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진영의 음산한 실루엣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애국진영의 음산한 실루엣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6-05-10 18:06 조회6,09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애국진영의 음산한 실루엣

 

애국진영이 지리멸렬하다. 그들이 의지할 수밖에 없었던 정치꾼들이 벌레만도 못한 인간들이라는 사실을 발견하게 되었고, 애국을 표방하고 앞장섰던 자칭 애국자들이 사실은 간첩이거나 시류에 편승하거나 위장한 빨갱이들이라는 사실을 보았기 때문일 것이다. 믿을 인간들이 없는데다가 국가사회는 하루가 다르게 타락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싸워야 할 대상인 빨갱이 세력은 너무 거대하고 무서워 나서는 인물들이 없다. 좌익들의 눈치를 보는 사람들이 무슨 애국자들인가? 방송에 나가 한때 애국세력에 희망을 주었던 젊은 세대들은 대세에 편승하기도 하고 위장 탈북자들에 놀아나 그들의 친구가 되었다. 과거의 행적과 프로필을 보면 애국자일 수가 없는 얼굴들이 애국자인 것처럼 사람의 눈을 현혹한다. 이둘 중 일부는 지난해에
지만원은 똥차니까 빨리 은퇴하라는 말을 노골적으로 해댔다. 
 

그들이 빛을 보지 못하는 것이 지만원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썩어빠진 영혼을 가지고, 오직 현란하게 입을 잘 놀림으로써 애국자로 인정받고 싶어 하는 인구들이 자칭 젊은 대안세력이다.  

지금 우익사회에는 이슈가 없고 전선도 없고, 싸우는 제목도 없다. 찾으면 수도 없이 많지만 이들은 새로운 전쟁터를 만들 능력들이 없다. 세상을 보는 큰 안목이 없기 때문이고, 영혼들이 썩었기 때문이다.  

5.18과 4.3을 규명하는 것이 지금으로서는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지만, 자칭 애국자들은 여기에 동참하지 않는다. 여기에 협조해 봐야 그 공로는 다른 사람에 간다는 생각들인 모양이다.  

대통령과 김무성이 적진 앞에서 서로 육박전을 벌였고, 난파당한 배 안에서도 대통령파와 비대통령파가 갈라져 진흙탕 싸움을 계속하고 있다. 얼마 되지 않는 우익인물들, 그들마저 친박과 비박으로 쪼개져 반목한다. 너무 정치를 못한다면서 박근혜를 죽도록 비방하고 욕하던 사람들이 어느 순간 박비어천가를 불러댄다. 반면 박근혜에 지나칠 만큼 아부하던 인물들이 총선에서 대우를 받지 못해서였는지 박근혜와 여당에 갑자기 등을 돌리고 공격을 해댄다.  

지금 현재 국가의 좌경 침몰 현상을 되돌릴 수 있는 유일한 전선은 오직 5.18과 4.3 전선이다. 지금 애국을 표방해오던 우익인물들, 여기에 동참하지 않는 우익들은 무슨 글로 어떤 여론을 형성하고 무슨 전쟁을 어느 전선에서 치르고 있는가? 어느 곳에 내 이익이 있는가, 좌고우면, 여기 붙고 저기 붙는 동안, 국가는 에누리 없이 침몰하고 있다. 반면 모두가 힘을 모아 5.18과 4.3전선에 집결한다면 대한민국은 금방 소생할 수 있다. 

 

2016.5.10.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621건 1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141 두 가지 희망이 돌출했다, 힘내자 지만원 2017-01-30 8197 479
13140 이순실과 국정원의 내통 사례 지만원 2015-12-07 27413 479
13139 우리는 반드시 승리합니다! 지만원 2015-08-19 7114 479
13138 복지부 장관 진영, 참 이상한 사람 지만원 2013-09-27 11920 479
13137 김동길 교수님, 조용히 사시지요. 지만원 2011-07-28 22861 479
13136 국방장관 송영무, 이 걸레 같은 인간아 지만원 2018-02-28 6435 478
13135 하늘은 황교안을 선택했다 지만원 2017-01-30 9678 478
13134 박근혜. 최소한의 개념이라도 있다면 자결하라 지만원 2016-10-25 15324 478
13133 조갑제는 결정적인 순간에 반역한다 지만원 2015-07-15 9970 478
13132 박근혜, 국정원장, 국방장관, 지금 뭐하고 있는가 지만원 2015-06-29 9402 478
13131 아직도 박근혜에 대한 노여움을 가지신 분들께 지만원 2012-11-09 16641 478
13130 전라도의 한(恨)!! 지만원 2019-03-13 4917 477
13129 제2의 아다다 나경원 영구 제명시켜야 지만원 2019-03-12 5030 477
13128 5.18호위무사 정규재의 정체를 심히 의심한다 지만원 2018-11-15 6124 477
열람중 애국진영의 음산한 실루엣 지만원 2016-05-10 6096 477
13126 국정원에 간첩신고하고 난 다음 일어난 수상한 일들 지만원 2016-01-22 8585 477
13125 장수들 사라진 허전한 전장 지만원 2013-06-20 11016 477
13124 혹시 아시나요, 박근혜가 누구인지 지만원 2013-06-20 13860 477
13123 5.18의 흥행화, 손님 끌게 생겼다 지만원 2013-06-11 11926 477
13122 5.18 재판 글을읽고 전라도 출신인 저의 평가(기린아) 기린아 2010-11-03 20860 477
13121 조갑제 총정리 지만원 2019-04-20 6384 476
13120 국비, 국비는 무엇인가? 지만원 2018-06-05 5835 476
13119 전두환 우려먹고 사는 하이에나 새끼들 지만원 2018-05-25 5361 476
13118 태영호에 질문한다 지만원 2017-03-03 10697 476
13117 뉴스타운 호외3호의 위력 지만원 2015-09-15 8012 476
13116 지금 인터넷,SNS에서 박원순, 안철수, 곽노현을 차례로 쓰러트리… 조고아제 2012-02-16 14115 476
13115 북한 종 문재인 이 개자식 당장끌어내야 지만원 2019-06-15 6418 475
13114 문재인, 대한민국에 선전포고 지만원 2018-10-23 5153 475
13113 도둑질-간첩질 감시하며 잠못자는 국민 지만원 2018-02-19 5459 475
13112 생각해보니 나는 슬픈 인생 지만원 2017-11-25 6646 47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