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4성장군에 대한 모독을 멈춰라!(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대한민국 4성장군에 대한 모독을 멈춰라!(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7-08-06 19:49 조회3,553회 댓글3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에 대한 '갑질 의혹'이 연일 언론에 오르고 있다. 그런데 박찬주 사령관의 개인사, 가정사에 시시콜콜한 것까지 파헤치며 도를 넘는 바람에 박찬주 사령관은 심각한 인격 모독과 명예훼손까지 당하고 있다. 언론들은 갑질 의혹에 관한 진실 규명은 안중에 없고 박찬주에 대한 인격 살인과 매장을 목표로 하고 있는 듯 하다. 

물론 공관병에 대한 과도한 갑질에 대해서는 응분한 처벌이 필요할 것이다. 그러나 처벌을 넘어 군 사령관에 대한 언론의 과도한 인격 모독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 공관병에 대한 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며, 그동안 공관병에 대한 갑질이 어찌 박찬주 사령관에 대해서만 해당될 것인가. 

공관병은 오래전 부터 한국군에 존속되어 오던 제도였고, 일반 장교에게도 당번병이 존재할 정도였다. 그 어느 정권에서도 공관병은 존재했고, 그 어느 사령관에게도 공관병에 대한 일종의 '갑질'은 존재했다. 그런데 왜 유독 지금에서야 박찬주에게 한풀이를 하는 것은 그 '배경'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우선 '박찬주 갑질 폭로'를 주도하는 '군인권센터'란 단체를 주목해야 할 것이다. 군인권센터의 임태훈 소장은 병역거부로 군대 대신 감방에 갔던 사람이고, 성소수자 인권연대에서 활동했던 전력도 있다. 그리고 임태훈은 태극기 집회 연사 5인을 내란선동으로 고발했던 인물이다. 

군인권센터가 박찬주 사령관을 물고 늘어지는 것은 인권보다 정치적 행동이다. 좌익단체가 군대를 모독하는 것은 많이 보아오던 풍경이다. 좌익정권이 들어설 때마다 좌익단체들은 시민단체라는 허울을 쓰고 발호했고, 이들은 대한민국 군경을 매도하고 모독하는 것을 주업으로 하며, 대한민국에 대한 증오심을 청소년들에게 심었다. 

김대중 정권이 들어서자 좌익들은 파월한국군을 미국의 용병이고 학살자라며 매도했다. 김대중은 베트남을 방문해서 한국군의 잘못(?)에 미안하다며 사과했다. 노무현은 제주4.3때 공산폭도들을 진압했던 군경의 잘못(?)에 대해 사과했다. 노무현은 한국의 장군들을 '똥별'이라 매도했고, 심지어 청년들의 군대 생활을 ‘썩는’ 것으로 폄하하기까지 했다.

김대중 노무현의 뒤를 잇는 문재인이 집권했으니 엘리트 장군 한 명 정도를 '개차반'으로 만드는 것은 식은 죽 먹기다. 게다가 박찬주는 박근혜의 동생 박지만과 육사 동기생이었고, 박근혜 정부의 김관진 라인으로 분류되던 인물이었으니, 어찌 문재인 정권 아래에서 목숨을 부지하기를 바란단 말인가.

공관병의 '인권'을 위하여 대한민국 엘리트 장군의 '명예'를 무참하게 밟아버리는 것은 정상적인 국가가 아니다. 아마도 박찬주 사령관은 충청도 출신으로 어느 전라도 출신의 장군 승진 길을 막아서고 있던 것은 아니었나. 인권이라는 미명 아래 박찬주가 퇴진함으로서 자기들의 승진과 출세길이 훤하게 트인 것은 아니었나.

좌익정권만 들어서면 군인과 군대를 모멸하는 일이 버릇처럼 되풀이 되고 있다. 5.18폭동을 진압했던 군인들은 훈장을 박탈당하고 명예를 짓밟혀야 했다. 공산폭도들의 반란을 진압해 대한민국 건국에 공로를 세웠던 군인들은 학살자가 되어야 했다. 대한민국 군대에 대한 모독은 좌익들의 망국적 언동이다. 이들을 막지 못하면 나라가 망한다. 

군인들이 명예를 훼손당하고 학살자로 매도당하는 방치하면 청년들은 대한민국에 대한 증오심을 가지게 된다. 청년들이 대한민국에 대한 자긍심을 가지지 못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기둥뿌리가 뽑히는 것이다. 좌익들은 이것을 노린 것이다. 좌익들의 공격에서 대한민국 군경을 방어하는 것은 우익지사들의 몫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湖島님의 댓글

湖島 작성일

젊은 병사들이나 전역한 젊은이들을 폄훼할 마음 없다.! 지금의 전 세대는 잔혹한 군생활을 했다고 해도 과언이 결코 아니다.
참고 견뎌 왔고, 주어진 임무를 다해왔다. 군의 새로운 진화가 있어 왔다고 해도- 군 인권세터? 그게 무신 정부 조직이가? 뭐하는데? 장군이 그런데 당해야 하나?
장군에 대한 씻을 수 없는 모독을 그냥 넘길수 없다. 그것들을 믿지 않는다. 장군은 항상 자신을 지킬수 있어야 한다. 한미 양군에 있어봤지만,- 한마디로 분통 터진다.
장군들은 자기관리를 하지 못하면 별을 달지 마라.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모조리 지휘관을 주사파에 맹종하는 자들(김장수/김관진 부류)로  채워서
북한 돼지가 남침 접수하도록 군을 무력화시키는 전략이 시작되었다.
나 같으면, 주사파 정권에 항명하여, 후배들이 애국전선에 나서도록
선언할 것이다.
치사하게 쫓겨날 바에야, 올바른 군인관을 심어주고 나와야 할 것이다.

멸공공수님의 댓글

멸공공수 작성일

빨갱이는 커피 마시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고,,쓰레기통은 숨기고,,
국군, 미군은 커피 마시는 모습을 숨기고,,,쓰레기통을 사진찍고,,,
홍어한테 그렇게 당하면서 또 당하는 개돼지 조센징들...

최근글 목록

Total 9,84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첨부파일 관리자 2017-04-24 22556 322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8-05 161249 505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03499 1156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47405 78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0847 793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69168 760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10700 1300
9835 문재인, 5.18 환상 갖고 촐랑대지 말라 새글 지만원 2017-08-23 589 89
9834 1980.5.21.상황 기록한 검찰보고서 9개 줄 새글 지만원 2017-08-23 1072 132
9833 5.18 폭동, 북한이 주도한 증거 새글 지만원 2017-08-23 1283 147
9832 1997. 대법원 판결의 의미 새글 지만원 2017-08-23 471 79
9831 머리말 (5.18. 팩트로만 증명된 북한특수군) 지만원 2017-08-22 1198 178
9830 대한민국 우파 정당의 살모사(殺母蛇) 전통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7-08-22 1492 176
9829 5-18 북한공작조, 제2광수 김성남을 1990년 북경아시안게임시… 댓글(3) 해머스 2017-08-21 2130 121
9828 관할법원지정 신청서(대법원에) 지만원 2017-08-20 1322 148
9827 미국과 연합한 존재는 한국이지 문재인 아니다(영문 포함) 지만원 2017-08-20 1726 223
9826 속지말자, 푸른 눈의 목격자(힌츠페터)에 지만원 2017-08-20 5639 265
9825 미CIA문서에 대한 종지부 지만원 2017-08-20 2126 211
9824 박남선-심복례 1억 물어내라 민사소송 지만원 2017-08-19 1776 237
9823 문재인 때문에 다 죽게 생겼다 (비바람) 댓글(4) 비바람 2017-08-18 2785 251
9822 지만원의 시국진단 (2017.8.17) 관리자 2017-08-19 2463 129
9821 상고이유서 (법원에서의 집단폭행) 지만원 2017-08-18 1381 162
9820 문- 무식하면 용감하고 억지부리기 잘한다. (김피터) 김피터 2017-08-18 1876 264
9819 5.18역사 17년 연구했다고 몰매 때리는 빨갱이 세상 지만원 2017-08-17 2879 329
9818 1997.4.17. 대법원 판결의 의미 지만원 2017-08-17 1282 162
9817 미국과 연합한 존재는 한국이지 문재인 아니다 지만원 2017-08-17 2500 307
9816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대한민국이 산다 (비바람) 댓글(6) 비바람 2017-08-16 2612 266
9815 창평의 하얀 찔레꽃과 도청 상무관의 하얀 찔레꽃 지만원 2017-08-15 2541 249
9814 광복 72주년의 아침 (stallon) stallon 2017-08-15 1240 153
9813 5.18관련 광주법관들이 벌이는 무법천지를 국민 여러분께 고발(동… 관리자 2017-08-15 1067 10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