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믓한 웃음과 냉소적 미소의 차이 (stallon)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흐믓한 웃음과 냉소적 미소의 차이 (stallon)

페이지 정보

작성자 stallon 작성일17-09-11 10:56 조회3,26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요즘은 지상파나 종편 방송보다 YuTube 또는 여타 SNS를 통하여 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접하는 게 훨씬 구체적이고 속이 시원하기까지 하다. 어제 저녁 한유튜브 동영상을 얼핏 보니까 마침 문제인 대통령이 며칠 전 러시아 불라디보스톡을 방문하여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검을 선물로 받았다는 얘길 전하며 진행자가 귀가 쫑긋해지는 설명을 덧붙였다.

다름 아니고 러시아사람들은 칼이나 가위 같은 날카로운 물건을 선물하는 것을 금기시해오고 있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대통령한테 자기들이 그토록 금기시하는 검()을 선물한 것이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저의가 무엇일까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선물을 전달하는 현장의 사진을 보니 받는 문재인대통령은 무척 흐뭇해하는 모습이고 전달한 푸틴의 모습은 손을 허리에 얹고 서서 무언가 냉소적인 미소를 짓고 서있고 러시아 측 보좌관들은 사뭇 얼떨떨해 하는 것 같은 모습이었다.

참으로 언짢은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런 금기의 물품을 선물로 받고 순간 기뻐해 하는 듯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 속 모습은 대한민국 국민의 혈압을 올리고도 남을 일이다. 과연 우리의 대통령과 보좌 진 들은 그러한 러시아의 금기내용을 사전에 파악하고 방문했을까?

바로 미국 야후 사이트에서 러시아의 금기 내용들을 검색해봤다.  모두 맞는 얘기였다. 아래내용은 여러 설명 중에서 칼과 가위에 대한 원문과 필자의 번역문이다.

Many Russians consider giving gifts of sharp objects, like knives or scissors, to be taboo. This taboo may be avoided by the donor taking a symbolic payment, for example one Russian ruble, in exchange as if it is a trade, not a gift.

(러시아 사람들은 날카로운 물건 즉, 칼이나 가위를 선물로 주는 것을 금기시한다. 그러나 그러한 물건을 선물로 줄 땐 받는 사람이 예를 들면 상징적으로 1루불 정도를 선물을 주는 사람에게 지불하면 선물이 아니고 거래로 여겨 금기를 면 할 수 있다.)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칼을 전달받고 바로 푸틴 대통령에게  “의미 있는 검을 주셔서 갑사 합니다. 그러나 제가 알기로는 러시아에선 칼을 선물로 하는 것을 금기시하고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상징적으로 얼마간의 대가를 지불하고 거래로 여기면 그런 금기를 피할 수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여기 몇 푼 안됩니다만 받아주시지요.” 라고 했더라면 멋진 카운터 펀치가 되었을 것이다. 안타깝게도 그렇게 하지 않은 것 같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몹시 불쾌하고 불안하기까지 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476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236 경찰 명예, 바닥 만드는 경찰-뉴스타운의 경우- 지만원 2018-02-10 2795 382
10235 리트머스 시험지 정규재의 5.18 지만원 2018-02-10 3268 483
10234 문재인 정권 미국에 선전포고! (김제갈윤) 김제갈윤 2018-02-10 3138 376
10233 제516, 517광수 북한평창선발대 대표단 성명불상 지만원 2018-02-10 1991 205
10232 제주4.3사건이 공산당의 폭동이라는 증거 12가지(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8-02-10 1140 163
10231 내부의 적 (Evergreen ) 댓글(2) Evergreen 2018-02-09 1875 269
10230 이명박-박근혜, 우익으로 당하는 것이 아니라 배신자로 당하는 것 지만원 2018-02-10 2636 290
10229 올림픽 정치공작, 무위로 끝나 지만원 2018-02-10 5056 404
10228 제515광수 북한평창선발대단장,체육성부국장 윤용복 지만원 2018-02-09 2516 210
10227 4월초, 미국은 남한도 제재하고 태평양사령부 지휘로 전쟁한다 지만원 2018-02-09 3576 402
10226 한미동맹은 매춘동맹, 한강기적은 매춘기적이라는 고법판결 지만원 2018-02-09 2705 318
10225 5.18특별법/국회공청회-동영상 (2018.2.9) 관리자 2018-02-09 1385 120
10224 제514광수 미.북 고위급회담 대표단수행원, 국방위 과장 김선옥 지만원 2018-02-09 1560 159
10223 노벨문학상 기다리며 성추행 일삼는 늙은이 고은 지만원 2018-02-08 3632 437
10222 제513광수 조선사진작가동맹 중앙위 최경국 지만원 2018-02-08 1619 198
10221 제512광수 인민배우 곽원우 지만원 2018-02-08 1865 200
10220 5.18 공청회 결과, 의미와 파급효과 상상 이상으로 크다 지만원 2018-02-07 3006 389
10219 홍준표 커지면 국가 쫄딱 망해 지만원 2018-02-07 4667 445
10218 새로써야할 5.18 역사 - 사진/슬라이드-영상 관리자 2018-02-07 1774 154
10217 제511광수 시인 김상오 지만원 2018-02-07 1871 225
10216 [강적들]홍준표, 대선에 이긴다는 생각 없었다 지만원 2018-02-07 1737 188
10215 제510광수 조선그리스도연맹 중앙위 부위원장 김득룡 지만원 2018-02-07 1621 206
10214 5.18공청회 결과 지만원 2018-02-06 3416 468
10213 제506, 507, 508, 509광수 지만원 2018-02-05 2772 302
10212 문재인에 날아드는 독약 지만원 2018-02-05 5081 585
10211 문재인 사랑받는 저질 인간 서울중앙지방법원장 민중기 지만원 2018-02-05 2661 317
10210 평창이 무대 뒤로 사라지는 순간이 오면 지만원 2018-02-04 4531 512
10209 코피작전은 기만술 지만원 2018-02-04 4363 562
10208 제503.504.505 어린이 광수 3인, 최선희 수행원 지만원 2018-02-04 2559 289
10207 청와대 Vs. 뉴스타운, 승자는 이미 정해졌다 지만원 2018-02-03 3362 53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