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眞實)이 우리를 보우(保佑)하리라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진실(眞實)이 우리를 보우(保佑)하리라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7-11-04 00:36 조회2,577회 댓글1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차일드44'라는 영화가 있다. 영국 소설가 톰 롭 스미스가 쓴 소설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1950년대의 소련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어느 날 어린 소년의 시체가 발견되지만 단순한 기차 사고로 사건은 종결된다. 그러나 주인공 레오는 연속해서 발견되는 아이들의 시체가 동일범의 소행이라는 생각을 가진다.

 

 

아이들이 살해되고 있다는 레오의 생각은 인정받지 못한다. 연속 발견되는 아이들의 시체는 단순 사고의 결과였을 뿐이었다. 왜냐하면 여기는 소비에트 연방, 인민들의 천국이기 때문이다. 이런 완벽한 나라에서 범죄란 있을 수가 없었기에, 그래서 아이들이 살해되는 일은 있을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단순사고로 처리하라는 상부의 지시를 어기면서 레오는 연속되는 아이들의 시체를 살인사건으로 규정하고 수사에 심혈을 기울인다. 결국 레오는 민병대로 좌천되고 아내까지 스파이로 지목된다. 고난을 헤치며 진실을 파헤치는 역경이 이 영화의 주요 뼈대다. 어디에서나 진실을 말하는 자가 핍박을 받는 것은 동서고금의 공통된 장면이었다.

 

 

북한에서 탈북한 이주성이 쓴 논픽션 '보랏빛 호수'에도 이와 비슷한 장면이 등장한다. 보랏빛 호수의 주인공 정순성은 5.18폭동 당시 남파되어 5.18폭동에 참전했던 북한군 출신이다. 북한에서 탈북한 정순성은 국정원의 취조를 받으면서 남파 과정과 5.18폭동 당시의 활동, 그리고 월북 과정을 자세히 자백한다.

 

 

취조가 끝나자 국정원 직원은 정순성에게 5.18폭동 때 남파되어 활동했다는 사실에 대해 함구령을 내린다. "순성 씨가 광주사태에 북한군으로 남파되어 교란작전을 벌였다는 사실을 말한다고 해서 믿어줄 사람도 없으며, 또 그렇다고 한국 사회가 달라지지도 않아요. 오히려 정순성 씨가 국군을 죽인 살인자로 낙인찍혀 재판에 회부될 수도 있고, 그렇게 되면 수십 년 감옥 생활을 할 수도 있습니다"

 

 

정순성은 5.18폭동 때의 활동으로 처벌 받을 것을 걱정했지만, 정작 더 큰 죄는 남파 사실을 발설했을 때 있었다. 국정원에서는 발설했을 경우 지금 감옥에 가서 죽기 전에야 겨우 나올 수 있다고 협박했다. 정순성은 5.18폭동이 김일성의 명령에 의해 조직되고 시작되었다는 사실을 발설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쓰고 지장을 찍었다.

 

 

2008년 이선교 목사는 한 포럼 강연에서 제주4·3 희생자 중에는 폭도사령관, 남로당 수괴 등 제주 4·3폭동에 가담한 자들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제주4·3평화공원은 평화공원이 아니라 폭도공원으로 불러야 한다고 말했다가 제주4·3희생자유족회로부터 2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당했다.

 

 

지만원 박사가 5.18단체로부터 소송과 고소를 당한 것은 셀 수 없을 정도다. 그리고 지만원 박사의 5.18전쟁은 아직도 현재진행형이다. 대한민국은 소련이었고 지만원 박사는 레오였다. 크게 거짓된 나라일수록 진실을 말하는 것은 더 큰 범죄가 된다. 빨갱이가 득세한 21세기의 대한민국에서 진실을 말하는 것은 인민재판과 가중처벌의 중대한 범죄가 되었다.

 

 

빨갱이 나라가 되어버린 대한민국에서 북한군이 참전한 투쟁은 신성한 항쟁이 된다. 그런데 그걸 폭동으로 부르다니. 대한민국 건국을 저지하고 인민공화국을 부르짖었던 위대한 남로당 전사들에게 무엄하게도 폭도라고 지칭하다니. 세상이 미쳐 왼쪽으로 돌아가는데 아직도 우회전을 하다니. 지만원과 이선교의 죄목은 제 정신을 가지고 진실을 말한 죄였다.

 

 

지만원과 이선교가 서약서에 도장을 찍어주고 침묵하거나 시류에 동조해 줬다면, 차라리 세상과 함께 미쳐 돌아갔다면 방송에도 출연하고 교수도 하고 국회의원도 했을 것을. 필자도 제주4.3폭동의 칼럼과 저서를 쓰면서 좌익들의 고소와 소송에 시달렸다. 그러나 어쩌랴,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라 했던 것을. 그게 진실이었던 것을.

 

 

지금 대한민국이 운명(殞命)하고 있다. 정치도 망하고 보수도 망해가고 있다. 좌우의 대결은 이미 추가 기울어졌다. 이제 남은 것은 진실과 거짓의 대결뿐이다. 진실은 우리의 마지막 언덕이요, 우리의 최후의 무기이다. 진실이 우리를 보우할 것이니, 진실을 말하는 자들이여, 그대들에게 신의 가호가 있으라.

 

 

 

비바람

 

 

 

 

 

댓글목록

금골75kdbo님의 댓글

금골75kdbo 작성일

진정 나라를 걱정한다면 이제 지식인들이
길거리로 나서야 한다
그들이 뒷전에서 펌프질만 고집한다면
제2의 월남꼴이  멀지 않았다
소팔고 논팔아 대학을 가르쳤더니
애비애미가 무식하다고 고려장을 치다니~
부모의 은혜를 원수로 갚다니~
배은망덕도 유분수지 이 어찌 나라가 망하지
않을쏜가  근본이 없는 호로자식들이  몇권의
막스 레닌을 읽고  완장부대로 전락해버렸다
이제 다시 우파 지식인들은 씨를 뿌리고
논밭을 갈고 일궈야 한다
그길이 가시밭길이라고 결코 물러서서는 안된다
이승만 박정희가 했던것 처럼 ~~~

최근글 목록

Total 11,00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70097 1097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6031 613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1455 472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2397 1617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2926 1088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0081 1035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3137 1544
10997 항소이유서 (시안) -광주고등법원- 새글 지만원 2018-12-09 278 67
10996 바르샤바 1944, 대한민국 2018. 새글 비바람 2018-12-09 459 112
10995 마주앙 –시- 지만원 2018-12-09 1194 228
10994 광주 부장판사 김성흠의 절룩이-곱추 판결 지만원 2018-12-08 1163 294
10993 2018년 송년행사는 사랑이었습니다 지만원 2018-12-08 1408 318
10992 뚝섬 무지개 영문 표지 지만원 2018-12-07 1071 227
10991 5.18성역을 총공격하자 지만원 2018-12-07 1735 384
10990 제1광수 재조명(영화 김군) 지만원 2018-12-07 1659 361
10989 이봉규TV-천길낭떠러지 공산화로-지만원박사 관리자 2018-12-06 1704 209
10988 김정은 절대 못온다. 그 이유 지만원 2018-12-06 3668 472
10987 “영웅 전두환” 스티커를 뿌리자 지만원 2018-12-06 1944 363
10986 대한민국 전체가 박정희 기념관 지만원 2018-12-05 2139 330
10985 전두환을 보호하자(조우석) 지만원 2018-12-05 2063 221
10984 고목 -시- 지만원 2018-12-05 1403 291
10983 김정은 남한 오면 죽는다, 내가 폭탄 될 것이다 지만원 2018-12-04 25618 672
10982 가증스런 ‘양심적 애국자들’ 지만원 2018-12-04 2846 494
10981 조우석의 직격탄-광주는 저주의 땅, 세계가 조롱한다 지만원 2018-12-04 2290 265
10980 전두환, “내가 어떻게 이 깡통에 오줌을!” 지만원 2018-12-03 2324 372
10979 ‘니미씨발’ 광주판사 잡놈들아, 전두환 구인해가라 지만원 2018-12-03 2409 438
10978 김승정 여판사 판결문(서울서부법원, 항소부) 지만원 2018-12-03 1374 293
10977 박현배 판사의 붉은 판결문(서울북부) -검사는 구형 포기 했는데 … 지만원 2018-12-03 1262 227
10976 이원 판사의 판결문을 재판한다 지만원 2018-12-03 989 217
10975 12월 7일(금) 송년회에 대하여 지만원 2018-12-03 1371 20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