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념 검증 좌파세상 청문회 (Evergreen )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념 검증 좌파세상 청문회 (Evergreen )

페이지 정보

작성자 Evergreen 작성일17-09-13 23:06 조회2,053회 댓글1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1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박성진 중소벤쳐기업부 장관 후보자에게 국민의 당이 뉴라이트 거두인 이영훈 교수와 극우 논객 변희재를 학과 정기 세미나에 초청한 경위에 대해 집중 질문하였다. 이에 후보 박성진은 이영훈 교수는 "인터넷을 보고 체크해서 이메일로 초청했다"고 말했으며 “변희재씨의 추천에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하였다.(실재는 직접 섭외하였다고 경향신문이 밝혔다)

박성진은 “그분들의 초청을 가지고 인생을 평가하는 것은 너무 비약이다”라고 말했으나 더불어민주당의 이훈이란 인간이 “왜 편향된 이념을 가진 변희재를 초청하였느냐” “변희재를 초청할 때 지식인으로서 자기반성이 없었느냐?”고 따져 묻는 것이다. 변희재는 우리 같은 일반인의 시각에서는 정상적인 생각과 발언을 하는 사람이다. 그런 변희재를 두고 편향 된 이념을 가진 위험한 인물로 규정짓는 빨갱이 세상이 되었다는 것에 몸서리가 쳐진다.

한때 이승만의 건국을 인정했던 뉴라이트 계열로 추궁 당하는 후보자 박성진은 "학교는 학문의 자유가 있고, 학생들에게 오픈을 하고 학생들이 결정하게 해주는 것이 학교의 임무라고 생각한다"고 받아치다가 의장(국민의 당)으로부터 “훈계하느냐?”고 지적당하자 “명심하겠다”면서 그때부터 대부분의 질문에 피해 다녔다. 장관이 좋긴 좋은 모양이다.

 

청문회가 이 지경까지 왔는데 좌익 빨갱이에 맞설 자유한국당의 결기 부족이 큰일이다. 요사이 역사관에 무지하고 이념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 싸움꾼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가 정치꾼의 기질만 유감없이 발휘하는 것을 보면 심히 걱정된다. 그가 문재인에게 안보를 따지고 있지만 그것은 그가 대단한 우파라서가 아니다. 북한이 수소탄이라면서 터뜨리고 있는 판국이라 정신 빠진 놈도 발등에 떨어진 위협에 대해서는 본능으로 할 수 있는 말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의인은 있었다. 자유한국당의 정유섭의원은 자신의 질문 차례가 오자 “오늘날 우리를 있게 한 이승만의 위대한 건국과 박정희의 세계 유일한 산업화의 성공”을 후보자에게 재 다짐 설파하면서 “박성진 후보자는 참 올바른 역사관을 가지고 있습니다”하며 추켜세워 후보자가 난감해 하였다. 후보 박성진은 지금 좌로 전향 중이라서 어느 쪽에도 당당하지 못한 꼴이 전형적인 한국 놈이었다.

그동안 좌파들이 정권에 관계없이 청문회장에서 감히 이념 검증을 하여왔다. 그들은 이제 5.18에 이어 새롭게 ‘촛불정신’을 강조하기에 이르렀다. 그들이 후보자에게 박근혜 적폐를 두 가지 말해보라며 테스트 질문까지 던지자 박성진은 두루뭉실 넘어가긴 했지만 자신은 평소 ‘사람 중심’을 신봉한다고 힘주어 말하였다. 박성진은 과연 그 말의 본산지를 모르고 하는 말일까? 순간 김일성의 미소가 보인다.

기독교인으로서 창조과학회의 이사를 지낸데 대한 질문도 있었다. 창조과학은 진화론을 부정하고 하나님의 창조를 믿으며 지구의 역사는 6,000년 이라고 주장하는 단체다. 질문하는 좌파 의원들은 지구나이가 6,000년 이라는 마인드를 가진 사람이 어찌 벤처기업부 장관을 하겠느냐는 뜻으로 유감을 나타낸다. 공산주의는 종교를 부정하니까 빨갱이들이 그의 종교관을 검증하는 것은 당연한 일일 것이다.

하지만 문재인도 카톨릭이다. 출생만 거제에서 했지 그는 영도에서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내다가 천사 같은 수녀가 주는 배급을 받아먹고 천주교인이 되었다고 한다. 카톨릭의 김대중처럼 카톨릭 문재인에게 박성진은 부합하는 인물이고 사회민주주의를 추구하는 이 짬뽕국가에도 어울릴 인물인데 여야 좌익들이 사퇴를 요구하는 이유는 박성진이 자기들만큼 확실한 빨갱이가 아니라 때에 따라 변할 수 있는 권력지향형 인간이기 때문이다.

국민의 당은 후보자의 역사관과 건국에 대한 우파적 생각을 가진 것에 못마땅해 하며 춧불 집회에 나가지 않았던 후보자에게 “촛불 집회에 후보자가 나가지 않았는데 어찌 그런 정신 상태로 장관을 할 생각을 하느냐”고 따졌다. 그 빨갱이 새끼가 누군지 잘 기억이 안 나지만 이 들개 떼 같은 여야 좌익들은 헌법에 ‘5.18정신’은 물론 ‘촛불정신’도 넣어 수령님의 통일을 방해한 철천지원수 이승만의 대한민국 건국정신을 삭제하려들 것이다.

댓글목록

멸공공수님의 댓글

멸공공수 작성일

이승만 박정희 블랙리스트 됏네..
박정희 존경한다고 떳떳하게 빨갱이들 깨던 사람 홍준표가 TV에서 시초.
공공장소에서 박정희 찬양하던 저작권은  홍준표한테 있음..

빨갱이들이 이승만 박정희에 대해 자아비판 시키면 ...
새대갈당은 ... 김일성은 dog로 생각하느냐? , 김정일은 dog냐? 김정은 dog냐?
한국에 간첩이 있느냐고 생각하느냐? 이런 질문 하면 되지...

최근글 목록

Total 10,281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2115 282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52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2037 202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56376 884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1632 133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9540 913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78519 849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20009 1388
10274 문재인과 한국경제 양립 불가 새글 지만원 2018-02-21 1092 207
10273 5.18진실과 한겨레신문 사설 새글 지만원 2018-02-21 1148 208
10272 국군 및 경찰 대간첩작전 전술 일부 (광수-사진) 새글 지만원 2018-02-21 1406 199
10271 제531광수 최고인민회의 예산위원회 위원 박형렬 새글 지만원 2018-02-21 759 135
10270 5.18과의 전쟁, 제1단계 승전보 지만원 2018-02-20 2558 401
10269 박근혜의 청와대와 문재인의 청와대 둘 다 도토리 지만원 2018-02-20 1917 340
10268 미국과 경제전쟁 선포한 문재인 땜에 한국 거지된다 지만원 2018-02-19 5275 484
10267 도둑질-간첩질 감시하며 잠못자는 국민 지만원 2018-02-19 2980 450
10266 제530광수 당 검열위원회 위원 김용선 지만원 2018-02-19 1246 205
10265 답 변 서-상해 부분- 지만원 2018-02-18 1481 242
10264 홍준표의 입방정 (광승흑패) 댓글(2) 광승흑패 2018-02-18 2278 269
10263 스파이 정권의 운명, 카운트다운 지만원 2018-02-18 3671 500
10262 들통난 빨갱이 우상들, 고은 이외수 지만원 2018-02-18 4593 434
10261 제529광수 북한 경공업상 최일룡 지만원 2018-02-18 1225 197
10260 전라도 별곡 지만원 2018-02-17 3446 521
10259 제528광수 스위스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참사관 주용철 지만원 2018-02-17 1138 179
10258 한국당 당원들만 모르는 불명예, 돼지발정당 지만원 2018-02-16 2705 413
10257 제526,527광수 유엔주재북한대표부 차석대사 김인룡, 외교관 성… 지만원 2018-02-16 1376 175
10256 김대중은 왜 '빨갱이'로 불렸나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2-15 1742 199
10255 "북핵 위협 대응 결정 시간 가까워져" (닛뽀) 닛뽀 2018-02-15 1660 218
10254 북한 응원단 불러 미국의 웃음거리 만든 문재인(광승흑패) 댓글(1) 광승흑패 2018-02-15 1814 226
10253 5.18형사재판 특별답변서 지만원 2018-02-15 1267 188
10252 수십 명 광수들이 가져온 가방의 용도 지만원 2018-02-15 6842 38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