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평의 하얀 찔레꽃과 도청 상무관의 하얀 찔레꽃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창평의 하얀 찔레꽃과 도청 상무관의 하얀 찔레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08-15 15:52 조회3,27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창평의 하얀 찔레꽃과 도청 상무관의 하얀 찔레꽃 

 

제신문 기자팀 1980. 5.22. 교도소 근방에서 하얀 찔레꽃 얹힌 북한군 추정시체 2구의 특이한 장례행렬 목격, 5.24.오전 화이버 모에 하얀 찔레꽃 동여맨 무장트럭(3)과 무장한 또 다른 질서통제 요원 3, 시체가 진열된 상무대로 진입하려는 성난 광주시민들 진입 못하게 통제  

https://www.youtube.com/watch?v=mG3nfjgU0XM&t=218s  

위 동영상은 5.18 진실규명을 전문으로 하고 거기에 올인하는 참깨봉송보도내용입니다. 내용은 1997.12.20. 종로서적이 발행한 시민군 계엄군이라는 책의 일부를 근거로 하였습니다. 저자는 1980년 당시 국제신문 도경출입 기자인 이양우, 사진기자와 또 다른 한 사람을 이끌고 ‘5.18특별취재반을 꾸려 521일 광주 교도소 근방인 담양군 창평에 도착했다 합니다. 5.22. 오전, 리어카 두 대에 관을 하나씩 싣고 각 리어카 당 얼굴이 어두워 보이는 장정 4-5씩이 마치 야반두주라도 하듯이 쉬쉬하면서 야산으로 급하게 밀고 올라가는 것을 목격하였다 합니다. 각 관에는 하얀 찔레꽃이 얹혀있었고, 리어카 뒤를 따르는 가족 같은 존재는 일체 없었다합니다. 도둑장례를 치루는 모습을 보았다는 것입니다.  

5.24. 오전에 촬영한 사진에는 전남도청 상무대에 진열돼 있는 몇 개의 관 위에도 하얀 찔레꽃이 얹혀 있습니다. 그리고 하얀 찔례꽃을 화이버 모자에 부착하고 기관총으로 무장한 31개 조의 무장군병이 상무관 시체를 감시하고 있고, 자세가 당당한 또 다른 무장 군병 3명이 시체가 있는 상무관으로 진입하려는 성난 광주시민들을 강제로 막고 있는 사진과 함께 그에 대한 해설이 담겨 있습니다.

이 하나만 보아도 524일 오전까지, 광주시민들은 상무관 출입이 철저히 통제되었음을 짐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관을 배경으로 하여 523일 촬영된 사진들에는 광주시민들이 구조적으로 있을 수 없었던 것입니다. 무장을 한 장정 3명과 무장트럭 1대가 수백 명 단위로 성을 내며 몰려드는 광주시민들을 통제한다는 것은 웬만한 능력과 카리스마가 아니면 불가능합니다. 그들이 만일 광주시민들이었다면 무엇 때문에 광주시민들의 상무관 출입을 금지시켰겠습니까? 야산으로 올라간 하얀 찔레꽃 시체가 광주시민이었다면 어째서 장정들이 남몰래 산에다 매장을 했겠습니까? 리어카를 끌고 간 8~10명의 장정들이 광주사람이었다면 왜 광주인의 시신을 가족에게 돌려주지 않고 몰래 산에 가져다 매장했겠습니까? 이에 대한 의문들이 규명되지 못하면 5.18에 외지인이 오지 않았다 단정할 수 없을 것입니다.

2017.8.1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468건 1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168 [지만원의/5.18특별강연] (2018.1.22) 관리자 2018-01-22 1530 143
10167 김대중의 4.3 역사관 근거자료 지만원 2018-01-22 1669 158
10166 광주사태가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한 경위 지만원 2018-01-22 1480 133
10165 광주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둔갑된 근원 이해하기 지만원 2018-01-21 2360 236
10164 김대중의 CNN 인터뷰 자료 원문 출처 찾아주십시오 지만원 2018-01-21 2124 263
10163 제488광수 조선올림픽위원회 위원장 김유순 지만원 2018-01-21 1990 183
10162 “광주사태” 가 “민주화운동”으로 탈바꿈된 근거 지만원 2018-01-21 1964 176
10161 제487광수 당 중앙위 공안당담 비서 계응태 지만원 2018-01-21 1749 177
10160 제486광수 당 중앙위 검열위원장 박용석 지만원 2018-01-21 1359 158
10159 마식령스키장과 박승원 상장 지만원 2018-01-20 2833 270
10158 장진성: 김일성종합대학 박사원, 교수로 승격 지만원 2018-01-20 2108 294
10157 제485광수 문화상,국가영화위원회 위원장 홍광순 지만원 2018-01-20 1836 187
10156 제484광수 김정남 독살배후 주 말레이지아 대사 강철 지만원 2018-01-19 2658 226
10155 지만원의/시국진단 (2018.1.18) 관리자 2018-01-19 2007 135
10154 히틀러의 올림픽, 문재인의 올림픽.(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8-01-18 1844 236
10153 제483광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최휘 지만원 2018-01-19 2040 195
10152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건 과학 아닌 흥정 결과 지만원 2018-01-19 1603 195
10151 "제주4.3은 공산주의 폭동" - 4.3규명연대(비바람) 비바람 2018-01-17 1387 170
10150 남북실무회담 수석대표 147광수 권혁봉 지만원 2018-01-17 2656 267
10149 청와대, 자기들만 살려고 백신 확보하고도 언론에 재갈? 지만원 2018-01-17 2457 306
10148 호외지 발행 배포금지 가처분에 대한 상고 지만원 2018-01-17 1647 178
10147 광주 8,200만원 배상 판결에 대한 준비서면 지만원 2018-01-17 1175 136
10146 광주 8,200만원 배상 판결에 대한 항소이유서 지만원 2018-01-17 1095 128
10145 삼학사가 개탄한다. 호로(胡虜)자식들아(Evergreen) Evergreen 2018-01-17 1665 227
10144 4.3학살 책임으로 조병옥 흉상 건립 철회라니(비바람) 비바람 2018-01-17 965 132
10143 5.18관련 가처분 및 손해배상사건 담당한 광주판사들 명단 지만원 2018-01-17 1663 174
10142 경상도 하동에도 5.18유공자 2명, 놀면서도 잘 산다 지만원 2018-01-17 2093 167
10141 문재인이 들쑤신 말벌 벌집 지만원 2018-01-16 3468 406
10140 제482광수 육해운성 참모장 차선모 지만원 2018-01-16 2059 245
10139 미-북 전쟁 앞당겨졌다 지만원 2018-01-16 5421 49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