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형제 살해'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대한민국의 '형제 살해'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7-11-14 00:24 조회2,987회 댓글3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창세기에 등장하는 인류 최초의 살인은 형 카인이 동생 아벨을 죽이는 형제 살인이었다. 인류는 동생을 죽인 카인의 후손인 셈이다. 그래서 그럴까, 인간의 깊은 심연에는 질투와 폭력이라는 어두운 본능이 존재한다. 생존과 권력의 욕심 앞에서 인간과 짐승의 어두운 본능은 그 정체를 드러낸곤 한다.

 

 

검독수리는 한 번에 두 개의 알을 낳는다. 이때 먼저 부화한 형은 나중에 부화한 동생을 쪼아 둥지 밖으로 축출한다. 어미도 형의 동생 살해를 방관 내지 묵인한다. 먹이 부족으로 두 마리 모두가 생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심지어 타이거상어는 엄마 자궁 안에서 형제들을 잡아먹으며 자란다. 자연의 냉혹한 '형제 살해'.

 

 

오스만투르크에서는 술탄이 형제들을 죽이는 것은 관행이었다. 오스만투르크의 술탄 메흐메드 2세는 비잔틴 제국을 멸망시키고 콘스탄티노플을 점령하여 수도로 만든 위대한 술탄이었다. 메흐메드 2세는 술탄이 된 자는 형제들을 모두 죽이라는 '형제 살해법'까지 만들었다. 그 역시도 왕권을 두고 경쟁했던 형제들을 살해하고 제위에 올랐다. 형제살해법은 차후 벌어질지도 모를 반역을 미리 방지하겠다는 차원이었다.

 

 

오스만투르크의 셀림 1세는 두 형과 자신의 네 아들을 죽였고, 조카 일곱까지 모두 죽인 술탄으로, 공포의 황제로 불린다. 13대 술탄 메흐메드 3세가 치른 부친의 장례식 때에는 아버지의 관 뒤로 남자 형제들의 관 19개가 뒤를 따랐다. 여자들은 제외한 숫자였다. 물론 여자 형제들도 살아남을 수 없었다. 14대 아흐메드 1세부터 형제 살해는 형제들을 평생 가두는 방법으로 완화되었다.

 

 

권력을 둘러싼 야만스런 형제 살해는 멀리까지 가서 찾을 필요도 없다. 조선 3대 왕에 올랐던 이방원도 왕위 계승권을 둘러싸고 벌어진 두 번의 왕자의 난에서 방석과 방번, 방간 등 형제들을 죽이고 태종이 되었다. 그리고 수양대군도 조카 단종을 귀양을 보냈다가 제거해 버리고 왕위에 올랐다.

 

 

어디 조선시대만 그러한가. 북한의 김정은은 권력 유지에 위협이 되지 않는 자들이어도 단지 공포 분위기 조성을 위하여 최측근들을 무자비하게 살해했다. 단지 졸았다는 이유만으로 공개 총살에 처하고, 고모부까지 대공무기인 고사포로 처형했다. 김정은의 김정남의 살해 장면은 CCTV에 찍혀 전 인류가 목도할 수 있었다.

 

 

오스만투르크에서 술탄의 형제 살해가 빈번했던 것은 누가 황제가 될 것인가라는 규칙을 정해 놓지 않은 이유 때문이었다. 그러나 장자 상속이라는 규칙이 정해진 왕조에서도 권력욕을 향한 피바람은 그칠 줄을 몰랐으니 어쩔 것인가. 선거로 권력자를 교체하는 민주주의가 나타났을 때 비로소 인류는 야만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개발도상국이었던 대한민국에서 평화적 정권 이양이라는 드라마가 최초로 연출 되었던 것은 전두환 때였다. 그런 의미에서 전두환이야말로 '최첨단'의 진보를 달리던 민주주의자였고, 전두환의 시대야말로 진정한 민주주의가 꽃을 피우던 시대였다. 그러나 전두환의 시대가 지나가고 그 후로 대한민국은 다시 야만으로 돌아갔다.

 

 

대한민국에서의 정권 교체는 피바람의 예고편이다. 현직 대통령은 수단과 방법을 안 가리고 전직 대통령을 감옥에 보내고, 온갖 유언비어를 만들어내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인격살인 자행되는 곳이 대한민국이다. 전직 대통령의 측근들의 집에는 예고 없이 들이닥친 수사관들의 압수영장에 난장판이 되고,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체포당한다. 마치 일제 시대나 나치 치하에서 벌어지는 장면이 현대의 대한민국에서 연출된다.

 

 

이런 장면은 좌익 대통령이 집권했을 때마다 발생했다. 이승만 박정희는 명예 살인을 당했고, 전두환 박근혜는 기소를 당해 명예와 재산을 빼앗기고, 이명박도 감옥에 갈 처지로 몰리고 있다. '진보적 민주주의'를 신봉한다는 대통령이 당선되었을 때 대한민국에는 여지없이 전직 대통령을 도살하는 피바람이 불어온다. 김대중이 그랬고, 노무현이 그랬고, 문재인이 그러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진보적 민주주의는 빨갱이 민주주의였다. 죽창 대신에 미디어를 동원하여 일방적이고 편향적인 주장으로 인민재판을 자행한다. 증거를 조작까지 한다. 짐승이 형제를 죽이는 것처럼, 왕권을 위하여 형제를 몰살하는 왕조 같은 장면을 연출하는 진보적 민주주의의 전근대적인 장면은 언제쯤에 끝날 것인가.

 

 

이승만처럼 선지자적인 혜안으로 국민을 선도하지도 못하면서, 박정희처럼 강철 같은 신념으로 수렁에서 국민들을 탈출시키지도 못하면서, 전두환처럼 백성들이 부른 배를 두드리고 노래를 부르며 살게 하지도 못하면서, 선동과 조작으로 전직 대통령을 비하하여 자기를 과시하고 인기영합만을 노리는 대통령이라면 역사가 그대를 응징할 것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국가와 국민을위하여 헌신하여야할 문 재인/
통치자의 능력미달인자가
권력을 악용하여 나라망신을 시키고있으니
안타까운 노릇이지요/
5.18을 재조사하였다니
어리석고 멍청한 문 재인은
반역자로 인정하고 탄핵시키고
분단국가 남한은 다시 시작하여야함.

황금분할님의 댓글

황금분할 작성일

잘 읽었습니다..^^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남북 상호간에 근 200여명이 첨예하게 데치중인 우리 한반도 상황! ,,. ㅂ

최근글 목록

Total 10,468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318 5.18형사재판 특별답변서(5.18특별법 관련) 지만원 2018-03-04 1619 218
10317 조선의 뒤를 따르는 한국 (Evergreen) Evergreen 2018-03-04 1672 294
10316 이 시대 한국에서의 가장 큰 뉴스 지만원 2018-03-04 3903 498
10315 이해당사자 홍준표는 5.18규명위원선정권 포기해야 지만원 2018-03-03 2461 363
10314 문재인3.1절기념사 발언들의 승복력/동영상 (2018.3.2) 관리자 2018-03-02 1804 156
10313 3.1절 국민대회/동영상-교보문고 앞 (2018.3.2) 관리자 2018-03-02 1905 189
10312 건국절에 대한 문재인의 반역적 주장 지만원 2018-03-02 2548 326
10311 제543,544광수 만수대예술단 지휘자, 허문영.장룡식 지만원 2018-03-02 1850 233
10310 골리앗 청와대에 승리한 다윗 뉴스타운!(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3-01 2510 387
10309 '진상규명역사' 30년 만에 ‘북한군개입설’ [규명범위]에 첫입성… 지만원 2018-03-01 3689 409
10308 경찰에 기소권 주면 절대 안 돼 지만원 2018-02-28 3095 417
10307 홍준표는 5.18호위무사, 역사규명에 개입말라 지만원 2018-02-28 2397 390
10306 국방장관 송영무, 이 걸레 같은 인간아 지만원 2018-02-28 4175 477
10305 청와대가 주도한 집단 접선 사건 지만원 2018-02-28 2949 432
10304 트럼프의 입, 리시 상원의원의 무서운 대북 경고 진실한사람 2018-02-28 2684 200
10303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특별법 '진행과정' (2018.2.27) 관리자 2018-02-27 1488 142
10302 잘못 키운 뻐꾸기 새끼(Evergreen) Evergreen 2018-02-27 2159 342
10301 제542광수 내각부총리 김덕훈 지만원 2018-02-27 1322 140
10300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특별법’진행과정 지만원 2018-02-26 1905 306
10299 5.18폭동을 민주화혁명으로 규정한 홍준표의 반역을 고발함 (구성… 쌍목 2018-02-26 1810 258
10298 제541광수 금속공업성 상 김충걸 지만원 2018-02-26 1402 155
10297 5.18은 "민주혁명"이라는 홍준표 지만원 2018-02-26 4530 411
10296 제540광수 수산성 상 송춘섭 지만원 2018-02-26 1344 158
10295 제539광수 오스트리아 주재 북한대사 전인찬 지만원 2018-02-26 1211 149
10294 "문재인을 사형시켜 주십시오"(비바람) 비바람 2018-02-26 2702 294
10293 국군 도살한 피 묻은 손, 브룩스 손보다 높은가? 지만원 2018-02-25 2500 368
10292 제538광수 이탈리아 주재 북한대사 김춘국 관리자 2018-02-25 1480 187
10291 답 변 서 - 장진성 부분- 지만원 2018-02-25 1571 191
10290 제537광수 당 중앙검사위원장 최승호 관리자 2018-02-24 1516 178
10289 5.18진상규명위원 선정에 대한 SOS 지만원 2018-02-24 2515 44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