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탈북자 장진성과 함께 놀아난 사람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위장탈북자 장진성과 함께 놀아난 사람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12-03 00:37 조회4,86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위장탈북자 장진성과 함께 놀아난 사람들

 

               시인은 아름답다지만 장진성 언행은 조잡

 

장진성이 쓴 페이스북 내용들, 그가 2009년 탈북자동지회에 쓴 나의 탈북스토리”, 조갑제닷컴을 통해 내놓은 책 시를 품고 강을 넘다의 글 솜씨를 보면 그는 3류 글쟁이 수준이다. 문장이 수려하지 않고 용어들이 지루하고 구성에 허점들이 아주 많다. 글에 향이 없다. 그의 글을 읽으면서 조금이라도 고급스럽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그의 글 수준에 대해 평가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일 것이다. 1130일 법정에 나온 그를 보니 얼굴에서 풍기는 이미지가 송곳 같고 표독스럽고 매너와 발언들이 고풍의 정규 대학을 나왔다는 생각이 조금도 들지 않는 싸구려 쌈닭-인생처럼 보였다. 이는 그 자리에 참석했던 거의 모든 회원들의 생각이기도 하다.

 

                장진성-국정원-조갑제의 검은 라인 보인다

 

이 사람의 이름이 나의 귓전을 울린 것은 2008년 조갑제닷컴과 함께였다. 조갑제닷컴이 그의 시집 내 딸을 백원에 팝니다를 발간했고, 그 때부터 장진성의 성가가 요란스럽게 올라가고 있었다. 그리고 2011년 조갑제닷컴은 그의 탈북스토리 시를 품고 강을 넘다를 또 발행했다. 나는 이번 재판에서 이 책을 정독했을 뿐만 아니라 분석을 했다. 책 자체가 모순덩어리이고, 거짓투성이었다. 나라면 이런 책 출판해주지 않는다. 그래서 나는 1130일의 증인신문 맨 앞에서 이 책의 내용들이 국정원에 그대로 진술된 것이냐고 물어 그렇다는 답을 들었다.

 

                  국정원, 장진성의 위장탈북 세탁해주었다

 

이는 국정원에 대못을 박은 것이었다. 황장엽-국정원-조갑제 라인이 형성돼 있었는데 이제는 장진성-국정원-조갑제 라인이 형성돼 있는 것이다. 국정원은 그의 거짓 탈북스토리를 용인해주었고, 그를 2004년초부터 2010년까지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소에 선임연구원으로 수용하여 위장 세탁을 단단히 해주었다. 장진성은 말한다. “내게 조금이라도 수상한 것이 있으면 국정원이 나를 국정원 연구소에 7년씩이나 특채를 했겠느냐?”

 

                       장진성에 속은 차기환

 

변호사 차기환은 공공연히 장진성을 옹호하면서 세상에 9살짜리 북한특수군이 어디 있느냐, 너무 나갔다이런 말을 하고 다녔다. 어떤 사람은 차기환과 장진성이 만나는 것을 보았다고도 한다. 만났으니까, 차기환은 지만원을 비하했고, 장진성을 옹호했을 것이다. 차기환에 대해서는 여러 번 공개적으로 경고를 했지만 그 후로도 모임에서 광수는 너무 나간 것이라 강변을 했고, 그런 자리에서 우리 회원들로부터 항의를 받았다고 한다. 고시공부를 좀 했다고 해서 자기 역량의 범위를 넘어 함부로 가볍게 말하고 다니는 것은 시건방진 일이고 인격체가 아니다.

 

                       장진성에 속은 박기봉

 

애국적인 책을 많이 내는 비봉출판사의 박기봉 사장, 그는 좌편에서 우편으로 전향한 사람이다. 나는 그의 강직함을 높이 평가한다. 그는 5.18에 북한특수군이 왔다는 것은 100% 믿는다고 했다. 그런데 눈썰미가 없어서인지 일반적으로 광수들의 얼굴이 닮았다는 것을 느끼지 못한다고 말했다. 더구나 장진성에 대해서는 절대로 광수가 아니라고 강변했다. 이는 개인 인식구조의 한계이기 때문에 무어라 평할 수 없는 일이다.

 

그런데 그는 20174월 장진성 저 수령연기자 김정은이라는 책을 비봉출판사를 통해 내주었다. 그 책의 요지는 지금의 김정은은 사실상 노동당 조직지도부의 꼬붕이다. 김정은을 제거한다고 해서 북핵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트럼프의 김정은 참수작전이 소용없는 짓이라는 것이다. 나는 박기봉 사장에 전화를 걸어 그 책 속에 음모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박기봉 사장은 완전히 장진성에 빠져 있었다. 만나보니 거짓말 할 사람 같지 않았다고 한다. 그가 광수라는 것도 믿을 수 없다고 했다. 나는 박기봉 사장에게 권하고 싶다. “나의 탈북스토리시를 품고 강을 넘다를 꼭 읽어보고 그 속에서 허구성을 찾아보라 권하고 싶은 것이다.

 

     두 사람은 단순히 속은 것이 아니라 위장탈북자와 함께 놀아났다

 

우리사회에는 진실을 탐구하는 아무런 노력 없이 마치 자기가 최고인 것처럼 함부로 나대는 사람들이 있다. “그 분야는 내가 모르는 분야다이런 말을 할 줄 모르는 인간은 귀족다운 학교에서 공부를 제대로 해보지 못한 학문적 상것들이다. 만일 장진성이 나를 고소하지 않았고, 내가 그의 탈북동기를 정밀 분석하지 않았다면 장진성의 거짓행각은 그 누구도 눈치 채지 못했을 것이다. 차기환과 박기봉에게 재삼 당부한다, 간판과 일부의 신뢰를 함부로 남용하지 말라고.

 

2017.12.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928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8941 1058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5051 563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0791 445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1549 1588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1937 1071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9253 1015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1867 1522
10921 지만원 Vs. 김성태, 귀족-천민 전쟁(11.14.오후2시) 새글 지만원 2018-11-14 689 203
10920 최진봉-이현종 각 1억원 소장 결론 새글 지만원 2018-11-13 623 148
10919 김성태 머리 어떻게 이 정도로 나쁠 수 있나? 새글 지만원 2018-11-13 1812 339
10918 한국당 김성태의원 2차 규탄집회 안내!(11/14일) 현우 2018-11-12 1311 260
10917 김성태 주거지 및 지역구 1개월 규탄시위 동참바람 지만원 2018-11-12 1406 301
10916 지만원 배제한 5.18위원회, 법적으로 불성립 지만원 2018-11-11 1876 361
10915 5.18진상규명의원회 발족정지가처분신청(초안) 지만원 2018-11-11 1208 257
10914 우리는 왜 5.18에 생사를 걸어야 하는가? 지만원 2018-11-10 2157 370
10913 문재인에 부역질하는 김성태,빨리 쫒아내야 (김제갈윤) 댓글(2) 김제갈윤 2018-11-09 1431 288
10912 11.10.태극기집회 안내 (이상진) 이상진 2018-11-10 1053 222
10911 5.18진실 규명을 바라는 국민에 고합니다 지만원 2018-11-10 1806 389
10910 이현종과 최진봉, 손해배상 각 1억원 지만원 2018-11-09 1114 243
10909 이현종(문화일보)과 최진봉(성공회대), 소송 대상의 표현 지만원 2018-11-08 1596 261
10908 이현종(문화일보)과 최진봉(성공회대) 민-형사 소송할 것 지만원 2018-11-08 1784 337
10907 11월 8일, 시사-시국 동영상 지만원 2018-11-08 1325 187
10906 김성태, 5.18진상규명위 선발 공모 절차 결정 지만원 2018-11-08 1468 225
10905 YTN, 최진봉, 이현종 악마의 주구처럼 마구 떠들어라. 지만원 2018-11-08 1263 209
10904 "김성태 지역구 "규탄집회 (뉴스타운 TV 동영상) 관리자 2018-11-07 2079 249
10903 감투에 눈 뒤집힌 빨갱이 국방장관 정경두 지만원 2018-11-07 2682 455
10902 오늘 국가해충 김성태 제거하러 갑니다 지만원 2018-11-07 2850 417
10901 지만원 박사 김성태에 맹공 “노조 잡놈” (데일리베스트뉴스) 지만원 2018-11-06 1723 233
10900 이봉규TV: 김성태와 5.18 지만원 2018-11-06 1499 201
10899 5.18진상조사 추천을, 한국당 김성태가 막고있다. (동화면세점 … 관리자 2018-11-06 1007 15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