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협이라는 붉은 단체에 끌려다닌 한심한 정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정대협이라는 붉은 단체에 끌려다닌 한심한 정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5-12-30 17:13 조회7,79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정대협이라는 붉은 단체에 끌려다닌 한심한 정부 
 

위안부라는 주제는 위안부의 권익문제나 역사규명의 문제가 아니라 반일감정을 끝없이 증폭시키기 위한 정치목적에 악용돼 왔다. 위안부 할머니들의 의사표현 능력은 극히 제한돼 있다. 이러한 약점을 이용하여 위안부를 정치적 앵벌이로 삼은 사람들이 정대협 사람들이다. 그런데 이 정대협을 움직이는 간부들 대부분이 사상적으로 북한에 경도돼 있다.  

한국의 위안부 문제의 본질은 위안부를 위하는 데 그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위안부를 악용하여 이 땅에 반일감정을 끝없이 확산시키고, 이승만과 박정희를 친일파로 몰아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훼손하는 반면 김일성을 위대한 존재로 부각시키고, 한미일 삼각동맹체제를 허물고, 미국과 일본을 의미하는 ‘외세’를 배격하여 적화통일의 전제조건을 만들어 내려는 데 그 목적이 있다,  

도시산업선교회(도산)가 길러낸 위장취업자들이 기업에 가면 그 기업은 도산한다. 그 위장취업자가 내거는 요구사항은 그 요구가 진짜로 필요해서 내거는 것이 아니라 파국적 결투를 통해 기업을 도산시키기 위해 내거는 것이었다. 위안부 문제를 독점하고 있는 정대협 역시 위장취업자들의 수법과 똑같은 수법으로 대한민국을 파괴한다, 그들은 지금 정부나 일본으로서는 도저히 들어 줄 수 없는 요구 사항을 내건다.  

“아베가 직접 나서서 사과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타결은 무효다” “위안부 할머니들에 사전에 물어보지도 않고 합의했다” “진실된 사과와 배상을 받아내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  

정부는 이제까지 정대협의 정체를 파악하지 못하고 그들에 휘둘려 오면서 국제망신을 너무 많이 당했다. 대미외교의 주도권을 일본에 완전히 내주었고, 경제적으로 엄청난 손해를 보았다. 오늘날 경제가 위기로 내몰린 이유는 바로 일본과 반목했기 때문에 야기된 바가 크다. 

대한민국은 위안부문제가 대두되지 않았을 때 성장했다. 세계 최고의 제철공장 포항제철도 위안부 문제가 없었을 때 건설됐다. 허허벌판 모래밭에 일본의 자본, 일본의 기술, 일본의 기술지도, 일본의 소재로 지어진 것이 포항제철이다. 만일 그 때 박정희 대통령이 정대협과 같은 단체를 살려주었다면, 포항제철은 없었을 것이다. 만일 그 때 빨갱이들을 탄압하지 않았다면 오늘날의 경제는 없었을 것이다. 이 나라의 원수는 북한이라기보다는 빨갱이들인 것이다.  

소리만 들어도 짜증나고 창피하고 불쾌한 이 위안부라는 단어를 더 이상 듣기 싫다는 국민들이 대부분일 것이다. 이제는 더 이상 소녀상을 보고 싶지 않다. 그 상은 거룩한 상이 아니라 혐오의 상이다. 매주 수요일마다 자랑스럽지 않은 위안부 할머니들을 일본 대사관 앞에 데려다가 굿판을 벌이는 모습도 수치(shame)에 대한 개념조차 없는 빨갱이들의 부끄러운 놀음일 뿐이다.

  

2015.12.30.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46건 2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246 광주에 왔던 북한 유명 영화배우 지만원 2019-01-15 5302 463
12245 스스로 빨갱이 매체 자처하는 오마이뉴스 지만원 2015-07-09 8597 463
12244 국민여러분, 빨갱이 때려잡는 데 모두 동참합시다! 지만원 2015-06-23 8515 463
12243 지금 국회의사당 앞에 1인 시위 나갑니다. 지만원 2014-06-19 8670 463
12242 문창극, 총리되려 애쓰지 말고, 멋을 남겨라 지만원 2014-06-14 9612 463
12241 세우면 무엇 하나, 빼앗기는 것을 지만원 2018-06-25 5743 462
12240 민주화 교주 김대중의 3천억 비자금 지만원 2017-12-08 6621 462
12239 나의 시체장사 발언, 또 다시 마녀사냥 해보라! 지만원 2014-08-29 7491 462
12238 떡치는 검찰, 기둥서방 총장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3-09-14 12052 462
12237 박근혜가 곧 큰일 낼 모양! 지만원 2013-08-19 14413 462
12236 빨갱이들이 뒤집는 ‘역사쿠데타’ 이제부터 반격하자 지만원 2012-09-16 15673 462
12235 2월 22일부터 온 국민 광화문에 집결시켜 주십시오 지만원 2019-02-15 4518 461
12234 김성태, 빨갱이 프락치 지만원 2018-11-02 3797 461
12233 트럼프가 한국에 오면? 지만원 2017-10-26 7177 461
12232 5.18 오버춰(overture) 지만원 2016-09-17 5006 461
열람중 정대협이라는 붉은 단체에 끌려다닌 한심한 정부 지만원 2015-12-30 7796 461
12230 국민 멀미나게 하는 박근혜-김관진 지만원 2014-09-18 7901 461
12229 박근혜 대통령의 빗자루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3-09-24 11504 461
12228 저돌성만 있고 지략 없는 전두환 진영! 지만원 2013-08-06 10632 461
12227 조선일보 편집부에 항의 전화 합시다 지만원 2013-04-23 13322 461
12226 (성명)TV조선은 장성민씨를 퇴출하라 조고아제 2012-09-09 13109 461
12225 김대중의 이 연설에 눈물로 발광한 전라도와 광주 지만원 2011-09-18 22206 461
12224 세월호, 분석과 평가는 내공의 함수 지만원 2019-04-17 4795 460
12223 문재인-정경두 잡놈들아, 해리스에 무릎 꿇어라 지만원 2018-11-24 5447 460
12222 막다른 골목에 몰린 김정은 지만원 2016-10-14 5862 460
12221 붉어가는 청와대 지만원 2014-11-26 7740 460
12220 실정법 어기며 서울고3들 광주재판하겠다는 광주검찰 지만원 2013-11-14 9825 460
12219 5.18이 저지른 살인행위 지만원 2013-07-18 12335 460
12218 전라도 출신들의 보이지 않는 침략 지만원 2013-04-25 14985 460
12217 이명박 미쳤나? 지만원 2011-08-14 23233 46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