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에 선 5.18"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에 선 5.18"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8-15 18:57 조회413,65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주문방법
연락처: 전화 (02)595-2563  팩스 595-2594  e-mail  jmw327@gmail.com  
계좌번호 :  농협: 081-02-284101  국민은행: 088202-04-091174    예금주 : 지만원

서점은 교보문고 전국매장 과, 인터넷서점 알라딘 에만 있습니다.
납품용은 출판사에서 현매로 택배발송 합니다.
(교보문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4635033&orderClick=LAG&Kc=#N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94635033



        335쪽  15,000원

책 제목 
      12년연구의 결과물
5.18분석 최종보고서  

저 자
지만원 시스템공학 박사 

목 차

요약

머리말 
 

제1부 광주사태 10일의 분해
5.18분석결과의 개요
광주인들의 시위대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증거
북한특수군의 작전기간(5.18-21)
무기반납 및 협상 기간(5.22-25)
다수의 20대 노동자들이 벌인 객기의 기간(5.26-27) 

제2부 북한특수군 600명의 출처
한국정부 측 자료
북한당국 측 자료
광주 현장 자료  

제3부 북한의 모략내용과 전 북한인들의 증언내용
남북한 반역세력의 지속되는 모략전
황장엽과 김덕홍의 증언
광주작전에 참전했던 전 북한특수부대원의 TV출연
‘5.18공화국영웅’ 내연녀의 증언

제4부 광주인들의 집요한 역사왜곡
황석영은 역사왜곡을 위한 북한의 도구
‘넘어 넘어’는 북한 작품
‘넘어 넘어’는 읽기조차 민망한 저질의 북한 표현으로 가득
북한이 직접 나서서 모략한 내용
광주시를 뒤덮은 당시의 유언비어
검찰수사보고서의 5월 19일
‘넘어 넘어’는 내가 썼다, 저작권 다투는 4인
아직도 진행 중인 내전  

제5부 김영삼의 역사왜곡
객기 어린 김영삼과 시녀 근성 검찰의 야합
전두환은 코너에 몰린 김영삼의 희생양이자 소모품  

제6부 두 개의 5.18판결문 폐기해야
1981년의 5.18판결문 폐기해야 하는 이유
1997년의 5.18판결문 폐기해야 하는 이유
수사결과는 동일한데 판사들의 색깔이 정반대
1997년의 민주화판사가 쓴 붉은 판결문
오욕의 족적 남긴 판검사들
5.18관련 3개 법률 폐기해야
반역세력이 받는 상전 대우  

제7부 폭력으로 지켜온 5.18성역
5.18재판은 판사들이 기피
광주식 폭력 DNA에 5.18진실 담겨있어
열기 달아올랐던 5.18 규명 행진
‘광주’만이 독점한 야만의 라이선스
메아리 없는 광주법원  

제8부 소리 없이 침탈당하고 있는 역사
민주화세력은 곧 공산화세력
소리 없이 진행되는 공산화 공작  

맺음말
이 세상에서 가장 부끄러운 역사는 5.18역사  

부록
1. 찢어진 깃폭
2. 5.18관련사건 요약
3. 2002.8.16. 동아일보 광고문  

                                          책의 결론 

 

1. 5.18은 북한특수군 600명이 ‘천대받던 사회불만세력’을 부나비로 이용하여 남남전쟁을 유발시켜 놓고, 이를 남침전쟁으로 연결하기 위해 벌인 고도의 이간작전이었다.  

2. 광주인에 의한 독자적인 광주인 시위대는 없었다. 민주화운동도 없었다. 20-30만명이 동원된 폭동과 살인과 방화가 있었지만 이를 지휘한 한국인은 없다.  

3. 국가는 북한군 작전에 소모품으로 이용된 4,634명의 광주-부나비들에 초특급의 유공자 대우를 해주고 있다. 하지만 이들은 국가의 돈으로 학교를 만들고 책자를 만들고 영상물을 만들어 자라나는 어린이들에 국가에 대한 증오심을 키워주고 있다. 국가는 북한이 써준 글로 대한민국의 역사를 썼다, 국가도 국민도 남북한-공산주의자들에 농락당하고 있는 것이다. 
 

                             경천동지의 결론이 나오기까지  

 

1) 2002. 8.16. 동아일보 의견광고 3,500자 중 “광주사태는 소수의 좌익과 북한에서 파견한 특수부대원들이 순수한 군중들을 선동하여 일으킨 폭동이었습니다”라는 45자의 문장이 5.18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서울 및 안양 경찰이 보는 앞에서 5.18단체들이 상경하여 저자의 사무실, 아파트, 차량을 파괴하고 이어서 광주검찰이 저자를 안양에서 수갑을 뒤로 채우고 6시간 동안 이동하고, 광주에 가서 2시간 동안 수갑을 풀지 않고 또 조사, 8시간 광주검찰로부터 욕설과 구타 당함. 그후 101일 동안 광주구치소에서 수감생활 하였다.   

 

2) 2008년, 필자는 18만쪽에 달하는 수사기록을 연구하여 1,722쪽의 “수사기록으로 본 12.12와 5.18”의 머리말을 인터넷에 게시했다. 필자는 10.26, 12.12, 5.18, 김대중 내란음모, 1995~97년에 걸친 역사바로세우기 재판 이 모두에 대한 기록들을 열람하였다. 이 모든 기록들을 보면서 필자는 5.18은 김대중 등이 일으킨 내란사건이라는 1980년 판결에 동의하며, 북한의 특수군이 파견되어 조직적인 작전지휘를 했을 것이라는 심증을 다시 한 번 갖게 되었다. 불순분자들이 시민들을 총으로 쏘는 것은 물론 제주 4.3사건에서처럼 잔인한 방법으로 살인을 저질러 놓고, 좌익들이 이를 군인들에게 뒤집어씌우는 소위 모략전을 반복적으로 구사함으로써 민주화 운동으로 굳혀가는 ‘아직도 끝나지 않은 심리적 내전’이 바로 5.18이라고 생각한다.” 광주 5.18단체들은 또 이 표현을 대상으로 고발을 했고, 검사가 기소했다. 이 재판은 1,2,3심가지 5년간 지속됐다. 필자는 1,2,3심 모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북한특수군 개입을 증명하지 못했더라면 또 감옥생활을 했을 것이다.

필자가 동원한 연구자료  

 

1) 김영삼 주도로 진행한 5.18관련사건 재판 자료 18만쪽
2) 1995년 검찰과 군검찰 합동조사보고서
3) 안기부 상활일지 및 치안부 및 군 상황일지
4) 북한이 발행한 대남공작 역사 자료
5) 통일부 대북 분석 자료
6) 김일성이 황석영과 윤이상을 불러들여 만든 북한의 대남 모략 영화 ‘님을 위한 교향시’
7) 거물간첩들의 증언록
8) 5.18기념사업회가 유네스코에 등재한 자료
9) 5.18기념사업회가 발간한 5.18핵심 유공자들의 증언
10) 일본문헌
11) 북한 사진자료
12)
 북한에 대한 남한 보도자료
13) 황석영 자료


필자가 발행한 연구결과 보고서 

 

1) ‘수사기록으로 본 12.12와 5.18’(1,722쪽 2008년)
2) ‘수사기록으로 본 12.12와 5.18 압축본 상-하’(890쪽, 2009년)
3) ‘솔로몬 앞에 선 5.18’ (280쪽, 2010년)
4) ‘5.18분석 최종보고서’(330쪽, 2014년) 
--------------------------------------------------------



             388쪽 18,000원

 

            지워지지 않는 오욕의 붉은 역사

        제주 4.3 반란사건 (저자 : 지만원)

 

이 책은 한마디로 노무현정부가 거꾸로 세워놓은 왜곡된 4.3역사를 다시 바로 세운 책이다. 노무현 정부는 1948년부터 2003년까지 55년 동안 반역-역적으로 자리 잡혔던 무장인민유격대와 그에 협조한 당시의 좌익들을 충신으로 등극시켰고, 국가의 명령에 따라 목숨 바쳐 이들 역적들을 물리친 군인-경찰을 역적으로 뒤집었다. 하지만 필자는 이 책을 통해 완벽에 가까운 증거와 논리로 왜곡된 역사를 원상복구 시켰다.  

 

대한민국의 역사는 해방직후의 광주화순탄광폭동, 전남 하의도 농민폭동 사건들로부터 최근의 천안함 폭침, 연평도 침공에 이르기까지 북한이 주도한 끝없는 대남 침공 및 공작의 역사이고, 제주 4.3사건은 이런 대남공작사의 일환으로 6.25 다음으로 피를 많이 흘리게 한 거대한 무장반란사건이었다. 이러한 역사관은 2003년까지 55년 동안 유지돼왔다. 4.3 특별법을 만든 김대중까지도 1998년 11월 23일, CNN과의 인터뷰를 통해 “제주4.3은 공산당의 폭동으로 일어났지만 억울하게 죽은 사람들이 많으니 진실을 밝혀 누명을 밝혀줘야 한다”는 역사관을 피력했다. 2010년 대통령 직속기관인 ‘진실화해위’는 4·3을 “공산주의자가 주도한 모반·폭동”(communist-led rebellion)으로 정의했다.

 

그런데 2003년, 노무현과 그가 이끈 고건, 박원순, 강만길, 김삼웅 등 골수 좌익들이 이른바 ‘정부보고서’(제주4.3진상조사보고서)를 작성해 가지고 4.3사건의 성격을 민주화운동이요, 미군정의 폭정과 군인-경찰의 횡포에 맞서 싸운 민중항쟁이요, 통일을 위해 일어난 민중봉기라고 규정하고 무장폭동을 진압한 군과 경찰을 정부가 고용한 폭력집단이라고 규정했다.

 

이런 결론에 따라 노무현은 2003년 8월 31일 제주도로 건너가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으로서 과거 국가권력의 잘못에 대해 유족과 제주도민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무고하게 희생된 영령들을 추모하며 삼가 명복을 빕니다.”라 사과했다. 인민유격대와 좌익을 포함한 모든 제주도 도민들은 무고하게 희생당한 희생자들이며, 과거의 정부가 제주도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악행의 죄를 저질렀다고 항복한 것이다. 결론적으로 ‘정부보고서’는 1만 4천여 제주도 사람들에게 무차별적으로 유공자 혜택을 부여해주기 위한 목적에서 작성된 왜곡-조작된 문서이며, 대한민국을 부정하고 남로당과 북한을 옹호한 이적문서가 된 것이다.

 

필자는 정부보고서가 어떻게 잘못되었는지, 제주도 4.3반란의 뿌리는 물론 대한민국에서 준동하는 좌익들의 뿌리가 무엇인지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만일 이 책을 모든 장병들이 읽는다면 최고의 정훈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며, 대한민국을 지키고자 하는 모든 분들의 귀중한 학습 자료가 될 것으로 감히 믿는다. 내가 학습돼야 남을 학습시킬 수 있는 것이다.      

 


                                  
 <차례>

 

머리말 / 1

 

제1부 소련의 대남공작과 남한 공산당의 뿌리 / 7

제1장  해방 이전의 공산당 / 9

제2장  해방 후의 공산당 활동 / 18

제3장  소련의 대남공작 / 29

제4장  정판사 사건 / 38

제5장  부나비 같은 좌파 일생 / 42

제6장  1946년 9월 총 파업 / 47

제7장  10⋅1 대구폭동사건 / 52

 

제2부 제주도 공산화의 뿌리와 인민군 야산대의 태동 / 65

제8장  해방 공간의 제주도 프로필 / 67

제9장  3⋅1절 기념행사를 빙자한 남로당의 파괴 선동 공작 / 75

제10장  제주도의 1947년 / 90

제11장  1948년의 전국 상황 / 97

제12장  이승만의 건국투쟁 / 106

 

제3부 4월 3일 인민유격대의 기습공격과 5⋅10선거 방해작전 / 117

제13장  1948년의 제주도 상황 / 119

제14장  공비들의 만행 / 144

제15장  4⋅3사건의 성격 / 150

 

제4부 제주도민들이 직접 겪은 인민유격대의 본질 / 167

제16장  오균택의 4⋅3수기 / 169

제17장  김하영의 4⋅3수기 / 188

 

제5부 제주도 인민유격대의 발악과 군경의 토벌작전 / 219

제18장  군경에 의한 토벌작전 / 221

제19장  11연대 작전(1948. 5. 15-7. 23) / 225

제20장  9연대 작전(1948. 7. 23-12. 29) / 231

제21장  여⋅순 반란사건 / 243

제22장  제2연대작전(1948. 12. 29-1949. 2. 28) / 251

제23장  제주도지구 전투사령부 작전(1949. 3. 2-5. 15) / 253

제24장  독립제1유격대대 작전(1949. 8. 13-12. 28) / 258

제25장  해병대 사령부 작전(1949. 12. 28-50. 6. 25) / 259

제26장  6⋅25발발 이후의 제주도 공비토벌 / 260

 

제6부 좌익세력과 노무현정부의 역사왜곡 / 265

제27장  4⋅3역사의 왜곡 행로 / 267

제28장  “제주 4⋅3사건진상조사보고서”요지 / 277

제29장  좌파정권에서 좌파들이 작성한 정부보고서의 객관성 문제 / 292

제30장  왜곡된 사건들 / 298

제31장  김익렬 유고의 진위 가리기 / 342

제32장  고무줄처럼 늘어나는 4⋅3피해자 수 / 361

제33장  제주도는 지금 해방구 / 365

 

제7부 맺음말 / 371
------------------------------------------------------

                 
                  “솔로몬 앞에 선 5.18”(저자 지만원)

5.18에 대해 수많은 자료들이 생산됐다. MBC의 ‘제5공화국’, 영화 ‘화려한 휴가’를 위시하여 수많은 책자들과 인터넷 자료들이 홍수를 이룬다. 그러나 이들은 모두 진실과는 거리가 멀다. 5.18에 대한 진실은 ‘역사바로세우기 재판’의 기록에 담겨있고, 이 기록은 2005년부터 비로소 공개됐다. 그 이전에 나온 5.18자료들을 수사기록과 대조해 보면 중요한 대목들이 모두 허위다. 국민 대부분이 인식하고 있는 5.18역사가 모두 허위사실에 기초해 있는 것이다.  

 

1980년에 발생한 ‘5.18역사’를 가장 먼저 쓴 존재는 북한 당국이다. 1982년 조국통일사가 “주체의 기치 따라 나아가는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이라는 역사책을 썼고, 이어서 1985년 조선노동당출판사가 “광주의 분노”를 출판했다. 그 다음의 역사책은 1985년 황석영이 쓴 “광주 5월 민중항쟁의 기록”(일명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이다. 3권의 책을 조사한 결과 황석영은 북한으로부터 자료를 받아 ‘광주 5월 민중항쟁의 기록’을 쓴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 나와 있는 모든 자료들은 바로 북한노동당에서 발원하여 황석영을 통해 파생한 것이라 할 수 있다.

 

황석영의 책이 나온 지 무려 24년이 지난 2008년 말에야 사상 처음으로 사실자료와 과학적 논리를 내용으로 하는 5.18역사책 “수사기록으로 본 12.12와 5.18”이 나왔고, 그 후 다시 2년 후인 2010년에 본 책 “솔로몬 앞에 선 5.18”이 나왔다. 이 책은 5.18의 본질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책이다. 5.18에 나타난 현상들을 기획하고 연출한 리더가 남한사람들인가 북한사람들인가, 5.18의 역사를 남한에서 주도한 사람들은 남한을 사랑하는 사람들인가 북한을 사랑하는 사람들인가, 5.18의 소유권은 남한에 있는가 북한에 있는가, 이런 것들을 추구한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9,95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행사일정 공지 지만원 2017-10-13 1768 201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첨부파일 관리자 2017-04-24 26792 500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8-05 164373 531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06085 1212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50465 806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3656 838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72282 787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13654 1327
9944 빨간 검찰 무서워 어디 살겠나? 지만원 2017-10-18 3835 479
9943 멸망의 절벽으로 달리는 나라⁠(Evergreen) 댓글(2) Evergreen 2017-10-16 3893 497
9942 트럼프는 곧 공격할 것 지만원 2017-10-15 5240 568
9941 5월단체대표, 북한특수군 사실상 인정 지만원 2017-10-15 5075 378
9940 10.12. 재판에서 확인된 광주신부들의 이적행위 지만원 2017-10-15 2559 268
9939 10월 12일의 5.18재판 사후결산 지만원 2017-10-14 3520 313
9938 5.18쌈닭 김양래, 전남도청 장악집단은 남한특수군 주장 지만원 2017-10-13 2991 296
9937 지만원박사님 10.12일 재판 받으시느라 수고많았습니다.(해머스) 댓글(6) 해머스 2017-10-13 2070 271
9936 박근혜는 이에야스가 될 수 있을까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7-10-12 2054 194
9935 5.18을 받들다 멸망할 나라, 그 조짐이 완연하다(Evergre… 댓글(1) Evergreen 2017-10-12 1531 263
9934 5.18때 무기 턴적 없다는 새로운 주장 대두 지만원 2017-10-12 3280 415
9933 문재인은 선진국 정상들에 이렇게 물어보라 지만원 2017-10-09 4514 482
9932 문재인 끌어내릴 순간의 카운트 다운 지만원 2017-10-09 6257 571
9931 5.18유공자 이런 식으로 마구 늘어났다! 지만원 2017-04-02 6439 512
9930 5.18북한군, 김대중은 알고 있었다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7-10-09 2826 343
9929 53개 사진첩의 의미(최근글 9924) 지만원 2017-10-08 2488 310
9928 문재인을 죽이자 지만원 2017-10-07 5092 600
9927 김대중의 무덤에 침을 뱉어라!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7-10-06 2540 360
9926 회원님들께 즐거운 추석을 빌어드립니다 지만원 2017-10-03 2231 366
9925 5.18. 재심 증거자료(사진으로 보는 5.18북한특수군) 지만원 2017-10-03 3601 227
9924 "남조선 전역을 쑥대밭으로 만들겠다"(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7-10-02 3641 375
9923 새끼손가락만 보아도‘내가 광수다’ 지만원 2017-10-02 3499 34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