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는 정말로 천황에게 혈서를 보냈는가? (인민해방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박정희는 정말로 천황에게 혈서를 보냈는가? (인민해방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민해방군 작성일09-12-03 09:48 조회23,03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인터넷에서 광범위하게 떠돌고 있는 '다카키 마사오(高木正雄-박정희) 친일행적 열 가지'라는 글을 보면 제일 먼저 등장하는게 박정희의 혈서 지원입대설이다.

지원입대는 누가 봐도 맞는데 거기다 "혈서"를 꼭 붙여야 하는 이유는..

말 그대로 일제에 대한 충성심이 태동한 최우수 제국군인으로서의 싸가지를 강조하고 싶다 이거다.

김삼웅이라는 이름난 매문가(賣文家)께서 박정희 = 친일파임을 입증하기 위해 주경야독으로 닭대가리질을 하시다가 드디어 "마츰내" 모종의 다이렉트한 증언을 발견하시었는데..

그 출처가 꺼림직하게도 평소에 사람취급을 아니하던 조갑제라는 양반의 "내 무덤에 침을 뱉어라"였던 것이다.

同書에 의하면 박정희가 문경 심상소학교에 재직하고 있었을 당시 동료교사였던 유증선씨의 증언이 나온다.

1938년 5월 숙직실에서 만주군관학교 입학적령 20세에 걸려 고민하는 박정희에게 충고하길 나이도 한 살 정도 줄이고 편지와 함께 혈서를 쓰도록 했다는 것이다.

그리하야 박정희는 유증선의 충고를 받아들여 즉석에서 면도칼로 새끼 손가락을 그어 "진충보국 멸사봉공"이라는 혈서를 바쳐서 신문에서 대대적으로 이를 보도했다는 썰이었다.

여기서 우리가 눈여겨 보아야 할 것은

①만주군관학교 입학제한 연령이 20세라는 부분과

②나이를 한 살 줄였다고 말한 부분의 팩트여부이다.

먼저 만주군관학교의 예과생도 응시자격 중 나이와 관련된 부분부터 살펴본다.

일제는 만주국의 건군(建軍) 시기에 당장 필요한 장교인력의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중앙육군훈련처를 만들어 속성과정으로 장교를 충원해왔다.

그러다가 본토의 4년제 육군사관학교와 같은 정식 장교양성 기관이 필요하다고 판단, 1939년에『陸軍軍官學校令』과『陸軍軍官學校 校則』를 개정하여 만주에도 정식군관학교가 세워졌다.

이를 흔히 신경군관학교라고 부른다.

박정희는 이 신경군관학교 제2기생으로 입학한 것이다.

신경군관학교의 역사는 1939년 4월 滿系 생도 90명이 입학하면서 시작되었다.

滿系 생도는 중등학교 또는 고등전문학교 이상을 졸업한 사람에 한해 응시할 수 있었는데, 매년 1만여 명이 시험에 응시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생도채용고시의 응시 제한연령은 어떨까.

관련하여 昭和 14년『陸軍預科士官學校生徒、陸軍經理學校予科生徒及陸軍幼年學校生徒召募告示の件』이라는 일제의 공문서를 확인해보았다.

 

육군예과사관학교생도와 육군경리학교 예과생도는 응시자격 연령이 16세 이상 ~ 20세 미만이라고 되어 있다.

유증선이 증언한 바 당시 1938년이면 박정희 나이가 22세일때다.

한 두살 낮춘다고 응시자격이 생겼을리가 없을터였다.

이쯤에서 유증선이 소설을 쓰고 있다는 심증이 든다.

게다가 중앙일보 지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상유 선생의 지적처럼 박정희는 1939년 10월에 시험을 쳤기 때문에, 그로부터 1년 5개월 전에 혈서를 보냈다는 얘기는 여러모로 의심이 간다.

당시에는 모집여부 조차도 알 수가 없었다.

왜냐하면 1939년에야 신경군관학교 설립에 관한 얘기들이 본토에서 나왔기 때문이다.

(소화 14년, 강덕 6년)


결정적으로 유증선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증거는 바로 다음과 같다.

박정희는 대구사범학교시절 교련과목 이수자여서 하사관 자격이 있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이 드물다.

하사관 자격이 있는 자는 위의 제한연령 규정에도 불구하고 26세 미만까지 지원할 수 있었다.

그런 고로 박정희가 나이 문제로 고민했네 어쨌네 하는 것은 순~ 구라다.


증거짤을 첨부한다. (출처는 위에 명기한 일제의 공문자료와 같다.)

 

두번째로 나이를 한 살 줄였다고 한 부분을 보자.

1945년 일제가 작성한『임시육군군인군속계』상에 나타난 박정희의 생년월일을 보면 대정 6년(1917년) 9월 30일으로 되어있다.

그런데 정운현의 '실록 군인 박정희' 23페이지에 실린 박정희의 구미보통학교 1,2학년 성적부에는 대정 6년(1917년) 9월 30일으로 기록되어 있다.

결론적으로 말해 박정희는 나이를 고친 적이 없다.

조갑제의 책에 실린 유증선이 구라 증언을 김삼웅이 좋다고 받아 쓴 것이고 이를 한홍구나 일부 패션좌파들이 인용하면서 오마이의 정운현이 퍼뜨리고, 뇌의 촉수가 1볼트 정도의 용량을 가진 뭇 네티즌들이 감화된 것이다.

오호~ 통재라.

빌어먹을 인터넷 강국이여.


<참고자료> 대구사범학교시절 열심히 교련수업을 받고 있는 박정희 학생 (1937년 졸업앨범에서 촬영한 자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65건 45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5 군의 잇단 사고에 대하여 지만원 2010-03-05 23754 134
334 북한이 보낸 윤이상 흉상, 드디어 반입허용 지만원 2010-03-04 27289 166
333 노근리 영화와 송두율 영화가 웬말인가? 지만원 2010-03-04 19021 126
332 탈북자들의 증언, 얼마나 사실인가? 지만원 2010-03-04 18556 106
331 5.18과 북한과의 관계에 대한 결론 지만원 2010-03-04 21944 96
330 북한이 발간한 '광주의 분노' 소개 지만원 2010-03-03 21574 105
329 광주인민봉기는 주체의 기치에 따른 것(북한책) 지만원 2010-03-03 19854 90
328 브라이언 오서와 김연아 지만원 2010-03-02 25561 159
327 이명박, 개헌타령 말고 국토와 안보를 지켜라(장학포) 장학포 2010-03-01 21957 152
326 김연아는 센스의 여왕 지만원 2010-03-01 26323 192
325 노회찬, 독도문제 제기 지만원 2010-03-01 28383 118
324 김정일의 DJ 압박과 돈 뜯어내기 전략의 성공(제성호) 지만원 2010-03-01 21899 116
323 DJ 친북정권 등장의 막후에 YS가 (소나무) 소나무 2010-02-28 19083 195
322 영토조항 삭제 개헌은 반역음모 (소나무) 소나무 2010-02-27 19938 112
321 북한을 멀리 하자 지만원 2010-02-27 25819 156
320 김대중은 독도에 대해 무슨 죄를 졌는가? 지만원 2010-02-27 24832 140
319 김대중-김정일의 차내 밀담에 대해 지만원 2010-02-27 25151 174
318 답답한 세종시 싸움, 재판 한번 해보자 지만원 2010-02-27 18588 101
317 충격! 김태영 장관 발언에 안보희망 사라져! 지만원 2010-02-26 20067 160
316 한 단계 발전한 대북정책을 환영한다 지만원 2010-02-26 25476 118
315 공중으로 빼앗긴 독도, 김대중, 이래 놓고도 할 말 있는가? 지만원 2010-02-26 19327 106
314 이희호의 고소는 누워서 침뱉기! 지만원 2010-02-25 27776 247
313 5.18 재판, 재판부 및 기일이 변경되었습니다 지만원 2010-02-25 25735 134
312 이희호의 고소 내용 지만원 2010-02-25 20875 157
311 MBC 대한민국 품으로 돌아와야 (소나무) 댓글(1) 소나무 2010-02-25 16541 64
310 국가 능력으로 MBC 하나 바로 잡지 못하나? 지만원 2010-02-24 22795 105
309 대통령의 5.18 역적 사랑! 안 될 말입니다 지만원 2010-02-23 28241 176
308 2월 시국의 요점 정리 지만원 2010-02-23 19490 128
307 대통령 최측근의 험한 입“ 어느 년 좋으라고 이혼해?” 지만원 2010-02-22 23949 179
306 全斗煥 죽이기 대남공작은 어디까지인가?(법철스님) 지만원 2010-02-22 17929 8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