관만 하고 있을 것인가?



2010.7.22.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323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143 대국민 역사 보고서, ‘솔로몬 앞에 선 5.18’ 지만원 2010-08-30 28090 185
13142 노회찬, 독도문제 제기 지만원 2010-03-01 28089 118
13141 5.18폭군의 종말! 지만원 2011-01-24 28033 384
13140 530GP책이 탐정소설보다 더 스릴 있다 합니다. 지만원 2010-10-03 28028 231
13139 노동당 출장소 보훈처를 해체하라 지만원 2010-06-30 28004 338
13138 김대중 재판과 5.18재판에 대해 지만원 2011-03-08 27993 346
13137 전라도 반골기질에 대한 증명 지만원 2012-12-28 27978 287
13136 대통령의 5.18 역적 사랑! 안 될 말입니다 지만원 2010-02-23 27957 176
13135 자유북한방송 탈북자 김영남의 경우 지만원 2010-09-30 27943 142
13134 조현오 경찰청장에 가르침을 바란다! 지만원 2010-11-01 27925 340
13133 왜 하필 박원순부터인가? 지만원 2010-09-16 27877 260
13132 우파 노인을 쥐 잡듯 했던 남팔도의 정체(꼭 보세요) 지만원 2011-08-09 27862 230
13131 지독한 친북사상 간직한 김황식 지만원 2010-10-01 27855 308
13130 황석영에 1:1 목장결투를 신청한다! 지만원 2010-08-30 27838 309
13129 김관진 내정자는530GP진실 밝혀라(프리존뉴스) 관리자 2010-12-04 27834 151
13128 조갑제에 충고한다. 지만원 2009-12-14 27823 234
13127 6.2일 투표를 계기로 개성공단 인력 탈출해야 지만원 2010-05-27 27818 252
13126 김정남의 변수 지만원 2010-10-15 27807 228
13125 애국자가 매우 드문 나라, 누가 지키나? 지만원 2010-06-22 27803 319
13124 강남의 한 부자 목사(김성광)로부터 받았던 협박 지만원 2009-12-21 27778 172
열람중 한상렬 지지자들은 손들어 봐라! 지만원 2010-07-22 27777 327
13122 옛날이야기 지만원 2010-07-20 27761 312
13121 전쟁은 없다! 지만원 2010-08-19 27760 330
13120 5.18단체 백주대낮에 법원서 폭력행사 (프리존뉴스) 지만원 2010-10-30 27728 333
13119 본받아야 할 수서경찰서장 박재진 지만원 2010-02-10 27728 178
13118 5.18의 원동력은 반골의식과 반골조직 지만원 2010-07-05 27727 209
13117 소멸되는 솔로몬 지만원 2010-11-07 27699 317
13116 친북인명사전 1차 수록 예정명단 100명 지만원 2010-03-13 27696 90
13115 돌아온 냉전시대, 햇볕의 잔재를 청소해야 지만원 2010-05-27 27685 226
13114 한상렬은 시국의 초점 지만원 2010-07-18 27685 29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