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 황교안, 오는 홍준표.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가는 황교안, 오는 홍준표.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7-03-17 22:53 조회2,286회 댓글1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황교안 국무총리가 불출마 선언을 한 것은 탄핵 사태에 이어 연달아 터진 두 번째 충격이었다. 더 이상 비빌 언덕이 없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더니. 황교안이 물러감으로서 홍준표가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그렇다! 우리는 홍준표를 잊고 있었다. 재판에 걸려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하늘이 대한민국을 보우하사 홍준표를 보내줬다. 그리고 김진태도 출마선언을 했다. 이만하면 황교안이 가고 없는 공백을 메우기에는 충분하고도 남는다. 좌측에 문재인과 안희정이 있다면 우측에는 홍준표와 김진태가 있다. 이만하면 해볼 만하고도 남는다.



그러고 보니 황교안이 권한대행으로 안방을 지키는 것도 나쁜 모습이 아니다. 미국이 북폭에 나설 확률이 높아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묵직한 황교안이 안방을 수비하고, 열혈전사 홍준표가 대문을 박차고 나아가 좌익과의 전투에 나서는 모양은, 황금분할의 역할 분담이라고 보여 진다.



홍준표는 이미 검증이 완료된 전사다.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도립병원이었던 진주의료원을 폐업시키면서 홍준표라는 명성을 장안에 드높인 바 있다. 민노총이 버티고 앉아 돈 먹는 하마로 전락한 진주의료원을 홍준표는 사방의 반대를 무릅쓰고 강력하게 밀어붙여 폐업시켰다. 홍준표의 눈부신 무공이었다.



홍준표는 박근혜가 가지고 있지 못한 것을 가지고 있을 확률이 가장 높은 정치인이다. 그것은 배짱이다. 이것이 없던 박근혜는 전직 야당인사들과 전라도 출신 인사들로 친위대를 구성했다. 이들 친위대가 민주당과의 전투에서 병풍 역할을 해줄 것으로 믿었다. 그러나 박근혜는 오히려 이들에게 배신을 당했다.



홍준표와 박근혜의 차이는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대응에서 확연히 나타난다. 블랙리스트 작성은 실제로 어느 정권에서나 있었던 정당한 통치 행위였다. 그러나 박근혜 정권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숨기는 데만 급급한 나머지 적절한 대응을 못함으로서, 블랙리스트 작성을 범죄 행위로 공격 받았다.



홍준표라면 어땠을까. 3월 15일 프레스센타에서 열린 한반도미래재단 초청 토론회에서 홍준표는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블랙리스트를 마치 5공 시절에 보안사가 민주인사를 미행하고 도청하는 것처럼 착각하는 것 같더라"

"(이회창 총재를 도왔던) 개그맨 한 사람은 아예 밥줄이 끊어져서 밤무대에 다니는 것도 차별받았다. 자기 (좌파정권)들은 그렇게 해놓고, 어떻게 우파정부에 들어와서 반대하는 좌파단체 리스트를 만든 것을 죄로 몰아붙이느냐"

"노무현 정권 당시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를 도와주던 연예인들이 방송 출연을 5년간 못했다. 우리도 너희들을 본떠서 (블랙리스트를) 해봤는데 이게 무슨 죄냐"



"자기들이 집권할 때는 우리를 도와주던 연예인들의 씨를 아예 말려버렸다. 우파 정부가 5년 집권하면서 소위 반대되는 좌파 단체는 지원 안 해도 된다"

"노무현 대통령 5년 동안 문화계를 지배하던 황태자가 2명 있었다. 그 사람들이 우리를 도와주던 개그맨, 탤런트들을 5년 동안 (방송에) 못 나가게 했었는데, 그걸 잊었느냐"



홍준표의 웅변을 들으니 눈물이 날듯하다. 어느 정치인이 있어서 이런 발언을 했던가. 우파가 홀대받는 사실은 논객들만 알고 있는 사실인 줄 알았다. 그런데 홍준표는 손바닥 들여다보듯 알고 있었다. 이런 사실을 박근혜는 알고 있었을까. 알고 있었다면 차은택 같은 사람을 '문화계 황태자'로 들여놓지 않을 것이고, 김상률 같은 사람을 교육뮨화수석으로 들여놓지도 않았을 것이다.



박근혜가 하지 못했던 것을 홍준표는 할 수 있을 것 같다. 홍준표는 상대방을 쓰러뜨리는 '무공'을 겸비했고, 사면초가의 포위망에서도 꿋꿋하게 소신을 굽히지 않는 '배짱'이 있다. 그리고 정치판의 판세를 읽는 '감각'도 있다. 이만하면 대표선수로서 부족함이 없지 않은가.



홍준표에게 마지막 하나마저도 겸비하고 있기를 바란다. 그 마지막 하나는 '역사'다. 대한민국의 역사에 무한한 자긍심을 갖고 있기를 바라며, 그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역사를 폄훼하는 광주5.18과 제주4.3의 왜곡에 대해서도 손바닥 들여다보듯 꿰고 있기를 바란다. 박근혜가 꼭 했어야 했는데 하지 못했던 '역사 바로잡기'를 홍준표가 꼭 해주기를 바란다.




비바람




댓글목록

황금분할님의 댓글

황금분할 작성일

비바람님의 통찰력 대단하십니다.
몇년전에 프레스센타에서
지만원박사님,조영환대표님을 뵈었고,
그때
비바람님의 제주 4.3사태에 대한 연설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9,769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첨부파일 관리자 2017-04-24 20204 200
공지 해외에서 송금 하시는 방법: 관리자 2016-12-30 18185 164
공지 “5.18 영상고발” 화보에 대하여 지만원 2016-10-24 35619 506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8-05 159345 491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01773 1113
공지 5.18광주 북한침략군 집단광수 입증증거 댓글1 노숙자담요 2016-03-02 154419 559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45454 767
공지 5.18 광주에 왔던 북한특수군 광수들 자료방 (5.18 게시판) 관리자 2015-06-24 184824 270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78601 76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67232 738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08823 1279
9758 5.18을 북한군이 주도한 확실한 증거들 지만원 2017-07-18 2740 165
9757 5.18에 북한군 개입이 불가능했다는 주장에 대해 지만원 2017-07-18 1427 153
9756 5.18유공자들이 받는 과도한 혜택 지만원 2017-07-18 1389 133
9755 5.18, 카빈소총 사망자에 대한 통계조작 지만원 2017-07-18 1167 150
9754 5.18의 진실을 파혜치는 조우석 평론가 관리자 2017-07-18 1430 110
9753 국가와 군이 해야 할 일을 대신하는 최승우 장군(예) 지만원 2017-07-18 1806 190
9752 빨갱이 나라 대한민국이 아닌가요 ? (Long ) Long 2017-07-18 1711 221
9751 5.18단체 86세 노파까지 내세워 위계 소송 지만원 2017-07-17 1997 204
9750 공지사항 2개입니다 지만원 2017-07-16 2805 177
9749 청와대 비서실 소속 인물들의 면면..(한글말) 한글말 2017-07-15 2690 299
9748 남철과 철수의 5.18 체험 이야기 - 북한 국어교과서 -(솔향기… 솔향기 2017-07-16 1462 138
9747 주체, 김일성 교시(뜻을) 받든 광주 인민혁명은 남한에서 가장 성… 솔향기 2017-07-15 1091 123
9746 (1)광주 5.18 인민봉기는 수령님 뜻을 받들어 일어났다(솔향기… 솔향기 2017-07-15 954 116
9745 광수 재판은 정부청사에 가서 해야 지만원 2017-07-15 2424 265
9744 준비서면(광주 '5.18영상고발" 발행금지 가처분) 지만원 2017-07-14 1055 154
9743 답 변 서(정대협) 지만원 2017-07-14 1026 156
9742 검찰 5.18관련 지만원 박사 기소 정당한가(뉴스타운실시간) 관리자 2017-07-14 1430 116
9741 국민제위께 적폐청산의 모델 심우정-이영남 검사를 고발합니다 지만원 2017-07-14 2674 294
9740 광주인들과 심우정-김영남 검사 엮는 실력 대단하다 지만원 2017-07-13 2345 27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