힌츠페터는 간첩이었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힌츠페터는 간첩이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09-17 13:14 조회9,00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힌츠페터는 간첩이었다

                        힌츠페터는 1975년에 김대중 추종자였다

힌츠페터는 1973년부터 89년까지 일본 도쿄특파원이었다. 조총련의 포섭 대상범위에 속해 있었다는 뜻이다. 최근 힌츠페터와 김사복이 담긴 사진이 발견돼 인터넷을 도배하고 있다. 1975103, 포천 약사봉 장준하 추락지점 부근에서 점심을 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있고, 점심을 끝내고 산을 내려오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있다. 촬영일자가 1975년이 맞다면 그는 5.18음모에 가담한 간첩이다. 이 사진에는 힌츠페터와 김사복, 함석헌 계훈제의 얼굴이 있다. 함석헌과 계훈제는 국민연합’(민주주의와 민족통일을 위한 국민연합(1979.3. 김대중이 결성)의 핵심이다.

                         김대중의 국민연합은 남한의 한민통

 참고로 국민연합198057일 제1민주화촉진선언을 발표했고, 이어서 516일 제2차 민주화촉진선언을 발표함으로써 감히 국가를 상대로 선전포고를 했다. 여기에 동참한 21명 명단이 있다. 윤보선 함석헌 김대중 고 은 김병걸 안병무 김용식 문익환 김승호 오태순 예춘호 서남도 김종완 김택암 한완상 이태 함세웅 계훈제 이태 장덕필 한승헌 

                 힌츠페터 2015. 노동당 창건 제70주년 행사에 초대됐다

20151010일은 노동당창건 제70주년이었다. 성대하게 치러진 그 행사에 힌츠페터의 얼굴이 나왔다. 총알이 빗발치는 광주에 힌츠페터와 김사복은 2회씩이나 갔다. 520일에 갔고 23일에 갔다. 취재차원이 아니라 공작차원인 것이다. 520, 그는 아주 짧은 시간만 광주에 머물다 동경으로 날아갔다. 북한이 촬영한 518일의 사진(곤봉으로 때리는 사진)을 포함해 공수부대가 시위꾼들을 무섭게 진압하는 광경을 독일로 송고한 것이다 그리고 또 23일 다시 김사복과 함께 광주 외곽으로 갔다.

               김사복-힌츠페터에 광주는 위험한 곳이 아니라 안전한 곳이었다

523, 김사복의 택시에서 내린 힌츠페터는 접선장소에서 대기하고 있던 북한특수요원(태권도 7, 통역자 등)들의 차를 타고 샛길을 통해 광주로 들어갔다. 도청에 도착하자마자 북한정치공작조가 마련한 무대를 정신 없이 찍었다. 이에 더해 북한 공작팀이 521일의 화려한 특공작전을 담아놓은 영상들을 받아가지고 다시 일본으로 갔다. “푸른눈의 목격자이름으로 방영된 대부분의 영상들은 518일과 21일 상황이었다, 이 영상들은 힌츠페터가 찍을 수 없었던 영상들이다.

                              김사복도 김대중 추종자

KBS, 동아일보, 월간조선 보도들에 의하면 김사복은 최고급 승용차를 3대 굴리는 운수사업자였고, 그 중 한 대를 자기가 몰았다, 1974년 문세광을 조선호텔에서 장충동 국립극장 8.15 행사장에까지 문세광을 태워준 차량도 김사복 차량이었다. 김사복은 영어와 일어에 능통했다. 영화에서와는 달리 그는 519일 김포공항에 미리 나가 있다가 힌츠페터를 태웠다. 그리고 그 다음날 광주로 갔다. 그는 부자였다. 구태여 총알이 빗발치는 위험한 광주를 갈 이유가 없었다. 힌츠페터 역시 목숨을 건 도박을 했다. 하지만 그들이 광주에 간 것은 광주에서 그들을 안전하게 보호할 장치가 마련돼 있었기 때문에 안심하고 간 것이다. 아래는 최근 보도내용을 발췌한 것이다.

                                최근 보도내용 발췌

* 위르겐 힌츠피터의 회고록에는 "우리를 안내할 차를 운전하기 위해 김사복이라는 한국사람이 우리가 도착하기 훨씬 전부터 공항 밖에서 기다리고 있었다."라고 썼다.

* 영화에서는 서울 번호판을 단 초록색 브리사(기아자동차) 개인택시가 등장하지만, 실제 김사복 씨는 개인택시 운전사가 아니라 자기 소유의 고급차 3대를 가지고 서울 팔레스호텔(회현동) 소속 호텔 택시를 운전하던 운수사업자였다.1969년 처음 생긴 호텔 택시는 호텔 투숙객을 상대로 영업하던 택시로, 별도의 택시 표시가 없으며 차종도 검은색 세단이다.

* 김 씨는 '푸른 눈의 목격자'로 알려진 독일 언론인 힌츠페터를 태우고 5·18 민주화운동 당시 서울과 광주를 두 차례 왕복한 택시기사다.

                                             결 론

5.18은 게릴라작전과 정치공작작전이 배합된 적화통일 폭동이었다. 아래 사진을 보면 김대중이 이끄는 국민연합 요원들은 이미 오래 전 힌츠페터를 포섭하여 5.18 정치공작작전에 대비했다는 것을 짐작케 한다. 박정희의 생명을 노린 문세광도 한민통 소속이다, 아래 사진의 촬영 날짜가 1975년이라면 남한의 한민통 조직인 국민연합은 박정희 대통령이 곧 시해될 것이라는 사실도 미리 알고 있었고, 5.18도 미리 알고 있었다는 추론을 가능케 한다. 이러한 추론을 더욱 짙게 하는 것은 국민연합1980.5.16.일 감히 국가를 상대로 전쟁을 선포했다는 사실이다. 정당도 아닌 한 재야단체가 감히 국가를 상대로 선전포고를 할 수 있었던 것은 5.18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는 데 대한 확실한 믿음이 없었다면 있을 수 없는 모험이었다

 

"증거물"

19808월 당시 동아일보 신문기사}

http://monthly.chosun.com/client/mdaily/daily_view.asp?Idx=1327&Newsnumb=2017091327

2017.9.9. KBS뉴스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546468&ref=A  



 

1974년 8월 17일자 <동아일보> 기사. 뒷부분에 '김사복'이라는 이름이 보인다.

 

실존인물 ‘택시운전사’ 김사복, 영화와 다른 세가지는?

          

2017.9.17.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460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220 5.18 공청회 결과, 의미와 파급효과 상상 이상으로 크다 지만원 2018-02-07 2996 389
10219 홍준표 커지면 국가 쫄딱 망해 지만원 2018-02-07 4653 445
10218 새로써야할 5.18 역사 - 사진/슬라이드-영상 관리자 2018-02-07 1760 154
10217 제511광수 시인 김상오 지만원 2018-02-07 1850 225
10216 [강적들]홍준표, 대선에 이긴다는 생각 없었다 지만원 2018-02-07 1727 188
10215 제510광수 조선그리스도연맹 중앙위 부위원장 김득룡 지만원 2018-02-07 1610 206
10214 5.18공청회 결과 지만원 2018-02-06 3398 468
10213 제506, 507, 508, 509광수 지만원 2018-02-05 2758 302
10212 문재인에 날아드는 독약 지만원 2018-02-05 5064 584
10211 문재인 사랑받는 저질 인간 서울중앙지방법원장 민중기 지만원 2018-02-05 2647 316
10210 평창이 무대 뒤로 사라지는 순간이 오면 지만원 2018-02-04 4518 512
10209 코피작전은 기만술 지만원 2018-02-04 4353 562
10208 제503.504.505 어린이 광수 3인, 최선희 수행원 지만원 2018-02-04 2547 289
10207 청와대 Vs. 뉴스타운, 승자는 이미 정해졌다 지만원 2018-02-03 3352 530
10206 자물통 채워진 최경환, 윤장현의 답답한 머리 지만원 2018-02-03 2487 320
10205 자유한국당 국방분과위원회 위원님들께 지만원 2018-02-03 2359 361
10204 이명박 시대에 죽쒀서 문재인이 개줬다. 지만원 2018-02-02 3626 426
10203 마식령스키장 1박 위해 9,000만원 전세기 띄운 까닭 지만원 2018-02-02 3012 411
10202 세상 보기에 부끄러운 나라(Evergreen) 댓글(2) Evergreen 2018-02-02 1866 274
10201 국민들이 만드는 제주4·3진상보고서를 다시 쓰겠습니다.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2-02 890 137
10200 [뉴스타운TV] 뉴스타운 손상윤 회장 단식투쟁 4일째, 관리자 2018-02-02 1271 166
10199 제502광수 북한외무성 북미국장 최선희 지만원 2018-02-02 1775 188
10198 북한 선수단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차관)은 제480광수 지만원 2018-02-01 3239 294
10197 최경환 의원, 5.18 공청회에 지만원 공식 초대 지만원 2018-01-31 3744 446
10196 파노라마 사진으로 보는 5.18 현장 역사 지만원 2018-01-31 2421 259
10195 제501광수 탄자니아 북한대리대사 성명불상 지만원 2018-01-31 2009 201
10194 제500광수 이란주재 북한대사 강삼현 지만원 2018-01-30 2516 218
10193 서울경찰청, 애국보수언론 뉴스타운 탄압 전주곡 지만원 2018-01-30 2527 387
10192 점점 더 멀어지는 광주 지만원 2018-01-30 2714 360
10191 제499광수 캄보디아 주재 북한대사 홍기철 지만원 2018-01-30 1815 17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