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빨갱이패거리라 선전하는 문정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스스로 빨갱이패거리라 선전하는 문정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09-29 17:32 조회5,05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스스로 빨갱이패거리라 선전하는 문정권

 

이명박과 박근혜 정부가 빨갱이탄압했다고 나서는 인간들이 있다. 스스로가 빨갱이라고 커밍아웃한 것이다. 빨갱이라 부끄러운 존재라 생각했다면 절대로 내가 빨갱이로 몰려 탄압당했다이렇게 아우성치며 나타나지 않는다. 문제인의 청와대는 빨갱이 사냥했다는 것이 죄라며, “빨갱이 탄압죄라는 전대미문의 새로운 죄목을 만들어 왕년의 빨갱이 사냥꾼들을 사냥하고 나섰다. 그들을 빨갱이로 몰은 비빨갱이들을 감옥에 넣겠다고 악취 풍기는 누런 이빨들을 드러내고 있다. 노무현 패거리와 문재인 패거리가 꼭 딺은 것이다.

                       노무현 패거리들 우쭐 대던 폼들이 참으로 가소로웠다

노무현 시대를 간단히 더듬어 본다. 200310, 북한 노동당 정치국 후보위원 송두율을 한국으로 모셔다 국민을 개돼지 정도로 무시하고 굿판을 벌였다. 황장엽이 아니었다면 그의 본명이 김철수라는 사실도 모를 뻔 했다. 그의 정체가 탄로 나자 송두율은 간교하게도 황장엽을 고소까지 한 후 독일로 다시 도망을 갔다. 아니 노무현 졸개들이 다시 독일로 모셔갔다. 당시 노무현 패거리들이 벌인 빨갱이 굿판을 보면 지금 문재인과 임종석 등 빨갱이들이 벌이고 있는 유치한 짓거리가 비디오처럼 잘 보인다. 20049-10월에 벌어진 기막힌 장면들이었다.

                   “해방공간과 6.25공간에서 빨갱이로 몰려 탄압받던 일, 원수 갚자

1) 열우당 어느 의원이 비공개회의에서 해방공간과 6.25전쟁기간 100만 명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빨갱이 누명을 쓰고 죽었다.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고 발언했다(조선일보 2004.9.2.사설).

2) “열우당이 대한민국 현대사를 이끌어 온 세력을 외세에 부역하고 국토를 분단하는 데 앞장 선 반민족 반통일 반민주세력으로 몰아갔다니 여기가 서울인지 평양인지 모를 일이다“(조선일보 9.2 사설)

3) 열우당 의원총회에서 어느 의원은 과거사 문제는 친일, 분단, 반민주 독재세력을 정확하게 규명하자는 것이니만큼 한나라당은 전선을 분명히 해서 과거사 규명과 국가보안법 폐지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조선 9.2).

4) 열우당의 입장 한나라당은 청산 대상이다”(조선 9.2)5)

5) “과거사진상규명위의 위원은 대통령 혼자서 다 임명하고, 위원회의 동행명령을 거부하는 사람은 징역형에 처한다”(조선 사설 2004.9.14).

6). “조사내용 누설에 대한 처벌이 없어 TV를 통해서 조사장 밖에서 인민재판식 여론몰이를 할 수 있도록 제정됐다”.(조선 9.14). 

7) 조사기구는 통신기록, 금융계좌를 마음대로 조사할 수 있다(조선 9.14). 8) 조사기관은 국가기관의 자료를 마음대로 열람할 수 있다(조선 9.14).9) 조사 착수와 동시에 공소시효가 정지된다(조선 9.14).(: 현행 형사소송법은 검사의 기소가 있을 때 공소시효가 정지된다, 조사기간이 10년 걸리면 사형죄의 경우 공소시효가 25년으로 늘어나는 것이 된다).

[과거사진상규명에 관한 특별위원회]도 생겼다. 더욱 기가 막힌 것은 이 위원회 13명중 한나라당이 7명이나 되며 위원장은 한나라당 강인섭이 맡았다는 사실이다. 열우당은 "해방공간과 6.25전쟁기간 100만 명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빨갱이 누명을 쓰고 죽었다.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고 벼르고 있는 숙청전쟁이었는데 당시의 한나라당은 참으로 어리석었다. 해방공간과 6.25전쟁 공간에서 빨갱이와 싸운 반공청년-군인-경찰들이 '반인륜적 범인'으로 지목하여 처벌하겠다는 것을 의미했다. 헌법 제13조를 어기면서 소급처벌을 강행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백발이 되어 있던 대한민국 충신들이 역적 취급을 받으면서 수많은 간첩출신에 호출돼 수모를 당했다.

               부엉이가 그립고, 부엉이가 영광스럽다는 문재인 패거리들 

해방공간에 무슨 일이 있었는가? 빨치산들이 먼저 양민을 마구 학살함으로써 치안부재-무정부 상태가 지속됐다. 이에 애국청년들이 총을 들고 나섰다. 가족과 마을을 지키기 위한 전투! 모든 읍--동에서 거의 예외 없이 벌어졌다. 전향서를 쓴 빨갱이들을 선도하기 위해 '보도연맹'을 설치했지만, 이들은 인민군이 서울에 들어오자 완장을 차고 애국자들을 마구 살해했다. 위장전향임이 증명되자 국가는 남아 있는 '보도연맹 빨갱이들'을 즉결처분했다이에 대한 원수를 갚겠다는 것이 노무현 패거리였다.

2017.9.2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473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263 스파이 정권의 운명, 카운트다운 지만원 2018-02-18 5613 532
10262 들통난 빨갱이 우상들, 고은 이외수 지만원 2018-02-18 5268 452
10261 제529광수 북한 경공업상 최일룡 지만원 2018-02-18 1591 200
10260 전라도 별곡 지만원 2018-02-17 4015 542
10259 제528광수 스위스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참사관 주용철 지만원 2018-02-17 1460 181
10258 한국당 당원들만 모르는 불명예, 돼지발정당 지만원 2018-02-16 3030 419
10257 제526,527광수 유엔주재북한대표부 차석대사 김인룡, 외교관 성… 지만원 2018-02-16 1698 178
10256 김대중은 왜 '빨갱이'로 불렸나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2-15 2086 205
10255 "북핵 위협 대응 결정 시간 가까워져" (닛뽀) 닛뽀 2018-02-15 1928 221
10254 북한 응원단 불러 미국의 웃음거리 만든 문재인(광승흑패) 댓글(1) 광승흑패 2018-02-15 2129 231
10253 5.18형사재판 특별답변서 지만원 2018-02-15 1533 193
10252 수십 명 광수들이 가져온 가방의 용도 지만원 2018-02-15 7389 391
10251 5.18은현재 피고인 신분/동영상(2018.2.14) 관리자 2018-02-14 1444 142
10250 미국발 성난 쓰나미 한국 덮친다 지만원 2018-02-14 4707 454
10249 평창 올림픽은 북한 선전장/동영상(2018.2.14) 관리자 2018-02-14 1604 143
10248 제525광수 북한평창예술선발대 대표단 성명불상 지만원 2018-02-14 1131 109
10247 홍준표 주거지는 빨갱이 소굴 지만원 2018-02-14 4601 508
10246 제524광수 북한 평창예술단 선발대 대표단 안정호 지만원 2018-02-13 1449 128
10245 제522,523광수 북한평창선발대 대표단 성명불상 지만원 2018-02-13 1576 157
10244 제519,520,521광수 북한 평창예술단 선발대 성명불상 지만원 2018-02-13 1888 223
10243 ‘5.18은 지금 피고인 신분, 민주화운동은 증명 안 된 유언비어 지만원 2018-02-12 2063 307
10242 문재인 세작인 거 다 안다. 그마 해라 지만원 2018-02-12 4974 571
10241 '김일성가면'은 선수 응원용 아니라 종북집단 응원용 지만원 2018-02-12 2616 363
10240 제518광수 북한 평창예술단 행정 부단장 김순호 지만원 2018-02-12 2386 223
10239 5.18진상조사는 국방차관 정리부터 시작해야(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8-02-12 1327 223
10238 “5.18북한군침투여부”는 규명되지 않은 미제로 공식화 지만원 2018-02-11 2240 325
10237 국방차관 서주석은 골수좌익 지만원 2018-02-11 3101 360
10236 경찰 명예, 바닥 만드는 경찰-뉴스타운의 경우- 지만원 2018-02-10 2794 382
10235 리트머스 시험지 정규재의 5.18 지만원 2018-02-10 3261 483
10234 문재인 정권 미국에 선전포고! (김제갈윤) 김제갈윤 2018-02-10 3137 37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