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택시 운전사'의 주인공은 간첩!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영화 '택시 운전사'의 주인공은 간첩!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7-08-09 23:33 조회6,36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영화 '택시 운전사'는 5.18 당시 광주에 들어가 5.18을 취재했던 독일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Jürgen Hinzpeter)와 택시운전사 김사복을 그린 영화다. 힌츠페터가 국내에 알려졌던 것은 2003년 KBS에서 '푸른 눈의 목격자'라는 다큐를 방영하면서였다. 

힌츠페터는 이승만 박정희로 이어지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민주주의 발전을 가로 막았던 독재시대로 규정하는 인물이었다. 그래서 힌츠페터의 5.18은 편향적 시각과 선동으로 가득차 있다. 여기에는 이유가 있었다. 힌츠페터의 5.18취재 목적은 '진실 보도'가 아니라 '정치 선전'이었기 때문이다. 

영화에서는 힌츠페터가 광주로 가기 위해 우연히 만나는 택시운전사(송강호)는 일반적 보통의 택시운전사가 아니다. 택시에는 세 사람이 타고 있었다. 힌츠페터와 녹음기사와 택시운전사 김사복이다.(영화에서는 어떤지 모르겠다) 세 사람중 최소한 두 사람은 모종의 임무를 띤 사람이었다. 힌츠페터와 택시운전사였다. 

힌츠페터는 기자였지만 해외공보원에 취재경로를 밝히고 허가를 받은 것이 아니라 비공식으로 광주에 들어갔다. 기자로서 있을 없는 일이었다. 힌츠페터는 폭동발발로 겹겹이 포위된 광주를 안방 드나들듯 들락거렸다. 국내 사람들도 들어가기 어려운 광주를 힌츠페터는 두번씩 들어가고 나왔다.

5.18 당시 폭도들은 방송국을 불태우고 기자들을 적대시했다. 그러나 힌츠페터는 광주 폭도들에게 환영을 받았고, 폭도들은 힌츠페터 일행을 차량에 태워 시내를 돌며 촬영에 적극 협조했다. 힌츠페터는 5.18의 '주최 측'과 한통속이었고, 주최 측의 초청을 받아 광주에 들어간 것이었다. 

시스템클럽의 '노숙자담요'는 북한에서 열린 노동당 창건 기념식장에 참석한 힌츠페터의 사진을 찾아내어 힌츠페터를 '601광수'로 명명했다. 노숙자담요는 5.18폭동에 참가한 북한군을 찾아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북한군이 600명으로 추정되기에 힌츠페터에게는 601이라는 번호를 부여한 것이다.

힌츠페터를 광주로 잠입시켰던 택시운전사 김사복의 정체도 마찬가지였다. 보통의 택시운전사였다면 힌츠페터를 광주에 내려놓고 돌아갔을 터였지만 김사복은 광주에서 끝까지 힌츠페터와 동행했다. 서울 운전사이면서도 농로까지 파악할 정도로 광주 지리에도 능통했다. 김사복은 힌츠페터의 안내와 경호를 책임진 요원이었다.

'역사로서의 5.18'의 저자이자 5.18 연구가인 김대령은 김사복에 대해 조총련 산하단체 한민통 요원이라고 밝혔다. 그 이유로 김사복은 힌츠페터가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공항에서 힌츠페터를 마중했고, 5월 19일 조선호텔에서 김사복은 힌츠페터와 같이 묵었다. 김사복은 영어에도 능통했고 광주 지리에도 능통한, 5.18을 위해 준비된 인물이었다.

KBS에서 힌츠페터 다큐가 방영될 때가 노무현 정권 때였다. 이제 다시 문재인 정권에서 힌츠페터가 등장하는 것을 보니 다시 세상은 붉어진 모양이다. 육영수 여사를 저격했던 문세광도 한민통 요원이었으니, 조만간에 문세광을 찬양하는 영화도 나오지 않을까 걱정된다. 

좌익정권이 들어설 때마다 못 볼 꼴을 보게 된다. 전 인류가 살인마로 규탄하고 있던 리비아의 카다피에게 불교인권상을 수여한 것도 노무현 시절의 좌익들이었다. 반(反)대한민국 성향의 반역자 김석범에게 4.3평화상을 수여한 것도 대한민국의 좌익세력들이었다. 

좌익정권이 들어서면 으레 5.18폭동을 미화하는 영화가 만들어진다. 이런 것들은 5.18 주체세력이 북한군이라는 진실을 덮기 위한 선동질에 다름 아니다. '택시운전사'도 힌츠페터와 김사복의 정체를 오도하기 위한 영화다. 힌츠페터는 '푸른 눈의 목격자'가 아니라 '푸른 눈의 간첩'이었다. 

'택시운전사'를 보고 가슴이 뭉클했다느니, 눈물이 흘렀다느니 하는 감상적 후기평의 주인들은 진실을 보지 못한 눈뜬 소경들이다. 선동에 속아 진실을 보지 못하면 개돼지가 되고, 개돼지가 넘쳐나게 되면 대한민국은 간판을 내리게 된다. 속지 마라, 선동과 날조는 가슴을 울리며 다가온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17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0040 1280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54535 849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첨부파일 관리자 2017-04-24 32836 739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8-05 168746 571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8240 894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77013 830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18593 1369
10165 [지만원의/5.18특별강연] (2018.1.22) 새글 관리자 2018-01-22 122 18
10164 김대중의 4.3 역사관 근거자료 새글 지만원 2018-01-22 569 84
10163 광주사태가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한 경위 새글 지만원 2018-01-22 482 77
10162 광주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둔갑된 근원 이해하기 지만원 2018-01-21 1484 202
10161 김대중의 CNN 인터뷰 자료 원문 출처 찾아주십시오 지만원 2018-01-21 1311 229
10160 제488광수 조선올림픽위원회 위원장 김유순 지만원 2018-01-21 1181 153
10159 “광주사태” 가 “민주화운동”으로 탈바꿈된 근거 지만원 2018-01-21 1303 154
10158 제487광수 당 중앙위 공안당담 비서 계응태 지만원 2018-01-21 884 153
10157 제486광수 당 중앙위 검열위원장 박용석 지만원 2018-01-21 784 142
10156 마식령스키장과 박승원 상장 지만원 2018-01-20 2108 250
10155 장진성: 김일성종합대학 박사원, 교수로 승격 지만원 2018-01-20 1571 278
10154 제485광수 문화상,국가영화위원회 위원장 홍광순 지만원 2018-01-20 1225 175
10153 제484광수 김정남 독살배후 주 말레이지아 대사 강철 지만원 2018-01-19 1872 215
10152 지만원의/시국진단 (2018.1.18) 관리자 2018-01-19 1575 122
10151 히틀러의 올림픽, 문재인의 올림픽.(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8-01-18 1464 224
10150 제483광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최휘 지만원 2018-01-19 1417 189
10149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건 과학 아닌 흥정 결과 지만원 2018-01-19 1213 189
10148 "제주4.3은 공산주의 폭동" - 4.3규명연대(비바람) 비바람 2018-01-17 1018 164
10147 남북실무회담 수석대표 147광수 권혁봉 지만원 2018-01-17 2034 261
10146 청와대, 자기들만 살려고 백신 확보하고도 언론에 재갈? 지만원 2018-01-17 2034 301
10145 호외지 발행 배포금지 가처분에 대한 상고 지만원 2018-01-17 1229 173
10144 광주 8,200만원 배상 판결에 대한 준비서면 지만원 2018-01-17 871 134
10143 광주 8,200만원 배상 판결에 대한 항소이유서 지만원 2018-01-17 723 1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