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는 오멘의 데미안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박근혜는 오멘의 데미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11-04 22:49 조회3,67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박근혜는 오멘의 데미안

 

                           박근혜는 현대판 장희빈, 오멘의 데미안

박근혜는 장희빈의 확대판이다. 세상에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오멘의 데미안 같은 존재다, 대한민국을 파괴하기 위해 태어난 저주의 상징 데미안이 아닐 수 없다. 오늘의 비극을 초래하고 내일의 희망까지도 산산조각 내는 악의 화신이 바로 박근혜다, 그녀를 사랑하는 사람들은 대한민국을 사랑하지 않는 사이비 애국자다. 데미안의 강시들인 것이다.

            나는 애국 짬박 20, 박근혜 강시들의 애국 짬밥 얼마냐?

내가 그녀를 증오하는 것은 개인감정이 있어서가 아니다. 나는 그녀를 스친 적은 있었지만 만난 적은 없다. 무슨 개인적 원한이 있겠는가? 나는 5천만의 불침번 노릇을 1999년부터 근 20년 동안 해왔다. 군대식 짬밥으로 말하자면 지금 박근혜 강시들은 1년 짬밥도 안 되는 신출내기들이다, 나이야 어찌 됐든 짬밥 20년이 보기에 이들 1년 내기들은 젖비린내 나는 걸음마베이비들이다.

              박근혜 강시들은 저주의 상징 오멘의 데미안 강시들

박근혜 강시들에는 두 가지 종류가 있다. 결론부터 말하지만 이들은 박근혜 전염병에 걸린 얼간이들이지 애국자들이 아니다. 박근혜 강시들은 두 가지 부류다, 하나는 처음부터 박근혜에 연정이 꽃인 얼간이 강시들이고, 다른 하나는 빨갱이 문재인에 대한 공포감에서 반사적으로 박근혜라도 살려야 하겠다는 조건반사적 강시들이다. 어느 부류이든 간에 박근혜 강시들은 국가를 멸망시키는 오멘의 데미안 강시들이다.

                   박근혜는 지 한 몸밖에 모르는 에고이스트

인생에는 두 가지 부류가 있다 하나는 공적 개념을 가진 정신적 공인들이고, 다른 하나는 자기 하나, 가족 하나밖에 모르는 에고이스트들이다. 거리의 미화원도 공익을 생각하고 남을 생각하면 아름다운 정신적 공인이고, 대통령도 이런 정신이 없으면 추하고 경멸스러운 에고이스트에 불과하다. 나는 박근혜와 이명박을 이런 종류의 잡것들이라 생각한다,

                박근혜와 이명박을 우익으로 몰아넣는 문재인의 음모

문재인은 우익을 몰살시키고 싶어 한다. 그래서 문재인은 우익 몰살 전략의 개념을 정립했다. 박근혜와 이명박을 우익 대통령으로 선전하고 그 둘을 작살내서 우익 전체를 마녀사냥하려 하는 것이다. 이것이 함정이다. 그런데 박근혜 강시들은 아무 것도 모르고 마치 부나비처럼 이 게임에 빠져들어 문재인의 굿판에 놀아나고 있다. 개돼지 같은 박근혜 강시들! 이 개돼지 같은 인간들이 바로 레닌이 말하는 쓸모 있는 바보들이다. 빨갱이 문재인 강시들보다 더 위험한 인간들이 바로 박근혜 강시들이다.

                 문재인 강시보다 더 위험한  존재가 박근혜 강시

이명박, 이 인간 절대로 우익 아니다. 우익과 좌익을 넘나든 기생 같은 경계인이다. 하지만 사상적으로 그리고 푼수 척도로 보면 박근혜는 이명박보다 더 추한 여자다. 지 부모를 죽인 김정일을 섬기고 아버지의 정적 앞에 아버지를 무릎꿇린 더러운 여자다. 이런 여자를 살리자 하는 인간들은 제 정신이 아니거나 무엇에 씌운 실성한 인간들이다.

             이명박은 낮에는 우익 행세하고, 밤에는 빨갱이에 돈봉투 보낸 잡놈

이명박도 곧 감옥에 갈 것 같다. 나는 그가 반드시 감옥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는 BBK, 다스가 그의 것이라 확신한다. 김경준이 참으로 억울하게 8년 동안이나 감옥살이를 했다고 생각한다. 내가 보기에 김경준은 억울하다. 만일 억울하다면 이명박은 천벌을 받아야 한다. 나는 이명박의 출생과 병역에 대해 많은 연구를 했다. 그 연구결과에 의하면 이명박은 잡놈이다. 아버지 이름이 이떡쇠(이덕쇠)인데 떡쇠 이름을 이충우로 고쳐 유교계 양반이라 자서전을 썼다. 이런 잡놈이 우익의 탈을 쓰고 대통령질을 했으니 우익이 얼마나 타락했고 얼마나 파괴되었겠는가?

                 이병박은 장사꾼, 박근혜는 우익탈을 쓴 백치

결론적으로 이명박과 박근혜는 양심이 불량한 인간들이다. 우익과 좌익을 적당히 이용해 부귀영화를 누린 인간들이다. 박근혜는 이념적 개념만 없는 것이 아니라 국가안보는커녕 자신의 안보마저 지킬 줄 모르는 백치 푼수였다. 이명박이라는 잡놈은 박근혜에 비해 지능이 매우 높고 자신의 이익과 자신의 안보에 유능했다. 박근혜도 귀태이고 이명박도 귀태다. 이 두 인간들은 집권 시기에 빨갱이 짓을 했고, 집권 후에 위기로 몰리는 순간 우익진영에 살려달리 낯 뜨거운 호소를 했다. 가증스러운 잡것들이다.

                  시스템클럽에 박근혜 더러운 이름 올리지 마라

내가 운영하는 홈페이지는 극히 작고 초라한 사이버공간이다. 하지만 여기에는 엄격한 이념적 기율이 있다. 앞으로 박근혜를 옹호하자는 더러운 글이 올라오면 모두 삭제할 것이다. 이명박은 고대출신 윤웅걸 검사(현 제주도 검사장)를 시켜 나를 감옥으로 보냈고, 박근혜는 조광환 검사를 시켜 나를 감옥에 보내려다 애국회원들의 노도와 같은 항의로 미수에 그쳤다.

 

2017.11.4.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175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025 패거리 판사 집결한 광주법원, 재판중지 여부 대법원이 판단 지만원 2017-12-04 1969 232
10024 위장탈북자 장진성과 함께 놀아난 사람들 지만원 2017-12-03 3641 375
10023 서울광수 일부 지만원 2017-12-02 3165 346
10022 황장엽이 광수 탈북자들로 조직한 북한민주화동맹 지만원 2017-12-02 2931 247
10021 장진성은 국정권이 만든 가짜영웅 지만원 2017-12-02 2179 282
10020 증인 장철현(장진성)에 대한 반대신문 지만원 2017-12-02 2228 203
10019 장진성, 재판 결과 위장탈북자라 확신 지만원 2017-12-01 3524 385
10018 대한민국의 '브로큰 애로우(Broken Arrow)'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7-11-30 2213 278
10017 김정은의 숙명, 말려서 피할 일 아니다 지만원 2017-11-29 5206 563
10016 홍준표에 바라는 마음 지만원 2017-11-28 4250 494
10015 5.18이 사기극임을 노출시킨 1등 공신은 박남선 지만원 2017-11-28 3550 397
10014 지만원 박사님을 위한 세레나데 (비바람) 댓글(7) 비바람 2017-11-27 2057 341
10013 대한애국당 조원진의 '임을 위한 행진곡'(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7-11-27 2325 252
10012 5.18진실 설명서 지만원 2017-11-27 2901 337
10011 날조된 “전두환의 집권시나리오”와 대법원 판결과의 관계 지만원 2017-11-26 2265 258
10010 5.18에 대한 1997년 판결의 결정적 하자 지만원 2017-11-26 2104 265
10009 대한민국이 배출한 요상한 국회의원들 (비바람) 댓글(6) 비바람 2017-11-24 2541 247
10008 다시 보는 이희성의 개탄 (Evergreen ) 댓글(3) Evergreen 2017-11-25 2358 263
10007 생각해보니 나는 슬픈 인생 지만원 2017-11-25 3738 474
10006 김정은은 망해가고 한국정부는 북한 추종하고 지만원 2017-11-24 3840 444
10005 5.18에 대해 보도하는 기자들에게 지만원 2017-11-23 3583 441
10004 미국과 북한은 사실상의 전쟁 상태 지만원 2017-11-22 4310 482
10003 테러지원국 재지정의 의미 지만원 2017-11-22 3350 432
10002 하이에나 떼처럼 대한민국 뜯어먹기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7-11-21 2047 265
10001 야당, 김관진 구속을 왜 정치쟁점화하지 못하나 지만원 2017-11-22 2677 306
10000 김양래 SBS의 전두환편의대 거짓선동(김제갈윤) 댓글(4) 김제갈윤 2017-11-22 2053 195
9999 검사들, 얼마나 더 살겠다고 지만원 2017-11-21 3833 469
9998 오늘의 SBS 8시 뉴스는 Good News 지만원 2017-11-20 4313 509
9997 김대중-노무현-이명박-박근혜 시대 겪고 난 소회 지만원 2017-11-19 4519 432
9996 포스코와 KT 회장 자리 입질하는 청와대 지만원 2017-11-19 2588 30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