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우파 정당의 살모사(殺母蛇) 전통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대한민국 우파 정당의 살모사(殺母蛇) 전통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7-08-22 00:40 조회2,551회 댓글2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대한민국의 국부는 이승만이다. 한반도의 남부에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도입하고 장차 빛나는 발전의 기틀을 마련한 것은 단연 이승만의 공로였다. 그러나 이승만은 임기를 채우지 못한 채 1960년 5월 29일 새벽 하와이로 떠나는 비행기에 몸을 실어야 했다.

 

대만에서 날라온 전세기에는 40개 좌석이 있었지만, 비행기에는 기장과 부기장, 객실 승무원 등 승무원이라곤 3명이 전부였다. 당시 85세였던 이승만은 그 이후로 고국땅을 밟을 수 없었다. 그리고 1965년 7월 19일 하와이 호놀룰루 요양원에서 쓸쓸히 눈을 감았다.

 

죽기 전에 고국을 보고 싶다는 이승만의 꿈은 실현되지 못했다. 5.16혁명이 일어나고 박정희 정권이 들어섰지만, 박정희는 4.19의 여론을 의식하여 이승만의 귀국을 반기지 않았기 때문이다. 4.19혁명 정신을 계승했다는 박정희의 발언은 한편으로 이승만의 건국 정신 계승을 부정하는 것과 마찬가지였다.

 

12.12사태로 정권의 전면에 등장한 전두환은 1981년 대한민국 대통령에 취임했다. 전두환은 육사 생도 시절 박정희 대통령의 양아들이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박정희의 지극한 총애를 받았다. 그러나 대통령이 되고서는 박정희 정권을 독재 정권으로 매도하기도 했다. 박근혜는 5공 시절 아버지 추도식을 공개적으로 치를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전두환의 절친이었던 노태우가 권좌에 올랐다. 전두환은 노태우를 향해 "나를 밟고 올라가라"는 발언으로 노태우의 등용문을 적극 후원했다. 그러나 노태우는 짓밟는 정도를 넘어서서 전두환을 백담사로 보냈다. 일종의 유배형, 전두환은 몇개월만 지내면 될 것으로 생각했으나 전두환이 집으로 가기에는 2년 이상이라는 세월이 필요했다.

 

노태우는 김영삼을 후계자로 낙점했다. 후계자의 보호를 받으려 했던 노태우의 꿈은 천하의 개꿈이었다. 김영삼은 자기 선임 정권을 군사정권으로 매도하며 5.18특별법으로 전두환과 노태우를 학살자로 만들었다. 김영삼은 자기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자기 모친을 죽인 가장 극적이고 악독한 패륜아였다.

 

이명박의 선거 운동 시절 이명박은 짙은 썬그라스를 끼고 박정희의 흉내를 내기도 했다. 그러나 그 것뿐이었다. 이명박은 박정희 향수를 선거운동에 이용하려 했을 뿐, 박정희의 혁명 정신을 계승하려는 의지는 없었다. 이명박 정권에서 박정희는 여전히 독재자였고, 5.16은 헌법을 유린한 쿠데타라는 굴레를 벗지 못했다.

 

유력 정치인 중 가장 보수우파적이라는 박근혜가 대통령에 올랐다. 뭔가 달라질 것 같았다. 그러나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박근혜 정권은 호남에는 친화적이면서도 같은 당의 동료였던 친이계를 ‘타도해야 할 적’ 쯤으로 생각했다. 결국 박근혜는 여당과 야당의 합동 공격에 침몰해야 했다.

 

침몰한 보수우파 정권의 계승자로 홍준표가 나섰다. 홍준표는 가장 강력한 보수우파 주자가 되겠다면 스트롱맨을 자처했다. 그러나 요새 홍준표는 강력한 힘으로 종북좌파를 때려잡는 것보다 박근혜 출당에 더 힘을 쓰고 있다. 선임들을 부정했던 보수우파의 선배 대통령들처럼, 박근혜를 죽여야 자기 인기가 올라갈 것이라고 판단한 것인가?

 

노무현이 대통령이 되고 김대중 계열이 비협조적으로 나오자 노무현은 열우당으로 딴살림을 차리고 '김대중의 숨겨놓은 딸'을 방송으로 때렸다. 그러나 노무현이 죽었을 때 김대중은 노무현의 묘소에서 대성통곡했다. 비록 그것이 쇼일지라도, 결국 두 사람은 한편이라는 것에 공감했고, 그렇게 하는 것이 지지자들을 하나로 묶고, 그것이 전쟁에서 유리하다는 고차원의 판단 때문이었다.

 

좌파들은 분열로 망한다고 했는데, 좌파들은 일치단결하여 흥하고, 우파들은 분열로 망하고 있다. 박근혜를 죽이고 나면 홍준표는 누구의 지지를 받을 수 있을까. 자기 어머니를 죽이고, 두 사람은 딴 편이라는 것을 홍보하고, 지지자들을 두 파로 나누고, 서로 치고 박고 싸운다면 홍준표를 지지할 사람들은 몇이나 남을까.

 

홍준표는 문재인을 쳐다보라. 뇌물 먹고 죽은 자기 선임을 무슨 성군처럼 대대적으로 홍보하면서도 하나도 부끄럽지 않게 잘 먹고 잘살고 있잖은가. 홍준표에게는 대한민국의 건국과 발전을 이룩한 선임 대통령들이 있으니 자랑스럽지 않은가. 홍준표는 대통령이 되지 못했지만 박근혜는 여자 몸으로 대통령이 되었다. 잘 살펴보라, 박근혜에게도 홍준표가 계승해야 할 그 무엇이 있을 것이니.

  

비바람

댓글목록

멸공공수님의 댓글

멸공공수 작성일

홍준표의 춘향이 발언 해석
-빨갱이를 잡는 춘향인줄 알었는데 빨갱이에 이용당하는 향단이었다. (무죄지만 정치적인 책임을 져라)
-그런 바보같은 향단이를 감옥에 넣는 빨갱이를 대통령되면 혼내주겟다,
-빨갱이에 뒤통수 당해 죄없이 감옥간 박근혜를 공정한 재판 받게 하겟다?
- 박근혜 출당은 홍준표는 개돼지 빨갱이 표까지 뺏어오는 생각을 하는것,,,
-박근혜 무죄가 점점 다가온다고 , 박근혜가 보수에게 한짓은 잊어버리면 않될것입니다.,,,
홍준표 정도로 박근혜를 바라보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湖島님의 댓글

湖島 작성일

멸공님! 저는 그렇게 보지 않습니다. 결코 비하하려고 하능기 아닙니다.
그건 한마디로 민족성이 틀려 먹었다는 잔여 디테일의 한 측면이 아닐까요? -이렇게 말하면  자학적 자해적 몰수 폐기 해야 할 사고로 매도하고 피를 보게 만드는것이 우리들의 토양 아닙니까?
그래야만 자신이 그런 말을 하는 느믈 밟고 올라설수 있으니까요! 하등동물이 아닌 인간이니까!

기나긴 역사적 풍토와 大國에게 빌붙어 생명을 유지 해온 지정학적 생존 비결의 性情에서 비롯된다고 봅니다.
古-前-現代史가 그렇고 지금 당장의 꼬라지들을 함 보세요, 안그렇습니까?
위대한 지도자들을 짓이겨야만 지가 돋보인다꼬? 지금 퍼질러 놓고 있잖아요. 우표딱지 하나가지고도 저GR!
해가 서쪽에서 뜬다고 Giral 염병을 떨어도 죽고 몬산다고 설치잖습니까! 레밍 근성! 지금도 각포탈에  쇠털같은 레밍들 보소, 공폽니다 공포1
묶꼬 살만하니 별의 별짓을 다하고‘

문디, 각설하고
개꿈 하나를 피력한다면, 그녀가 부할 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좋겠다.
왜냐하면 그때 알았어야 할 일들을 지금은 깨달았을 터이니까? 다시 프리게임으로 붙는겁니다.
그중에 가장 큰 일은 5.18을 다시 도마위에 올려 바로 잡는 겁니다.
그냥 내버려 둔다면 그 비행들이 천년을 가고도 남을 겁니다.
(일개 소시민으로서  빨대(?)는 싫타!!!)

최근글 목록

Total 10,476건 1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176 제490광수 자칭 요덕 탈북자 이영국 지만원 2018-01-25 1918 170
10175 제489광수 자칭 요덕 탈북자 정광일 지만원 2018-01-25 1774 169
10174 " 5.18 팩트로만 증명된 북한 특수군 " 소형 책자 더 보내 … 댓글(1) 방울이 2018-01-25 1430 232
10173 인생 대합실과 빨갱이 동네의 모습 (진리true ) 댓글(5) 진리true 2018-01-23 2059 287
10172 바지사장 조종하는 임종석의 숨은 그림 지만원 2018-01-24 3649 411
10171 서울중앙지검 416호를 고발합니다 지만원 2018-01-24 2787 315
10170 ‘5.18진상규명특별법’에 대하여 지만원 2018-01-24 1500 237
10169 홍준표, 이렇게 행동할 때 아니다 지만원 2018-01-24 3855 475
10168 [지만원의/5.18특별강연] (2018.1.22) 관리자 2018-01-22 1537 143
10167 김대중의 4.3 역사관 근거자료 지만원 2018-01-22 1678 158
10166 광주사태가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한 경위 지만원 2018-01-22 1489 133
10165 광주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둔갑된 근원 이해하기 지만원 2018-01-21 2370 236
10164 김대중의 CNN 인터뷰 자료 원문 출처 찾아주십시오 지만원 2018-01-21 2132 263
10163 제488광수 조선올림픽위원회 위원장 김유순 지만원 2018-01-21 2008 183
10162 “광주사태” 가 “민주화운동”으로 탈바꿈된 근거 지만원 2018-01-21 1988 176
10161 제487광수 당 중앙위 공안당담 비서 계응태 지만원 2018-01-21 1768 177
10160 제486광수 당 중앙위 검열위원장 박용석 지만원 2018-01-21 1370 158
10159 마식령스키장과 박승원 상장 지만원 2018-01-20 2849 270
10158 장진성: 김일성종합대학 박사원, 교수로 승격 지만원 2018-01-20 2118 294
10157 제485광수 문화상,국가영화위원회 위원장 홍광순 지만원 2018-01-20 1854 187
10156 제484광수 김정남 독살배후 주 말레이지아 대사 강철 지만원 2018-01-19 2671 226
10155 지만원의/시국진단 (2018.1.18) 관리자 2018-01-19 2019 135
10154 히틀러의 올림픽, 문재인의 올림픽.(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8-01-18 1851 236
10153 제483광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최휘 지만원 2018-01-19 2059 195
10152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건 과학 아닌 흥정 결과 지만원 2018-01-19 1616 195
10151 "제주4.3은 공산주의 폭동" - 4.3규명연대(비바람) 비바람 2018-01-17 1411 170
10150 남북실무회담 수석대표 147광수 권혁봉 지만원 2018-01-17 2676 267
10149 청와대, 자기들만 살려고 백신 확보하고도 언론에 재갈? 지만원 2018-01-17 2466 306
10148 호외지 발행 배포금지 가처분에 대한 상고 지만원 2018-01-17 1656 178
10147 광주 8,200만원 배상 판결에 대한 준비서면 지만원 2018-01-17 1180 13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