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보는 이희성의 개탄 (Evergreen )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다시 보는 이희성의 개탄 (Evergreen )

페이지 정보

작성자 Evergreen 작성일17-11-25 17:50 조회2,674회 댓글3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올해 94세인 이희성은 1980년 5.18 당시 육군참모총장이자 계엄사령관이었다. 2016년 5월 16일 이희성이 조선일보 최보식 기자와의 인터뷰를 한 내용을 다시 요약하여 적었다. (시스템클럽 ‘최근글’에서도 익히 보아온 글이다)

 

◇ 5.18 이후 대학가에서 전두환이 광주 학살의 주범이라고 특정 하고 있다는 데에 대한 질문에

 

“그건 군의 작전 지휘 계통을 정말 모르고 하는 소리요. 전두환 보안사령관은 5·18과는 무관하오. 그는 12·12(박정희 대통령 시해 사건 수사로 정승화 육군참모총장을 강제 연행한 사건)와는 상관있지만 5·18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소.”

 

◇ 계엄군 출동과 발포 명령에 대한 질문에

“법정에서도 지휘 체계가 이원화됐다는 말들이 있었소.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나 몰래 따로 보고받고 지시했다는 소리인데 그건 범죄요. 그러면 내가 그냥 두고 볼 것 같소. 내가 있는데 있을 수 없는 일이오.”

 

◇ 계엄사령관이 위계상 높지만 당시 모든 힘이 전두환에게 쏠리지 않았느냐?

 

“전두환은 새카만 후배였고 내게 ”형님, 형님“ 하며 어려워했소. 나를 뛰어넘어 감히 월권해? 내 성격을 알고 이런 관계만 알아도, 그런 소리가 안 나옵니다. 전두환은 밝은 사람이지, 음습하지 않아요. 몰래 그렇게 하는 스타일이 아니오. 내 단호히 얘기하오. 광주에 관한 한 전두환 책임은 없소.”

 

◇ 누가 발포 명령을 한 겁니까?

 

“1996년 재판 당시 광주 현지까지 내려가 조사를 벌였으나 발포 명령을 내린 지휘관이 없었어요.”

 

◇ 총 맞은 시민들이 있는데 발포 명령자가 없다는 게 과연 말이 됩니까?

 

“전투라는 게 우발적이고 부화뇌동해서 일어날 수도 있소. 겁에 질려 있는 사병들이 막 쏘고, 어디서 날아온 총알에 누가 맞았는지도 가릴 수 없었소. 한밤중에 아군끼리 교전도 있었소. 다만 5월 27일 전남도청 재진입 작전은 적극적이었소. 도청 지하실에 TNT와 수류탄 등 무기가 있었고 무장한 주동 세력이 있었기 때문이오. 당시 북에서 이를 이용 안 할 리가 있었겠소?”

 

◇ 당시 담화문에 상당수의 다른 지역 불순 인물 및 고정간첩들이 사태를 극한적인 상태로 유도하기 위해 광주에 잠입했다고 했는데 근거가 있는 겁니까?

 

“첩보는 있었지만 확증을 잡지 못했소. 확증이 없는데 어떻게 얘기하겠소. 다만 무기고를 털고 시위대를 조직적으로 이끄는 등 민간인이 할 수 없는 행동이 있었소.”

 

◇ 광주가 수습된 뒤 왜 조사를 하지 않았습니까?

 

“그때는 뒤처리와 민심 위무가 시급해 그런 조사에 착수할 수 없었소.”

 

이희성은 재판정에 출두하였을 때 자신을 배제하고 전두환에게만 질문을 하고 끝을 낸, 목표가 설정 된 재판이었던 것을 개탄 하였다. 그는 징역 7년을 선고 받고 복역하다가 8개월 뒤 사면 받는다.

 

“그 당시 재판도 내 입장에서 보면 허무하게 진행되었소. 공판 과정에서 내게는 질문이 거의 없었소. 오직 전두환에게만 하였소. 당시 정국을 총괄한 계엄사령관에게는 별로 질문할 것이 없었던 모양이오.”

 

이상의 인터뷰 내용이 담긴 그 신문은 곧장 가판대에서 사라지고 가정에도 배달되지 않았다고 한다. 2016년 5월이면 박근혜 정부였다. 대통령 박근혜가 5.18이라면 버선발로 뛰어 나와 그토록 가로막고 감싸 돌았지만 그녀의 헌신은 오간 데 없이 좌파에게 탄핵 당했다.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2&wr_id=14847&sfl=wr_subject%7C%7Cwr_content&stx=%EC%B5%9C%EB%B3%B4%EC%8B%9D+%EC%9D%B4%ED%9D%AC%EC%84%B1&sop=and&keyword=%EC%B5%9C%EB%B3%B4%EC%8B%9D+%EC%9D%B4%ED%9D%AC%EC%84%B1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육군총장 & 계엄사령관이시던 '이 희성'대장님도 훌륭하신 분! ,,. 보도에 의하면, 지금 생활이 어려우신 듯던데데요,,. 이거 나라도 아님! ,,. 빠 ~ 드득!

오리수님의 댓글

오리수 작성일

그분 계좌번호라도 아시는 분은 제게 정보라도 주신다면,
몇푼 안되는 돈이라도 기부해 드릴 용의가 있습니다.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국가와 국민을 지킨다는 국군을 무시하고
시위를하여 국민을혼돈시키는 저항세력들이
민주화 운동가라는 문 재인 정부/
그들은 대한민국 남한이 분단국가라는것을
잊은 모양입니다.
그렇다면 구태여 우리 젊은이들이
국방임무를 의무적으로 할 필요는없겠지요/

최근글 목록

Total 10,460건 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340 참으로 우려되는 한국의 미래(Evergreen) Evergreen 2018-03-10 2508 309
10339 제555,556,557광수 지만원 2018-03-10 1835 221
10338 내가 사는 한국은 공산주의자들로 바람 잘 날 없는 나라 지만원 2018-03-10 2624 381
10337 전라인들의 영웅, 김대중 어록 지만원 2018-03-10 2379 312
10336 김정은, 트럼프에 무릎 꿇었다-동영상 (2018.3.9) 관리자 2018-03-09 3405 223
10335 트럼프 5월 회담의 뜻 지만원 2018-03-09 5366 504
10334 제548,549,550,551,552,553,554광수 지만원 2018-03-08 1888 241
10333 눈뜬사람 코베어 갈 '광주판사들' 동영상 (2018.3.8) 관리자 2018-03-08 1757 175
10332 그 어느 나라 대통령이 간첩을 존경한다 공개적으로 말할까요? 지만원 2018-03-08 6914 286
10331 준비서면(광주고법 민사사건) 지만원 2018-03-08 804 125
10330 5월 18일 14:00 서울현충원 광장 지만원 2018-03-08 1304 222
10329 미투와 일본위안부 지만원 2018-03-08 3607 418
10328 물에 빠진 놈 건져주니 저놈이 나를 밀었다하는 나라(Evergre… Evergreen 2018-03-07 2355 388
10327 문재인 더이상 대통령일수 없다! -동영상 (2018.3.7) 관리자 2018-03-07 2665 236
10326 대북특사단 보따리 분석 지만원 2018-03-07 3048 381
10325 특사단, 평화 쥐고 온 게 아니라 전쟁 쥐고 왔다. 지만원 2018-03-06 4905 519
10324 평양 간 특사단, 곧 트럼프 분노시킬 것 지만원 2018-03-06 4973 497
10323 적장 앞에서 간첩 존경한다 선포한 문재인, 추방해야 지만원 2018-03-06 3929 425
10322 문정부의 위험한 더블 플레이 지만원 2018-03-05 3960 493
10321 제545, 546, 547광수 지만원 2018-03-05 1814 239
10320 <성명서2> 강우일 주교의 주님은 김일성입니까?(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3-05 1948 293
10319 서울형사 답변서(광주 빨갱이 신부들에 관하여) 지만원 2018-03-04 2121 268
10318 5.18형사재판 특별답변서(5.18특별법 관련) 지만원 2018-03-04 1614 218
10317 조선의 뒤를 따르는 한국 (Evergreen) Evergreen 2018-03-04 1669 294
10316 이 시대 한국에서의 가장 큰 뉴스 지만원 2018-03-04 3896 498
10315 이해당사자 홍준표는 5.18규명위원선정권 포기해야 지만원 2018-03-03 2454 363
10314 문재인3.1절기념사 발언들의 승복력/동영상 (2018.3.2) 관리자 2018-03-02 1798 156
10313 3.1절 국민대회/동영상-교보문고 앞 (2018.3.2) 관리자 2018-03-02 1898 189
10312 건국절에 대한 문재인의 반역적 주장 지만원 2018-03-02 2543 326
10311 제543,544광수 만수대예술단 지휘자, 허문영.장룡식 지만원 2018-03-02 1840 23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