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운전하는 버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내가 운전하는 버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06-10 01:22 조회3,29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내가 운전하는 버스  
 

나는 국가를 지키기 위한 많은 것들을 안다
아는 것은 저질로 안 것들이 아니라
많은 시력과 정력을 쏟아서 조금씩 쌓은 것들이다   

나는 내 자신을 즐길 생각을 하지 못했다
나도 모르게 5천만의 불침번이 되었고
얼어붙은 밤하늘의 등대지기가 되었다   

1981-87년 나는 국방연구원 연구위원으로
군 전체를 마구 휘둘렀다
중령-대령의 지만원
내가 가는 곳에는 암행어사 출두처럼 비상이 걸렸다
군 역사상 이를 부정할 사람 아무도 없을 것이다.
계급이 높아서가 아니라
계급 높은 사람들이 나를 국보라 인정했기 때문이었다   

나는 생각한다
내 인생은 어딜 가나 풍운아였다고
소위 때는 하사관들을 학대하는 대위를 패 버렸고
베트남에 가서는 장군도 절절 맨다는 미군 소령 발밑에 총을 쏘았다  

미국 해군대학원에 갔다
어쩌다 한국 장군들이 와서 미군에게 모욕을 당하면
내가 나서서 싸웠다  

이런 정신이 있었기에
나는 나를 향해 웃는 김대중을 빨갱이라 했고
나를 존경한다는 김진홍 목사를 향해 빨갱이라 했다  

지금은 5.18사기꾼들과 싸우는 시대
뒤늦게 각성한 사람들이 몰려온다
이 얼마나 그리던 계절이던가
하지만 나는 지치고 지처
이 그리던 계절을 가슴에 안을 에너지가 없는 것 같다 

나는 하늘과 조국이 나에게 명령한 모든 것을 수행했고
내가 가야 할 실존의 길
하늘이 내게 명령한 길을 조용히 수용할 것이다    

나에게는 매우 감사하게도 협심증 말고는 지병이 없다
하지만 나는 언제나 하늘의 부름을 기다리는 심정으로 살아간다
내가 사관학교 생도 때 읽은 영문 소설이 있다
Heaven knows ms. Aiiison  
하늘은 절해 고도의 정글 속에 고통 받는
한 여인을 외면하지 않았다
아마도 내가 그 여인의 험하지만 낭만적인 인생을
살다 가는 것 같다   

어느 날 나는 하늘에 당당히 결산할 것 같다
나는 당신이 부여해 주신 달란트를 충분히 개발했고
그걸 활용해 그래도 많은 인생들에
선을 전파했다고  

바통 터치, 릴레이 게임이
역사 발전의 게임이 아니던가
어서 누군가가
2. 3의 바통을 받으라
그리고 제2, 3의 버스를 운전하라 

나는 약 20년 동안 버스를 운전했다
기쁜 일, 슬픈 일 모두 함께 했다
수많은 승객들이 타고 내렸다
가는 사람 잡지 않고 오는 사람 막지 않았다
가슴에 담아 둔 아름다운 얼굴들 많이 있다
내 가슴 촉촉이 적셔 줄 참으로 환한 얼굴들 있다  

하늘 중천에 새겨져 영원히 가시지 않을
아름답고 화사한 꽃송이들
아마도 영원히 존재하는 붙박이처럼
내가 늘 보는 거울 속에 담겨
영원이 반짝일 것이다 

 

2017.6.10.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9,831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첨부파일 관리자 2017-04-24 22139 305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8-05 160929 503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03227 1152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47045 783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0533 78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68874 760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10378 1299
9824 박남선-심복례 1억 물어내라 민사소송 새글 지만원 2017-08-19 273 51
9823 문재인 때문에 다 죽게 생겼다 (비바람) 댓글(4) 비바람 2017-08-18 1428 171
9822 지만원의 시국진단 (2017.8.17) 새글 관리자 2017-08-19 1293 86
9821 상고이유서 (법원에서의 집단폭행) 지만원 2017-08-18 937 150
9820 문- 무식하면 용감하고 억지부리기 잘한다. (김피터) 김피터 2017-08-18 1532 240
9819 5.18역사 17년 연구했다고 몰매 때리는 빨갱이 세상 지만원 2017-08-17 2471 314
9818 1997.4.17. 대법원 판결의 의미 지만원 2017-08-17 1107 157
9817 미국과 연합한 존재는 한국이지 문재인 아니다 지만원 2017-08-17 2215 295
9816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대한민국이 산다 (비바람) 댓글(6) 비바람 2017-08-16 2373 256
9815 창평의 하얀 찔레꽃과 도청 상무관의 하얀 찔레꽃 지만원 2017-08-15 2406 244
9814 광복 72주년의 아침 (stallon) stallon 2017-08-15 1160 151
9813 5.18관련 광주법관들이 벌이는 무법천지를 국민 여러분께 고발(동… 관리자 2017-08-15 976 105
9812 <성명서> 5.18을 농단하는 광주판사들에게 경고한다 댓글(1) 비바람 2017-08-14 1664 219
9811 사기꾼에게 사기꾼 재판을 맡기는 나라 (일조풍월) 댓글(2) 일조풍월 2017-08-13 1345 153
9810 5.18기자 힌츠페터가 간첩인 이유 10가지(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7-08-13 2409 162
9809 ‘택시 운전사’ 거짓엔 감동이 없다 지만원 2017-08-14 4650 267
9808 문재인에 대통령 자격 있나? 지만원 2017-08-13 3768 273
9807 결론 (진정제목: 광주법원의 5.18관련사건 재판금지) 지만원 2017-08-13 1182 204
9806 광주법관들이 벌이는 무법천지를 국민 모두에 고발합니다 지만원 2017-08-12 4229 229
9805 5.18기념재단이 내세운 소송자 5명의 위계 지만원 2017-08-11 3012 237
9804 (8/11 마감)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안” … 도도원 2017-08-10 2245 166
9803 영화 '택시 운전사'의 주인공은 간첩! (비바람) 비바람 2017-08-09 5274 399
9802 박길성 광주판사에 보내는 북한군개입 추가증거9 지만원 2017-08-09 2489 11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