힌츠페터는 간첩이었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힌츠페터는 간첩이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09-17 13:14 조회9,60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힌츠페터는 간첩이었다

                        힌츠페터는 1975년에 김대중 추종자였다

힌츠페터는 1973년부터 89년까지 일본 도쿄특파원이었다. 조총련의 포섭 대상범위에 속해 있었다는 뜻이다. 최근 힌츠페터와 김사복이 담긴 사진이 발견돼 인터넷을 도배하고 있다. 1975103, 포천 약사봉 장준하 추락지점 부근에서 점심을 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있고, 점심을 끝내고 산을 내려오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있다. 촬영일자가 1975년이 맞다면 그는 5.18음모에 가담한 간첩이다. 이 사진에는 힌츠페터와 김사복, 함석헌 계훈제의 얼굴이 있다. 함석헌과 계훈제는 국민연합’(민주주의와 민족통일을 위한 국민연합(1979.3. 김대중이 결성)의 핵심이다.

                         김대중의 국민연합은 남한의 한민통

 참고로 국민연합198057일 제1민주화촉진선언을 발표했고, 이어서 516일 제2차 민주화촉진선언을 발표함으로써 감히 국가를 상대로 선전포고를 했다. 여기에 동참한 21명 명단이 있다. 윤보선 함석헌 김대중 고 은 김병걸 안병무 김용식 문익환 김승호 오태순 예춘호 서남도 김종완 김택암 한완상 이태 함세웅 계훈제 이태 장덕필 한승헌 

                 힌츠페터 2015. 노동당 창건 제70주년 행사에 초대됐다

20151010일은 노동당창건 제70주년이었다. 성대하게 치러진 그 행사에 힌츠페터의 얼굴이 나왔다. 총알이 빗발치는 광주에 힌츠페터와 김사복은 2회씩이나 갔다. 520일에 갔고 23일에 갔다. 취재차원이 아니라 공작차원인 것이다. 520, 그는 아주 짧은 시간만 광주에 머물다 동경으로 날아갔다. 북한이 촬영한 518일의 사진(곤봉으로 때리는 사진)을 포함해 공수부대가 시위꾼들을 무섭게 진압하는 광경을 독일로 송고한 것이다 그리고 또 23일 다시 김사복과 함께 광주 외곽으로 갔다.

               김사복-힌츠페터에 광주는 위험한 곳이 아니라 안전한 곳이었다

523, 김사복의 택시에서 내린 힌츠페터는 접선장소에서 대기하고 있던 북한특수요원(태권도 7, 통역자 등)들의 차를 타고 샛길을 통해 광주로 들어갔다. 도청에 도착하자마자 북한정치공작조가 마련한 무대를 정신 없이 찍었다. 이에 더해 북한 공작팀이 521일의 화려한 특공작전을 담아놓은 영상들을 받아가지고 다시 일본으로 갔다. “푸른눈의 목격자이름으로 방영된 대부분의 영상들은 518일과 21일 상황이었다, 이 영상들은 힌츠페터가 찍을 수 없었던 영상들이다.

                              김사복도 김대중 추종자

KBS, 동아일보, 월간조선 보도들에 의하면 김사복은 최고급 승용차를 3대 굴리는 운수사업자였고, 그 중 한 대를 자기가 몰았다, 1974년 문세광을 조선호텔에서 장충동 국립극장 8.15 행사장에까지 문세광을 태워준 차량도 김사복 차량이었다. 김사복은 영어와 일어에 능통했다. 영화에서와는 달리 그는 519일 김포공항에 미리 나가 있다가 힌츠페터를 태웠다. 그리고 그 다음날 광주로 갔다. 그는 부자였다. 구태여 총알이 빗발치는 위험한 광주를 갈 이유가 없었다. 힌츠페터 역시 목숨을 건 도박을 했다. 하지만 그들이 광주에 간 것은 광주에서 그들을 안전하게 보호할 장치가 마련돼 있었기 때문에 안심하고 간 것이다. 아래는 최근 보도내용을 발췌한 것이다.

                                최근 보도내용 발췌

* 위르겐 힌츠피터의 회고록에는 "우리를 안내할 차를 운전하기 위해 김사복이라는 한국사람이 우리가 도착하기 훨씬 전부터 공항 밖에서 기다리고 있었다."라고 썼다.

* 영화에서는 서울 번호판을 단 초록색 브리사(기아자동차) 개인택시가 등장하지만, 실제 김사복 씨는 개인택시 운전사가 아니라 자기 소유의 고급차 3대를 가지고 서울 팔레스호텔(회현동) 소속 호텔 택시를 운전하던 운수사업자였다.1969년 처음 생긴 호텔 택시는 호텔 투숙객을 상대로 영업하던 택시로, 별도의 택시 표시가 없으며 차종도 검은색 세단이다.

* 김 씨는 '푸른 눈의 목격자'로 알려진 독일 언론인 힌츠페터를 태우고 5·18 민주화운동 당시 서울과 광주를 두 차례 왕복한 택시기사다.

                                             결 론

5.18은 게릴라작전과 정치공작작전이 배합된 적화통일 폭동이었다. 아래 사진을 보면 김대중이 이끄는 국민연합 요원들은 이미 오래 전 힌츠페터를 포섭하여 5.18 정치공작작전에 대비했다는 것을 짐작케 한다. 박정희의 생명을 노린 문세광도 한민통 소속이다, 아래 사진의 촬영 날짜가 1975년이라면 남한의 한민통 조직인 국민연합은 박정희 대통령이 곧 시해될 것이라는 사실도 미리 알고 있었고, 5.18도 미리 알고 있었다는 추론을 가능케 한다. 이러한 추론을 더욱 짙게 하는 것은 국민연합1980.5.16.일 감히 국가를 상대로 전쟁을 선포했다는 사실이다. 정당도 아닌 한 재야단체가 감히 국가를 상대로 선전포고를 할 수 있었던 것은 5.18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는 데 대한 확실한 믿음이 없었다면 있을 수 없는 모험이었다

 

"증거물"

19808월 당시 동아일보 신문기사}

http://monthly.chosun.com/client/mdaily/daily_view.asp?Idx=1327&Newsnumb=2017091327

2017.9.9. KBS뉴스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546468&ref=A  



 

1974년 8월 17일자 <동아일보> 기사. 뒷부분에 '김사복'이라는 이름이 보인다.

 

실존인물 ‘택시운전사’ 김사복, 영화와 다른 세가지는?

          

2017.9.17.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853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613 문재인의 기력 왜 증발했을까, 미국에 들켰나? 지만원 2018-06-29 6818 597
10612 내가 아는 주사파 일반 지만원 2018-06-29 2545 359
10611 418호 검사실 추가의견 제출하니 자꾸 호출하지 말라 지만원 2018-06-29 2216 309
10610 서울중앙지검 418호 검사 “추가조사에 출두하라” 지만원 2018-06-28 2346 326
10609 전향한 주사파들, 임종석에 아부 지만원 2018-06-28 2849 347
10608 국가진단서 (2018.6.27) 관리자 2018-06-27 2209 125
10607 전향했다는 골수주사파 최홍재 홍진표, 동시에 지만원 고소 지만원 2018-06-26 3149 349
10606 트럼프-김정은의 2년사 지만원 2018-06-26 3120 350
10605 국가진단서 지만원 2018-06-26 3801 484
10604 세우면 무엇 하나, 빼앗기는 것을 지만원 2018-06-25 4369 462
10603 회원님들께 드리는 7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8-06-25 2589 351
10602 전직 전여옥, 현직 정종섭.(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8-06-25 3118 350
10601 노근리 사건은 치졸한 사기극 지만원 2018-06-24 3259 309
10600 전두환 우려먹고 사는 전라도 쌍것들 지만원 2018-06-24 3190 392
10599 SBS의 개버릇- ‘일단 허위사실로 죽여놓고보자’(위안부-문근영 … 지만원 2018-06-24 2953 304
10598 6.25 브리핑(1950년 한국은 2018년 한국과 쌍둥이) 지만원 2018-06-24 2607 330
10597 내가 트럼프를 비상한 지휘자로 보는 이유 지만원 2018-06-23 4819 586
10596 우익이 살고 한국당이 사는 길 지만원 2018-06-22 4160 548
10595 6월 21일 5.18재판 결과 지만원 2018-06-22 3673 502
10594 망국의 첨병 언론 (Evergreen) 댓글(1) Evergreen 2018-06-20 2331 313
10593 이북도민회-안보강연 (2018.6.20) 관리자 2018-06-21 2133 172
10592 내 황혼기 인생은 광주폭력과의 전쟁기 지만원 2018-06-21 3437 436
10591 5.18과의 전쟁, 눈물겹습니다. 지만원 2018-06-20 3124 620
10590 5.18철옹성 호위하는 인민공화국과 펜과의 전쟁 지만원 2018-06-19 4377 555
10589 열혈 애국지사 전병철 선생님 타계 지만원 2018-06-19 2905 438
10588 한국 경제 위기를 ....(Long ) Long 2018-06-19 3704 438
10587 Despondency and Disappointment are B… 댓글(4) stallon 2018-06-16 2329 121
10586 북한의 천지개벽-남빨들의 멘붕 지만원 2018-06-16 6822 643
10585 정대협 형사사건 답변서(검사 공소장 변경) 지만원 2018-06-16 1755 183
10584 한국당 해체와 정계은퇴 필수 5인방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8-06-16 4159 41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