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의 선택, 북폭이냐 사퇴냐.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문재인의 선택, 북폭이냐 사퇴냐.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7-09-04 00:12 조회3,085회 댓글2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북한이 또 핵실험을 강행했다. 북한은 지난 5월 10일 문재인이 대통령으로 취임한 이래 북한은 물 만난 고기처럼 연거푸 미사일과 핵을 터뜨리고 있다. 문재인 정권 4개월 동안 북한이 터뜨린 미사일과 핵을 합치면 이번이 9번째다. 북한은 평균 2주에 한번씩 대량살상 무기를 실험한 것이다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면서 북한이 대량살상 무기 실험에 박차를 가하는 것은 당연히 이유가 있다. 김정은을 확실히 제어할 수 있는 카드는 김정은이 불장난을 했을 경우 확실한 응징이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김정은에게 심어주는 것이었다. 이른바 김정은과 '공포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었다. 

공포의 균형을 맞추지 못할 경우 군사력의 우위라도 가지고 있어야 김정은을 제어할 수 있는 수단이 된다. 그러나 한국은 북한 정권에 핵자금을 상납하고 그것도 모자라 핵개발을 하는 북한을 멀뚱멀뚱 지켜보기만 했다. 그냥 지켜보는 것도 모자라, 불바다 위협을 해도 북한 핵 개발을 옹호하고 대화만 내세운 족속들이 있었다. 

이런 멍청한 주인공이 바로 문재인이었다. 문재인은 북한이 2주에 한번씩 미사일을 쏘아대는데도 대화를 주장했다. 그것도 모자라 '우리는 북한 붕괴를 원하지 않는다' '흡수통일을 추진하지 않는다'라는 발언을 함으로서 북한이 가장 두려워할 무기를 미리 포기하고 백기를 든 것이 되었다. 

북한이 핵을 개발함으로서 남한의 군사적 우위는 물 건너 가버렸고, 문재인이 북한 붕괴를 자진 포기함으로서 '공포의 균형'이라는 유일한 마지막 카드마저 스스로 버린 것이다. 이로서 김정은은 고삐가 풀려버렸고 물 만난 고기가 되었다. 문재인은 확실한 김정은의 도우미 역할을 한 것이다. 

문재인이가 도우미 역할을 하지 않더라도 김정은은 문재인을 우습게 볼 준비가 되어 있었다. 문재인은 북한의 결재를 받던 사람이 아니었던가.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어주니 북한은 오야지 위치에 있게 된데다, 문재인이 북한 붕괴를 포기하겠다는 공언까지 해주니 김정은으로서는 이보다 더 좋을 수 없었다. 

김대중 노무현 시절에는 보수우파 세력이 강성하다보니 눈치를 안볼 수 없었는데, 문재인은 맹목적으로 북한을 쳐다보고 보수 세력의 눈치도 보지 않는다. 게다가 문재인 정권에는 김정은에게 우호적인 주사파들이 우글대고 있으니, 김정은에게는 핵을 완성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도래한 것이다. 

김정은이가 핵을 완성한다면 그건 순전히 문재인의 책임이다. 김정은이가 서울을 불바다로 만들어도 그것마저도 문재인의 책임이다. 그리고 이런 비극은 고스란히 우리 국민들이 짊어질 수밖에 없다. 그건 순전히 국민들의 책임이다. 문재인이라는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은 죄, 그리고 북한 앞에 서면 한없이 약해지는 종북 정권에게 표를 준 죄다. 

이제 문재인에게는 일도양단의 선택의 길 밖에는 없다. 핵을 완성하기 전에 북폭에 나설 것이냐, 아니면 스스로 사퇴할 것이냐의 양자택일이다. 북한을 때릴 용기가 없다면 하루빨리 내려오는 것이 국가와 민족을 위하는 것이다. 국가의 위급사태에서 주저는 죄악이다. 머뭇거릴수록 죄는 무거워지고 가중처벌이 된다고 역사는 험악한 인상을 쓰고 있다.

 

 

비바람

댓글목록

우짜노님의 댓글

우짜노 작성일

극한 대립 상황에서 '적의 편에 서서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 자체가 적의 동반자 입니다.
주사파가 대한민국 콘트롤 타워를 완벽하게 점령했습니다.
이제 국민을 개돼지 취급하고 도살장에서 개돼지 처럼 도살할 일만 남았습니다. 
대한민국은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같은 만고역적들을 거치면서
99% 연방제 인질로 되었고  이미 북이 통치하고 있다고 보면 됩니다.
돈으로 미인계로 명줄 협박으로 땅굴로 핵으로 이미 남쪽의 모든 것을 장악했습니다.
어떤 놈들도 대들 수가 없도록 만들어 놓았습니다.김대중 노무현의 공로 입니다.
대들면 바로 자살처리 됩니다.
문재인에게는 아무런 능력도 권한도 없다고 봅니다.꼭두각시 허수아비 입니다.
북폭이란 말도 꺼낼 수 없을 뿐만 아니라 혹시라도 꺼내는 순간 바로 죽습니다.
사퇴할 권한도 없습니다.사냥이 끝나면 가마솥에 그냥 쳐박힐 운명 입니다.
문재인은 '세월호와 탄핵용' 까지 인 것 같습니다.
남쪽을 움직이는 검은 그림자는 따로 있는 듯 합니다.

멸공공수님의 댓글

멸공공수 작성일

얼마전에 문재앙이 한말,,공격이라는 말을 못하고,,,공세적 태도를 취해야 한다,,,,
북괴의 꼭두각시임...

최근글 목록

Total 10,545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2050 967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8628 413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6130 370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6071 147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5644 1000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3188 958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25148 1445
10538 항복이냐 전쟁이냐, 6월 12일 이전에 결판 새글 지만원 2018-05-26 1018 193
10537 임종석 고발에 대한 보도자료 새글 지만원 2018-05-26 585 107
10536 5월31일(목) 오후2시, 임종석 고발 및 기자회견 새글 지만원 2018-05-26 924 163
10535 "트럼프" 전투복 입었다 (2018.5.25) 관리자 2018-05-25 2502 232
10534 정영모, 서정갑고발( 기부금품법위반 등 혐의) 지만원 2018-05-25 1154 184
10533 정대협 형사사건 답변서(북부지법) 지만원 2018-05-25 761 126
10532 트럼프의 편지 선언(조용한 선전포고) 지만원 2018-05-25 3626 525
10531 전두환 우려먹고 사는 하이에나 새끼들 지만원 2018-05-25 2496 424
10530 사이비우파척결을 외치는 서정갑,조갑제 누가 사이비우파인가? 댓글(1) 김제갈윤 2018-05-24 1156 154
10529 회원님들께 드리는 6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8-05-24 1742 329
10528 <성명서> 국민행동본부의 '경로당 애국'을 규탄한다!(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8-05-24 1270 219
10527 운명 가를 2018년 6월 지만원 2018-05-24 2999 426
10526 조갑제-서정갑, 공개토론에 임하라 지만원 2018-05-24 1524 277
10525 지용, 반공인사 지갑종씨 이름 더럽히지 말라 지만원 2018-05-23 2113 295
10524 특별기에 돈 가져 갈 것 지만원 2018-05-23 3222 476
10523 한미정상회담의 비디오 지만원 2018-05-23 3047 399
10522 전두환은 영웅, 경찰청장은 살해교사한 제2의 버러지 지만원 2018-05-22 2609 422
10521 서울현충원 5.18행사 사진 모음(현우님 제공) 지만원 2018-05-22 2033 222
10520 주사파 전향은 기만작전 -하태경·최홍재·홍진표 지만원 2018-05-22 1530 223
10519 양아치 5.18영웅들 우려먹는 쓰레기 언론들(시사IN) 지만원 2018-05-22 1827 259
10518 주사파 전대협출신 최홍재가 전향을 했다?(김제갈윤) 댓글(1) 김제갈윤 2018-05-21 1070 138
10517 전향했다는 전 주사파 최홍재, 지만원을 고소하다니 지만원 2018-05-21 2075 296
10516 5월 30일 오전 10시 정대협 관련 재판 지만원 2018-05-21 810 15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