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를 안 할 수 없는 하나의 감동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소개를 안 할 수 없는 하나의 감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10-12 17:29 조회28,25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소개를 안 할 수 없는 하나의 감동           


이 이야기를 제가 소개하는 것은 좀 쑥스럽지만 그렇다고 그냥 넘길 수도 없기에 그  감동을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부천에 사시는 ‘월간시국진단’ 구독 회원님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살림이 넉넉지 못하여 마이너스 통장을 쓰고 계시면서도 ‘솔로몬 앞에 선 5.18’을 수십 권씩 사다가 친구들과 동창들에게 외상으로 우송판매를 하십니다. 책과 함께 양해의 편지가 동봉됩니다.


“책이 너무나 귀한 것이기 때문에 우선은 내가 사서 보내니 읽어보고 감동이 있으면 돈을 보내주고, 관심이 없으면 깨끗한 상태로 반송해 달라”는 간절한 부탁이  들어 있는 편지입니다. 더러는 돈을 보내고 더러는 반송을 할 것입니다. 이렇게 번거로운 일을 꾸준히 반복해 오고 계십니다. “이 책이 빨리 많은 사람들에게 읽혀야 할 텐데요” 걱정도 하십니다.


시국진단을 구독하시는 분들 중에는 수십-수백 권을 사다가 선물로 나누어 주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그런데 부천에 계시는 분은 마이너스 통장에서 돈을 빼다가 친구들과 동창들에게 일일이 외상으로 우송하는 일을 꾸준히 하고 계십니다. 자기 통장에서 구렁이 알 같이 귀한 돈을 꺼내 이웃에 나누어 주시는 분들에 대해서도 감동을 해 오던 터에 외상 판매에 나서신 부천회원님의 모습을 보니 또 다른 의미의 감동이 옵니다. 지난 번에는 달마님과 정의봉님께서 감동을 주셨습니다. 이처럼 우리 동네에는 늘 신선하고 잔잔한 감동이 흐르고 있어 마음의 양식이 되고 있습니다.   


부담을 드리기 위해 소개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 회원님께 축복의 염력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2010.10.12.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65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685 충격적인 한겨레신문 광고 지만원 2009-12-23 28417 178
13684 5.18재판 최종답변서(제6회)의 결론 지만원 2010-12-08 28415 283
13683 갈피 안 잡히는 대통령 지만원 2010-05-11 28400 228
13682 노회찬, 독도문제 제기 지만원 2010-03-01 28383 118
13681 천안함 보고서는 한번 보고 던지는 그림책인가? 지만원 2010-09-14 28367 115
13680 그래도 김태호가 돼야 희망이 있다! 지만원 2010-08-26 28305 348
13679 반기문은 소말리아 해적 소탕에 나서야 지만원 2010-11-16 28288 233
13678 대국민 역사 보고서, ‘솔로몬 앞에 선 5.18’ 지만원 2010-08-30 28274 185
열람중 소개를 안 할 수 없는 하나의 감동 지만원 2010-10-12 28255 265
13676 전라도 반골기질에 대한 증명 지만원 2012-12-28 28245 287
13675 대통령의 5.18 역적 사랑! 안 될 말입니다 지만원 2010-02-23 28241 176
13674 노동당 출장소 보훈처를 해체하라 지만원 2010-06-30 28214 338
13673 김대중 재판과 5.18재판에 대해 지만원 2011-03-08 28188 346
13672 5.18폭군의 종말! 지만원 2011-01-24 28186 384
13671 조갑제에 충고한다. 지만원 2009-12-14 28168 234
13670 530GP책이 탐정소설보다 더 스릴 있다 합니다. 지만원 2010-10-03 28159 231
13669 자유북한방송 탈북자 김영남의 경우 지만원 2010-09-30 28151 142
13668 강남의 한 부자 목사(김성광)로부터 받았던 협박 지만원 2009-12-21 28095 172
13667 조현오 경찰청장에 가르침을 바란다! 지만원 2010-11-01 28089 340
13666 우파 노인을 쥐 잡듯 했던 남팔도의 정체(꼭 보세요) 지만원 2011-08-09 28082 230
13665 왜 하필 박원순부터인가? 지만원 2010-09-16 28050 260
13664 지독한 친북사상 간직한 김황식 지만원 2010-10-01 28031 308
13663 김관진 내정자는530GP진실 밝혀라(프리존뉴스) 관리자 2010-12-04 27996 151
13662 황석영에 1:1 목장결투를 신청한다! 지만원 2010-08-30 27988 309
13661 친북인명사전 1차 수록 예정명단 100명 지만원 2010-03-13 27988 90
13660 6.2일 투표를 계기로 개성공단 인력 탈출해야 지만원 2010-05-27 27987 252
13659 한상렬 지지자들은 손들어 봐라! 지만원 2010-07-22 27981 327
13658 애국자가 매우 드문 나라, 누가 지키나? 지만원 2010-06-22 27979 319
13657 탈북자들이 증언하는 김대중의 정체 지만원 2012-07-30 27974 649
13656 본받아야 할 수서경찰서장 박재진 지만원 2010-02-10 27967 17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