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이상의 독재자는 없다(2)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대중 이상의 독재자는 없다(2)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09-13 18:02 조회2,87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대중 이상의 독재자는 없다(2)

 

                     빨갱이 국정원장 임동원의 증명된 악행   

2006517, 나는 국가와 임동원을 상대로 5천만원 손해배상 청구소를 냈다. 청구이유의 서론은

                     임동원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이유의 서론

피고 임동원은 한낱 자연인에 불과한 원고가 햇볕정책을 비판했다하여 1999-2000년을 전후로 강연 등 스케쥴을 도청하여 수많은 강연기회를 차단했고, 일단 경고를 받은 기업체들은 지금도 원고를 초청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 사실이 다시 200511-12월에 각종 매체를 통해 알려지면서 지만원은 도청 대상이다. 지만원에 전화하면 도청된다는 정서가 팽배하면서 사람들이 전화접촉을 기피하고 있는 실정에 있습니다.”

1의 경향신문은 김전대통령의 대북관을 극렬 비판한 군사평론가 지만원씨를 도청. 강연일정을 파악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냈고, 2의 세계일보는 특히 김씨(김은성)에 따르면 임씨는 지만원씨에 대한 관심이 컸다고 한다. 김씨는 임 전 원장은 나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지씨에 대해 확실히 알아보라, 확실히 관리하라고 지시했다고 증언했다. 이런 지시는 김씨를 통해 감청담당부서인 8국에 그대로 전달됐다.

김씨는 예비역 대령인 지씨에 대한 관리는 국방부가 적당할 것으로 판단해 2-3차례 국방부에 따로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고 한다. . . 임씨가 20006.15 남북정상회담 이후 반-햇볕정책 여론을 주도한 인사에 대한 도청을 집중함에 따라 임씨의 국정원장 임기 말인 2000년 말에서 2001년초 보수인사들이 도청리스트에 지속적으로 오른 것이다.’라는 기사를 게재했고, 3의 동아일보(2005.11.17) 동아일보에는 원고의 사진까지 올려 같은 기사들을 냈으며, TV 매체에까지 원고의 사진과 기사가 이어졌습니다. 이로 인해 세인들이 원고를 기피인물로 마음에 새기기 시작했을 것이며, ‘지만원이 주요도청 대상자이고, 지금도 그럴 수 있다고 믿는 사람들이 대폭 늘어났을 것입니다. 이 모든 것이 원고에게는 측량될 수 없는 고통이요 피해인 것입니다.”

강연과 컨설팅은 원고의 기본생계 유지수단이었습니다. 이를 도청한 것은 도청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일정을 취소시키는 행위로 종결된다는 것은 경험칙상의 결론입니다. 당시 원고는 5대 강사로 불려지면서 때로는 하루에 3건 정도씩(150-200만원 상당) 강연을 예약했는데 이 모든 것들이 어느 한 순간에 줄줄이 취소되어 정신적 공황을 느낀 적이 있었습니다. 한번 국정원의 권고를 받은 기업과 정부단체들은 다시는 원고를 강사로 부르지 않을 것이라는 것도 미루어 짐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지금도 단 한건의 강연초청이 없습니다.”

아울러 김은성 차장의 증언대로 국정원 후배 그리고 권진호 당시 차장 등을 통해 회유와 협박이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국가가 한 개인을 상대로 감청하고 탄압을 가한 행위가 원고에게 금전적으로 얼마의 손해를 끼쳤는지를 계산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2017.9.1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668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428 애국상 주는 김길자 회장, 돈 똑바로 써야 지만원 2018-04-11 2370 322
10427 악착같이 지만원을 죽이겠다는 장진성에 대해 지만원 2018-04-11 2937 427
10426 장진성 가처분 사건 답변서 지만원 2018-04-10 1687 252
10425 통합태극기집회 안내 (이상진) 댓글(2) 이상진 2018-04-10 2481 335
10424 박근혜는 제2의 전두환으로 가는 중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8-04-09 4405 355
10423 정대협 형사사건 변론요지 지만원 2018-04-09 1649 175
10422 전라도 상류사회 광주법관들의 인격해부 지만원 2018-04-08 2903 268
10421 5.18 유공자 명단공개 청원 (청와대). 댓글(1) 용바우 2018-04-08 2751 500
10420 인터넷 게시글 삭제결정에 대한 번복신청(방통심의위) 지만원 2018-04-08 1945 289
10419 완장부대 방통심의위의 5.18글 삭제결정(한 위원의 내부고발) 지만원 2018-04-07 2230 323
10418 복장 터진다! (광승흑패) 댓글(1) 광승흑패 2018-04-07 2683 264
10417 정대협과의 소송 일체 지만원 2018-04-07 1550 167
10416 4.27. 남북정상회담 결과 이미 나와 있다 지만원 2018-04-06 4225 513
10415 5.18세력과의 전쟁사 지만원 2018-04-06 2332 287
10414 문재인을 공산주의자(빨갱이)라 부를 수 있게 됐다 지만원 2018-04-05 4222 546
10413 4월 재판 일정 지만원 2018-04-05 1305 184
10412 5.18 광주 민사, 서울 형사 재판사건 현황 지만원 2018-04-05 1365 196
10411 그들이 정말 모를까? (Evergreen) 댓글(1) Evergreen 2018-04-04 2082 257
10410 대한민국 대통령은 트럼프 지만원 2018-04-05 3813 468
10409 제주 4.3 알아야 역사전쟁 할수있다 (2018.4.5) 관리자 2018-04-05 1641 130
10408 4.3 (Long) Long 2018-04-05 1367 195
10407 김대중 왈 "제주4.3은 공산당의 폭동이다"(비바람) 비바람 2018-04-04 1449 144
10406 문죄인 5.18특별법이어 이제 4.3특별법까지(광승흑패) 광승흑패 2018-04-04 1313 208
10405 서울신문 오달란 기자에 전해 주십시오 지만원 2018-04-04 2575 324
10404 헌법개정에 임종석이 몸 달았다 지만원 2018-04-04 2752 368
10403 4.3역사를 알아야 하는 이유(4.3역사책 재발간) 지만원 2018-04-04 1563 178
10402 문재인의 붉은 역사 포고문 지만원 2018-04-04 2101 249
10401 5.18 형사재판 지만원 박사 사전 인터뷰 및 종료 후 인터뷰 해머스 2018-04-03 1511 169
10400 5.18의 진실 (장여사) 댓글(2) 장여사 2018-04-03 1393 140
10399 제주 환경일보 “제주 4.3 폭동은 공산당 폭동이다”- 기사내용 … 솔향기 2018-04-03 1538 16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