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매카시보다 강하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나는 매카시보다 강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5-12-10 23:31 조회6,82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나는 매카시보다 강하다 

 

매카시는 미국무부에 빨갱이가 205명 있다고 폭로했다. ‘비공개청문회’에서만 밝히고 일반에게는 함구했다. 205명의 인권을 고려해서였다. 하지만 빨갱이들은 그의 신사적인 면을 약점으로 잡아 매카시를 향해 “근거 없는 폭로자” “마녀 사냥자” “꼴통”등으로 매도했다. 멋모르는 일반 미국인들은 덩달아 빨갱이들의 공격내용을 그대로 수용하여 매카시를 공격했다. 결국 매카시는 노도와 같이 분출되는 여론에 치어 40여 년 동안 악마로 매도당하다 초라한 생을 마감했다. 소련이 붕괴된 후 그의 주장이 모두 사실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그는 미국의 가장 훌륭한 애국자로 재평가됐다.  

하지만 나는 빨갱이들의 인격을 존중하지 않는다. 김대중은 한 때 나를 매우 좋아했다. 사람들을 시켜 나에게 자리도 제안했다. 이렇게 나를 향해 환하게 웃는 얼굴에 나는 침을 뱉었다. 그를 김정일에 약점 잡힌 빨갱이라 한 것이다. 그는 내게 엄청 분노했다. 임동원은 국정원장을 하면서 나를 제일 많이 도청하고 탄압했다. 김진홍 목사도 한때 나와 가까이 지냈다. 그런데 어느 날 나는 그를 빨갱이라 몰아쳤다. 웃는 얼굴에 침을 뱉은 것이다. 탈북자 김유송은 5년 동안 나와 형제처럼 잘 지냈다, 그는 500만야전군의 믿음직한 간부였다. 하지만 그의 얼굴이 광주에서 찍힌 사진에 있다는 분석이 나오자 그대로 발표했다. 국가의 안녕을 위해서는 어제의 친구라 해도 과감하게 침을 뱉어온 것이다.  

나로부터 이런 공격을 받은 사람들은 내가 지적한 사실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나의 인격을 건드린다, “지만원은 극우 또라이다. 그 사람이 하는 말은 들을 가치가 없다” “지만원은 정신에 병이 들었다” “지만원은 성격이 원만치 못하고 너무 많은 사람들을 비판한다” “아무나 보고 빨갱이라 한다” .  팩트에는 함구하고, 인격적으로 모략하고 매도하는 것이다. 이는 한마디로 패배를 자인하는 행동이다.  

매카시에게 일반 미국인들이 그러했듯이 한국에도 빨갱이들의 흑색선전을 그대로 믿고 따라하는 사람들이 매우 많다, 하지만 나는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든 조금도 개의치 않는다. 이른바 배짱이 두둑한 것이다. 나는 무엇이 내게 이로우냐에 따라 사는 것이 아니라 무엇이 정의냐에 따라 살아야 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 나에게는 나를 아끼고 사랑하는 애국회원들이 꽤 많이 계시다. 그리고 나에게는 해야 할 성스러운 목표가 있다. 이 목표는 억만금을 주어도 바꿀 수 없는 매우 귀중한 가치다. 나에게는 이 장엄한 가치가 있고, 이 가치를 공유하는 수많은 애국자들이 있다. 따라서 나는 매카시처럼 비참한 삶을 사는 것이 아니라 가장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 것이다.  

빨갱이들은 “지만원이 정신병에 걸렸다”는 등의 흑색선전으로 나를 제2의 매카시로 매장시키려 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엄청난 착오다. 개인이든 언론이든 나를 매도하면 할수록 나에게는 더 많은 친구들이 생긴다는 사실을 아직도 모르는 것 같다.

 

2015.12.10.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323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083 빨갱이들의 시체장사 사례들 지만원 2014-04-23 19393 526
13082 ‘5.18진실 전국알리기 본부’ 발대식 및 토론회 공고 지만원 2013-06-28 14170 526
13081 하태경, 나와 1:1 토론 못하면 다 거짓말 지만원 2019-02-21 4796 525
13080 이럴수가 있을까 (Long) Long 2018-08-09 5005 525
13079 청와대는 대남 점령군 사령부 지만원 2017-09-10 8916 525
13078 김영삼, 형편없는 개자식 지만원 2011-02-24 28657 525
13077 한미정상회담을 보는 눈 지만원 2019-04-13 5305 524
13076 우익진영에 희소식 전합니다 지만원 2019-03-09 7193 524
13075 5.18유공자 이런 식으로 마구 늘어났다! 지만원 2017-04-02 9272 524
열람중 나는 매카시보다 강하다 지만원 2015-12-10 6830 524
13073 게임 끝, 문재인은 정계 은퇴해야 지만원 2013-06-30 12160 524
13072 광주에 북한특수군 개입한 것이 120% 확실한 이유 지만원 2013-01-15 24658 524
13071 야비하고도 악랄한 생쥐 같은 SBS 지만원 2012-08-29 15765 524
13070 최선희 발언의 의미와 파장 지만원 2019-03-15 5509 523
13069 5천년 최고령장수 지만원 최일선에 선다 지만원 2019-03-06 4522 523
13068 문재인은 이적-역적 범죄 혐의자 지만원 2019-02-21 4821 523
13067 폼페이오가 북에 가는 목적, 북폭결심 굳히고 명분 얻으려 지만원 2018-10-06 7254 523
13066 항복이냐 전쟁이냐, 6월 12일 이전에 결판 지만원 2018-05-26 6181 523
13065 유족 존재 무시하고 특별법 중단하라 지만원 2014-08-21 8304 523
13064 광주검찰 등에 대한 탄원서(대통령 등 18명에 우송) 지만원 2013-11-17 12144 523
13063 통진당은 반드시 해체돼야 지만원 2013-03-09 14573 523
13062 안철수는 박원순을 띄우기 위한 소모품! 지만원 2011-09-05 20380 523
13061 국과수 동원을 가능케 해준 박남선과 심복례 지만원 2015-12-28 7397 522
13060 박근혜, 정신 바짝 차려야 지만원 2014-04-22 27195 522
13059 박근혜 시구의 의미 지만원 2013-10-28 13927 522
13058 국방부에 5.18 공개토론을 제안한다 지만원 2013-05-28 13776 522
13057 박근혜 당선은 천우신조의 기적 지만원 2012-12-23 22929 522
13056 트럼프에 팽당한 퇴물기생 문재인 지만원 2018-06-07 6408 521
13055 불안해 못 살겠다. 총리에 자리내주고 물러나라 지만원 2015-08-14 8510 521
13054 국가를 배신한 공산주의자에 주어진 노벨평화상 지만원 2016-02-29 7750 52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