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관병 갑질’ 박찬주 대장, 이런 선배 조금만 닮았더라도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공관병 갑질’ 박찬주 대장, 이런 선배 조금만 닮았더라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08-08 21:40 조회3,39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공관병 갑질’ 박찬주 대장, 이런 선배 조금만 닮았더라도

 

이국진씨(오른쪽)와 전방부대 GOP에서 근무중인 쌍둥이 아들

[아시아엔=편집국] 박찬주 2군사령관 부부의 공관병 갑질사건과 관련해 국방부가 7일 오전 긴급회의를 여는 등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특히 최근 북한의 잇단 핵 및 미사일 발사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터진 이번 일로 국민정서도 크게 격앙돼 있다. 한편으로는 이 사건이 공관병 제도 개선의 확실한 계기가 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사건 발생 1주일 뒤인 지난 5일 한 시민이 공관병 시절 체험담을 <아시아엔>에 전해왔다. 제보자 이국진(50·사업)씨는 1989년 6월~1990년 5월 육군 17사단(당시 사단장 최승우 소장·육사 21기) 공관병으로 근무했다. 이씨는 “최근 박찬주 대장 사건을 보며 너무 터무니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나의 경우는 정반대의 공관병 경험을 해 이같은 지휘관도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30년 가까이 지난 옛 이야기지만 공관병뿐 아니라 부하사병들을 친자식처럼 돌봐주던 지휘관이 당시에도 계셨다”며 “그분 지휘 하에 군생활을 보낸 분들은 그때의 좋은 추억을 지금도 기억하고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아시아엔>은 이국진씨의 제보 내용을 문답식으로 정리했다.

공관병으로 가려면 흔히 말하는 ‘빽’(배경)이 있어야 한다고 하던데···.
“나는 최 장군님 이전 사단장 때부터 있었다. 내 키가 184인데 새로 부임해 오신 최 사단장님이 ‘너 개인적으로 호감이 간다. 나 하고 계속 근무하자’고 하셔서 있게 됐다.”

공관병들은 빨래라든지 지휘관 가족의 온갖 심부름도 시킨다고 들었는데···.
“당시 사단장님 가족으로 초등학생이던 딸과 중고생 오빠 둘, 그리고 약간 치매 끼가 있으신 노모가 계셨는데, 궂은 일은 모두 사모님과 가족들이 했다. 나를 포함해 다른 한명의 사병은 공식적으로 규정에 나오는 일만 하면 됐다. 농구를 좋아하던 아이들은 나를 아저씨라 부르며 함께 운동을 하곤 했다.”

지휘관보다 부인들이 더 갑질을 한다고 하더라.
“그렇다고 얘기를 들었는데, 최 장군님 사모님은 정반대셨다. 당시 공관에선 사복을 입고 근무했는데, 계절이 바뀌면 사모님이 옷을 사다주시곤 했다. 식사도 가족들과 한 테이블에서 할 때도 종종 있었다.”

제대후에도 사단장을 만났나?
“물론이다. 내 결혼식 주례를 서주셨다. 쌍둥이 아들이 전방 GOP에 근무하는데, 한 내무반에서 근무하도록 배려해주신 걸로 안다. 요즘은 사업하느라 자주 못 뵙지만, 그래도 1~2년에 한번은 만나 식사하곤 한다. 그런데, 나만 그런 게 아니라 사단장님이 60년대 후반 초급장교 시절부터 함께 근무하던 부하사병들과도 만나는 걸로 안다. 나중에 들은 얘기지만, 사단장님이 사단을 떠난 후 17사 사병들한테 받은 편지가 3천통이 넘는 걸로 안다.”

공관병들은 일과 후에도 온갖 잡일을 도맡는다고 하더라.
“웬걸? 사단장님은 책을 자주 읽고 생각을 많이 하라고 늘 말씀하셨다. 그리고 때때로 메모지 등에 만년필로 좋은 말씀을 써서 우리들에게 전해주셨다. 그 말씀들이 젊은 시절 겪었던 어려움들을 극복하는데 큰 힘이 됐다. 늘 웃음을 잃지 않을 수 있는 것도 그때의 좋은 경험과 기억 덕택이라고 생각한다.”

이씨는 전화를 끊을 무렵 자신의 제대 회식 때 일에 대해 한마디 더 하겠다고 했다.

“공관에서 회식을 했어요. 최승우 장군님하고 사모님, 장군님 애들, 그리고 사단참모 몇 분 하고요. 공교롭게도 그날 아침 군단장님이 사단장님에게 회식을 하자고 하셨답니다. 그런데 사단장님께서 ‘저는 오늘 당번병과 미리 약속을 해서 참석할 수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하고 안 가셨다는 얘기를 나중에 들었어요. 약속은 윗사람이나 가진 사람보다 먼저 한 약속, 선약이 가장 우선이라는 걸 늘 강조하셨죠. 저도 그대로 실천하고 있고요.”

이씨는 제대 기념선물로 최승우 사단장한테 받은 잔과 재떨이를 ‘가보’로 간직하고 있다고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065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첨부파일 관리자 2017-04-24 30953 644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8-05 167149 550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08659 1243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52923 831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6376 86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75152 813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17026 1350
10058 흰 이 드러내며 실실 웃고 다니는 건 위험한 증후군 새글 지만원 2017-12-17 1717 221
10057 말문이 막힌다 새글 지만원 2017-12-16 2632 347
10056 전쟁, 언제 날까? 새글 지만원 2017-12-16 3265 374
10055 5천만의 자존심을 뭉갠 대통령 (Evergreen) 댓글(5) Evergreen 2017-12-15 2662 312
10054 문재인 땜에 창피해 못살겠다. 지만원 2017-12-15 4601 512
10053 국회 국방분과위원회 한국당 명단 지만원 2017-12-14 2987 372
10052 하늘이 준 선물, 5.18 국회공청회 지만원 2017-12-13 4169 580
10051 틸러슨의 조건 없는 대화 제의의 의미 지만원 2017-12-13 3501 439
10050 대법원에 등불이 꺼졌습니다 지만원 2017-12-12 3263 432
10049 비상근무 해도 부족한 한국당, 딴 짓들이라니 지만원 2017-12-12 2686 374
10048 인민군 부대로 돌변한 대법원의 완장판결 지만원 2017-12-12 3160 339
10047 내가 본 최고의 코미디 공소장 지만원 2017-12-11 3099 401
10046 12월 12일(화) 정대협 민사재판 지만원 2017-12-11 2149 219
10045 전라도 공격할 수 없는 자 대한민국 못 구한다 지만원 2017-12-10 3966 390
10044 오 하늘이여, 진내사격 청합니다 지만원 2017-12-10 3522 456
10043 전쟁? 한반도와 중동에서 동시 발발 지만원 2017-12-10 7103 524
10042 평창 올림픽: 트럼프와 문재인과의 대결장 지만원 2017-12-09 3925 396
10041 평창 올림픽, 청와대 바보짓 바라보기 딱해 지만원 2017-12-08 4677 451
10040 민주화 교주 김대중의 3천억 비자금 지만원 2017-12-08 3772 448
10039 DJ비자금 3,000억 조성사실 첫 폭로(주간조선) 지만원 2017-12-08 3069 373
10038 감나무 밑에 드러누운 한국당 나리들 지만원 2017-12-08 2372 324
10037 문재인이 하고 싶어 하면, 될 것도 안 되는 세상 지만원 2017-12-07 3920 444
10036 정치에 순진무구한 송영무 (Evergreen ) Evergreen 2017-12-06 2283 27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