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적화통일 운전할 것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청와대가 적화통일 운전할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09-15 13:24 조회3,47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청와대가 적화통일 운전할 것

                              적화통일에 대한 북한의 조급증

안보전문가라면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여 미국을 위협하고 협박하는 이유를 다 안다. 미국은 남한에서 빨리 나가라는 것이다. 미국이 나가면 남한은 그 다음날 북한에 흡수되게 돼 있다는 뜻이다. 문재인 정권이 건재할 때 미국이 나가면 적화통일은 따 놓은 당상이라는 뜻이다. 그래서 조급한 것이다. 지난 93, 수소폭탄급의 제6차 핵실험을 감행했다. 912일 유엔안보리의 강도 높은 대북제재가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북한은 그 3일 만인 915일 또 괌을 충분히 공격할 수 있는 미사일을 발사했다. 우리시간으로 내일 새벽 4시에 유엔안보리 회의가 또 열린다. 이런 일정에 적화통일에 대한 북한의 조급증이 그대로 묻어나 있는 것이다.

                북한이 오늘 비로소 확실하게 밝힌 핵미사일 개발 목적

북한이 어째서 저렇게 미국을 향해 감히 핵무기로 위협하는가에 대해 방송에 나와 떠드는 인간들 그리고 문재인마저도 하도 헛소리들을 하니까 오늘(9.15) 북한이 직접 나서서 노동신문을 통해 북한의 진정한 목적을 밝혔다. "미국이 대국의 안전과 체면을 유지할 수 있는 길은 한반도에서 발을 빼는 것 뿐"이라 밝힌 것이다.

그런데, 문재인은 어제(9.14) 무엇이라 했는가? 북한이 저러는 것은 체제를 인정받고 미국과 국교를 터서 친구가 되고 싶어서라 했다. 그리고 자신은 북한의 체제를 보장하는 것을 전제로 대화의 장을 열어갈 것이라 했다. 문재인의 평소 소원은 주한미군철수, 평화협정체결, 연방제통일이었다. 이날 또 문재인은 북한에 800만 달러(91)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 했다. 국민정서는 아랑곳없는 것이다.

                         북한 뜻에 동조하는 문재인

아니 문재인에 있어 국민은 오로지 좌익 빨갱이들일 것이다. 문재인은 우익의 씨를 말리겠다 호언장담했기 때문이다. 미국의 압력에 못 이겨 사드를 배치한 것에 대해 빨갱이들이 수도 없이 문재인을 닦달했을 것이다. 그래서 문재인은 빨갱이들에게 무언가 보답을 해야만 했을 것이다.

                   러시아에서 받은 칼 품고 미국에 접근

914일은 어떤 날인가? 미국이 유엔안보리 회의를 통해 북한으로 가는 송유관을 잠그고 김정은을 범죄자로 규정하려는 노력을 그야말로 애타게 경주했던 날이다. 그러나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미국의 뜻은 30% 정도 밖에 반영되지 않았다. 914일이라면 미국이 한참 속이 상해 있을 그 시각이었다. 바로 그 시각에 문재인은 미국의 속을 또 긁었다. 미국에게 북한 체제를 인정하고 국교를 트라는 뜻을 에둘러 전하는 한편, 자기는 북한 체제를 유지시키는 방향으로 대화정책을 펼 것이고, 북에 인도적 지원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천명한 것이다.

                           트럼프와 완전 엇박자

이런 문재인의 말은 북한의 귀에 전혀 들리지 않았다. 김정은은 문재인의 이 말이 무슨 뜻인지 잘 알기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915일 또 디시 괌을 때리고도 남는 3,700km 지점에 중장거리 미사일을 날렸다. 그래도 문재인은 800만 달러를 북한에 꼭 주고야 말겠다고 발표했다. 오늘(9.15) 북한이 또 미국을 위협했다. 미국이 긴급 유엔안보리 회의를 소집하고 있을 때 문재인은 전날 결정한 800만 달러(91억원)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은 그대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아마도 트럼프는 두 가지 결심을 했을 것이다. 돈 많은 한국에 방위비를 올려 달라 요구할 것이고, 문재인을 무시의 대상으로 삼을 것이다

                    골수 주사파 임종석이 청와대의 붉은 신분증

문재인이 임종석을 끌어안고 있는 한 국민은 청와대를 점령군사령부로 생각할 것이다. 임종석이 전향성명을 내기 전에는 애국국민들은 문재인을 김정은의 총독으로 여기고 경계할 것이다. 내일 안보리회의에서 중국과 러시아가 또 반대하면 아마도 미국은 유엔안보리에 더 이상 의존하지 않을지 모른다. 바로 그 순간부터는 태풍 전야의 고요가 당분간 흐를 것이다.

 

2017.9.1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858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618 위장 남한기자 북한종군기자로 밝혀짐(제192광수)포착 댓글(6) 노숙자담요 2015-10-07 2830 225
10617 전향했다는 최홍재 홍진표의 골 때리는 무식 지만원 2018-07-01 1917 223
10616 병역거부를 양심적이라 말하지 말라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8-06-30 1424 183
10615 CVID가 뭐 길래 지만원 2018-06-30 2840 366
10614 발상의 전환을 위하여 지만원 2018-06-30 2478 294
10613 문재인의 기력 왜 증발했을까, 미국에 들켰나? 지만원 2018-06-29 6824 597
10612 내가 아는 주사파 일반 지만원 2018-06-29 2551 359
10611 418호 검사실 추가의견 제출하니 자꾸 호출하지 말라 지만원 2018-06-29 2221 309
10610 서울중앙지검 418호 검사 “추가조사에 출두하라” 지만원 2018-06-28 2349 326
10609 전향한 주사파들, 임종석에 아부 지만원 2018-06-28 2855 347
10608 국가진단서 (2018.6.27) 관리자 2018-06-27 2214 125
10607 전향했다는 골수주사파 최홍재 홍진표, 동시에 지만원 고소 지만원 2018-06-26 3153 349
10606 트럼프-김정은의 2년사 지만원 2018-06-26 3123 350
10605 국가진단서 지만원 2018-06-26 3803 484
10604 세우면 무엇 하나, 빼앗기는 것을 지만원 2018-06-25 4372 462
10603 회원님들께 드리는 7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8-06-25 2591 351
10602 전직 전여옥, 현직 정종섭.(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8-06-25 3119 350
10601 노근리 사건은 치졸한 사기극 지만원 2018-06-24 3266 309
10600 전두환 우려먹고 사는 전라도 쌍것들 지만원 2018-06-24 3196 392
10599 SBS의 개버릇- ‘일단 허위사실로 죽여놓고보자’(위안부-문근영 … 지만원 2018-06-24 2955 304
10598 6.25 브리핑(1950년 한국은 2018년 한국과 쌍둥이) 지만원 2018-06-24 2612 330
10597 내가 트럼프를 비상한 지휘자로 보는 이유 지만원 2018-06-23 4824 586
10596 우익이 살고 한국당이 사는 길 지만원 2018-06-22 4163 548
10595 6월 21일 5.18재판 결과 지만원 2018-06-22 3679 502
10594 망국의 첨병 언론 (Evergreen) 댓글(1) Evergreen 2018-06-20 2334 313
10593 이북도민회-안보강연 (2018.6.20) 관리자 2018-06-21 2137 172
10592 내 황혼기 인생은 광주폭력과의 전쟁기 지만원 2018-06-21 3449 436
10591 5.18과의 전쟁, 눈물겹습니다. 지만원 2018-06-20 3128 620
10590 5.18철옹성 호위하는 인민공화국과 펜과의 전쟁 지만원 2018-06-19 4380 555
10589 열혈 애국지사 전병철 선생님 타계 지만원 2018-06-19 2907 43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