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는 5.18이 남북 어느 쪽의 역사인지 밝혀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보훈처는 5.18이 남북 어느 쪽의 역사인지 밝혀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8-27 13:39 조회25,99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보훈처는 5.18이 남북 어느 쪽의 역사인지 밝혀야


               5.18의 사기극을 부수는 핵폭탄  “솔로몬 앞에 선 5.18”


지난 8월 13일 ‘솔로몬 앞에선 5.18’이라는 책이 나왔습니다. 이 책은 실로 무섭고 놀라운 결론을 냈습니다. 1) “5.18은 북한의 역사다” 2)“5.18은 북한군이 와서 주도했다” 3) “5.18 남측 주도자들이 줄줄이 북한과 내통한 사람들이다.”


지금 제가 받고 있는 재판은 제가 “수사기록으로 본 12.12와 5.18”의 머리말 시안으로 인터넷에 올린 글 중에서 “북한군이 광주에 와서 작전을 지휘하고 갔다는 생각이 든다”는 표현을 5.18 사람들이 문제 삼아 고소한 재판입니다. 그런데 이번 책이 내놓은 위 세 개의 표현은 “북한군이 왔다는 생각이 든다”라는 표현과는 그 차원이 천지차이로 다릅니다. 예전의 표현이 소총이었다면 위 3개의 표현은 원자폭탄에 비유될 수 있을 것입니다. 아무리 깡패들이라 해도 이 책을 놓고 시비를 걸지는 못할 것으로 봅니다. 이번 재판에서는 새 책의 내용을 가지고 싸울 것입니다.


                     총이 나왔는데도 총을 들려 하지 않는 사람들


이 책을 가지고 우리는 5.18의 위선을 과감하게 벗겨내야 할 것입니다. 좌익들에 의해 왜곡된 역사를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할 것입니다. 더러는 이렇게 말합니다. “역사는 정부 차원에서 바로 잡아야 하는데 어느 정부가 감히 5.18역사를 바로 잡겠느냐? 불가능한 일이다.” 패배주의적 생각이고 게으른 사람이나 할 수 있는 표현입니다. 이런 사람들은 공동의 새집을 짓는데 석가래 하나, 벽돌 한 장 거들 사람 아닙니다.  


물론 훌륭한 정부를 만난다면 행운이겠지만, 설사 그러한 정부가 생겼다 해도 국민의식과 여론이 바뀌지 않고 저들에 의해 왜곡되어진 역사만을 믿고 있으면 아무리 정부라 해도 역사를 바로 잡기가 매우 어려울 것입니다. 역사를 바로 잡는 힘은 정부가 가지고 있다 하겠지만, 진실한 역사를 쓰는 일은 학자의 몫이라고 생각합니다.


                     진인사 대천명, 각자 한 그루씩의 나무를 심자! 


따라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진실한 역사책을 쓰는 일과 이를 될수록 많이 확산시키는 일일 것입니다. 역사책은 제가 썼으니 회원님들께서는 가급적 널리 입소문을 내주시기 바랍니다. 책은 불과 280쪽인데 한번 잡으면 놓을 수 없이 재미있다 합니다. 그런데 우리 게시판에는 책을 읽고 달다 쓰다, 어떻게 하자는 등의 표현이 없고, 비관적인 말들만 있습니다. 남들을 비판만 하면 역사가 바로 잡히나요? 


“진인사 대천명” 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역사가 바뀌고 안 바뀌고는 하늘의 소관이고,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열심히 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열심히 할 때에 하늘도 감동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가장 먼저 보훈처로 달려가야 할 것


누군가가 이 책을 가지고 보훈청에 가서 따져야 할 것입니다.

“보훈처는 이 책을 보고 5.18이 대한민국의 역사인지 조선인민공화국의 적화통일 역사인지 분명히 밝히고 5.18에 대한 국가의 태도를 결정하라”



2010.8.27.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64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824 이희호의 고소는 누워서 침뱉기! 지만원 2010-02-25 26354 247
11823 친북인명사전 1차 수록 예정명단 100명 지만원 2010-03-13 26347 90
11822 천신일이라는 사람, 이러면 안되지요 지만원 2010-10-26 26345 200
11821 차별대우 지만원 2010-07-25 26333 250
11820 600명의 연고대생 미스터리를 푸는 실마리 지만원 2011-05-28 26332 307
11819 이순실과 국정원의 내통 사례 지만원 2015-12-07 26316 477
11818 김정일의 천안함 음모 지만원 2010-04-08 26311 274
11817 이희호 재판의 다음 일정 지만원 2011-01-27 26311 130
11816 오늘(10.8)의 5.18 재판 결과 지만원 2010-10-08 26300 321
11815 내년에 대법원장 포함 좌경 대법관 대거 퇴임 지만원 2010-12-17 26276 313
11814 105미리 포에 대한 필자의 생각 지만원 2011-02-16 26255 358
11813 ‘민주화’ 라는 단어의 어원 지만원 2010-10-26 26252 127
11812 학력시비에 대하여 지만원 2009-12-15 26249 168
11811 6월 9일(목) 오후 3시에는 5.18재판 지만원 2011-06-07 26240 203
11810 이명박 인간성은 교활의 극치 지만원 2010-07-09 26237 302
11809 참으로 오지게 걸려든 북한 지만원 2010-07-23 26219 457
11808 이~전라도 개새끼들, 들어라! 지만원 2013-03-29 26213 467
11807 시군구 단체장이 가진 배타적 인사권! 지만원 2010-06-06 26203 180
11806 SBS 윤정주, 이광훈 PD의 만행 다시보기 지만원 2012-02-19 26194 200
11805 5.18재판, 서울고법(2심)에서도 승소 지만원 2012-08-23 26187 633
11804 괴상한 묘기를 발휘하는 530GP의 K-1소총 지만원 2010-09-26 26178 171
11803 광주가 타지역에 비해 민주화의식(?)이 높았던 이유 지만원 2010-04-03 26159 162
11802 탈북자들이 증언하는 김대중의 정체 지만원 2012-07-30 26115 649
11801 5.18재판 진행의 혼선 지만원 2010-04-13 26114 163
11800 후회막급한 북한 지만원 2010-07-25 26093 431
11799 대한민국은 도둑놈이 최고인 나라(효월) 효월 2010-08-03 26085 197
11798 새누리 비대위 김종인-이상돈-이준석에게 지만원 2012-03-14 26079 233
11797 외교부 장관 0순위 김성환은 누가인가? 지만원 2010-09-04 26051 416
11796 북한이 보낸 윤이상 흉상, 드디어 반입허용 지만원 2010-03-04 26048 165
11795 “임을 위한 행진곡” 백과사전 식 정리 지만원 2010-03-06 26028 10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