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믓한 웃음과 냉소적 미소의 차이 (stallon)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흐믓한 웃음과 냉소적 미소의 차이 (stallon)

페이지 정보

작성자 stallon 작성일17-09-11 10:56 조회3,09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요즘은 지상파나 종편 방송보다 YuTube 또는 여타 SNS를 통하여 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접하는 게 훨씬 구체적이고 속이 시원하기까지 하다. 어제 저녁 한유튜브 동영상을 얼핏 보니까 마침 문제인 대통령이 며칠 전 러시아 불라디보스톡을 방문하여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검을 선물로 받았다는 얘길 전하며 진행자가 귀가 쫑긋해지는 설명을 덧붙였다.

다름 아니고 러시아사람들은 칼이나 가위 같은 날카로운 물건을 선물하는 것을 금기시해오고 있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대통령한테 자기들이 그토록 금기시하는 검()을 선물한 것이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저의가 무엇일까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선물을 전달하는 현장의 사진을 보니 받는 문재인대통령은 무척 흐뭇해하는 모습이고 전달한 푸틴의 모습은 손을 허리에 얹고 서서 무언가 냉소적인 미소를 짓고 서있고 러시아 측 보좌관들은 사뭇 얼떨떨해 하는 것 같은 모습이었다.

참으로 언짢은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런 금기의 물품을 선물로 받고 순간 기뻐해 하는 듯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 속 모습은 대한민국 국민의 혈압을 올리고도 남을 일이다. 과연 우리의 대통령과 보좌 진 들은 그러한 러시아의 금기내용을 사전에 파악하고 방문했을까?

바로 미국 야후 사이트에서 러시아의 금기 내용들을 검색해봤다.  모두 맞는 얘기였다. 아래내용은 여러 설명 중에서 칼과 가위에 대한 원문과 필자의 번역문이다.

Many Russians consider giving gifts of sharp objects, like knives or scissors, to be taboo. This taboo may be avoided by the donor taking a symbolic payment, for example one Russian ruble, in exchange as if it is a trade, not a gift.

(러시아 사람들은 날카로운 물건 즉, 칼이나 가위를 선물로 주는 것을 금기시한다. 그러나 그러한 물건을 선물로 줄 땐 받는 사람이 예를 들면 상징적으로 1루불 정도를 선물을 주는 사람에게 지불하면 선물이 아니고 거래로 여겨 금기를 면 할 수 있다.)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칼을 전달받고 바로 푸틴 대통령에게  “의미 있는 검을 주셔서 갑사 합니다. 그러나 제가 알기로는 러시아에선 칼을 선물로 하는 것을 금기시하고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상징적으로 얼마간의 대가를 지불하고 거래로 여기면 그런 금기를 피할 수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여기 몇 푼 안됩니다만 받아주시지요.” 라고 했더라면 멋진 카운터 펀치가 되었을 것이다. 안타깝게도 그렇게 하지 않은 것 같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몹시 불쾌하고 불안하기까지 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175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935 5.18쌈닭 김양래, 전남도청 장악집단은 남한특수군 주장 지만원 2017-10-13 3568 308
9934 지만원박사님 10.12일 재판 받으시느라 수고많았습니다.(해머스) 댓글(6) 해머스 2017-10-13 2517 278
9933 박근혜는 이에야스가 될 수 있을까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7-10-12 2677 207
9932 5.18을 받들다 멸망할 나라, 그 조짐이 완연하다(Evergre… 댓글(1) Evergreen 2017-10-12 2053 281
9931 5.18때 무기 턴적 없다는 새로운 주장 대두 지만원 2017-10-12 3797 427
9930 문재인은 선진국 정상들에 이렇게 물어보라 지만원 2017-10-09 4916 494
9929 문재인 끌어내릴 순간의 카운트 다운 지만원 2017-10-09 6835 594
9928 5.18유공자 이런 식으로 마구 늘어났다! 지만원 2017-04-02 7005 523
9927 5.18북한군, 김대중은 알고 있었다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7-10-09 3327 358
9926 53개 사진첩의 의미(최근글 9924) 지만원 2017-10-08 2962 319
9925 문재인을 죽이자 지만원 2017-10-07 5771 623
9924 김대중의 무덤에 침을 뱉어라!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7-10-06 2968 370
9923 회원님들께 즐거운 추석을 빌어드립니다 지만원 2017-10-03 2570 368
9922 5.18. 재심 증거자료(사진으로 보는 5.18북한특수군) 지만원 2017-10-03 5170 230
9921 "남조선 전역을 쑥대밭으로 만들겠다"(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7-10-02 4130 378
9920 새끼손가락만 보아도‘내가 광수다’ 지만원 2017-10-02 3933 351
9919 문재인의 적폐청산=노무현 및 김일성의 잡초제거 지만원 2017-09-29 5029 469
9918 스스로 빨갱이패거리라 선전하는 문정권 지만원 2017-09-29 4839 448
9917 미국, '전투준비끝'인 이유 지만원 2017-09-27 8894 589
9916 이미 굳어진 트럼프 마음: 내키지는 않지만 기습공격 시간 재고 있… 지만원 2017-09-27 6612 538
9915 5.18양반 세력아래 신음하는 노예 호남인들이여! 자유를 찿아… firstone 2017-09-27 3211 411
9914 자랑스러운 해병들-전병철 회원님 가족 (stallon) 댓글(2) stallon 2017-09-26 2542 262
9913 신변보호 신청서 (서초경찰서) 지만원 2017-09-26 3481 436
9912 서울북부지법 정대협 재판 일정 변경 지만원 2017-09-25 1771 160
9911 서울북부지법- 정대협 고소사건 답변서 지만원 2017-09-25 1711 145
9910 5.18의 로고, 김대중-김정일-횃불 지만원 2017-09-23 3766 321
9909 국제신문 "5.18특별취재반"이 관찰한 북한군 지만원 2017-09-23 3348 320
9908 북한에서 최고인 것에 5.18을 영예의 상징으로 부여 지만원 2017-09-23 1741 166
9907 1980년 5월 전남도청의 경찰복 사진 지만원 2017-09-23 5799 330
9906 매년 5월, 북한 전지역 시-군 단위로 5.18 기념-추모행사 지만원 2017-09-23 1846 17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