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믓한 웃음과 냉소적 미소의 차이 (stallon)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흐믓한 웃음과 냉소적 미소의 차이 (stallon)

페이지 정보

작성자 stallon 작성일17-09-11 10:56 조회3,45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요즘은 지상파나 종편 방송보다 YuTube 또는 여타 SNS를 통하여 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접하는 게 훨씬 구체적이고 속이 시원하기까지 하다. 어제 저녁 한유튜브 동영상을 얼핏 보니까 마침 문제인 대통령이 며칠 전 러시아 불라디보스톡을 방문하여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검을 선물로 받았다는 얘길 전하며 진행자가 귀가 쫑긋해지는 설명을 덧붙였다.

다름 아니고 러시아사람들은 칼이나 가위 같은 날카로운 물건을 선물하는 것을 금기시해오고 있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대통령한테 자기들이 그토록 금기시하는 검()을 선물한 것이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저의가 무엇일까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선물을 전달하는 현장의 사진을 보니 받는 문재인대통령은 무척 흐뭇해하는 모습이고 전달한 푸틴의 모습은 손을 허리에 얹고 서서 무언가 냉소적인 미소를 짓고 서있고 러시아 측 보좌관들은 사뭇 얼떨떨해 하는 것 같은 모습이었다.

참으로 언짢은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런 금기의 물품을 선물로 받고 순간 기뻐해 하는 듯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 속 모습은 대한민국 국민의 혈압을 올리고도 남을 일이다. 과연 우리의 대통령과 보좌 진 들은 그러한 러시아의 금기내용을 사전에 파악하고 방문했을까?

바로 미국 야후 사이트에서 러시아의 금기 내용들을 검색해봤다.  모두 맞는 얘기였다. 아래내용은 여러 설명 중에서 칼과 가위에 대한 원문과 필자의 번역문이다.

Many Russians consider giving gifts of sharp objects, like knives or scissors, to be taboo. This taboo may be avoided by the donor taking a symbolic payment, for example one Russian ruble, in exchange as if it is a trade, not a gift.

(러시아 사람들은 날카로운 물건 즉, 칼이나 가위를 선물로 주는 것을 금기시한다. 그러나 그러한 물건을 선물로 줄 땐 받는 사람이 예를 들면 상징적으로 1루불 정도를 선물을 주는 사람에게 지불하면 선물이 아니고 거래로 여겨 금기를 면 할 수 있다.)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칼을 전달받고 바로 푸틴 대통령에게  “의미 있는 검을 주셔서 갑사 합니다. 그러나 제가 알기로는 러시아에선 칼을 선물로 하는 것을 금기시하고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상징적으로 얼마간의 대가를 지불하고 거래로 여기면 그런 금기를 피할 수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여기 몇 푼 안됩니다만 받아주시지요.” 라고 했더라면 멋진 카운터 펀치가 되었을 것이다. 안타깝게도 그렇게 하지 않은 것 같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몹시 불쾌하고 불안하기까지 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669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4695 1000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0788 471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7715 401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7804 1515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7636 102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5171 979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27562 1463
10662 인격 살인 위해 끝없이 쏟아내는 언론 화살(나의산책) 새글 지만원 2018-07-18 817 154
10661 황혼에 드리운 먹구름 (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6 2656 364
10660 남한의 모든 폭동은 다 민주화운동(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4 2677 368
10659 5.18, 북한이 주도한 ‘침략작전’임을 증명하는 사실들(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4 2397 317
10658 5.18에 대한 나의 연구(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3 1796 282
10657 국방장관의 상당한 오해 지만원 2018-07-12 3433 409
10656 5.18이 폭동에서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한 과정(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2 1663 251
10655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나에 가한 야만(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1 2652 402
10654 김대중과의 인연(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1 1799 283
10653 휘파람 불던 계절(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0 1944 303
10652 저주의 계절에 지만원 2018-07-10 3167 452
10651 정대협 북부지법 7월 답변서 지만원 2018-07-09 1253 182
10650 제567광수 우간다파견 인민보안성 대표단 성명불상 지만원 2018-07-09 1413 222
10649 내 인생의 천사 -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08 2108 312
10648 대령 예편 후의 첫 공공 작품, F-16기(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08 2415 379
10647 민주수호신 김대중의 사기-위선을 널리 알리자 지만원 2018-07-08 2225 295
10646 김대중 내란역사 공소장 요약 (진리true) 진리true 2018-07-08 860 149
10645 기무사는 탱크를 몰고 오라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7-08 1944 262
10644 김대중의 내란 음모 사건 지만원 2018-07-07 1696 236
10643 김대중 내란음모 공소장 전문 지만원 2018-07-07 1080 176
10642 제566광수 김채성,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부장 지만원 2018-07-07 1684 257
10641 정대협 답변서(초고) 지만원 2018-07-06 911 130
10640 제565광수 리봉원(인민군 대장) 지만원 2018-07-06 1819 25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