밟아도 꿈틀거리지 않는 지렁이 (Evergreen )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밟아도 꿈틀거리지 않는 지렁이 (Evergreen )

페이지 정보

작성자 Evergreen 작성일17-11-05 13:26 조회3,256회 댓글3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번에 한, 중간에 만나 강경화 외교장관이 중국과의 소위 ‘3불협약을 체결하였다고 발표하였는데

한국에 배치된 사드가 중국의 전략적 안보 이익을 훼손하지 않을 것이며 추가 배치도 고려하지 않는다.

한국은 미국 MD(Missile Defense-미사일 방어)체계에 가입 안 한다.

한미일 안보협력을 한미일 군사협력(군사동맹)이 되어서는 안 된다.

    

이것을 이번에 한중간 협의를 하였다는 충격적인 보도다.

이 매국 정부가 저희들 몇 명이 모의하여 대한민국의 주권을 중국에 넘긴 것이다. 나중에 가서 중국과의 경제협력 상 고육지책으로 그런 척 했을 뿐인데 일이 커졌다는 말도 안 되는 야비한 변명은 더욱 용서 할 수 없는 일일 것이다. 우리는 이 치욕적 협의를 그냥 간과해서는 안 된다.

문재인 정부는 청 태종 홍타이시에게 삼배구고두례를 올린 인조의 그림을 그렸으며 청에 가서 그 피를 잉태하여 낳은 호로 새끼를 자처하였다. 한국의 빨갱이들이 북한의 지령만 받는 것이 아니라 중국의 주구 노릇도 충실히 하면서 주사파 NLPD처럼 북한 파, 중국 파들이 이놈한테도 쩔쩔매고 저놈한테도 쩔쩔매고 있는 형국이라 할 것이다.

롯데가 골프 부지를 정부에 팔아 사드 배치 장으로 만들게 하였다고 중국 내 롯데 백화점을 쳐부수는 비열한 짓을 한 중국에 대해 문 정부는 거세게 항의 한 번 하지 않고 대국의 분노를 당연하게 받아들였을 뿐만 아니라 롯데 회장 신동빈을 엮어 넣을 채비까지 하고 있는 태세다. 위안부 소녀상을 치운 부산 동구청장을 친일파라고 매도한 문재인은 자신의 엄청난 친중 반역 질은 매국이 아닌 것이다.

아무리 좌빨 언론이라지만 역사 왜곡과 영토 욕심에 가득 찬 중국과 5천만이 볼모의 길을 걷게 될 저런 반역적 협약을 체결한데 대하여 심각한 위기를 느껴 분노하고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훈풍이 불 것이라는 간사한 주둥이를 놀린다. 중국인들이 관광 좀 오고 한류를 즐겨주면 경제가 활짝 펴지고 복지가 철철 넘치는 꿈에 그리던 민중민주주의, 사민주의 국가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중국이 한국에게 한미일 군사협력을 하지 말라고 하니 그러겠다고 약속했다면 이것은 속국의 예를 갖춘 개다. 을사늑약 때의 대신들을 을사오적이라 부르며 그 중에 이완용을 그리도 씹어대는 국민과 언론이 참으로 조용하다. 그래도 그 때는 조정 대신 2명이 자결하고 황성신문시일야방성대곡’(이날 목 놓아 우노라)을 논설로 써서 시국을 개탄하였는데 말이다.

문재인 정부가 적폐청산 한답시고 연일 어디를 압수수색하고 누구를 잡아넣으면 90%나 되는 빨갱이 언론들은 신이 나서 밝은 목소리로 스포츠 생중계 하듯 하다가 흥진호 같은 수상한 사건이 터지면 별다른 지시 없는 정부의 눈치를 보고 일제히 주둥이를 꾹 다물고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다. 나중에 이것들 모조리 다 교수형 시켜야 될 놈들이다.

문재인은 역대 최고의 제왕적 대통령이다. 이제 제멋대로 하는데 재미가 붙었다. 이승만과 박정희, 전두환을 독재자라고 하였나? 그들은 말 한마디로 원전 건설을 중단시키는 제왕적 권력이 없었다. 앞으로 일명 문재인 케어라고 건강보험 비급여가 급여 화가 된다고 한다. 그게 좋은지 나쁜지 의사들은 앞으로 파산될 것이라고 아우성이다. 이번 일로 좌편향 의사들이 문 정부에 많이 등을 돌릴 것이다.

문재인의 행보는 거칠 것이 없다. 마치 무장한 수천, 수만의 군화 소리가 쿵쿵 지축을 울리며 전진하는 것 같다. 그가 말만 내뱉으면 바로 실천으로 옮겨진다. 국회도 필요 없고 사법, 행정 다 필요 없다. 문재인의 가공 할 독재에 우파가 아무리 떠들어도, 태극기를 아무리 흔들어도 동조하는 국민 분위기가 형성되지 않으니 마치 밟아도 꿈틀대지 않는 지렁이와 같은 나라 분위기다.

대한민국호의 키를 쥔 문재인이 국내에서는 대대적인 숙청 바람을 일으키면서 국제적으로는 미국, 일본과의 동맹을 결별하겠다고 6.25의 원수 중공과 약속하고 손을 잡았다. 이미 화살은 시위를 벗어나 혈맹 미국뿐 아니라 국민 따위가 안중에도 없는 문재인 독재 인민공화국이 탄생되었다. 하지만 그가 개돼지로 취급해도 되는 인간은 그를 지지하는 정신 줄 놓고 있는 국민들이지 5천만 전 국민이 아님을 필히 알아야 한다.

 

 

댓글목록

미가엘님의 댓글

미가엘 작성일

나라를 팔아먹은 삼전도의 치육을 다시 보는 듯하고 도대체 주권국가인 것을 포기하고 명문화 한것이다.
이것은 완전히 나라를 팔아먹고 을사늑약조약과 맞먹는 것 같다.
반드시 강경화 및 관련자들을 처단해야된다.

우짜노님의 댓글

우짜노 작성일

숙주역적 김영삼,만고역적 김대중,하인역적 노무현,이 3자에 연결된 부속품 소인배 역적들에 의해, 대한민국은 진작에 멸망했습니다.
대한민국을 움직인다는,소위 각계각층에서  '힘깨나 쓴다'는 인간들은 모조리, 조금도 꼼짝달싹할 수 없는 어떤 올가미에 걸려 있습니다.
'돈으로 70%,미인계로 20%,목따개(자살처리)로 10%.'  100% 적화 되었습니다.법적 포장만 남아 있을 뿐 입니다.
죽지 않으면 그 누구도 빠져나올 수 없는 그물로 꽁꽁 묶어 놓았습니다.
국민의 99%는 깃발 따라 죽음의 낭떠러지로 몰려다니는 레밍족일 뿐 입니다.
'인간의 눈'으로 봤을 때는 '백약이 무효' 입니다.
대한민국은 자치능력이 없습니다.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능력이  없습니다.
우리의 유일한 구세주는 '미국' 입니다. 살려주십사! 오직 하늘에 빌 뿐 입니다.

멸공공수님의 댓글

멸공공수 작성일

기자들은 김영란법 때문에 박근혜까다가,,,
김일성 불러들이는 꼴 , 김일성한테 한번 당해봐야 맛을알지,,,

최근글 목록

Total 10,668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518 주사파 전대협출신 최홍재가 전향을 했다?(김제갈윤) 댓글(1) 김제갈윤 2018-05-21 1223 141
10517 전향했다는 전 주사파 최홍재, 지만원을 고소하다니 지만원 2018-05-21 2263 302
10516 5월 30일 오전 10시 정대협 관련 재판 지만원 2018-05-21 937 160
10515 지용의 얼굴, 제73광수 얼굴 아니다 지만원 2018-05-21 2878 283
10514 제5회 5.18 군경 전사자 추모행사를 마치고..! 댓글(1) 현우 2018-05-21 1856 286
10513 5.18행사에 동참해 주신 분들께 깊은 감사를 지만원 2018-05-20 3009 406
10512 5.18은 광주의 이권증서 지만원 2018-05-20 2261 324
10511 5.18군경전사자 추모행사 전모 지만원 2018-05-20 3239 264
10510 실력 있는 언론, 지만원을 공개묵사발 시켜보라 지만원 2018-05-18 5106 633
10509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지만원 2018-05-17 3584 369
10508 대통령들이 적화시키는 나라 (Evergreen) Evergreen 2018-05-17 2767 356
10507 노컷뉴스 김현정에 충고한다 지만원 2018-05-17 4415 355
10506 현재의 핵 시계 몇 시인가? 지만원 2018-05-16 3611 481
10505 노컷뉴스 박기목기자, 구두닦이-유공자 백종환도 보도하라 지만원 2018-05-16 2575 252
10504 100만 의병이여 현충원에 집결하라!(비전원) 비전원 2018-05-16 2427 237
10503 [뉴스타운TV] 5.18특집 5.18 유공자 명단 반드시 밝혀야한… 댓글(1) mozilla 2018-05-15 1899 243
10502 노컷뉴스의 박기목, 이런 글 써도 기자 대우 받는가? 지만원 2018-05-15 2889 313
10501 이외수가 걸어온 민사소에 대한 답변서 지만원 2018-05-15 2985 333
10500 이 외수 지만원 2018-05-15 3120 322
10499 경향신문 보도 황당하다 지만원 2018-05-11 5743 394
10498 자기가 제388광수라고 주장하는 박철 분석 지만원 2018-05-11 3208 264
10497 자기가 36광수 최룡해라 주장하는 양기남 얼굴 분석 지만원 2018-05-11 2782 239
10496 자기가 제100광수라고 주장하는 백종환에 대한 분석 지만원 2018-05-11 2120 209
10495 5.18재판의 논리 지만원 2018-05-11 1661 224
10494 5.18 의 백미 "혓바닥 광수" (2018.5.9) 관리자 2018-05-09 3464 203
10493 미-북 회담 분석 (2018.5.9) 관리자 2018-05-09 2950 167
10492 평화당 최경환, 갈고 닦지 못한 입 닥쳐라 지만원 2018-05-09 2738 338
10491 “임종석은 주사파” 전단지 살포, 경찰 조사 중 지만원 2018-05-08 5654 464
10490 5.18에 대한 대국민 성명서 지만원 2018-05-08 2622 470
10489 5.18광주의 '혓바닥 광수'(비바람) 비바람 2018-05-08 2509 33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