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같은 10.26 줄거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영화 같은 10.26 줄거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09-16 12:47 조회2,48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영화 같은 10.26 줄거리

 

                    앙숙지간의 차지철과 김재규, 종말의 서곡

19791026, 박정희 대통령이 삽교천 방조제 준공식을 마치고 헬기로 돌아오는 도중이었다. 오후 4, 박정희 대통령을 수행하던 차지철이 김재규에게 전화를 걸었다. 궁정동 안가에서 각하의 저녁식사를 준비하라는 것이었다. 이 말을 듣자마자 김재규는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 오랜 동안 엿보다 놓쳤던 기회를 이번에는 꼭 잡아야 하겠다는 생각이었다. 가장 먼저 취한 조치는 그가 키워준 육군총장 정승화를 궁정동 안기로 불러들이는 것이었다. 정승화는 김재규의 지시대로 궁정동에 와 대기하고 있었다.

                                 박정희 대통령의 최후

김재규는 각하를 시해할 권총을 준비하고 두 대령(박선호 박흥주)들을 불러 무서운 얼굴로 지시했다. “오늘 내가 각하와 차지철을 해치운다. 각하 방에서 총소리가 나면 경호원들을 모두 사살하라헬기가 도착하기 전에 대통령 비서실장 김계원이 별장 앞마당에 쪼그려 앉아 대화를 나눴다. 오늘 차지철 해치웁니다. 이에 김계원이 차지철에 대한 부정적인 감정을 나타내면서 고개를 끄덕여주었다. 차지철을 해치우면 박정희 대통령까지 해치운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일이었다. 만찬시간 1시간 40분 만에 김재규는 차지철에게 총을쏘았다. 차지철은 팔뚝에 총을 맞고 화장실로 도망갔다. “뭣들 하는 짓이야?” 꾸짖는 대통령을 향해 김재규의 총탄이 날아갔다.

                               김재규와 정승화의 운명적 동행

이어서 궁정동에 M16총소리가 요란했다. 중정요원들이 대통령을 수행하던 경호원들을 쏘아죽이는 총소리들이었다. 이 소리를 정승화는 바로 40m 거리에서 들었다. 김재규는 김계원에게 각하의 시신에 대한 보안처리를 해달라 명령조로 말하고 자기는 정승화가 기다리고 있는 이웃 별관으로 뛰어갔다. 맨발에 와이셔츠는 양복바지에서 튀어나와 있었고, 피가 튀어 있었다. 그가 허리 춤에 꽃은 권총에서는 화약 냄새가 진동했다. 김재규는 정승화를 밖으로 나오라 불러놓고 주전자 꼭지를 입에 넣고 한동안 물을 들이켰다.

총장 총장 차 대시오. 두 사람은 정승화 차를 타고 궁정동을 나갔다, 김재규가 정승화에 손동작을 했다. 엄지를 세웠다가 밑으로 내렸다. 각하가 쓰러졌다는 뜻이다. 총소리로 미루어 능히 짐작할 수 있었던 정승화는 천연덕스럽게 물었다. “외부의 소행인가요 내부의 소행인가요?” 김재규는 이에는 답하지 않고 말을 이었다. “총장의 어깨가 무겁소, 계엄을 선포하면 어느 부대들이 동원되오?”

                                 김재규 혁명에 동참한 정승화

육본 벙커에 도착하자마자 정승화는 김재규를 앞 방에 모셔놓고, 자기는 상황실에서 국방방관의 허락 없이 마음대로 상황처리를 했다. 1,3군 사령관에 전화를 걸어 진돗개2를 발령하고 20사단장에 전화해 육사로 출동하라 지시하고 9공수 여단장에게는 육군본부로 출동하라 명했다. 국방장관이 상황실에 어ᅟᅪᆻ는데도 아무런 보고도 하지 않았다. 수경사(전성각)는 차지철의 명령만을 듣게 돼 있다. 그런데 정승화는 월권하여 수경사령관에게 청와대를 포위하고 청와대 경호실 인력이 궁정동으로 가지 못하도록 했다. 그뿐만 아니라 차지철 바로 밑에 있는 경호실 차장 이재전장군에 명령을 내려 경호실 변역을 동결하라 지시했다. 차지철이 죽었다고 믿기 전에는 절대로 있을 수 없는 행동인 것이다.

                                       최규하의 양다리

한편 김계원은 각하의 시신을 국군병원에 옮겨놓고 군의관으로부터 각하가 확실하게 사망했음을 확인하고 청와대로 들어가 비상소집을 한다. 840분 최규하 총리는 김계원으로부터 은밀히 김재규가 차지철과 각하를 살해했다는 정보를 듣고도 각료들에게 일체 알리지 않고 김재규가 원하는 대로 비상국무회의를 국방부에 가서 열었다. 11:30분 비상국무회의가 국방부 회의실에서 열렸다.

대통령이 왜 살해됐는지 누가 살해했는지 묻지 않았다. 단지 신현확 부총리 및 몇 사람만 시신이라도 확인하자 따졌다. 각하 앞에서는 그토록 충성심을 자랑했던 국무위원들은 각하가 왜 사망했는지에 대해 따지려 하지 않고 권력이 누구에게 가느냐에 대한 계산에 눈들만 반짝이고 있었다. 국가는 무주공산이었다, 국무회의는 익일 새벽 00:25에 끝났다. 회의 결과는 익일 아침 4시에 비상계엄을 선포할 것, 정승화를 계엄사령관으로 할 것이었다. 최규하는 이 회의 결과를 즉시 회의장 밖에 있는 김재규에게 귀띔까지 해주었다. 총리가 이러했으니 다른 국무위원들이야 오죽 눈치를 보았겠는가? 그 많은 국무위원들 가운데 범인이 누구냐를 따지는 사람이 없었고 모두가 쥐죽은 듯 눈치들만 보았다. 위기에서 국가를 생각하여 나서는 자가 일체 없었던 것이다.

                         10.26.23:40분 김계원의 배신이 국가 살려

2623:40분은 역사적인 시각이었다, 벙커에 온 김계원은 김재규에게 동조세력이 없다는 것을 간파한 후 노재현과 정승화가 있는 자리에서 김재규가 범행에 사용했던 권총을 내놓으면서 김재규가 범인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노재현은 정승화에게 김재규를 체포하라 명했다. 그러나 정승화는 다른 일을 꾸몄다. 헌병대장 김진기와 보안사령관 전두환을 김재규를 안가에 정중히 모시라고 했다. 이상한 것을 눈치 책 전두환은 육군본부 부안대장 오일랑 중령에게 전화를 했다. “자네 김재규 얼굴 아나?” “” “김재규는 나제 얼굴 아나?” “모를 겁니다지금 헌병복으로 갈아입고 애들 데리고 국방부에 와서 김재규 체포해

                    전두환 아니었으면 정권은 막강군벌 거느린 김재규와 정승화 차지

노재현 국방장관으로부터 김재규를 체포하라는 명을 받고서도 그를 비호했지만 전두환의 순발력에 의해 김재규는 드디어 서빙고 분실로 연행됐고, 거기에서 김재규는 자기가 범인이고 정승화와 함께 행동했다는 것을 털어놨다. 이에 이학봉 중령은 정승화를 즉시 체포하자 했지만 불과 두 시간 정도의 시차로 정승화는 이미 계엄사령관으로 임명돼 있었다. 계엄사령관이 된 정승화는 김재규를 비호하고 자신의 개입 사실을 축소하려 갖가지 시도를 했다. 이학봉은 여러 차례에 걸쳐 정승화의 구속을 건의했지만 전두환은 126일에야 구속을 결심했고 D일을 12.12로 결정했다.

판결문에는 전두환이 동경사로 발령 날 것을 눈치 채고 정승화 체포를 결심했다고 하지만 전두환에 대한 인사이야기는 129일 골프장에서 노재현과 정승화 두 사람 사이에 오갔던 말이다. 체포하라 결재한 날은 126, 인사발령 이야기는 129일이었다. 판결문이 너무 황당한 것이다.

 

2017.9.16.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473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233 제516, 517광수 북한평창선발대 대표단 성명불상 지만원 2018-02-10 1981 205
10232 제주4.3사건이 공산당의 폭동이라는 증거 12가지(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8-02-10 1138 163
10231 내부의 적 (Evergreen ) 댓글(2) Evergreen 2018-02-09 1873 269
10230 이명박-박근혜, 우익으로 당하는 것이 아니라 배신자로 당하는 것 지만원 2018-02-10 2635 290
10229 올림픽 정치공작, 무위로 끝나 지만원 2018-02-10 5052 404
10228 제515광수 북한평창선발대단장,체육성부국장 윤용복 지만원 2018-02-09 2514 210
10227 4월초, 미국은 남한도 제재하고 태평양사령부 지휘로 전쟁한다 지만원 2018-02-09 3571 402
10226 한미동맹은 매춘동맹, 한강기적은 매춘기적이라는 고법판결 지만원 2018-02-09 2704 318
10225 5.18특별법/국회공청회-동영상 (2018.2.9) 관리자 2018-02-09 1382 120
10224 제514광수 미.북 고위급회담 대표단수행원, 국방위 과장 김선옥 지만원 2018-02-09 1556 159
10223 노벨문학상 기다리며 성추행 일삼는 늙은이 고은 지만원 2018-02-08 3630 437
10222 제513광수 조선사진작가동맹 중앙위 최경국 지만원 2018-02-08 1617 198
10221 제512광수 인민배우 곽원우 지만원 2018-02-08 1864 200
10220 5.18 공청회 결과, 의미와 파급효과 상상 이상으로 크다 지만원 2018-02-07 3004 389
10219 홍준표 커지면 국가 쫄딱 망해 지만원 2018-02-07 4665 445
10218 새로써야할 5.18 역사 - 사진/슬라이드-영상 관리자 2018-02-07 1771 154
10217 제511광수 시인 김상오 지만원 2018-02-07 1869 225
10216 [강적들]홍준표, 대선에 이긴다는 생각 없었다 지만원 2018-02-07 1735 188
10215 제510광수 조선그리스도연맹 중앙위 부위원장 김득룡 지만원 2018-02-07 1619 206
10214 5.18공청회 결과 지만원 2018-02-06 3409 468
10213 제506, 507, 508, 509광수 지만원 2018-02-05 2769 302
10212 문재인에 날아드는 독약 지만원 2018-02-05 5079 585
10211 문재인 사랑받는 저질 인간 서울중앙지방법원장 민중기 지만원 2018-02-05 2656 317
10210 평창이 무대 뒤로 사라지는 순간이 오면 지만원 2018-02-04 4530 512
10209 코피작전은 기만술 지만원 2018-02-04 4361 562
10208 제503.504.505 어린이 광수 3인, 최선희 수행원 지만원 2018-02-04 2557 289
10207 청와대 Vs. 뉴스타운, 승자는 이미 정해졌다 지만원 2018-02-03 3360 530
10206 자물통 채워진 최경환, 윤장현의 답답한 머리 지만원 2018-02-03 2496 320
10205 자유한국당 국방분과위원회 위원님들께 지만원 2018-02-03 2368 361
10204 이명박 시대에 죽쒀서 문재인이 개줬다. 지만원 2018-02-02 3639 42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