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전원구조!" 그 미스테리의 70분(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세월호 전원구조!" 그 미스테리의 70분(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7-01-08 19:54 조회3,73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일부 세력들이 세월호 7시간을 가지고 대통령을 공격하는 것은 순수한 의도가 아니라, 7시간의 의혹을 최대한 부풀림으로서 대통령에게 흠집을 내려는 정치적 공격으로 보인다. 세월호 사고가 대형재난으로 이어진 이유가 어디 대통령 잘못일까, 차라리 언론들의 오보가 범인이라면 모를까.



세월호가 침몰된 것은 2014년 4월 16일 오전 8시 30분이었다. 단원고 수학여행을 인솔하던 강민규 교감이 교무부장에게 최초로 전화로 상황을 알린 것은 8시 50분이었고, 9시경에는 세월호 사고가 언론에 보도가 되었다. 단원고에서 학부모에게 사고 상황 문자를 발송한 것은 9시 50분경이었고, 이때부터 학부모와 기자들이 단원고로 몰려들었다.



세월호에 승선한 단원고의 학생들에게 악마가 미소를 흘린 것은 이때였다. 세월호에서는 구출 활동이 한창 진행 중이었고, 오전 9시 53분에 최초 서면보고를 받은 대통령은 20분에 한 번씩 조윤선 장관에게 전화를 하며 특공대 투입 등을 검토하는 등 구조 활동을 독려하던 상황이었다. 그때, 이런 모든 것들을 무력하게 해버리는 돌발 상황은 단원고에서 발생했다.



학부모와 기자들이 몰려와 있던 단원고 강당에서 학부모 김모 씨가 연단에 올라 "학생들이 전원 구조됐다고 한다"고 마이크를 들고 발표했다. 이 사실은 MBN에서 11시 1분에 최초로 방송을 탔다. 학부모 김모 씨는 이 사실을 학교로 뛰어들던 40대 여인에게서 들었다고 한다. '한겨레21'은 그 상황을 이렇게 전하고 있다.



단원고 관계자의 가족인 김○○씨도 세월호 사고를 뉴스로 접하고 학교로 달려갔다. 세월호에 탑승한 가족과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 그는 답답한 마음에 학교 건물 밖에서 담배를 피웠다. 그때 40대 여성이 “학생들이 전원 구출됐다”고 소리치며 학교 건물로 뛰어 들어갔다.



김씨도 학교 강당으로 들어가 주변 사람들에게 단원고 학생들이 모두 구조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누군가 강당 연단에 그를 세웠다. 그는 마이크를 들고 “학교 관계자의 가족이다. 학생들이 전원 구조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10시55분이었다. (한겨레 21. 2016. 3. 28. 그날, "전원 구조" 오보의 재구성)



40대 여인의 유언비어는 언론에 보도됨으로서 청와대나 세월호 현장의 구조대원, 전 국민들에게 진실로 받아들여졌다. 11시경이라면 세월호 현장에서는 한창 구조에 피크를 올려야 할 골든타임의 시간이었고, 청와대에서는 특공대 투입을 결정해야 할 결단의 시간이었다. 이런 시간에 언론들이 '전원구조'라고 보도함으로서 천사의 미소는 단원고의 학생들을 외면했다.



세월호의 진실은 '대통령의 7시간'에서 찾을 게 아니라 '단원고의 70분'에서 찾아야 한다. 그리고 세월호 사태는 유언비어를 무차별로, 그것도 오전 내내 방송을 했던 언론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전원구조 되었다고 하는 판에 지휘자가 특공대를 투입할 결정도 내릴 필요가 없었을 것이고, 가라앉는 배안으로 뛰어드는 해경도 없었던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단원고 강당에 사람들이 모여들던 10시 10~20분경부터 세월호가 완전히 침몰하던 11시 30분경까지, 약 70여분 사이에 단원고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그 정체불명의 여인은 누구에게 전원구조의 소식을 들었을까. 40대 여인이 단원고 학부모가 맞다면 단원고 학생들의 대량참사에 학부모들의 책임도 있다 할 것이다.



세월호 진실에는 단원고 70분의 진실이 더 중요할지 모른다. 그 40대 여인은 단원고의 학부모로는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세월호 사건은 대한민국을 흔드는 현대사의 사건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런 사건에는 항상 유언비어가 도사리고 있었다. 유언비어로 촉발되어 특별법이 제정되고, 시체장사로 대한민국을 난도질하던, 4.3이나 5.18이나 세월호가 무엇이 다르단 말인가.



5.18에는 경상도 군인이 전라도 사람들을 죽인다고 외치던 전옥주가 있었다면, 세월호에는 "학생들이 전원 구조되었다"고 외치며 세월호 구조작업을 지체시켰던 정체불명의 '40대 여인'이 있었다. 그리고 이 유언비어를 처음으로 유포시켰던 방송은 좌익방송이었다.



최순실 사태를 겪으면서 이제야 국민들은 깨닫기 시작했다. 소위 언론들이라는 것이 실제로는 진실만을 보도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이 국가를 혼란으로 몰고 가는 거짓말일지라도, 특정 정치정파의 이익을 위하여 나팔수가 되는 것을 서슴지 않는다는 것을. 대통령을 끌어 내릴 수만 있다면 김정은 만세라도 부르고, 학생들 수백 명이 죽는 것쯤은 눈 하나도 깜박하지 않을 개새끼들이라는 것을.



세월호 유언비어를 유포하여 구조작업에 차질을 빚게 했던 방송사들은 혹시 세월호에 학생들이 수장되는 것을 바란 것은 아닌가. 학생들이 구조되는 것보다 수장되는 것이 국가를 혼란으로 몰고 대통령을 곤란으로 몰아가는 것에 유리하다고 판단한 세력들이, 학생들이 구조되었다는 유언비어를 날조하고, 그의 졸개 노릇을 하는 방송사들은 나발을 불어, 구조 활동을 방해한 것은 아닌가.



진정으로 세월호의 진실에 관심이 있다면 대통령의 7시간보다 단원고의 70분에 주목해야 한다. 그러나 세월호의 책임을 대통령 탓으로 돌리려는 세력들이 단원고의 진실에는 관심이 없는 것으로 보아, 바로 세월호 유언비어를 날조했던 정체불명의 40대 여인은 가공의 인물이었거나, 아니면 대통령을 비난하는 세력의 일당은 아니었던가.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9,779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첨부파일 관리자 2017-04-24 20471 214
공지 “5.18 영상고발” 화보에 대하여 지만원 2016-10-24 35887 515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8-05 159534 491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01972 1122
공지 5.18광주 북한침략군 집단광수 입증증거 댓글(1) 노숙자담요 2016-03-02 154708 564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45663 771
공지 5.18 광주에 왔던 북한특수군 광수들 자료방 (5.18 게시판) 관리자 2015-06-24 185043 271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78845 772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67435 742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09067 1283
9769 박남선과 김양래를 출국금지시키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 댓글(1) 진실과팩트 2017-07-26 411 75
9768 답변서 (심우정-이영남 기소사건) 지만원 2017-07-25 784 118
9767 답 변 서 (서울형사) 지만원 2017-07-24 1355 115
9766 5.18광주 특수군 정말 왔었나? KBS조우석 이사 마르스 2017-07-24 1921 153
9765 [지만원의 시국진단] (2017.7.20) 관리자 2017-07-22 1007 76
9764 8월의 시국 지만원 2017-07-24 1963 235
9763 심우정 부장, 이영남 부부장 검사가 주는 공포 지만원 2017-07-24 1599 197
9762 북한을 등에 업은 5.18역적들이 폭력으로 한국 지배 지만원 2015-04-07 10577 145
9761 5.18과의 최후 결전 지만원 2017-07-23 1763 267
9760 광주대교구 신부들의 역적행위 지만원 2017-07-23 1540 168
9759 광수죽이기 5.18 대표선수로 나선 박남선-심복례-곽희성-백성남 지만원 2017-07-22 1489 161
9758 5.18을 북한군이 주도한 확실한 증거들 지만원 2017-07-18 3628 204
9757 5.18에 북한군 개입이 불가능했다는 주장에 대해 지만원 2017-07-18 1959 176
9756 5.18유공자들이 받는 과도한 혜택 지만원 2017-07-18 1798 151
9755 5.18, 카빈소총 사망자에 대한 통계조작 지만원 2017-07-18 1509 167
9754 5.18의 진실을 파혜치는 조우석 평론가 관리자 2017-07-18 1810 127
9753 국가와 군이 해야 할 일을 대신하는 최승우 장군(예) 지만원 2017-07-18 2094 198
9752 빨갱이 나라 대한민국이 아닌가요 ? (Long ) Long 2017-07-18 1959 239
9751 5.18단체 86세 노파까지 내세워 위계 소송 지만원 2017-07-17 2202 210
9750 공지사항 2개입니다 지만원 2017-07-16 3007 18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