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 한남동의 총소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12.12 한남동의 총소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2-14 09:16 조회23,28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한남동의 총소리


12월 12일 오후3시, 이학봉은 서빙고 수사분실에 있는 한길성 수사계장(소령)에게 전화를 걸어 “오늘 정총장을 연행한다. 연행에 필요한 준비를 하라”는 아주 짧은 지시를 했다. 이에 한길성은 총과 포승줄 등을 준비했다. 이어서 이학봉은 또 다른 수사계장 김대균 소령에게 전화를 걸어 “오늘 총장을 연행한다. 수사관들을 대기시켜라”는 지시를 했다. 이에 김대균 소령은 수사관들을 선발했다. 5시, 허삼수가 신동기 준위를 분실장 방으로 불러 합수부장의 의전용 차량인 일제 토요다 슈퍼살롱을 운전 연습하라고 지시했다. 신동기는 61년 경희대 체육학과를 수료하고 일반병으로 입대했다가 63년 대간첩작전으로 공을 세워 하사로 특진하여 64년부터 보안사에 근무했으며 체격이 매우 건장했고, 단련돼 있었으며 허삼수와는 호형호제하는 사이로 알려져 있었다. 허삼수로부터 명령을 받은 신동기는 ‘오늘 사령관에 아주 중요한 비밀모임이 있구나’ 혼자 생각하면서 40분간 연습을 했다. 6시, 허대령이 다시 불러 공관촌의 약도를 주면서 “오늘 정총장을 연행하러 가는데 네가 운전해라”는 명령을 내렸다.


6시 40분, 수사분실장 방에는 허삼수 대령, 우경윤 대령, 김대균 소령, 한길성 소령, 신동기 준위, 박원철 상사, 양일근 준위, 김덕수 준위, 이장석 준위 모두 9명이 모였다. 허삼수 대령 주재로 회의가 열렸다. “7시에 정총장을 연행하러 간다. 모두 들 신중하게 하라”. 그는 공관지도를 보여주며 임무를 분담했다. 한길성소령, 김대균 소령, 박원철 상사는 총장 부관실에서 우발상황에 대치하고, 양인근, 이장석, 김덕수는 성환옥 대령과 함께 경비병을 관리한다는 것이었다. 7시, 토요다 슈퍼살롱에는 6명이 탔다. 앞좌석에는 신동기(운전), 김대균, 박원철이 탔고, 뒤에는 우대령, 허대령, 한소령이 탔다. 당시 슈퍼살롱 앞좌석은 지금과 같이 운전석, 조수석으로 칸이 처진 것이 아니라 긴 소파처럼 되어있었다. 그리고 지프차에는 성환옥 대령과 나머지 수사관 3명이 타고 출발했다. 


7시 5분, 여러 공관들이 이웃해 있는 소위 ‘공관촌’ 입구에 다다르자 해병초소에서 차를 세우고 검문을 했다. 당시 공관촌 일대의 경비는 해병 헌병이 담당하고 있었다. 검문병에게 우경윤 대령이 유리문을 내리고 말했다. “나 보안사 정보처장 권정달 대령이다. 총장님 공관에 이미 연락이 돼 있다.” 해병 헌병이 총장공관으로 연락을 하더니 통과시켰다. 7시 10분, 슈퍼살롱이 총장공관 현관에 도착했다. 우경윤 대령은 헌병출신이라 총장 경호대장인 김인선 헌병대위가 금방 알아보고는 거수경례를 했고, 이에 우대령은 악수를 청했다. 급히 총장님께 보고할 사항이 있어서 왔다고 하자 이재천 소령이 우대령과 허대령을 응접실로 안내하고 다시 부관실로 와서 책상에 놓여 있는 인터폰으로 2층 거실에 인터폰을 했다. 이때 부관실에는 김인선 대위, 한길성 소령, 김대균 소령, 박원철 상사가 서있었다. 인터폰은 정승화의 둘째 아들인 정태연이 받았다. 정태연은 당시 연대 식품공학과 3학년이었다. 그리고 셋째 아들인 정이연은 육사 2학년으로 사건당시 육사에 있었다. “아빠, 보안사 사람들이 급한 보고를 드리러 왔대요”


7시 15분경, 총장이 2층 계단으로 내려오자 이재천 소령이 뛰어가 응접실 문을 열고 총장을 안내하고 다시 부관실로 갔다. 응접실에는 정승화 총장이 상석에 앉고 그 앞에 길게 놓인 소파에 우대령과 허대령이 앉았다. 우대령(육본범죄수사단장)이 분위기를 부드럽게 하기 위해 입을 열었다. “이번에 진급을 시켜주실 줄 알았는데 서운했습니다.” 이에 대해 총장이 웃으면서 “다음에 하면 되지” 하면서 시간이 없다는 식으로 “그래 보고할 사항이 무어요” 하고 서둘러 물었다.


우대령: 김재규 재판과정에서 새로운 진술이 나와 총장님의 진술이 필요해서 왔습니다.

총장: 그게 무언지는 모르지만 여기에서 하자.

허삼수: 여기는 준비가 되어 있지 않으니 녹음 준비가 되어 있는 곳으로 가주시면 좋겠습니다.

총장: 김재규가 뭐라고 했는데 그래(짜증을 내며).

허대령: 총장님과 돈관계가 있었다고 합니다.

총장: 그런 일 없다고 했잖아(고함을 치며)

허대령: 저희들도 그렇게 믿고 싶습니다. 그러나 절차상 필요하니 같이 가시는 게 좋겠습니다.


1962년에 방첩부대장의 경력을 가지고 있었던 정승화는 이 말의 뜻을 금방 알아차렸다. 이에 총장은 노발대발하며 소리를 질렀다. “이놈들, 가긴 어딜 가. 내가 적어도 육군참모총장이야. 너희들 누구지시 받고 왔어, 대통령 전화 대, 장관 전화 대” 두 대령은 대통령에게 이미 보고된 것이니 조용히 같이 가시자 했지만 총장은 연행을 거부하면서 “부관, 경호대장, 이놈들 잡아” 하면서 고함을 쳤고, 두 대령은 총장의 겨드랑이를 끼고 “이러시면 안 됩니다. 조용히 가시지요”하면서 일어섰다.

한편 부관실에서는 이재천 소령과 김인선 대위가 3명의 수사관들에게 앉으라 권했지만, 수사들은 두 장교들이 사복 속에 권총을 차고 있는 것을 금방 감지하고 소파를 그들에게 극구 양보했다. 앉으면 제압당한다는 생각에서였다. 양측이 총을 휴대한 상황에서 누가 기선을 제압하느냐, 마음속에서는 불꽃 튀는 전투를 하고 있는 것이었다.

총장의 고함소리를 들은 근무병들 7-8명(허삼수는 5-6명이라고 진술, 우경윤은 7-8명이라고 진술)이 순차적으로 들어왔다. 이들은 놀라 들어와 지켜보기만 하고 달려들지는 않았다. 이에 유경윤이 총장의 겨드랑이를 놓고 이들 근무병들에게 “너희들은 무엇 하는 놈들이야, 나가”하고 소리를 치며 다가섰더니 그들의 일부가 슬금슬금 나갔다. 혹시 외부에 무슨 일이 있는가 싶어 밖을 살펴보고 현관으로 돌아오는 순간 총성이 울리면서 우대령이 쓰러졌다. 이 장면에 대해 우대령은 이렇게 진술했다. “몸을 일으킬 수가 없어 고개를 돌려보니 나로부터 2-3m 지점에 옅은 갈색 옷을 입은 청년이 권총을 겨누고 있었다.”


총알은 우대령의 오른 쪽 팔뚝을 위에서 아래로 뚫고 들어가 좌측 하복부 쪽에 박혔다. 위에서 밑으로 쏜 것이다. 우대령은 덩치가 크고 우람했다. 그런 그를 어깨에서 하복부로 총알을 날렸다면 사선의 심한 각도로 보아 그 총알은 계단 정도에서 날아왔을 것으로 보인다. 우대령과 합수부측은 이 청년을 정승화의 아들이거나 공관경비 요원으로 생각하고 있지만, 누가 우대령을 쏘았는지는 아직도 모른다. 우대령은 그 청년이 총장의 아들일거라는 생각에 규명하지 말고 그냥 덮어두라고 했고, 우대령이 후송된 다음 합수부는 우대령의 요청에 따라 이에 대해 더 이상 문제 삼지 않았다. 1994년 7월 2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근무하는 총기분석실장을 맡고 있던 이정필씨는 서울지방경찰서에 나와 당시의 X-레이 사진을 판독하며 사진 상으로는 우경윤의 몸속에 박힌 총알이 38구경일 가능성이 높다고 진술했다. 우경윤이 어떤 상태에서 누구로부터 총을 맞았는가에 대해서는 심증만 가지 확실한 증거가 없다, 우경윤은 미국으로 가서 치료를 받았지만 반신불수가 되어 있다. 38구경의 권총이라면 총장의 것이거나 수사관들의 것이다. 그러나 당시 상황은 수사관이 우대령을 쏘았을 만큼 복잡하게 엉키지는 않았다. 이후 정승화의 아들이 총을 가지고 있는 것은 두 차례 더 목격된다.            

      

이 틈에 총장은 소파의 은밀한 곳에 붙어 있는 버튼을 눌렀다. 부관을 부르는 벨이 울렸다. 이소령이 뛰어나가 응접실 문을 열고 “부관입니다” 하고 복명했다. 총장은 “총리나 국방장관에게 전화를 대” 하고 화가 난 음성으로 지시했다. 부관실로 뛰어온 이소령이 수화기를 들고 막 전화를 돌리는 순간 응접실에서 “경호대장, 경호대장” 하고 김인선을 긴급히 부르는 소리가 또 들렸다. 총장의 위기를 감지한 김인선 대위가 허리에 찬 권총에 손이 가면서 응접실로 뛰어가려 했다. 이 모션을 수사관들은 김대위가 권총을 뽑아들고 총장에게로 가려는 것으로 이해했다. 이렇게 되면 연행이 어렵게 될 것이라는 생각이 스치자 박원철 상사가 왼손으로 김대위의 손을 권총에 대고 누르면서 오른 손으로 자기 가슴에 차고 있던 리볼버를 꺼내 개머리판으로 김대위의 좌측 머리를 세게 후려쳤다.


바로 이 때 복도에서 한 발의 총성이 울렸고, 이 총알에 의해 현관문 가까운 복도에서 우대령이 맞고 쓰러졌던 것이다. 위 총소리와 동시에 부관실에 있던 3명의 수사관이 흥분하여 김대위와 이소령을 마구 쏘았다. 이소령은 복부에 1발을 맞고 김대위는 5발을 맞았다. 상대방이 총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은 이렇듯 과잉액션을 부르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전쟁심리인 것이다. 이소령에게 두 발을 쏜 사람은 한길성 소령이었다. 한발은 복부에 맞고 다른 한 발은 요행이도 권총 피에 맞았다. 두 사람을 제압한 후 박원철은 현관 밖으로 뛰어나오다가 우경윤 대령이 피를 흥건히 흘리며 쓰러져 있는 것을 보고 공포심에 휩싸이면서 격한 감정이 폭발했다. 소위 전투심리가 작용한 것이다. 그는 94년 2월 1일 수사관 앞에서 무서움과 분노를 느꼈다고 했다. 박상사는 하늘에 대고 권총으로 5발의 공포를 연속하여 쏘았다. 이 총소리에 공관관리관인 반일부 준위가 정문 초소 쪽을 향해 달려갔다. 박상사는 “저 새끼 봐라”하고 소리쳤다. 이에 정문에서 현관 쪽을 감시하던 김덕수 준위 등이 앞으로 나섰다. 반준위는 다시 현관 쪽으로 달려왔다. 박상사는 그를 향해 격발을 했지만 총알이 없었다. 이 사이에 반준위는 높은 담을 넘어 해병대 내부반으로 피했다.


같은 시각, 한길성 소령은 복도에 쓰러져 있는 우대령을 보고 놀라며, 허대령이 어디 있느냐고 물었다. 우대령은 괴로운 표정에 손가락으로 응접실을 가리켰다. 응접실 문을 열고 들어가자 총장이 “당신 누구야”하고 경계했다. “수사관입니다. 빨리 가시지요”하며 총장 옆으로 다가가 일어서기를 종용했다. 한편 권총 알이 떨어진 박원철은 슈퍼살롱 옆에 대기하던 신동기에게 달려갔다. “형, 트렁크 빨리 열어”. M-16 소총 1정을 꺼내 옆구리총 자세를 하고 현관으로 들어갔다. 그러자 좌측 2층 계단에서 청년이 권총을 겨누면서 내려오고 있었다. 박원철은 그에게 M-16을 겨누며 “이 새끼” 하고 소리쳤다. 청년은 놀라 쏜살같이 2층으로 올라갔다. 박상사는 복도에 더 있다가는 어느 곳에서 총이 날아올지 모른다는 생각에 밖으로 나왔다. 사격을 주고받는 상황에서는 시간이 갈수록 변수가 발생한다. 이는 상식이다.


박상사는 유리창을 통해 응접실 안을 들여다보았다. 총장의 좌측에는 허대령이, 오른쪽에는 한소령이 서 있었다. 연행을 조르고 있는 듯 했다. 박상사는 M-16 개머리판으로 유리를 위에서 밑으로 내려쳤다. 유리가 요란한 소리를 내며 깨졌고 그 유리를 밟고 튀어 들어가 총장의 가슴에 총구를 들이댔다. “빨리 나갈 것이지 무얼 우물쭈물해” 이에 정승화는 겁을 먹었다. 총장의 양 옆에 서있던 허대령과 한소령이 총장의 겨드랑이를 끼자 총장은 순순히 연행에 응했다. 이 때 정태연 군이 응접실문을 열고 들어와 “아버지 총 여기 있어요” 하고 총을 내밀었다. 그러나 총장은 총을 가지고 올라가라고 했다. 나오는 광경을 총장의 부인인 신유경(당시51세)씨가 계단에서 내려다보고 있었다.


시동이 걸려있던 슈퍼살롱 뒷좌석 가운데에 총장을 앉혔다. 그 좌측에는 한길성, 우측에는 허삼수, 앞좌석에는 김대균 소령이 타고 신동기가 운전을 하고 나왔다. 현관출발시간이 7시22분이었다. 불과 12분 만에 총장이 체포된 것이다. 총장을 태운 차는 저항 없이 공관 정문을 나왔다. 해병대 초소에 이르자 헌병이 M-16 소총을 겨누며 차를 세웠다. 운전을 하던 신동기가 유리를 내리고는 “이놈들, 총장님이 타고 있는데 어디라고 총을 겨누느냐”하고 소리를 쳤다. 헌병이 차안을 들여다보자 총장이 “나다, 총장이다” 하고 신분을 밝혔다. 비상라이트를 켜고 클랙슨을 연속 울리며 달렸다. 그러자 경비병들이 바리케이드를 순순히 열어주었다. 서빙고 분실에 도착한 시각은 7시 30경이었다. 쓰러져 있는 우경윤 대령은 몸집이 매우 컸다. 두 사람이 달려들어 간신히 총장 차량에 태울 수 있었다. 박원철 준위는 조수 자리에 헌병 하사를 태운 후 총장 차를 운전하여 7시 25분 정문을 출발하여 10분 후 수사분실에 도착했다. 그리고 곧바로 한소령이 그를 마이크로버스에 옮겨 싣고 통합병원 서울분소로 후송했다.      


한편 이재천 소령은 의식을 회복하여 상황실장에 전화를 걸었다, “보안사 정보처장 권정달 대령과 범수단장이 총장님을 납치해 갔습니다” 그리고 부상을 당했으니 앰뷸런스를 보내달라고 했다. 7시 40분경이었다. 그에게 시간은 일각이 여삼추였다. 상황실에서 아무런 연락이 없자 그는 상황실로 다시 전화를 걸었다. 이때는 윤성민 참모차장이 직접전화를 받았다. 이소령은 상황실장에게 했던 보고를 그대로 한 번 더 반복했다. 7시 50분이었다. 이 7시  40분에 윤성민은 총장이 합수부에 의해 연행된 사실을 인지한 것이다. 윤성민 역시 94년 3월 8일 918호 검사실에서 이를 인정했다. 보안사 권정달과 우경윤이 10.26과 관련하여 연행한 사실을 상황실에 와서 인지했다고 진술한 것이다. 하지만 윤성민은 어찌된 일인지 역사바로세우기재판 제17차 공판정에 나와 이 사실을 극구 부인하고, 총장을 불순분자들이 납치해간 것으로 알고 비상령을 내렸으며, 병력도 그래서 동원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다가 변호인들이 육성녹음을 들려주자 그때서야 시인을 했다. 윤성민을 증인으로 세워놓고 변호인과 검사가 벌이는 신문 과정에서 재판장이 편파적인 태도를 보였고, 이로 인해 변호인들이 일괄 사퇴를 하게 되었다. 사실상의 법관기피였던 것이다.


총장실 이소령과 김대위는 통합병원에서 20일간 치료를 받고 서빙고 분실에서 수감생활을 하다가 80년 1월 31일 풀려났다. 그리고 이 두 사람은 94년 2월 당시 모두 대령으로 진급해 있었다. 정총장이 연행되어 공관지역을 유유히 빠져나간 다음에 33헌병대와 해병대 헌병 사이에 총격전이 발생했다. 33헌병대는 11월 초순부터 육군본부 작전명령에 따라 합수부에 배속되어 합수부의 지시에 따라 수사업무를 보조하고 있었다. 33헌병대장인 최석립(육사19기)은 12월11일 오후에 허삼수로부터 정승화 연행에 따른 임무를 부여받았다. 12일 오후 6시까지 헌병 병력 50명을 이끌고 수사분실에 와 대기하고 있다가, 연행조가 출발하면 즉시 한남동 로터리에 가서 대기하고, 요청이 있을 때 공관으로 진입하여 경비병들을 제압하고 연행통로를 확보하라는 지시를 받은 것이다.


최석립 헌병대장은 12일 오후 황길수 한성동 차영복 대위를 불러 연행계획을 알려주면서 우발사태에만 대비하고 가급적 충돌을 피하도록 조심할 것을 지시했다. 최석립 헌병대장은 1대의 지프차와 2대의 마이크로버스에 65명의 병력을 태우고 오후 6시경에 수사분실에 도착했다. 그리고 연행조가 출발함과 동시에 출발하여 7시를 조금 지난 시각에 공관의 외곽초소로부터 150m 떨어진 한남동 로터리 근처의 슈퍼마켓 주차장에 도착한 후 거기에서 대기하고 있었다. 이들이 도착한 후 10분 정도가 경과한 시각에 공관에서 총성이 났고, 공관 울타리 바로 밖에서 총소리를 들은 성환옥 대령은 일이 어려워지고 있다고 생각하여 최석립 중령에게 지원을 요청하는 무전을 쳤다. 최석립 헌병대장은 황길수 대위 등 6명에게 해병 위병소를 장악하라고 지시했다. 그리고 한성동 대위가 이끄는 팀은 총장공관으로 보내고, 차영복 대위가 이끄는 팀은 해병대 내무반으로 보냈다. 한성동 대위가 이끄는 팀이 공관에 갔을 때는 이미 총성이 멎은 상태였다. 그래서 성환옥 대령은 한성동 대위 팀을 공관 밖에 대기시킨 후 사태를 관찰하고 있었다. 그러자 곧 총장을 태운 차량이 공관 외곽초소를 무사히 빠져나갔다는 무전을 접수했다. 이에 성환옥 대령은 한성동 팀에게 철수를 지시하고 그들과 함께 철수를 시작했다. 하지만 해병대 매복조가 이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총장이 이미 연행되어 간 다음이기에 성환옥 대령은 해병대와 충돌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여 해병대 요구에 순순히 따르라고 지시했다.


반면 위병소와 해병 내무반으로 간 황길수 대위 및 차영복 대위가 이끄는 팀들은 매우 난처한 상황을 맞게 됐다. 차영복 대위 팀이 해병내무반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해병 내무반에 비상이 걸려 있었다. 총장공관을 관리하던 반인부 준위가 해병내무반으로 가서 불순분자들이 공관을 습격했다는 허위제보를 해주었기 때문이었다. 차영복 대위 팀이 해병내무반에 도착했을 때에는 해병대 주력이 이미 실탄을 지급받고 배치를 완료한 상태에 있었고, 나머지 일부는 내부반에서 실탄을 지급받고 있던 중이었다. 이를 알 리 없는 차영복 팀은 내무반으로 가서 내무반에 있던 병사들을 제압했지만 곧이어 역공을 당했다. 밖에 나가 있던 해병들이 돌아와 반격을 가하기 시작한 것이다. 밖으로 배치돼 있던 30여명의 해병이 두 갈래로 나누어 한 팀은 해병대 내무반을 장악하고 있던 차대위 팀에 사격을 가했고, 다른 한 팀은 위병소를 포위하여 황길수 팀에게 사격을 가했다. 이로 인해 위병소에 있던 황길수 대위 등 4명이 죽고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반면 해병 내무반에 갔던 차대위 팀은 차대위의 지시에 따라 무장을 버리고 연금을 당했다. 이처럼 이들 33헌병대는 연행 시에 공관에 들어가지도 않았고, 연행업무에 관여하지도 않았다. 정승화는 자서전에서 이런 취지의 글을 썼다.


반인부 준위가 공관의 정문 쪽에 있는 내무반 안을 창문을 통해 들여다보니, 보초병들이 땅바닥에 엎드려 있고, 사복 수사관들이 소총으로 보초병들을 겨누고 있었다. 이 순간 반준위와 수사관의 눈이 마주치게 되었다. 눈이 마주치는 순간 수사관이 반준위를 향해 드르륵 M-16을 갈겼고, 반준위(1987년 당시 택시기사)는 총탄들이 귓전을 스치는 상황 하에서 높은 담을 뛰어 넘어 해병대 내무반으로 들어갔다. 해병대를 관장하던 해병 황소령의 사무실에서 반준위와 황소령 그리고 해병대원들이, ‘수사관들이 데려온 경호원 복장을 한 수많은 부대원들’에게 질질 끌리고 짓밟히고 무자비한 폭행을 당해 피가 튀었으며, 이 때 밖에 나가 있던 해병대 병력이 들이닥쳐 이들을 제압했다. 이제는 해병대원들이 합수부 요원들을 붙들어 개 패듯 한 뒤 바깥에 세워둔 마이크로버스 안으로 떠밀어 넣었다. 해병대원들은 40명쯤 되는 합수부 요원들과 헌병들을 버스에 가두어 놓은 뒤 이들을 에워싸고 총부리를 겨누고 있었다.(자서전 173쪽).


자서전의 내용은 일목요연하지 않고 들쑥날쑥하여 현실감이 없어 보인다. 특히 수사관이 공관에서 반준위에게 M-16을 난사했다는 것은 믿겨지지 않는다. M-16을 난사했다면 반준위는 높은 담을 뛰어넘지 못했을 것이다. 이상은 모든 관련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필자가 역은 것이다. 검찰 조서에는 전속부관, 경호대장, 당번병, 반준위 등 정승화 측 사람들의 진술이 담겨있고, 모든 수사관들과 당시 헌병 요원들의 진술이 모두 담겨 있지만 이들의 진술은 기억력과 입장에 따라 차이가 있다. 위에 정리한 내용들은 필자가 이들의 진술 중, 군의 상식과 전술적 식견에 비추어 가장 합리적이라고 생각되는 것들을 선택하여 정리한 것이다. 결론적으로 정승화가 조사에 순순히 응했다면 사상자도 없었을 것이고 양 측이 병력을 동원하는 극한 상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 이시기에 이르기까지 정승화는 군내외로부터의 의혹에 시달려왔다. 그렇다면 신분이 확실한 육군범수단장인 우대령과 보안사의 허삼수 대령이 수사분실로 가자고 했을 때에는 이미 저항해야 별 도리가 없는 막다른 골목에 있다는 것을 직감했어야 했다. 이 순간에 소리를 지르고 저항한 것은 매우 미련하고 무모한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부질없는 행동 때문에 그의 부하들이 다치고 숨진 것이다.

2009.12.1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361건 40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81 DJ의 대공요원 대학살, 진상 밝히고 원상복구해야 지만원 2010-01-09 22093 174
180 박근혜에 열 마디 욕하려면 이명박에는 백 마디 해야 지만원 2010-01-08 26078 189
179 생쥐 근성의 언론들 지만원 2010-01-08 19642 165
178 조선일보, 전두환에 원한 있나 ? 지만원 2010-01-07 19641 120
177 노골적으로 한국을 능멸하는 김정일과 정상회담? 지만원 2010-01-07 22663 89
176 국가정보원은 국민을 바보천치로 보고있는가?(송영인) 송영인 2010-01-07 17653 91
175 "군량미보급투쟁" 정상회담은 NO! (소나무) 소나무 2010-01-07 17291 56
174 5.18 명예훼손사건 속기와 녹음신청서(서석구변호사) 김진철 2010-01-06 19401 140
173 백수의 증가, 300만 시대에서 400만 시대로 지만원 2010-01-06 24555 71
172 범법자들에 국민장? 법을 유린하고 국민을 멸시하는 이 정부를! 지만원 2010-01-06 19368 125
171 올바른 역사는 나라의 생명, 진실은 말하다.(죽송) 죽송 2010-01-06 16667 102
170 더 큰 대한민국의 지름길 (송영인) 송영인 2010-01-05 19776 96
169 6.25동란의 영웅들을 회상하고 추모한다(이법철스님) 지만원 2010-01-05 18116 89
168 3.5차 정상회담 유혹과 미망 (소나무) 소나무 2010-01-05 20537 84
167 부탁의 말씀 드립니다 지만원 2010-01-04 24523 170
166 장준하, 5.16의 열렬한 지지자였다(정인봉 변호사) 지만원 2010-01-04 19787 95
165 혈맹관계에 대하여 (육사 21기 최승우 장군) 지만원 2010-01-04 19711 92
164 간첩의 배후 조종 없는 소요는 없다 지만원 2010-01-04 19677 94
163 5.18, 아직도 끝나지 않은 모략전 지만원 2010-01-04 19751 74
162 한국 최고수준의 노동운동가 이정로[백태웅]가 본 광주사태 지만원 2010-01-04 20067 66
161 미헤리티지재단 보고서 “광주사태 재조명” (번역 및 원문) 지만원 2010-01-04 18851 68
160 김정일에 충성맹세한 46개 언론사 사장 리스트 지만원 2010-01-03 60481 179
159 北 신년사에 추임새 넣는 南 매스컴 (소나무) 소나무 2010-01-02 18113 79
158 조선일보의 횡포와 일부 신군부의 패배전략 지만원 2010-01-02 23204 105
157 어처구니없는 굿판 (라덴삼촌 옮김) 라덴삼촌 2010-01-02 20950 108
156 남북한 좌익들의 위장평화 공세를 경계하자 지만원 2010-01-02 21808 92
155 5.18재판 3.18일 오후 4:30분으로 연기 지만원 2010-01-02 20804 112
154 2010신년사 金正日 "앵벌이" 선언(소나무) 댓글(2) 소나무 2010-01-01 15892 60
153 시스템클럽 가족분들께 새해 인사드립니다. 지만원 2010-01-01 20465 151
152 한국의 光榮 위해, 白虎의 해야 솟아라!(법철스님) 지만원 2009-12-31 17388 9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