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대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차별대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7-25 20:47 조회25,87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차별대우


두 사람이 산보를 하다가 힘이 들어 의자에 앉아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런데 70 전후로 보이는 사람이 이 두 사람 앞 불과 80센티 거리에 장승처럼 버티고 서서 이리저리 먼 곳들을 바라보느라 고개를 돌린다. 넓은 공간을 두고 하필이면 두 사람이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그 앞에서 시야를 가리는 행위가 순간적으로 불쾌했다. 두 사람은 마치 신호를 주고받은 듯 동시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가던 길을 갔다.

A: “한국 사람들, TV등을 통해서라도 기본 매너부터 교육시켜야 할텐데요”

B: “내일 모레면 세상 하직할 사람이 참으로 본 데가 없군요”

B는 일본 시대에 학교를 다녔다면서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일본 시대에 소학교 선생님들은 하루에도 스무 차례씩 강조했다. 1)예의를 지켜라 2) 정직하라 3) 남에게 폐를 끼치지 말라 4) 성실하라. 당시 일본 사람들은 이런 훈련을 받으면서 자랐기 때문에 이런 걸 지키지 못하는 사람들에 대해 매우 불쾌해했다.

이런 걸 어기는 사람들은 일본 사람이나 조선 사람이나 차별대우를 받았다. 그런데 당시 대부분의 조선 사람들이 일본 사람들의 기준에 어긋나는 행동들을 아주 많이 했다. 그래서 차별대우를 받은 것이다. 위 네 가지를 잘 지키는 조선학생들은 차별대우를 전혀 받지 않고 존대를 받았다. 차별 대우를 받은 조선 사람들은 스스로가 차별받을 수밖에 없는 행동을 한 데 대해서는 반성하지 않고, 눈살을 찡그리며 차별하는 일본 사람들만 문제 삼아 욕을 했다.

선생님은 ‘우리 반에는 거짓말 하는 학생이 없어야 한다’며 거짓말 하는 학생이 발견되면 선생님께 일러달라 지시했고, 말 잘 듣는 학생들은 거짓말 하는 급우를 선생님께 일렀다. 이는 고자질이 아니라 거짓말쟁이를 가장 혐오했기 때문이었다. 거짓말한 학생이 있다고 선생님께 보고되면 선생님은 그 학생에게 2시간 동안 양쪽 팔을 위로 들고 꿇어앉는 벌을 2시간씩 내렸다. 이 벌은 당시 가장 가혹한 벌이었다.

일본 사회에서는 지금도 거짓말쟁이로 인식되면 아무도 상대해 주지 않는다. 미국에서도 거짓말쟁이로 인식되면 사회에서 적응하지 못한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거짓말이 생리 화돼있다. 거짓말을 가장 잘하는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 대통령들에서부터 어린 아이들에 이르기까지 거짓말이 정당한 행위로 대접받고 있는 것이다. 도덕성과 정의감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이런 세상 등지고 외딴 곳에 가서 살고 싶어 할 것이다. 거짓말은 우리 한국사회에서는 정중한 대우를 받지만 외국에게는 냉대를 받는다. 어느 선진국 사람들이 거짓말을 입에 달고 사는 한국사람들을 인간으로 대접하겠는가? 내가 생각하기에 가장 화려한 거짓말은 ‘BBK거짓말’인 것 같다.


2010.7.25.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45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405 한상렬과 동아일보, 세상 헷갈린다 지만원 2010-09-12 25969 266
11404 강남의 한 부자 목사(김성광)로부터 받았던 협박 지만원 2009-12-21 25966 172
11403 김황식은 김태호보다 100배 더 더럽네~ 지만원 2010-09-21 25962 328
11402 이희호 재판의 다음 일정 지만원 2011-01-27 25952 130
11401 천신일이라는 사람, 이러면 안되지요 지만원 2010-10-26 25923 200
11400 6월 9일(목) 오후 3시에는 5.18재판 지만원 2011-06-07 25915 203
11399 내년에 대법원장 포함 좌경 대법관 대거 퇴임 지만원 2010-12-17 25912 313
11398 오늘(10.8)의 5.18 재판 결과 지만원 2010-10-08 25878 321
열람중 차별대우 지만원 2010-07-25 25877 250
11396 105미리 포에 대한 필자의 생각 지만원 2011-02-16 25858 358
11395 북한에 가지 마라, 약물과 미인계에 걸려들라 지만원 2010-03-06 25855 222
11394 김정일의 천안함 음모 지만원 2010-04-08 25825 274
11393 새누리 비대위 김종인-이상돈-이준석에게 지만원 2012-03-14 25814 233
11392 이희호의 고소는 누워서 침뱉기! 지만원 2010-02-25 25811 247
11391 SBS 윤정주, 이광훈 PD의 만행 다시보기 지만원 2012-02-19 25809 200
11390 친북인명사전 1차 수록 예정명단 100명 지만원 2010-03-13 25748 90
11389 시군구 단체장이 가진 배타적 인사권! 지만원 2010-06-06 25737 180
11388 ‘민주화’ 라는 단어의 어원 지만원 2010-10-26 25737 127
11387 이명박 인간성은 교활의 극치 지만원 2010-07-09 25721 302
11386 탈북자들이 증언하는 김대중의 정체 지만원 2012-07-30 25704 649
11385 참으로 오지게 걸려든 북한 지만원 2010-07-23 25701 457
11384 5.18재판, 서울고법(2심)에서도 승소 지만원 2012-08-23 25688 633
11383 괴상한 묘기를 발휘하는 530GP의 K-1소총 지만원 2010-09-26 25679 171
11382 이순실과 국정원의 내통 사례 지만원 2015-12-07 25679 476
11381 학력시비에 대하여 지만원 2009-12-15 25677 167
11380 5.18재판 진행의 혼선 지만원 2010-04-13 25637 163
11379 광주가 타지역에 비해 민주화의식(?)이 높았던 이유 지만원 2010-04-03 25629 162
11378 대한민국은 도둑놈이 최고인 나라(효월) 효월 2010-08-03 25605 197
11377 후회막급한 북한 지만원 2010-07-25 25590 431
11376 이~전라도 개새끼들, 들어라! 지만원 2013-03-29 25586 46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