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방송 탈북자 김영남의 경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자유북한방송 탈북자 김영남의 경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9-30 19:51 조회27,82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자유북한방송 탈북자 김영남의 경우


자유북한방송 홈페이지에는 탈북자 김영남의 글이 실렸다. 우연히 올인코리아에 들어가 보니 “다급해진 北, 28세의 김정은 대장”이라는 제목이 눈에 띄어 내용을 보았다. 그랬더니 필자의 홈페이지 최근 글에 있는 “1044  다급해진 북한, 우리의 대북정책은 무엇인가?”의 글을 그대로 옮겨 마치 김영남이 쓴 것처럼 게시돼 있었다. 그리고 자유북한방송 홈페이지에 가보니 아래와 같은 글이 있었다.


아무리 탈북자라 해도 기본 예의와 규범은 지켜야 할 것이다. 탈북자라 하여 이렇게 행동한다면 다른 탈북자들에 대한 신뢰마저 허물 것이다. 필자의 글 말미에는 언제나 시스템클럽의 로고가 있다. 그걸 지우고 마치 자기가 쓴 글처럼 하는 것은 우리 사회에서 용납되는 것이 아니다. 이하 홈페이지 자유북한방송에 실린 김영남씨의 글이다.


http://www.allinkorea.net/sub_read.html?uid=18884&section=section5&section2=

 
                             
다급해진 北, 28세의 김정은 대장


ㆍ작성자 탈북자 김영남 

ㆍ작성일 2010-09-30

 ㆍ조회: 629     

    

           [주민들, ‘오죽 바쁘면 애송이에게 왕별 네 개를 줬겠냐?’]

북한 승계 작업이 다급하게 돌아가고 있다. 그만큼 약점을 숨기기 위한 비밀도 많다. 지난 27일 갑자기 ‘인민군 대장’을 6명씩이나 생산해 냈다. 김정은에게만 대장계급을 달아주면 주민들을 웃길 테니까 김정은, 김경희, 최룡해, 현영철, 최부일, 김경옥 들에게 동시에 대장계급을 달아 준 것이다.

이들이 군을 장악하여 김정은에 집단 충성을 다 하라는 의미일 것이다. 6명 중에는 2명의 여자도 최초로 끼어 있다. 이러한 계급 구도를 가지고 다음 날인 9월 28일에 44년 만에 열린다는 제3차 노동당 대표자회(임시 전당대회)를 개최하였다.

김정은 후계체제 구축이 북한 전문가들의 예상을 뛰어넘는 파격적인 속도로 급진전되고 있다는 것이다. 세인(世人)은 노동당 전당대회 같은 것에는 관심조차 없다. 그러나 이번 전당대회는 조만간 포악한 김정일이 이 세상에서 사라진다는 실로 기쁜 징조에 해당하는 것이어서 관심이 있는 것이다.

북한주민들이 원치 않는 3대째 김 씨 왕조를 세습한다는 것은 저들이 들어 갈 무덤을 파고 있는 바보 같은 짓이다. 20대의 새파란 어린아이가 어느 날 갑자기 인민군대장에 임명되고, 북한의 3대 임금으로 등장하는 희한한 모습을 보고 북한 주민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포악한 김정일이 하루라도 빨리 죽었으면 하는 생각과 더불어 그 악마의 자식에도 저주가 내리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미군과 한국군이 10월 합동군사연습을 한다고 한다. 대사를 치루고 아들에게 정권을 물려주어야 할 김정일로서는 죽을 맛일 것이다. 북한 역시 기죽는 모습을 보이지 않으려고 많은 기름과 돈을 써가면서 대응하는 모양새를 취하느라면 김정일의 금고가 빠른 속도로 비어갈 것이다.

북한이 수해로 죽는다고 아우성을 쳐도 ‘인도적 지원’이라는 말조차 꺼내지 말아야하며 냉정하게 조여 가는 것이 갓 출범을 시작한 김정은 세력의 몰락을 시키는 길이다. 북한이 어떤 DNA를 가진 집단인지 바로 알고 무자비한 추격을 가해야 한다.


                                 탈북자 김영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50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570 5.18폭군의 종말! 지만원 2011-01-24 27964 384
12569 노회찬, 독도문제 제기 지만원 2010-03-01 27950 117
12568 김대중 재판과 5.18재판에 대해 지만원 2011-03-08 27930 346
12567 노동당 출장소 보훈처를 해체하라 지만원 2010-06-30 27925 338
12566 전라도 반골기질에 대한 증명 지만원 2012-12-28 27905 287
12565 조현오 경찰청장에 가르침을 바란다! 지만원 2010-11-01 27856 340
12564 왜 하필 박원순부터인가? 지만원 2010-09-16 27833 260
열람중 자유북한방송 탈북자 김영남의 경우 지만원 2010-09-30 27825 142
12562 대통령의 5.18 역적 사랑! 안 될 말입니다 지만원 2010-02-23 27813 176
12561 우파 노인을 쥐 잡듯 했던 남팔도의 정체(꼭 보세요) 지만원 2011-08-09 27810 230
12560 지독한 친북사상 간직한 김황식 지만원 2010-10-01 27788 308
12559 김관진 내정자는530GP진실 밝혀라(프리존뉴스) 관리자 2010-12-04 27787 151
12558 황석영에 1:1 목장결투를 신청한다! 지만원 2010-08-30 27779 309
12557 6.2일 투표를 계기로 개성공단 인력 탈출해야 지만원 2010-05-27 27746 252
12556 김정남의 변수 지만원 2010-10-15 27737 228
12555 애국자가 매우 드문 나라, 누가 지키나? 지만원 2010-06-22 27736 319
12554 한상렬 지지자들은 손들어 봐라! 지만원 2010-07-22 27696 327
12553 전쟁은 없다! 지만원 2010-08-19 27694 330
12552 옛날이야기 지만원 2010-07-20 27687 312
12551 5.18단체 백주대낮에 법원서 폭력행사 (프리존뉴스) 지만원 2010-10-30 27679 333
12550 소멸되는 솔로몬 지만원 2010-11-07 27643 317
12549 조갑제에 충고한다. 지만원 2009-12-14 27641 234
12548 5.18의 원동력은 반골의식과 반골조직 지만원 2010-07-05 27623 209
12547 한상렬은 시국의 초점 지만원 2010-07-18 27604 290
12546 돌아온 냉전시대, 햇볕의 잔재를 청소해야 지만원 2010-05-27 27597 226
12545 내가 통일을 싫어하는 이유 지만원 2010-08-18 27587 336
12544 본받아야 할 수서경찰서장 박재진 지만원 2010-02-10 27585 178
12543 ‘님을 위한 교향시’와 ‘임을 위한 행진곡’ 지만원 2011-10-26 27577 245
12542 강남의 한 부자 목사(김성광)로부터 받았던 협박 지만원 2009-12-21 27574 172
12541 5.18 재판 선고일은 1월 19일(수) 지만원 2011-01-14 27561 34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