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우파 정당의 살모사(殺母蛇) 전통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대한민국 우파 정당의 살모사(殺母蛇) 전통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7-08-22 00:40 조회2,936회 댓글2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대한민국의 국부는 이승만이다. 한반도의 남부에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도입하고 장차 빛나는 발전의 기틀을 마련한 것은 단연 이승만의 공로였다. 그러나 이승만은 임기를 채우지 못한 채 1960년 5월 29일 새벽 하와이로 떠나는 비행기에 몸을 실어야 했다.

 

대만에서 날라온 전세기에는 40개 좌석이 있었지만, 비행기에는 기장과 부기장, 객실 승무원 등 승무원이라곤 3명이 전부였다. 당시 85세였던 이승만은 그 이후로 고국땅을 밟을 수 없었다. 그리고 1965년 7월 19일 하와이 호놀룰루 요양원에서 쓸쓸히 눈을 감았다.

 

죽기 전에 고국을 보고 싶다는 이승만의 꿈은 실현되지 못했다. 5.16혁명이 일어나고 박정희 정권이 들어섰지만, 박정희는 4.19의 여론을 의식하여 이승만의 귀국을 반기지 않았기 때문이다. 4.19혁명 정신을 계승했다는 박정희의 발언은 한편으로 이승만의 건국 정신 계승을 부정하는 것과 마찬가지였다.

 

12.12사태로 정권의 전면에 등장한 전두환은 1981년 대한민국 대통령에 취임했다. 전두환은 육사 생도 시절 박정희 대통령의 양아들이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박정희의 지극한 총애를 받았다. 그러나 대통령이 되고서는 박정희 정권을 독재 정권으로 매도하기도 했다. 박근혜는 5공 시절 아버지 추도식을 공개적으로 치를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전두환의 절친이었던 노태우가 권좌에 올랐다. 전두환은 노태우를 향해 "나를 밟고 올라가라"는 발언으로 노태우의 등용문을 적극 후원했다. 그러나 노태우는 짓밟는 정도를 넘어서서 전두환을 백담사로 보냈다. 일종의 유배형, 전두환은 몇개월만 지내면 될 것으로 생각했으나 전두환이 집으로 가기에는 2년 이상이라는 세월이 필요했다.

 

노태우는 김영삼을 후계자로 낙점했다. 후계자의 보호를 받으려 했던 노태우의 꿈은 천하의 개꿈이었다. 김영삼은 자기 선임 정권을 군사정권으로 매도하며 5.18특별법으로 전두환과 노태우를 학살자로 만들었다. 김영삼은 자기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자기 모친을 죽인 가장 극적이고 악독한 패륜아였다.

 

이명박의 선거 운동 시절 이명박은 짙은 썬그라스를 끼고 박정희의 흉내를 내기도 했다. 그러나 그 것뿐이었다. 이명박은 박정희 향수를 선거운동에 이용하려 했을 뿐, 박정희의 혁명 정신을 계승하려는 의지는 없었다. 이명박 정권에서 박정희는 여전히 독재자였고, 5.16은 헌법을 유린한 쿠데타라는 굴레를 벗지 못했다.

 

유력 정치인 중 가장 보수우파적이라는 박근혜가 대통령에 올랐다. 뭔가 달라질 것 같았다. 그러나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박근혜 정권은 호남에는 친화적이면서도 같은 당의 동료였던 친이계를 ‘타도해야 할 적’ 쯤으로 생각했다. 결국 박근혜는 여당과 야당의 합동 공격에 침몰해야 했다.

 

침몰한 보수우파 정권의 계승자로 홍준표가 나섰다. 홍준표는 가장 강력한 보수우파 주자가 되겠다면 스트롱맨을 자처했다. 그러나 요새 홍준표는 강력한 힘으로 종북좌파를 때려잡는 것보다 박근혜 출당에 더 힘을 쓰고 있다. 선임들을 부정했던 보수우파의 선배 대통령들처럼, 박근혜를 죽여야 자기 인기가 올라갈 것이라고 판단한 것인가?

 

노무현이 대통령이 되고 김대중 계열이 비협조적으로 나오자 노무현은 열우당으로 딴살림을 차리고 '김대중의 숨겨놓은 딸'을 방송으로 때렸다. 그러나 노무현이 죽었을 때 김대중은 노무현의 묘소에서 대성통곡했다. 비록 그것이 쇼일지라도, 결국 두 사람은 한편이라는 것에 공감했고, 그렇게 하는 것이 지지자들을 하나로 묶고, 그것이 전쟁에서 유리하다는 고차원의 판단 때문이었다.

 

좌파들은 분열로 망한다고 했는데, 좌파들은 일치단결하여 흥하고, 우파들은 분열로 망하고 있다. 박근혜를 죽이고 나면 홍준표는 누구의 지지를 받을 수 있을까. 자기 어머니를 죽이고, 두 사람은 딴 편이라는 것을 홍보하고, 지지자들을 두 파로 나누고, 서로 치고 박고 싸운다면 홍준표를 지지할 사람들은 몇이나 남을까.

 

홍준표는 문재인을 쳐다보라. 뇌물 먹고 죽은 자기 선임을 무슨 성군처럼 대대적으로 홍보하면서도 하나도 부끄럽지 않게 잘 먹고 잘살고 있잖은가. 홍준표에게는 대한민국의 건국과 발전을 이룩한 선임 대통령들이 있으니 자랑스럽지 않은가. 홍준표는 대통령이 되지 못했지만 박근혜는 여자 몸으로 대통령이 되었다. 잘 살펴보라, 박근혜에게도 홍준표가 계승해야 할 그 무엇이 있을 것이니.

  

비바람

댓글목록

멸공공수님의 댓글

멸공공수 작성일

홍준표의 춘향이 발언 해석
-빨갱이를 잡는 춘향인줄 알었는데 빨갱이에 이용당하는 향단이었다. (무죄지만 정치적인 책임을 져라)
-그런 바보같은 향단이를 감옥에 넣는 빨갱이를 대통령되면 혼내주겟다,
-빨갱이에 뒤통수 당해 죄없이 감옥간 박근혜를 공정한 재판 받게 하겟다?
- 박근혜 출당은 홍준표는 개돼지 빨갱이 표까지 뺏어오는 생각을 하는것,,,
-박근혜 무죄가 점점 다가온다고 , 박근혜가 보수에게 한짓은 잊어버리면 않될것입니다.,,,
홍준표 정도로 박근혜를 바라보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湖島님의 댓글

湖島 작성일

멸공님! 저는 그렇게 보지 않습니다. 결코 비하하려고 하능기 아닙니다.
그건 한마디로 민족성이 틀려 먹었다는 잔여 디테일의 한 측면이 아닐까요? -이렇게 말하면  자학적 자해적 몰수 폐기 해야 할 사고로 매도하고 피를 보게 만드는것이 우리들의 토양 아닙니까?
그래야만 자신이 그런 말을 하는 느믈 밟고 올라설수 있으니까요! 하등동물이 아닌 인간이니까!

기나긴 역사적 풍토와 大國에게 빌붙어 생명을 유지 해온 지정학적 생존 비결의 性情에서 비롯된다고 봅니다.
古-前-現代史가 그렇고 지금 당장의 꼬라지들을 함 보세요, 안그렇습니까?
위대한 지도자들을 짓이겨야만 지가 돋보인다꼬? 지금 퍼질러 놓고 있잖아요. 우표딱지 하나가지고도 저GR!
해가 서쪽에서 뜬다고 Giral 염병을 떨어도 죽고 몬산다고 설치잖습니까! 레밍 근성! 지금도 각포탈에  쇠털같은 레밍들 보소, 공폽니다 공포1
묶꼬 살만하니 별의 별짓을 다하고‘

문디, 각설하고
개꿈 하나를 피력한다면, 그녀가 부할 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좋겠다.
왜냐하면 그때 알았어야 할 일들을 지금은 깨달았을 터이니까? 다시 프리게임으로 붙는겁니다.
그중에 가장 큰 일은 5.18을 다시 도마위에 올려 바로 잡는 겁니다.
그냥 내버려 둔다면 그 비행들이 천년을 가고도 남을 겁니다.
(일개 소시민으로서  빨대(?)는 싫타!!!)

최근글 목록

Total 10,860건 1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560 이게 나의 조국 대한민국이라니 (Long) Long 2018-06-05 3005 179
10559 종전선언의 원칙과 예상되는 주사파의 위계 지만원 2018-06-05 3317 420
10558 임종석-언론-광주 카르텔 지만원 죽이기 전쟁 지만원 2018-06-04 3214 441
10557 임종석이 확실한 주사파라는 사실에 대한 증거요지 지만원 2018-06-04 5309 284
10556 북한에게 돈바치는 대통령비서실장 임종석 지만원 2018-06-01 5116 329
10555 보안법위반"임종석 고발" 대검찰청-기자회견 (2018.5.31) 관리자 2018-05-31 3727 313
10554 나라의 운명, 진단과 활로 지만원 2018-05-31 5470 589
10553 제562광수 김창선, 제563광수 리현 지만원 2018-05-31 3236 325
10552 [5.18역사전쟁] 조평통 서기국 보도 제1106호(김제갈윤) 김제갈윤 2018-05-31 2357 229
10551 '내가 제388광수다' 주장한 박철(당시 고 중퇴한 18세) 지만원 2018-05-30 4587 343
10550 임종석에 대한 고발내용 추가 지만원 2018-05-29 3378 373
10549 <성명서> 문재인을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고발한다(바람이불어도) 댓글(2) 바람이불어도 2018-05-29 2797 346
10548 조갑제 오물 존중하는 시사위크 김준범 지만원 2018-05-29 2860 372
10547 긴급 공지: 내일 5.30일 북부법원 재판 연기 지만원 2018-05-29 2069 296
10546 미국더러 독재왕조체제 호위무사 돼 달라? 지만원 2018-05-29 3969 481
10545 돈 없는 김정은이 호출하는 무면허 운전자(Evergreen ) Evergreen 2018-05-28 2978 465
10544 5-6월의 행사 및 재판일정 지만원 2018-05-28 1868 247
10543 정대협 항소심 준비서면(정대협은 반미-반일-반국가-종북단체) 지만원 2018-05-28 1498 140
10542 전라도의 유전병 ‘공상허언증’ 지만원 2018-05-27 3525 453
10541 김정은과 문재인의 수상한 접선 지만원 2018-05-27 5219 575
10540 5.26.판문점 만남은 패러다임 상 도둑접선 지만원 2018-05-26 4664 541
10539 기이한 레드카펫 행사, 문재인이 직접 해명해야 지만원 2018-05-26 4974 439
10538 항복이냐 전쟁이냐, 6월 12일 이전에 결판 지만원 2018-05-26 4463 523
10537 임종석 고발에 대한 보도자료 지만원 2018-05-26 2838 296
10536 5월31일(목) 오후2시, 임종석 고발 및 기자회견 지만원 2018-05-26 2757 314
10535 "트럼프" 전투복 입었다 (2018.5.25) 관리자 2018-05-25 3907 292
10534 정영모, 서정갑고발( 기부금품법위반 등 혐의) 지만원 2018-05-25 2219 227
10533 정대협 형사사건 답변서(북부지법) 지만원 2018-05-25 1455 143
10532 트럼프의 편지 선언(조용한 선전포고) 지만원 2018-05-25 4564 565
10531 전두환 우려먹고 사는 하이에나 새끼들 지만원 2018-05-25 3491 47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