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OF BITCH (Evergreen)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SON OF BITCH (Evergreen)

페이지 정보

작성자 Evergreen 작성일17-10-31 13:49 조회2,903회 댓글2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미 국무장관 렉스 틸러슨이 아시아의 동맹국은 일본과 호주라고 못 박았다. 윤창중이 개인적으로 입수한 정보서류를 보여주면서 개탄하였다. 그의 말에 따라 틸러슨의 발언을 요약하면

(10월 18일 워싱턴 DC에서 열린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세미나에서 틸러슨은 “향후 100년 인도와의 관계를 정립한다”는 제목의 연설을 마친 뒤 사회자인 CSIS 회장과의 일문일답에서 “미국의 서쪽에는 인도라는 매우 중요한 민주주의 국가가 있고 태평양에 매우 강력한 안보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일본이 있다. 그리고 남태평양에 전략적 파트너이고 모든 전쟁에서 미국과 함께 싸운 호주가 있다고 언급하였다. 한국과의 동맹관계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었다)고 한다.

미 국무장관 틸러슨은 지난 3월 19일에도 일본을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국으로 표현한 반면 한국은 아태지역 질서 유지 차원에서 중요한 동반자로 표현했었다. 이제 미국이 생각하는 한국은 동맹이 아니다. 할 수 없이 같이 길을 걷고 있는 동반자일 뿐이다.

우리의 위상과 입장이 이렇게 변한 것에는 지금 같은 위중한 시기에 드러내놓고 반미를 하는 문재인의 영향이 가장 크지만 미국은 그동안 쌓이고 쌓였다가 이번에 도를 넘는 북한의 핵 지랄 때문에 적과 아군의 선을 명확히 그었다. 이런 사태는 절대 이 나라에 존재해선 안 될 좌익들이 몇 번이나 정권을 잡았기 때문이다. 그들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은 얼마나 사사건건 미국의 발목을 잡았던가.

문재인에 대해서는 미국이 이미 파악한대로 각오하고 있었겠지만 앞의 박근혜 정권에서 예기치 못한 배신의 쓴 잔을 마셨다. 미국의 입장에선 서로 각을 세우고 있는 세계 2인자 공산주의 중국의 상징적 전승 절에 혈맹인 한국의 대통령이 천안문 누각 위에서 군사퍼레이드를 참관하는 변란이 일어난 것이다. 미국이 피를 흘리며 도운 나라 한국의 영웅 박정희의 딸이 말이다.

미국이 그토록 중국의 대 아시아 진출을 막으려고 범국제적으로 소리 없는 치열한 전쟁을 치루고 있는데 떡하니 한국이라는 혈맹국 대통령이 전 세계 사람들 눈에 확 뜨이게 노란 옷을 입고 중공의 국빈으로 천안문 광장 망루에 서 있는 것이다. 그 때 미국은 믿을 수 없는 광경에 가슴이 무너지며 son of bitch(암캐의 자식, 개자식)이라며 이빨을 갈았을 것이다.

그 후 곧바로 북한의 핵 실험이 있자 그동안 서로 한국과 중국으로 왔다리 갔다리 하면서 다정한 오누이처럼, 연인처럼 꽃밭을 거닐던 시진핑이 불과 며칠 전 가설하였던 양국 간의 직통전화를 일주일간 씹었다. 박근혜, 이 철없는 대통령은 그제 사 미국의 눈치를 살피며 개성공단을 폐쇄하는 뒷북을 쳤지만 이미 눈 밖에 난 망아지였다.

그런 후 이 잘난 나라는 자중지란이 일어난다. 좌익 빨갱이들이 정권을 탈취하려고 박근혜에게 벼라별 더럽고 유치한 꼬투리를 다 잡아 언론과 손잡고 순진한 개돼지들을 촛불민심으로 동원하여 반 강제로 탄핵시켰다. 그리고 빨갱이 왕초 문재인은 특사 빨갱이 문정인을 앞세워 반미의 본색을 자랑하듯 드러내었다. 그리고 친북의 본색을 드러내었고 친중의 본색을 드러내었다.

문재인은 미국 방문에 앞서 사드배치 반대 시위로 인간 띠를 형성하여 미 대사관을 빙 둘러 치는데 눈을 감았고, 성주의 사드배치 반대 시위 꾼의 미군 검문검색을 눈 감았다. 지금 트럼프가 방한할 시점에 부산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미군의 파티가 아수라장이 되는 데에도 눈 감았고 납북되었다는 어선이 이상한 행색으로 6일 만에 갑자기 나타나도 언론이고 정부고 입을 꾹 다물고 야구장에서 시구나 하고 있다.

전국에서 집결한 빨갱이 시위꾼들이 <한반도전쟁위기 주범, 전쟁도발자 미국은 이 땅을 나가라>, <DOTARD TRUMP STOP LUNACY (노망난 늙은이 트럼프 정신이상 광기 중단하라)>는 구호를 걸고 난입하여 파티를 즐기려고 말쑥하게 차려 입은 미 장교들은 하얗게 질려 어쩔 줄을 몰라 하였다. 대대적인 환영을 해줘야 할 미군을 적으로 취급하니 미군이 휴대폰으로 촬영한 이 영상이 유튜브에 퍼져 미국시민들은 한국에서 손 떼라고 분노하고 있다.

이 나라 언론은 틸러슨의 발언이든 그 무엇이든 문재인 정부의 체제전복과 정치보복, 그리고 지금 행하고 있는 전 분야에 걸친 대대적인 숙청 작업에 불리하다고 판단되면 행여 국민이 조금이라도 정신차릴까봐 일체 보도하지 않는다. 방송과 신문, 인터넷 사이트들 중 아주 극소수만 빼고 모두 똑같다. 천하의 개새끼 son of bitch들이다. 우가 죽으면 좌가 죽는 줄 모르고, 내가 죽으면 지가 죽는 줄 모르고 있다.

미국의 입장에서 좌익이든 우익이든 가릴 거 없이 한국인이라면 다 똑같이 볼 것이다. 이놈이나 저 놈이나 언제 배신할지 모르고 언제 적에게 추파 던질지 모르는 더러운 피가 흐르는 민족이라고 경멸하고 있을 것이다. 물에 빠진 놈 건져 주니 보따리 내놔라 정도가 아니라 “저 놈이 나를 밀어 물에 빠뜨렸소”하는 이 son of bitch 국가가 어찌 입 부끄럽게 동맹 타령을 할 것인가.

댓글목록

멸공공수님의 댓글

멸공공수 작성일

감옥맛을 않보여주고 미국소 맛을 보여주니, 정신못차리고 촛불폭동 일어 낫듯,
조센징은 한번 맛을 보여주고, 북폭도 해야 됩니다.

bugle님의 댓글

bugle 작성일

더불당은 남로당부활임을 국민들이 깨달아야할텐데!

최근글 목록

Total 10,172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022 황장엽이 광수 탈북자들로 조직한 북한민주화동맹 지만원 2017-12-02 2919 247
10021 장진성은 국정권이 만든 가짜영웅 지만원 2017-12-02 2171 282
10020 증인 장철현(장진성)에 대한 반대신문 지만원 2017-12-02 2216 203
10019 장진성, 재판 결과 위장탈북자라 확신 지만원 2017-12-01 3511 385
10018 대한민국의 '브로큰 애로우(Broken Arrow)'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7-11-30 2206 278
10017 김정은의 숙명, 말려서 피할 일 아니다 지만원 2017-11-29 5193 562
10016 홍준표에 바라는 마음 지만원 2017-11-28 4245 493
10015 5.18이 사기극임을 노출시킨 1등 공신은 박남선 지만원 2017-11-28 3538 397
10014 지만원 박사님을 위한 세레나데 (비바람) 댓글(7) 비바람 2017-11-27 2047 341
10013 대한애국당 조원진의 '임을 위한 행진곡'(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7-11-27 2314 251
10012 5.18진실 설명서 지만원 2017-11-27 2894 337
10011 날조된 “전두환의 집권시나리오”와 대법원 판결과의 관계 지만원 2017-11-26 2261 258
10010 5.18에 대한 1997년 판결의 결정적 하자 지만원 2017-11-26 2097 265
10009 대한민국이 배출한 요상한 국회의원들 (비바람) 댓글(6) 비바람 2017-11-24 2534 247
10008 다시 보는 이희성의 개탄 (Evergreen ) 댓글(3) Evergreen 2017-11-25 2350 263
10007 생각해보니 나는 슬픈 인생 지만원 2017-11-25 3728 474
10006 김정은은 망해가고 한국정부는 북한 추종하고 지만원 2017-11-24 3833 444
10005 5.18에 대해 보도하는 기자들에게 지만원 2017-11-23 3572 441
10004 미국과 북한은 사실상의 전쟁 상태 지만원 2017-11-22 4299 481
10003 테러지원국 재지정의 의미 지만원 2017-11-22 3339 431
10002 하이에나 떼처럼 대한민국 뜯어먹기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7-11-21 2041 264
10001 야당, 김관진 구속을 왜 정치쟁점화하지 못하나 지만원 2017-11-22 2672 306
10000 김양래 SBS의 전두환편의대 거짓선동(김제갈윤) 댓글(4) 김제갈윤 2017-11-22 2048 195
9999 검사들, 얼마나 더 살겠다고 지만원 2017-11-21 3824 469
9998 오늘의 SBS 8시 뉴스는 Good News 지만원 2017-11-20 4299 509
9997 김대중-노무현-이명박-박근혜 시대 겪고 난 소회 지만원 2017-11-19 4506 432
9996 포스코와 KT 회장 자리 입질하는 청와대 지만원 2017-11-19 2581 304
9995 홍준표, 이승만 박정희 초상 떼내고 잡놈 쌍판만 걸어라 지만원 2017-11-19 3452 406
9994 한국의 적화에는 미국의 방심도 있다 (Evergreen) Evergreen 2017-11-18 1942 212
9993 전대협-한총련 요원들은 지금도 북괴지령 받고 있을 것 지만원 2017-11-18 2787 26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