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0GP sbs 뉴스추적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30GP sbs 뉴스추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9-22 22:40 조회28,34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뉴스추적(447회)
방영일 : 2007-12-12


2005. 6. 19 연천 GP총기난사사건
아직도 끝나지 않은 유족들의 싸움

2005년 6월 온 국민을 충격에 빠뜨린 ‘연천 530GP 총기사건’. 무려 8명의 장병이 숨진 참사로 오열하던 유족들의 모습이 아직 많은 이들의 뇌리에 남아있다. 당시 국방부는 내성적 성격의 김동민 일병이 선임병의 질책에 앙심을 품고 내무반에 총기를 난사했다고 발표했고 발생 6일만에 장례식이 치러지며 사건은 일단락되는 듯 했다. 그러나 2년 반에 다시 만난 희생 장병의 유족들에겐 아들을 잃은 끔찍한 참사는 아직 ‘진행형’이었다.

‘군 발표는 엉터리’ vs '유족들의 터무니없는 주장‘
누가 ‘진실’을 말하고 있나?

유족들은 당시 군 발표를 지금껏 받아들이지 않고 있었다. 유족들은 총을 맞고 숨진 일부 장병의 상처는 소총에 의한 것이 아닐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사건 일주일 뒤 군이 범인 김 일병을 제외한 전 소대원의 전투복을 태운 것도 군이 사건의 진실을 은폐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게다가 유족들은 당시 530GP에 근무했던 전역병사들의 충격적인 증언까지 확보했다. 당시 사건이 내무반이 아닌 작전 도중 일어났다는 것으로 군 수사발표와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내용이었다. 이를 토대로 유족들은 군이 작전 도중 일어난 사건을 은폐, 조작하고 있다고 확신하고 있었다.

그러나 국방부는 범인인 김동민 일병이 자신의 범행이라는 진술을 번복하지 않고 있고, 이를 뒷받침할 물증도 확실하다며 유족들의 주장을 일축하고 있다. 또 작전 도중 일어난 사건이라는 일부 전역병사들의 말은 유족들의 협박에 의한 거짓 증언이라고 했다. 그러나 유족들은 국방부의 어떤 해명도 믿을 수 없다며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600건이 넘는 의문사..해결된 것은 24건뿐
폐쇄적인 군과 맞서 싸우는 부모들...

지금까지 군 의문사 진상규명위원회에 접수된 사건은 약 600건. 하지만 군의 수사를 뒤집고 진상이 밝혀진 사건은 24건에 불과하다. 여전히 수백 명의 유족들이 군에서 자식을 잃은 뒤 억울함과 답답함에 정상적인 생활조차 못 하고 있었다. 전문가들은 수사와 재판의 독립성과 중립성이 보장되지 않는 군 수사관행과 군 사법제도의 개혁 없이는 수많은 군 내 사망사건이 ‘의문사’로 남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한다. 이번 주 뉴스추적에서는 연천 GP 총기사건 등 군대 내 사망사건을 둘러싼 진실공방에 대해 집중 조명함으로써 유족에게 평생 씻지 못할 상처를 남기는 군 사법체계의 문제점에 대해 진단하고 대안을 모색했다.

제작 : 보도제작국 보도제작2부
기획 : 조윤증 / 취재기자 : 윤창현, 하대석
연락처 : 02) 2113-4226 / Fax : 02) 2113-422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55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605 배성관에게 지만원 2009-12-15 28396 133
12604 천주교 신도 및 지휘부는 정구사 몰아내야 지만원 2010-12-29 28389 197
12603 5.18역사책 쓸 권리, 황석영과 북한에만 있는가? 지만원 2010-08-09 28386 151
12602 대통령과 정치꾼들에는 이 아픈 모습이 보이지 않는가? 지만원 2010-09-18 28384 237
12601 재판일정을 알려드립니다 지만원 2011-03-31 28379 174
12600 세금 아까운 판사들, 판사하기 너무 쉽다! 지만원 2009-12-15 28374 121
12599 송요찬과 이명박 지만원 2010-08-31 28361 346
12598 서청원과 관련된 스케일 지만원 2010-11-03 28353 192
12597 “이명박 력도를 찢어 죽이라” “전두환을 찢어 죽여라” 지만원 2012-03-04 28351 433
12596 민주당 국회의원 명단 관리자 2013-09-09 28348 136
열람중 530GP sbs 뉴스추적 지만원 2010-09-22 28344 160
12594 신간530GP은 노무현과 그에 충성한 장군들을 고발한 책. 지만원 2010-11-21 28343 174
12593 교총이 제정신인가? 지만원 2010-10-14 28340 149
12592 부천 원미경찰서로부터 받은 황당한 전화 지만원 2010-11-25 28308 556
12591 남북간에는 공동이라는 단어가 존재하지 말아야! 지만원 2011-01-01 28285 137
12590 필자가 의존하는 증거자료에 대한 기준 지만원 2010-07-12 28257 167
12589 5.18재판 최종답변서(제6회)의 결론 지만원 2010-12-08 28195 283
12588 5.18재판 3월로 연기 지만원 2010-01-12 28185 105
12587 이명박 정부 큰일 또 하나 쳤다 지만원 2010-06-30 28166 371
12586 한나라당과 박근혜의 운명 지만원 2010-08-01 28120 303
12585 천안함 보고서는 한번 보고 던지는 그림책인가? 지만원 2010-09-14 28107 115
12584 갈피 안 잡히는 대통령 지만원 2010-05-11 28097 228
12583 반기문은 소말리아 해적 소탕에 나서야 지만원 2010-11-16 28089 233
12582 그래도 김태호가 돼야 희망이 있다! 지만원 2010-08-26 28087 348
12581 소개를 안 할 수 없는 하나의 감동 지만원 2010-10-12 28071 265
12580 돈 많고 인재 많은 5.18, 고소질 밖에 할 게 없는가? 지만원 2010-01-13 28044 151
12579 대국민 역사 보고서, ‘솔로몬 앞에 선 5.18’ 지만원 2010-08-30 28026 185
12578 충격적인 한겨레신문 광고 지만원 2009-12-23 28001 178
12577 ‘5.18전문클럽’의 첫 모임 지만원 2009-12-02 27998 40
12576 530GP책이 탐정소설보다 더 스릴 있다 합니다. 지만원 2010-10-03 27975 23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