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에 대해 보도하는 기자들에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에 대해 보도하는 기자들에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11-23 17:50 조회3,57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에 대해 보도하는 기자들에게

                        진실 외면하는 1급 인생들이 기자

5.18에 관심을 가지고 보도하는 기자들에게 먼저 묻고 싶다. 내가 5.18에 대해 내가 연구한 결과와 책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면 와서 듣기라도 하겠는가? 내가 볼 때 5.18기념재단 상임이사의 거짓말을 듣기 위해서는 광주에 까지 갈 사람들이지만 내가 단 30분 동안 그들이 궁금해 할 수 있는 것들에 대해 설명해준다 하면 아무도 오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나에 대해 음모를 제기하고 또라이로 매도하는 데에만 관심이 있지 진실을 알고자 하는 정의감이 없는 사람들이다.

                             SBS 기자의 경우

1120SBS가 나에 대해 모략을 했다. 내가 공개한 사진이 기무사에도 있는 것을 보면 지만원이 기무사로부터 협조를 받은 모양이라는 의혹도 제기했다. 기무사가 사진 속 인물들을 일반 시민이라고 캡션을 달았는데도 지만원이 북한군이라 모략했다는 단언도 했다. 나는 해당 기자에 간단히 전화를 걸었다.

                             기자의 내공은 1cm 깊이도 안 돼

젊은 사람이 기사를 쓰려면 과학적 마인드를 가지고 진리를 탐구한 다음 써야지 함부로 모략을 하면 되느냐, 내가 발표한 사진을 보안사가 가지고 있기 때문에 내가 그 사진을 보안사에서 얻었다 의혹을 제기했는데, 보안사가 가지고 있는 사진이라 해서 내가 못 가질 이유가 어디 있는가, 내가 가진 사진 수량이 보안사가 가진 수량보다 훨씬 많다. 사진을 놓고 내가 지금 과학으로 해석하는 것과 당시 나이 어리고 과학에 훈련 되지 못한 보안사 아이들이 판단한 것 하고 같을 수가 있느냐,

               5.18연구, 국가가 잘 하나 학자가 더 잘하나? 국가는 공무원들의 집합체

국가가 5.18에는 북한군 오지 않았다 했는데 왜 지만원 혼자 북한개입을 주장하느냐는 말을 하는데, 국가기관이 뭐냐, 공무원들의 집합체 아니냐. 백만 천만 공무원들을 합쳐봐라, 나 한사람이 가지고 있는 과학적 능력을 가질 수 있겠느냐. 공무원이 연구 잘 하나, 학자가 연구를 더 잘하나? 아무리 빨갱이 사상에 물들었다 해도 젊은 사람이 그 정도 개념 없이 많이 공부한 사람, 연륜 있는 사람을 함부로 매도해서야 되겠느냐?

내가 보기엔 일반적으로 기자들은 심미안과 사색력이 일천하고 과학의 핵심인 관찰력이 유치하다. 그런데도 언론수단 가졌다고 마치 기자는 위에 있는 사람이고 많이 배운 사람은 발바닥 인간이라는 식으로 보도하면 그 죄를 어떻게 다 받으려 하느냐, 그렇게 살면 당신 인생 망가진다. 책을 보내 줄 테니 읽겠느냐? 읽겠다. 그 다음날(11.21) 팩트 책 2권을 보냈다. 22일에는 받았을 것이다.

                        펜대자랑 하는 사람, 거기가 인생의 끝

위 내 말은 모든 기자들에 해당한다. 이 나라의 거의 모든 기자들이 SBS기자와 크게 다를 것이 없을 것 같다. 옛날 군에는 펜대 자랑하는 사나이라는 말이 유행했다. 장교인사를 담당하는 장교를 일컬어 했던 말이다. “내 펜대 하나면 골로 갈 수 있어” “내게 잘 보이면 좋은 데로 갈 수 있어당시 소령 한 사람이 펜대자랑을 하고 다녔다. 그 사람은 깊이가 펜대였고, 높이의 한계가 소령이었다. 펜대 하나에 매혹된 인생이라면 그런 사람이 얼마나 더 출세를 하겠는가? 인생의 목표가 없이 펜대의 위력에 우쭐해 시건방지게 사는 인생이다. 결국 그는 소령에서 끝났다.

     많은 기자들에 바란다. 1130일 서울중앙지법 525호 법정 나와라. 탈북자 장진성으로부터 많이 배울 것이다

이 야기는 요사이 기자들에게 딱 들어맞는 말이다. 기자도 펜대를 굴리는 직업이다. 자기 펜대에 따라 웃는 사람 생기고 우는 사람 생긴다. 여기에 만족해 펜대 자랑하면서 사는 인생들이 기자들일 것이다. 펜대 하나 잡았다고 함부로 까불어대는 기자들, 결국 그 인생은 거기까지가 한계일 것이다. 이번 1130일 재판에 많은 기자들이 오기 바란다. 그날 탈북자 장진성이 증인으로 나온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날 내가 장진성으로부터 꼼짝 없이 당할 것이라고 생각들 할 것이다. 그러나 결과는 정반대일 것이다. 이런 저력이 기자와 나와의 차이일 것이다. 그날 나와서 방청하는 기자는 그들에게 부족한 것이 무엇이라는 것을 깨닫고 가게 될 것이다.

 

2017.11.2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172건 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052 하늘이 준 선물, 5.18 국회공청회 지만원 2017-12-13 4820 608
10051 틸러슨의 조건 없는 대화 제의의 의미 지만원 2017-12-13 3958 456
10050 대법원에 등불이 꺼졌습니다 지만원 2017-12-12 3624 448
10049 비상근무 해도 부족한 한국당, 딴 짓들이라니 지만원 2017-12-12 2943 382
10048 인민군 부대로 돌변한 대법원의 완장판결 지만원 2017-12-12 3504 348
10047 내가 본 최고의 코미디 공소장 지만원 2017-12-11 3418 410
10046 12월 12일(화) 정대협 민사재판 지만원 2017-12-11 2312 221
10045 전라도 공격할 수 없는 자 대한민국 못 구한다 지만원 2017-12-10 4344 402
10044 오 하늘이여, 진내사격 청합니다 지만원 2017-12-10 3823 469
10043 전쟁? 한반도와 중동에서 동시 발발 지만원 2017-12-10 7672 540
10042 평창 올림픽: 트럼프와 문재인과의 대결장 지만원 2017-12-09 4205 407
10041 평창 올림픽, 청와대 바보짓 바라보기 딱해 지만원 2017-12-08 4941 455
10040 민주화 교주 김대중의 3천억 비자금 지만원 2017-12-08 4045 461
10039 DJ비자금 3,000억 조성사실 첫 폭로(주간조선) 지만원 2017-12-08 3313 377
10038 감나무 밑에 드러누운 한국당 나리들 지만원 2017-12-08 2556 327
10037 문재인이 하고 싶어 하면, 될 것도 안 되는 세상 지만원 2017-12-07 4206 449
10036 정치에 순진무구한 송영무 (Evergreen ) Evergreen 2017-12-06 2541 278
10035 홍준표는 지금 단호하게 선포하라 지만원 2017-12-06 3962 456
10034 전쟁이 무서운가요? 지만원 2017-12-06 3406 381
10033 비오는 퇴근길의 따끈한 오뎅탕 지만원 2017-12-06 2245 247
10032 지금부터 빨리 사과나무를 심자 지만원 2017-12-06 2752 365
10031 장진성이 쓴 칼럼 하나 지만원 2017-12-05 2800 198
10030 변희재의 '화려한 외출' (비바람) 비바람 2017-12-05 2831 282
10029 5.18문외한들이 5.18호위무사 지만원 2017-12-05 2202 202
10028 전쟁은 난다. 하지만 대비는 필요없다 지만원 2017-12-04 7418 556
10027 유명인 행세하는 탈북자, 국민감시 요청한다 지만원 2017-12-04 2925 348
10026 방탄사나이 문재인의 적화혁명(Evergreen) Evergreen 2017-12-02 2553 347
10025 패거리 판사 집결한 광주법원, 재판중지 여부 대법원이 판단 지만원 2017-12-04 1966 232
10024 위장탈북자 장진성과 함께 놀아난 사람들 지만원 2017-12-03 3634 375
10023 서울광수 일부 지만원 2017-12-02 3157 34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