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선언: 국정원이 간첩집단!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나의 선언: 국정원이 간첩집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02-05 20:33 조회9,43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나의 선언: 국정원이 간첩집단!

 

김대중이 대통령으로 취임한 직후인 1998.4.1. 국정원은 붉은 간첩집단이 통제하도록 개조됐다. 대공요원만 581명이 41일부로 전격 물갈이됐다. 기존의 애국적 대공수사-정보-공작 요원들이 말 한마디 못하고 팬티만 입은 상태에서 협박당해 국정원에서 쫓겨났다. 이후 1998년 말까지 국정원만 900, 경찰대북요원 2,500, 보안사 600, 공안검찰 40명이 일거에 숙청당했다.

 

                           지금의 국정원은 100% 북한 노동당 파출소 

나는 1980년~81년에 걸쳐 1년 동안 국정원에 있었다. 그때 사귄 친구 한 사람을 최근 만났다. 그로부터 들었던 이야기가 그때는 물론 지금의 국정원 사정을 실감 있게 전달한다. 전라도 사람이 자기 밑에 있었는데 김대중이 들어서자마자 갑자기 자기의 상관으로 뒤바뀌었다. 그러더니 툭하면 아무개 박사 내방으로 오슈수시로 불러 면박을 주고 결재서류를 집어 던지면서 모멸감을 주는 행동을 했다. 참고 참는 동안 암에 걸렸다

암에 걸린 사실이 발각되면 국정원에서 쫓겨난다. 연금을 받지 못한다. 출근을 하면서 암과의 투쟁을 했다. 그 전라도 인간의 횡포는 인간 이하였다, 영화에서 그린 일본 헌병은 양반이었다. 이게 전라도 인간이고, 이게 김대중이 심어놓은 국정원 간부인 것이다. 그들은 지금도 건재하면서 국정원을 북한의 대남공작부 파출소로 역할하게 한다 

지금 국정원은 이런 인간들이 호령하고 있다. 이번 국정원장을 했던 사람들 중 이런 말을 한 사람이 있다. 간첩과 빨갱이 간부를 잡아야 한다는 생각에 국정원 간부를 불러 의논을 하고 싶었는데 부를 인간이 단 1명도 없더라는 것이다. 모두가 수상한 인간들이었다고 했다.

 

       2006년~2011년까지 국정원에서 김정일에 충성한 사무관 이병영을 조사하라

2006년 탈북한 사람들 중 가명 김명국이 있다. 나는 그의 본명을 알고 있다. 그는 실제로 16세부터 살인기계로 훈련되어 19세에 북한에서 현존하는 상장(3성장군)을 파견대장으로 모시고 광주에 왔던 사람이다. 2013.5.15. 그는 채널A 탕탕평평에 얼굴을 가린 상태에서 소개되었다. 그는 국정원의 배려로 한국도로공사에 근무한다. 배려라기보다는 미끼요 목구멍이 포도청이라는 사실을 악용한 낚시일 것이다  

2006년 그가 탈북했을 때 그는 신이 나서 합조반에 그가 광주에 남파되었던 사실을 진술했다. 한국정부가 그런 그의 진술을 반길 줄 알았던 것이다. 그런데 노무현 정권 당시의 국정원에서 가명 김명국을 담당했던 사무관이 있었다. 그의 실명은 이병영이다. 그는 가명 김명국에 보안각서를 쓰게 했고, 그 따위 소리를 하고 다니면 쥐도 새도 모르게 죽는다고 협박했다. 이 사실을 나는 얼마든지 증명할 수 있다. 2011년 나는 이병영의 핸드폰으로 전화(016-588-3432)를 걸어 이 사실을 추궁했다. 그 즉시 그의 번호는 사라졌다. 그러나 내 수첩에는 사라진 그의 핸드폰 전화번호가 살아있다.

 

                            국정원이 광수 부정하기 작전의 원흉

나는 18만 쪽의 수사기록, 5.18유공자들의 진술서 및 회고록, 북한이 발간한 5.18역사책 등을 총 망라해 도합 8권의 책을 썼고, 마지막으로 ‘5.18영상고발이라는 화보집을 냈다. 이 영상고발 화보집에는 광주현장에서 촬영된 사진들 속 활동의 주역들 478명의 얼굴들이 북한정권 핵심인물들이라는 사실들이 밝혀져 있다. 이는 A4340쪽 분량에 국영문 그리고 영상분석 내용으로 작성됐다.

 

                                     국정원이 빨개 진 이유 

이 책은 벌써 1만권이 배포됐다. 이 책을 읽은 국민들은 100% 이 책의 내용에 공감한다. 그래서 많은 전직 고관들이 이 책을 국정원장 이병호에 가져다주었다. 그런데도 이병호는 단 한 마디로 사실이 아니다이 말을 앵무새처럼 말한다고 한다. 이병호는 내가 국정원 차장 보좌관으로 있을 때 미국에 나가 있는 I/O였다. 영어만 할 줄 알고 간단한 심부름만 하던 영어선생이었다 국정원 내부에서도 영어학교 선생이었다. 육군 참모총장을 지낸 남재준이라는 사람도 국정원 빨갱이들에 놀아나 2014년은 통일의 해라고 장담했다.

 

                        군의 34성 장관 모두 부하들 거짓에 놀아나  

나는 육군 중령과 대령으로 있을 때 국방연구원에 있었다. 나는 내가 대통령 즉 이 나라의 주인이라는 입장에 나를 세우고 내 계급과 내 연구소 직위를 마음껏 이용하여 국방 제 분야의 문제점을 파고 다녔다. 나는 내가 발견한 것들을 국방장관과 수많는 4, 3성 장군들에게 가서 이야기형식으로 말해주었다. 내 말을 듣는 모든 사람들이 하는 공통적인 말이 있었다. “ 내 밑엣 놈들 다 나를 속였다

 

                   국정원 이병호, 빨갱이 부하들에 놀아나는 허수아비   

국정원장 이병호, 이 사람은 나보다 불과 사관학교 3년 선배다. 나는 금방 안다. 이병호는 김대중이 심어놓은 빨갱이들에 부역하고 있는 부나비 인생이다, 나는 201511, 국정원에 가서 간첩 신고” “내우외환의 범죄사실을 신고형식으로 신고했다. 국정원은 내게 1개월 이내에 진전내용을 통보하게 되어 있다. 그런데 이제까지 답이 없다. 그리고 현역 국회의원이 가도, 사관학교 4성 장군 출신의 거물급들이 가도 지만원의 말은 다 거짓말이다. 지만원은 또라이인데 왜 자꾸 그러시느냐이런 말을 한다고 한다. 한마디로 개념 없는 육사선배다. 내가 이 자를 만난다면 광수 화보집으로 후려갈길 것이다. 이런 개념 없는 인간이 무슨 육사출신인가.

 

               오버액션 하는 태영호, 위장탈북자 총책으로 김정은이 보냈을 것 

201573일과 4일 채널A와 동아일보가 각각, 박승원 상장이 모스코바를 통해 탈북해, 남한 정보당국에 보호돼 있는 것으로 보도했다. 이때 우리는 박승원이 제37광수라는 사실을 공표했다, 이에 박승원 이름이 즉시 사라졌다. 광수를 인정하면 5.18이 북한의 남침이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것이 된다. 북한은 지금 현재 50명 이상의 위장 탈북자들을 남파하고 있다. 이들은 이제 만나러 갑시다’ ‘남남북녀’ ‘잘살아보세TV 방송 프로 등의 대 스타들이 되어 있다. 

그리고 이들은 각기 탈북자 및 통일단체들을 운용하고 대통령을 위시한 주요 인사들을 폭넓게 포섭하고 있다. 이들을 지휘한 사람은 황장엽이었다. 황장엽을 사살하라는 북한의지령이 있었다는 보도들은 황장엽의 입지를 높이는 북한과 국정원의 공동 공작이었다. 내가 보기에 박승원은 황장엽 대타였다. 그런데 그가 제37광수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국정원은 그를 숨기고 연금시켰다. 그리고 태영호가 그 대타로 지정된 것이다. 의심 없이는 안보가 없다, 나는 확신한다. 태영호는 위장 탈북자들의 총사령관으로 남한에 배치된 제2의 황장엽이다.

 

2017.2.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62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92 불안해 못 살겠다. 총리에 자리내주고 물러나라 지만원 2015-08-14 7702 521
11791 트럼프에 팽당한 퇴물기생 문재인 지만원 2018-06-07 5193 521
11790 나는 낭중지추, 대통령도 국정원장도 내가 통제한다 지만원 2015-06-24 7548 520
11789 특사단, 평화 쥐고 온 게 아니라 전쟁 쥐고 왔다. 지만원 2018-03-06 6024 520
11788 북한군 600명 어디서 나왔나? -망언의 본질- 지만원 2019-03-28 3566 520
11787 점점 처참하게 무너지는 민주화성지 5.18광주 지만원 2013-12-19 10160 519
11786 사이비 애국자들, 노숙자담요를 닮아라 지만원 2015-12-11 7303 519
11785 지용의 얼굴, 제73광수 얼굴 아니다 지만원 2018-05-21 5767 519
11784 박지원도 나경원도 정의용도 동급의 무식자들 지만원 2019-04-05 2473 519
11783 남재준 시원하게 잘한다. 지만원 2013-06-23 12243 518
11782 돌아온 야인시대 지만원 2013-11-25 11052 518
11781 국민여러분께, 군-경 여러분께 간절히 호소합니다! 지만원 2014-05-09 8496 518
11780 대통령이 못 하는 일, 조선일보 폐간, 우리가 하자 지만원 2016-09-02 6763 518
11779 미군은 땅굴 위치 알고 있다 지만원 2018-01-10 6200 518
11778 지만원은 이 시대 영웅으로 부각돼야 합니다. 지만원 2018-11-25 3814 518
11777 5.18 총력전 위해 커밍아웃하는 붉은자들 지만원 2019-01-17 3243 518
11776 황장엽과 지만원 지만원 2019-02-28 3292 518
11775 공무원이 가축인가? 세종시 용도 변경 급선무 지만원 2014-07-02 7517 517
11774 조갑제와 전라도의 합창, “광수는 조작” 지만원 2015-07-21 9904 517
열람중 나의 선언: 국정원이 간첩집단! 지만원 2017-02-05 9439 517
11772 인민군 판사들이 쓴 5.18 판결문 지만원 2012-08-09 18532 516
11771 전라도로부터 압박 받는 나경원 지휘부 지만원 2018-12-18 4674 516
11770 김무성, 다 된 밥에 재 뿌렸다! 지만원 2013-12-30 8650 515
11769 언론들 북에 떠는 이유: 사장들이 정조를 바쳤기 때문 지만원 2015-07-16 11170 515
11768 북한과 ‘뒷구멍 거래’하는 주사파 정부 지만원 2018-08-05 4967 515
11767 “5.18과 문재인”, 이 글자를 하늘 높이 띄웁시다. 지만원 2019-01-31 2948 515
11766 지만원 고소한 자들 무고로 고소할 것 지만원 2019-02-12 3674 515
11765 노무현 일당의 여적행위 지만원 2013-06-21 11466 514
11764 국가가 5.18역사의 진실탐구 노력에 가한 탄압-학대 사실 지만원 2015-12-26 6984 514
11763 문재인 좋다던 젊은이 전라인, 정신 좀 드는가? 지만원 2017-10-24 7016 5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