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역사책 쓸 권리, 황석영과 북한에만 있는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역사책 쓸 권리, 황석영과 북한에만 있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8-09 15:59 조회28,35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역사책을 쓸 권리가 누구에게는 허락되고, 누구에게는 허락되지 않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5.18역사’를 가장 먼저 쓴 존재는 북한 당국입니다. 1982년 조국통일사가 “주체의 기치따라 나아가는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증31)이라는 역사책을 썼고, 이어서 1985년 조선노동당출판사가 “광주의 분노”(증38)를 출판했습니다. 물론 더 많은 책들이 북한에 존재하겠지만 피고인이 찾아낸 북한의 정규 5.18역사책들은 이 두 권뿐입니다. 그 다음의 역사책은 1985년 남한의 황석영이 쓴 “광주 5월 민중항쟁의 기록”(증44, 일명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입니다.


위 3권의 책은 한 사람의 저자가 썼다 할 만큼 내용과 분위기가 대동소이합니다. 세상에 많이 나와 있는 책과 책자들, 인터넷 자료들, MBC가 방영한 제5공화국, 영화 ‘화려한 휴가’ 등은 모두 수사기록에 의한 것이 아니라 위 3개의 책 내용들에서 발췌하여 가공한 것들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지금의 5.18역사는 북한당국과 황석영이 야합하여 만든 허위자료, 모략자료들을 모태로 한 것입니다.


그리고 황석영의 5.18역사책과 북한당국의 5.18역사책이 나온 지 무려 24년이 지난 2008년 말에야 사상 처음으로 사실자료와 과학적 논리를 내용으로 하는 피고인의 5.18역사책 “수사기록으로 본 12.12와 5.18”이 나온 것입니다. 이는 2004년 11월 11일 검찰이 ‘역사바로세우기재판’의 수사기록을 공개한 덕분으로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2004년 11월 11일 이전에 나온 역사물들은 수사기록에 나타난 사실자료를 참고하지 않았고, 그래서 수사기록에 비추어보면 너무나 사실과 다르게 묘사된 것들입니다.


그리고 이어서 “솔로몬 앞에 선 5.18”이라는 신간을 내놓았습니다. “수사기록으로 본 12.12와 5.18”은 겉으로 나타난 현상에 대한 진실을 밝힌 책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국민들은 계엄군이 먼저 시민들을 공격했다고 알고 있지만, 수사기록을 보면 학생들이 부동자세로 서 있는 계엄군에 돌을 던져 피를 흘리게 한 것으로 기록돼 있습니다. 이렇게 현상에 대한 진실을 추구한 것이“수사기록으로 본 12.12와 5.18”이었습니다.


이에 반해 신간“솔로몬 앞에 선 5.18”은 5.18의 본질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책입니다. 5.18에 나타난 현상들을 기획하고 연출한 리더가 남한사람들인가 북한사람들인가, 5.18의 역사를 남한에서 주도한 사람들은 남한을 사랑하는 사람들인가 북한을 사랑하는 사람들인가, 5.18의 소유권은 남한에 있는가 북한에 있는가, 이런 것들을 추구한 것이 바로 신간의 목적입니다.


좌경학자들이 썼다는“해방전후사의 인식”이, 이 나라 일각에 왜곡된 역사관을 심었습니다. 최근에는 이를 뒤집는 “해방전후사의 재인식”이라는 역사책이 발간되었습니다. 김대중-노무현 시대에는 1948년의 4.3사건에 대해서도 기존의 사관을 뒤집는 새로운 역사를 썼고(4.3사건도 5.18과 마찬가지로 민중항쟁이다), 1989년의 7명의 경찰관을 불태워 죽인 동의대사태에 대해서도 역사를 다시 썼으며(동의대사건은 민주화운동), 6.25와 건국에 대한 기존의 역사관을 뒤집는 새로운 역사관들도 나오고 있습니다.


4.3사건과 동의대 사건은 모두 대법원 판결을 받은 사건들입니다. 그런데도 지난 10년여년을 통해 행정부는 대법원 판결과 다르게 역사를 고쳤습니다. 우후죽순처럼 기존의 역사관들을 뒤집는 좌익사관들은 공론의 시장에 자유롭게 등단하고 있는데 유독 5.18에 대해서만은 공론의 시장에 올라올 수 없다는 것이 대한민국의 비뚫어진 실상인 것입니다.    


피고인이 5.18에 대해 피력했던 역사관은 5공시대에 형성됐던 역사관 그대로였습니다. 단지 5공 시대에 형성됐던 역사관을 피력했다 해서, 당시를 살았던 현역 중령으로서 그리고 그 후 군사 및 안보 전문가로 활동하면서 세월을 통해 나름대로 형성했던 역사관을 피력했다 해서, 검찰로부터 기소당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황석영이 쓴 증44의 역사책은 반미-반대한민국 -적화통일을 선동하는 것으로 이는 이적물에 해당할 것입니다.


황석영에게는 북한에 가서 북한의 5.18영화 ‘님을 위한 교향시’의 시나리오를 쓸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되고, 북한과 한 통속이 되어 이적물에 해당할 역사책을 쓸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되고, 북한도 5.18역사책을 만들어 남한 사회에 공개하고 있는 마당에 유독 피고인에만 5.18역사책을 쓸 수 있는 권리가 박탈되어야 하는 이유를 알지 못합니다.


2010.8.9.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27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577 천주교 신도 및 지휘부는 정구사 몰아내야 지만원 2010-12-29 28374 197
12576 재판일정을 알려드립니다 지만원 2011-03-31 28363 174
열람중 5.18역사책 쓸 권리, 황석영과 북한에만 있는가? 지만원 2010-08-09 28360 151
12574 대통령과 정치꾼들에는 이 아픈 모습이 보이지 않는가? 지만원 2010-09-18 28359 237
12573 배성관에게 지만원 2009-12-15 28345 133
12572 송요찬과 이명박 지만원 2010-08-31 28335 346
12571 서청원과 관련된 스케일 지만원 2010-11-03 28330 192
12570 신간530GP은 노무현과 그에 충성한 장군들을 고발한 책. 지만원 2010-11-21 28324 174
12569 교총이 제정신인가? 지만원 2010-10-14 28323 149
12568 “이명박 력도를 찢어 죽이라” “전두환을 찢어 죽여라” 지만원 2012-03-04 28320 433
12567 세금 아까운 판사들, 판사하기 너무 쉽다! 지만원 2009-12-15 28320 121
12566 530GP sbs 뉴스추적 지만원 2010-09-22 28317 160
12565 민주당 국회의원 명단 관리자 2013-09-09 28308 136
12564 부천 원미경찰서로부터 받은 황당한 전화 지만원 2010-11-25 28260 556
12563 남북간에는 공동이라는 단어가 존재하지 말아야! 지만원 2011-01-01 28259 137
12562 필자가 의존하는 증거자료에 대한 기준 지만원 2010-07-12 28228 167
12561 5.18재판 최종답변서(제6회)의 결론 지만원 2010-12-08 28176 283
12560 이명박 정부 큰일 또 하나 쳤다 지만원 2010-06-30 28139 371
12559 5.18재판 3월로 연기 지만원 2010-01-12 28127 105
12558 천안함 보고서는 한번 보고 던지는 그림책인가? 지만원 2010-09-14 28072 115
12557 갈피 안 잡히는 대통령 지만원 2010-05-11 28069 228
12556 반기문은 소말리아 해적 소탕에 나서야 지만원 2010-11-16 28066 233
12555 한나라당과 박근혜의 운명 지만원 2010-08-01 28065 303
12554 그래도 김태호가 돼야 희망이 있다! 지만원 2010-08-26 28055 348
12553 소개를 안 할 수 없는 하나의 감동 지만원 2010-10-12 28047 265
12552 대국민 역사 보고서, ‘솔로몬 앞에 선 5.18’ 지만원 2010-08-30 28007 185
12551 돈 많고 인재 많은 5.18, 고소질 밖에 할 게 없는가? 지만원 2010-01-13 27967 150
12550 충격적인 한겨레신문 광고 지만원 2009-12-23 27959 178
12549 530GP책이 탐정소설보다 더 스릴 있다 합니다. 지만원 2010-10-03 27951 231
12548 5.18폭군의 종말! 지만원 2011-01-24 27935 38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