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최소한의 개념이라도 있다면 자결하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박근혜. 최소한의 개념이라도 있다면 자결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6-10-25 23:31 조회15,56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박근혜. 최소한의 개념이라도 있다면 자결하라

 

10월 25일 온 사회가 최순실 게이트로 패닉상태에 빠졌다. 최순실 게이트는 여느 자금 관련 게이트가 아니라 대통령의 자질이 부족하여 겨우 연하의 단국대를 졸업한 최태민 목사(?)의 딸이 써주는 원고를 청와대 수석회의와 역사적인 연설에서 읽었다. 한 마디로 박근혜는 겨우 단국대 졸업생인 최순실 아니면 국가를 통치할 능력이 없었다는 것이다. 그 많은 장관들은 무엇에 쓴 것이며 그 많은 비서들은 무엇에 쓴 것인가? 

이후 박근혜의 일정을 상상해 보자. 박근혜가 청와대 수석회의에서 원고를 읽으면 수석들과 장관들이 무슨 생각을 할까? “저 여자 읽는 저 원고 최순실이 써준 것 아니야?”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보는 것은 고사하고 인간으로도 보지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박근혜는 무슨 얼굴로 수석회의에 나올 것인가? 
 

노무현이 부엉이 바위에서 자결했다. 자살인지 타살인지는 아직 모른다. 자살이든 타살이든 노무현이 죽은 이유는 노무현이 돈을 먹어 수의를 입는 모습을 보여주기 싫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 박근혜가 저지른 사건은 금전 관련 부정과는 사뭇 차원이 다른 파렴치한 행동이다. 국정을 자기 능력으로 한 것도 아니고 장관이나 비서관들로 수행한 것이 아니라 순전히 최순실의 로봇 노릇을 한 것이다. 능력이 모자라 최순실 같은 증명되지 않은 연하의 여인이 써준 원고로 비서실 회의를 하고 대국민담화문을 읽고 심지어는 독일 드레스덴 통일대박연설까지 했고, 5.18 기념행사 연설까지 했다 하니 말문이 막힌다.  

노무현은 단지 금전적 비리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수의를 입을 것이 너무도 견딜 수 없어 자결한 것이다 . 하지만 박근혜가 저지른 행위는 노무현과는 비교되지 않는 파렴치한 행위이고, 대통령 자격이 없다는 문제이고,  자신은 범죄를 저지르면서 그보다 훨씬 낮은 범죄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청와대 식솔들에 대해서는 추상처럼 엄격하게 다스려,박관천을 감옥에 보내고,조응천을 탄핵하고,청와대에 파견됐던 최 모 경찰관을 자살로 내몰았다,.악마와 같은 여자다,.

이 정도의 파렴치한 행동을 감행한 존재가 대통령이라는 사실이 도저히 수용되지 않는다. 오늘 박근혜가 나와서 1분 30초 동안 사과의 형식으로 최순실에 의한 수렴청정 사실을 인정했다., 그런데 그 얼굴이 너무도 뻔뻔하고 그 원하는 바가 덫에서 빠져나가 다시 한번 살아보려는 얍삽한 안간힘이었다.  

노무현이 수의를 입는 것이 두렵고 창피해서 자살을 했다면,박근혜는 일국의 대통령으로 그 스스로는 엄청난 범죄를 저지르고서도 매우 파렴치하게도 그의 파렴치한 범죄 행위와 국정농단을 규명하려던 청와대 식구들에게 악마의 발톱을 그었다. 그들의 물리적으로 살인했고,인격을 살인했고,그 가족들의 행복을 짓밟았다, 악마인 것이다. 이 정도면 스스로 목숨을 끊어야 개념 있고,사리 판단력이 있는 정상적인 인간이 아니겠는가?  

박근혜가 염치를 알고 개념이 있다면 그녀가 “참 나쁜 대통령”이라 비난했던 노무현을 따라 자결해야 그 나마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다. 박근혜가 하루를 더 살수록 대한민국은 그만큼 파괴된다. 나는 박근혜에 가장 정직한 충언을 하고 싶다. 오늘 밤 즉시 자결하라, 박근혜가 대통령으로 있는 한, 나는 하루가 창피하고 하루가 불안하다. 이는 나 하나만의 생각이 아닐 것이다. 세계가 부끄럽다. 박근혜는 그나마 그의 목숨이라도 던져 국가를 살려야 할 것이다. 이 지저분하고 유치한 저지레를 쳤으니 국가가 이 모양 이꼴이 된 것이 아니겠는가? 나는 오늘 밤 꿈에서라도 박근혜를 저주하고 그녀에게 수 없이 많은 돌을 던질 것이다. 오로지 국가를 생각하기에!

오늘의 사과성명, 참으로 느끼하고 유치했다. 부끄러운 행동을 저질러놓고도 수치심을 모르는 개념 없는 동네 여자의 모습이었다.



2016.10.25.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1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359 황교안의 첫 시험대: “망언” 윤리위 지만원 2019-03-02 4845 479
13358 문재인의 적폐청산=노무현 및 김일성의 잡초제거 지만원 2017-09-29 8093 479
13357 두 가지 희망이 돌출했다, 힘내자 지만원 2017-01-30 8293 479
13356 이순실과 국정원의 내통 사례 지만원 2015-12-07 27540 479
13355 우리는 반드시 승리합니다! 지만원 2015-08-19 7207 479
13354 복지부 장관 진영, 참 이상한 사람 지만원 2013-09-27 11993 479
13353 전라도의 한(恨)!! 지만원 2019-03-13 5054 478
13352 국방장관 송영무, 이 걸레 같은 인간아 지만원 2018-02-28 6524 478
13351 하늘은 황교안을 선택했다 지만원 2017-01-30 9781 478
13350 조갑제는 결정적인 순간에 반역한다 지만원 2015-07-15 10077 478
13349 박근혜, 국정원장, 국방장관, 지금 뭐하고 있는가 지만원 2015-06-29 9560 478
13348 아직도 박근혜에 대한 노여움을 가지신 분들께 지만원 2012-11-09 16764 478
13347 제2의 아다다 나경원 영구 제명시켜야 지만원 2019-03-12 5134 477
13346 5.18호위무사 정규재의 정체를 심히 의심한다 지만원 2018-11-15 6242 477
13345 애국진영의 음산한 실루엣 지만원 2016-05-10 6196 477
13344 국정원에 간첩신고하고 난 다음 일어난 수상한 일들 지만원 2016-01-22 8716 477
13343 장수들 사라진 허전한 전장 지만원 2013-06-20 11098 477
13342 혹시 아시나요, 박근혜가 누구인지 지만원 2013-06-20 13971 477
13341 5.18의 흥행화, 손님 끌게 생겼다 지만원 2013-06-11 12018 477
13340 5.18 재판 글을읽고 전라도 출신인 저의 평가(기린아) 기린아 2010-11-03 20959 477
13339 조갑제 총정리 지만원 2019-04-20 6608 476
13338 국비, 국비는 무엇인가? 지만원 2018-06-05 5946 476
13337 전두환 우려먹고 사는 하이에나 새끼들 지만원 2018-05-25 5457 476
13336 태영호에 질문한다 지만원 2017-03-03 10785 476
13335 뉴스타운 호외3호의 위력 지만원 2015-09-15 8110 476
13334 지금 인터넷,SNS에서 박원순, 안철수, 곽노현을 차례로 쓰러트리… 조고아제 2012-02-16 14212 476
13333 북한 종 문재인 이 개자식 당장끌어내야 지만원 2019-06-15 6548 475
13332 문재인, 대한민국에 선전포고 지만원 2018-10-23 5247 475
13331 도둑질-간첩질 감시하며 잠못자는 국민 지만원 2018-02-19 5551 475
13330 생각해보니 나는 슬픈 인생 지만원 2017-11-25 6817 47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