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을 토정비결에 맡기고 싸웁시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운명을 토정비결에 맡기고 싸웁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09-20 17:32 조회3,86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운명을 토정비결에 맡기고 싸웁시다

                           노무현 때도 이처럼 무서웠습니다

간첩으로 판결나고 간첩으로 인식됐던 빨갱이들, 지금은 다 재심이라는 법적 절차를 거쳐 민주화 영웅들이 되어 있습니다. 20035월 그런 간첩 전과자들이 전 국방장관, 현직 군사령관, 현직 기무사령관까지 불러 너 옛날에 왜 간첩 잡았느냐?” 딱딱거렸습니다. 왕년에 간첩 잡던 어른들이 눈물을 흘리며 조사장을 빠져 나오면서 비틀거렸습니다. 지금 빨갱이 세상 왔다고 점령군 노릇하는 인간들이 또 나타났습니다 청와대 임종석은 우리사회 전체가 다 알고 있는 완전한 종북 빨갱이입니다, 그를 청와대에 모시고 있는 문재인은 그런 인간을 비서실장으로 중용하고 있는 사실 자체로 완전 종북주의자가 되는 것입니다. 대통령이 빨갱이인데 제2의 보도연맹 인간들이 얼마나 눈꼴시게 육갑을 하고 다니겠습니까?

                              인생은 토정비결, 겁내지 말자

고영주, 그는 문재인에 대해서는 비난을 했지만 김대중은 하늘처럼 존중합니다. 그래서 저는 고영주라는 사람을 기회주의자라고 생각합니다. 박근혜는 김대중을 하늘처럼 생각하고 문재인과 라이벌이었습니다. 이때 고영주가 한 두 마디는 박근혜 마음에 딱 들었을 것입니다. 그는 지금 문재인을 가리켜 공산주의자라 했다 해서 민사-형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세간에서는 문재인이 고영주도 감옥에 넣고 이어서 이명박도 감옥에 넣을 것이라는 예측들이 파다합니다. 그들이 감옥에 가든 안 가든 그건 그 사람들의 토정비결입니다. 이런 소문이 퍼지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우익들은 경거망동 하지 말고 입을 봉하라는 심리전입니다. 종북좌익들의 속성은 상대방이 약하게 보이면 동정하는 것이 아니라 뼈도 못 추리도록 짓이깁니다. 그들은 사람을 죽여도 그냥 죽이지 않고 각을 뜨고 윤간을 하여 죽입니다. 사지와 목을 떠서 처마와 대추나무에 매달아 놓습니다. 1946년 대구 폭동에서 그랬고, 제주 4.3사건에서 그랬고, 여수-순천 반란사건에서도 그랬습니다. 이럴수록 우리는 운명을 토정비결에 맡겨놓고 더욱 뭉치고 대담하게 싸워야 합니다.

                         제 인생은 현대판 장발장 인생입니다

저는 감옥을 두 번씩이나 갔습니다. 저와 감옥은 참으로 어울릴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지금도 음악을 즐기고 명상과 독서를 즐깁니다. 학문 특히 수학의 이치를 깨닫는 데에서 희열을 느꼈고, 분석을 좋아합니다. 풍류를 즐기고, 위트와 유머로 주위사람들을 즐겁게 했던 사람입니다. 이런 제가 감옥을 두 번씩이나 갔습니다. 지난 만17년 동안 1365일 사무실에 처박혀 글만 써대는 어둠에 갇힌 장발장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저를 매우 좋아하던 김대중과 김진홍을 면전에 대고 빨갱이라 한 독한 사람이 되어 버렸습니다. 이 모든 것이 인생의 패러독스일 것입니다.

                           운명을 개척한다 말들 하던가요?

자기 운명은 자기가 개척한다 하던가요? 맞습니다. 운명은 개척하는 게 맞기는 맞습니다. 그런데 개척에도 방향이 있을 것입니다. 출세를 향해 운명을 개척할까? 돈을 향해 운명을 개척할까? 멋과 아름다움을 향해 개척할까? 정의를 향해 개척할까? 남을 돕는 운명으로 개척할까? 애국하는 길로 개척할까? 그런데 그 모든 것이 다 토정비결에 따라가더군요.

저 역시 인생을 개척하였습니다. 그 결과가 감옥이었고, 59세부터 지금까지 17년 동안 받아온 핍박이었습니다. 그게 다 토정비결에 쓰인 대로였습니다. 저는 아마 전과가 70범은 될 것입니다. 송사 사건이 150건은 될 것입니다. 시간 나면 자세히 통계를 잡을 것입니다. 너무 많이 재판에 시달려 그런 통계 작업을 할 틈이 없었습니다. 아마 일반 사람들이 저와 같이 많은 재판을 받았다면 벌써 암으로 인생을 하직했을 것입니다.

                      핍박을 받아도 마음은 그래도 편한 편입니다.

하지만 저는 의외로 신경 줄이 굵은 것 같습니다. 감정에 대한 신경 줄은 섬세하지만 운명에 대한 신경 줄은 아주 굵은 것 같습니다. 왜일까요? 억울하다는 생각하면 살지 못합니다. 운명대로 산다고 생각해야 마음이 편합니다. 저는 저 자신을 조각하고 살아갑니다. 그것이 제 마음을 조금은 편하게 해줍니다. 아버지가 어릴 때 개똥벌레를 바라보면서 제게 들려주신 말씀 하나가 있습니다. “건달은 낮에 비단 옷을 입고, 선비는 밤에 비단옷을 입는 거란다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서 혼자만 가꾸는 멋, 그것이 제 인생의 멋일 겁니다. 저는 운명은 미리 짜여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중 한 사람입니다. 아마 저처럼 생각하시는 분들이 꽤 많을 것입니다. 그것을 믿으면 담대해 질 수 있습니다. 지금 하늘은 우리 애국자들의 편을 들어주고 있습니다. 제 눈에는 그것이 보입니다. 모두 나서십시오. 가장 시급한 전투가 5.18전투입니다.

 

2017.9.20.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669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459 드루킹? 신영복? 그래서 어쩌라고?(Evergreen) Evergreen 2018-04-22 2885 390
10458 문재인과 멍청이 대통령 삼총사 (비바람) 비바람 2018-04-22 2501 295
10457 신중철 장진성 이주성 백요셉의 경우 지만원 2018-04-22 2172 291
10456 한국에서 가장 훌륭한 애국자는 탈북자들? 지만원 2018-04-21 2833 316
10455 김정은 제스처 잘 해석해야 지만원 2018-04-21 4045 434
10454 붉은 무자격자들의 난장판 방통심의위원회 지만원 2018-04-21 2012 221
10453 소수의견 낸 이상로, 마녀사냥하는 붉은 점령군 지만원 2018-04-20 2944 379
10452 참수냐,항복이냐, 기로에 선 "김정은" (2018.4.20) 관리자 2018-04-20 3137 228
10451 게릴라전의 필수품은 아이, 부녀자, 노인 지만원 2018-04-19 2950 333
10450 권영해와 권정달 지만원 2018-04-19 3100 434
10449 9살짜리 특수군이 어디 있느냐? 무식한 반격 지만원 2018-04-19 2221 297
10448 폼페이오가 김정은에 준 통첩: 단 둘이 만나자, 거기에서 곧장 망… 지만원 2018-04-19 6640 528
10447 홍경표 자격미달,당장 교체해야 (김제갈윤) 댓글(1) 김제갈윤 2018-04-19 1465 220
10446 드루킹은 고정간첩 같아 보인다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4-18 19282 404
10445 4.21 태극기집회 참여 촉구문 (이상진) 이상진 2018-04-18 1956 323
10444 지금 들어난 것은 빙산의 일각! (광승흑패) 광승흑패 2018-04-17 3135 469
10443 탈북광수 영상분석 샘플 지만원 2018-04-17 2327 167
10442 정대협-심재환 Vs. 2명의 육사출신과 법정투쟁 (2018.4.1… 관리자 2018-04-17 2001 249
10441 지만원이 자기들보다 못한 사람이라 생각하는 사람들 지만원 2018-04-17 2547 303
10440 탈북광수들 5.18규명에 지만원 배제운동 (2018.4.16) 관리자 2018-04-16 2103 314
10439 김어준은 왜 드루킹을 저격했나?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8-04-16 5030 418
10438 광수과학, 얼굴인식 과학의 현주소 지만원 2018-04-15 2463 295
10437 곪은 이슈, 탈북자 문제 지만원 2018-04-15 2713 403
10436 탈북자 이주성, 한국당 홍경표 모두 위험 지만원 2018-04-15 2807 372
10435 [서울광수분류와 사형집행여부] (노숙자담요) 댓글(2) 노숙자담요 2018-04-14 2515 378
10434 미래한국 김범수 사장, 탈북자 검증한 후 숙주역할 해야 지만원 2018-04-14 2886 313
10433 탈북광수들의 반역적 모략행위의 심각성 지만원 2018-04-13 2962 360
10432 부탁합니다. - 북미간 평화협정과 미군철수 반대 서명.. - (… 한글말 2018-04-13 3700 500
10431 누가 저들의 뇌를 망가트려놓았나? (Evergreen) 댓글(1) Evergreen 2018-04-11 2588 347
10430 5.18에 대한 기본 지식 지만원 2018-04-11 2874 35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