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핵전략, 그 가정이 빗나갔다. 그것이 멸망을 부른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북한의 핵전략, 그 가정이 빗나갔다. 그것이 멸망을 부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08-06 14:57 조회3,76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북한의 핵전략, 그 가정이 빗나갔다. 그것이 멸망을 부른다

모든 과학적 이론과 정책은 가정을 전제로 한다. 그런데 김일성-김정일 시대의 가정이 빗나갔고, 김정은의 추가한 가정이 빗나갔다. 김정은은 지금까지도 그 잘못된 가정 위에 세워진 정책이론을 저돌적으로 강행하고 있다. 김일성-김정일의 가정은 무엇이었는가? 북한이 핵탄두 ICBM만 만들면 주한미군을 압박하여 한국에서 추방시킬 수 있다고 가정했다. 이 가정은 또 다른 세 가지의 가정에서 출발했다.

                                      김일성-김정일의 빗나간 가정

1) 미국은 생명을 중시하는 나라이기 때문에 한국에서 미국국민들이 살상당하는 것을 몹시 무서워할 것이고 2) 미 본토를 공격당하면서까지 한국을 지켜줄 리 없다는 것이고 3),일본과 괌을 선제공격하면 미 본토에서 증원군이 한국에 오기 전에 이미 전쟁은 끝난다고 가정한 것이다. 미국이 북한의 힘 앞에 굴복할 것이라는 가정인 것이다. 그러나 이 모든 가정은 1980년대의 기술과 국제정세를 감안한 것으로 모두 빗나간 가정이다.

                                        김정은의 가정도 빗나가

김정은은 또 다른 가정 위에서 핵공세를 취하고 있다. 그동안 조지 부시, 클린턴, 오바마 시대에 벼랑끝전술을 취해 보니 미국 지도자들은 종이호랑이라는 것이다. 트럼프 역시 그러할 것이라고 가정하고 있다. 그러나 이 역사 빗나갔다.

UN은 현지시각 85, 15개의 안보리이사국 만장일치로 역사상 가장 강력하다는 태풍급 대북제제 결의한 2371호를 가결시켰다. 이는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의 외교적 강공에 일단은 굴복한 결과다. 중국과 러시아를 핑계삼아 안보리회의를 열지 않겠다는 미국의 단호한 자세와 두 나라를 향해 슈퍼301조 등 강력한 경제제재를 취할 수 있는 명령권을 미의회로부터 허락받았기 때문이다. 이번 대북제재 2371호는 북한의 연수출 금액의 3분의 110억 달러를 차단시키는 효과를 가져 온다고 한다.

석탄, 철광석, , 해산물 수출이 금지되고 이 시각 이후 모든 유엔회원국은 북한으로부터 노동자를 수입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트럼프는 미국개념에 입각해 이는 김정은 정권에 엄청난 타격을 안겨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이로 인한 고통은 김정은에 가는 것이 아니라 북한주민에게 안겨지게 될 것이다. 김정은은 모든 주민이 굶어죽어도 핵심당원 200만 정도만 있으면 된다고 생각하는 존재다.

                                      미국의 선택은 오로지 군사공격

역사상 가장 강도가 높은 제재, 중국-러시아까지 동참하는 고강도 제재가 현실화될 것임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에 대한 공격을 저울질 하고 있다. 김정은이 살아있는 한 김정은은 북한주민이 다 기아로 사망한다 해도 당 핵심들만 가지고 핵-놀음을 계속할 것이 명백하기 때문에 그에게 시간을 더 이상 내줄 수 없다는 판단이다. 따라서 미국의 입장에서 보면 이번 유엔결의안은 덤(없는 것보다 좀 나은 것, nice to have)이고, 해결책은 오로지 김정은과 핵-미사일 체계를 지워버리는 것뿐이라고 판단한 듯하다.

이른바 외과수술(surgical strike)이라는 대안이 전문가들이라는 사람들 사이에 거론되어 왔다. 하지만 이는 일반상식인들 사이에서만 상상할 수 있는 비현실적인 꿈같은 대안이다. 외과수술이 현실적이라는 판단이 섰다면 미국이 왜 이제까지 실천하지 않았을까. 북한은 외과수술을 그냥 앉아서 당하지는 않는다. 초전에 통신시설을 마비시키고 주요 공격시설과 장비를 무력화시켜 전쟁의지를 말살시켜야만 한다. 일단 공격을 선택했으면 그것은 전면전 차원에서 철저하고도 무자비하게 이루어져야만 한다. 미국은 북한으로 넘어간 공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지켜보고 있다.  

 

2017.8.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9,84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첨부파일 관리자 2017-04-24 22556 322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8-05 161249 505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03498 1156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47405 78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0847 793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69164 760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10700 1300
9835 문재인, 5.18 환상 갖고 촐랑대지 말라 새글 지만원 2017-08-23 588 88
9834 1980.5.21.상황 기록한 검찰보고서 9개 줄 새글 지만원 2017-08-23 1069 132
9833 5.18 폭동, 북한이 주도한 증거 새글 지만원 2017-08-23 1281 147
9832 1997. 대법원 판결의 의미 새글 지만원 2017-08-23 471 79
9831 머리말 (5.18. 팩트로만 증명된 북한특수군) 지만원 2017-08-22 1198 178
9830 대한민국 우파 정당의 살모사(殺母蛇) 전통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7-08-22 1491 176
9829 5-18 북한공작조, 제2광수 김성남을 1990년 북경아시안게임시… 댓글(3) 해머스 2017-08-21 2128 121
9828 관할법원지정 신청서(대법원에) 지만원 2017-08-20 1321 147
9827 미국과 연합한 존재는 한국이지 문재인 아니다(영문 포함) 지만원 2017-08-20 1725 223
9826 속지말자, 푸른 눈의 목격자(힌츠페터)에 지만원 2017-08-20 5639 265
9825 미CIA문서에 대한 종지부 지만원 2017-08-20 2126 211
9824 박남선-심복례 1억 물어내라 민사소송 지만원 2017-08-19 1776 237
9823 문재인 때문에 다 죽게 생겼다 (비바람) 댓글(4) 비바람 2017-08-18 2784 251
9822 지만원의 시국진단 (2017.8.17) 관리자 2017-08-19 2462 129
9821 상고이유서 (법원에서의 집단폭행) 지만원 2017-08-18 1381 162
9820 문- 무식하면 용감하고 억지부리기 잘한다. (김피터) 김피터 2017-08-18 1876 264
9819 5.18역사 17년 연구했다고 몰매 때리는 빨갱이 세상 지만원 2017-08-17 2879 329
9818 1997.4.17. 대법원 판결의 의미 지만원 2017-08-17 1282 162
9817 미국과 연합한 존재는 한국이지 문재인 아니다 지만원 2017-08-17 2499 306
9816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대한민국이 산다 (비바람) 댓글(6) 비바람 2017-08-16 2612 266
9815 창평의 하얀 찔레꽃과 도청 상무관의 하얀 찔레꽃 지만원 2017-08-15 2541 248
9814 광복 72주년의 아침 (stallon) stallon 2017-08-15 1240 153
9813 5.18관련 광주법관들이 벌이는 무법천지를 국민 여러분께 고발(동… 관리자 2017-08-15 1066 10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