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이상의 독재자는 없다(1)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대중 이상의 독재자는 없다(1)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09-13 13:00 조회3,16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대중 이상의 독재자는 없다(1)

               빨갱이들의 엉구렁, 요설로 밥벌어먹은 인간들 무엇이 부족해 또 요설질 하는가?

최근 빨갱이 언론들에서 대접받으면서 요설실력으로 밥벌어먹던 인간들이 너도 나도 나사서 자기가 이명박과 박근혜로부터 탄압을 받았고, 블랙리스트에 올랐다며 은근히 존재감을 부각하려 애를 쓴다. 이들은 객관적으로 표현해 무슨 탄압을 받았다는 것인가? 이들 대부분은 이명박 박근혜 시절에 방송 등 언론을 자기 선전수단이요 밥벌이 수단으로 마음껏 이용해 왔다. 그런데 무슨 블랙리스트 타령인가? 블랙리스트에 들어 있음으로 인해 실질적으로 탄압받은 사례가 있는가?

               나는 김대중 및 그의 주구 임동원으로부터 이런 탄압 받았다

나는 1999년부터 살아있는 권력 김대중과 임동원을 빨갱이라 불렀다. 햇볕정책이라는 위장망을 만들어 김정일에 충성하고 그 졸개 노릇을 하고 있다며 구체적 사례를 수집해 공격했다. 국민들이 너무 모르기 때문이었다. 도시의 매미 소리가 점점 더 커 지듯이 국민이 모를수록 공격 수위는 더 높아질 수밖에 없었다.

김대중의 총애를 받는 임동원이 국정원장이 되면서부터 나는 199911월부터 끈질긴 집중도청을 당했다. 이 사실은 2005.11.17 매체마다 대서특필됐다. 특히 동아일보에는 나의 얼굴사진까지 올라 지만원이 주요도청 대상자이고 모두 1,800여명이 도청당했다고 보도했다. 국정원 제2차장이었던 김은성은 검찰조사에서 어쩐 일인지 지만원은 DJ가 가장 싫어하는 인물이고, 임동원은 수시로 나에게 전화를 걸어 오늘 지만원에 대해 조사한 것이 뭐냐 등의 추궁을 받는 등 내 재임 기간중 지만원으로 인해 가장 큰 고통을 받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사실 나는 김대중으로부터 많은 대우를 받았다. 심지어는 무슨 자리든 주겠다는 제안까지 여러 차례 받았다. 하지만 햇볕정책을 수행하고 봉이 김선달식 금강산 사업을 핑계로 합법을 가장하여 자금을 퍼붓는 것을 보고 저 사람 빨갱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 때부터 김대중 정부의 대북정책과 거래를 밀착 추적해 북한지원백서까지 만들었다. 나는 1991“70만경영체 한국군 어디로 가야하나는 처녀작 단행본을 쓰고부터 거의 10년 동안 인생의 황금기를 누렸다. 1990년대에 나는 방송, 신문에 프리마돈나가 되어 있었고, 대기업들로부터 강연이 쇄도했다. 대기업에 가면 기업 간부들이 현관에 도열하여 나를 맞았다. 이른바 VIP.강사의 대접을 받은 것이다. 당시 장관 봉급이 400만원일 때 나는 강연료만 쳐도 월평균 1,000만원 이상을 벌었다.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 생활비가 들어오는 것이었다. 일예로 1995.4.25 매일경제신문은 당시 민간기업 연수원장들이 뽑은 10대 강사를 소개했고, 그 중에 내 이름이 있었다. 이들은 두뇌활동으로 연 억대의 수입을 올리고 있다는 보도도 했다.

당시의 내 프로필이 이러했기에 1995년 초 김대중이 내게 접근해왔고, 나는 그의 요청에 의해 국제세미나에서 기조연설도 했고, 학술 세미나 차 중국에 가서 1주일 동안 같이 생활도 했고, 서울에서 그를 후원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연설도 해주었다. 19951028일 김대중이 중국 영빈관 조아대 에서 나는 노태우로부터 20억 받았다발언을 했을 때 나도 그 자리에 있었다. 그런데 1999년 그에 대한 햇볕정책의 정체가 드러났다. 나는 그 때까지 나를 향해 웃던 김대중을 향해 침을 뱉았다. 1999년 후반부터 갑자기 모든 신문들이 나에게 칼럼을 써 달라 부탁하는 일이 일체 중단됐다. 2개월 동안 빼곡하게 받아놓은 대기업 강연 약속이 한순간에 취소됐다. 업체 경영진단 건들도 취소됐다. 귀신이 곡할 일이었지만 어찌 할 도리가 없었다. 갑자기 정신적 공황이 엄습했다.

  .  

      (1995.4.25 매일경제신문)

 

2017.9.1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17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0040 1280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54535 849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첨부파일 관리자 2017-04-24 32836 739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8-05 168746 571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8240 894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77013 830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18593 1369
10165 [지만원의/5.18특별강연] (2018.1.22) 새글 관리자 2018-01-22 119 18
10164 김대중의 4.3 역사관 근거자료 새글 지만원 2018-01-22 569 84
10163 광주사태가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한 경위 새글 지만원 2018-01-22 482 77
10162 광주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둔갑된 근원 이해하기 지만원 2018-01-21 1483 202
10161 김대중의 CNN 인터뷰 자료 원문 출처 찾아주십시오 지만원 2018-01-21 1311 229
10160 제488광수 조선올림픽위원회 위원장 김유순 지만원 2018-01-21 1181 153
10159 “광주사태” 가 “민주화운동”으로 탈바꿈된 근거 지만원 2018-01-21 1303 154
10158 제487광수 당 중앙위 공안당담 비서 계응태 지만원 2018-01-21 884 153
10157 제486광수 당 중앙위 검열위원장 박용석 지만원 2018-01-21 784 142
10156 마식령스키장과 박승원 상장 지만원 2018-01-20 2108 250
10155 장진성: 김일성종합대학 박사원, 교수로 승격 지만원 2018-01-20 1571 278
10154 제485광수 문화상,국가영화위원회 위원장 홍광순 지만원 2018-01-20 1225 175
10153 제484광수 김정남 독살배후 주 말레이지아 대사 강철 지만원 2018-01-19 1872 215
10152 지만원의/시국진단 (2018.1.18) 관리자 2018-01-19 1575 122
10151 히틀러의 올림픽, 문재인의 올림픽.(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8-01-18 1463 224
10150 제483광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최휘 지만원 2018-01-19 1416 189
10149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건 과학 아닌 흥정 결과 지만원 2018-01-19 1212 189
10148 "제주4.3은 공산주의 폭동" - 4.3규명연대(비바람) 비바람 2018-01-17 1017 164
10147 남북실무회담 수석대표 147광수 권혁봉 지만원 2018-01-17 2033 261
10146 청와대, 자기들만 살려고 백신 확보하고도 언론에 재갈? 지만원 2018-01-17 2033 301
10145 호외지 발행 배포금지 가처분에 대한 상고 지만원 2018-01-17 1228 173
10144 광주 8,200만원 배상 판결에 대한 준비서면 지만원 2018-01-17 870 134
10143 광주 8,200만원 배상 판결에 대한 항소이유서 지만원 2018-01-17 722 1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