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퇴근길의 따끈한 오뎅탕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비오는 퇴근길의 따끈한 오뎅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12-06 22:32 조회2,44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비오는 퇴근길의 따끈한 오뎅탕

 

내일 인생의 종말을 고할지라도

오늘 저녁도 식구마다

각기 다른 공간에서 시간을 즐긴다

전쟁 난다며 움츠리고 있는 인생들

그 실루엣들이 여기에 오버랩 된다

겁내는 것은

어떤 경우에도 초라하고 비겁하다

 

사관학교 시절

명화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를 보았다

그것이 스페인 전쟁이었다는 것은 훗날에야 알았다

역사적 배경도 모르고 무슨 명화를 보았다는 것인가

그래도 그 영화는 내게 명화였다

평론가들이 말해서가 아니었다

 

사관학교 3학년 때

그 소설을 영문판으로 읽었다

영어 교수가 생도들에 물었다

영화를 보았나?

책 다 읽었나?

그 영화가 우리에게 가르쳐 준 것이 무엇인가?

잉그리드버그만의 빛나는 눈빛

케리쿠퍼의 멋진 제스처

그건 멋있는 장면이었지 교훈은 아니었다

 

내가 손을 들었다

그 영화는 한 평생의 사랑을

72시간에 농축한 영화입니다

교수는 나를 의심했다

생도는 평론가가 쓴 글을 읽었는가

?

아닙니다

당시에는 물론 지금 이 순간까지도

그 영화를 나처럼 해석한 평론가는 없다

 

전쟁?

아름다운 인간성도

아름다운 사랑도

전쟁에서 가장 화려하게 빛난다

인생은 언제 죽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얼마나 아름답게 죽느냐로 평가된다

많이 올라갔다고 아름다운 게 아니다

많이 벌었다고 아름다운 게 아니다

하직할 때 얼마나 당당하고

얼마나 여유로운 표정으로

하직하느냐에 의해 결산된다

 

이 세상에서 가장 감동적인 교훈은

임종의 순간을 가장 아름답게 보이고 가는 것이다

나도 저렇게 임종해야지

나는 전쟁을 예고하면서도

전쟁을 생각하지 않는다

오늘 밤 전쟁이 와도

나는 창밖의 빗방울을 즐기며

따끈한 오뎅탕을 즐겼다

 

정해진 식당 없이 걷다가 들린 호프집

오뎅탕과 감자 후라이를 시켰다

오뎅탕이 나왔는데 오뎅만두가 얼어붙었다

기분이 좀 상했지만 다시 끓여 달라 했다

여인들이 거기출신들이다

감자 후라이는 색깔이 까맣다

나쁜 기름

나는 손조차 대지 않았다

전라도에 대한 불신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그래도 그 순간 나는 행복해야만 했다

자기 식구들끼리 피자를 시키고 치킨을 보태

맛있게 먹고 있다

자기들 요리를 자기들이 맛있게 먹고 있었다

좀 누구러진 나는 말했다

치킨이 맛있어 보이는데 왜 피자를 시키세요?

치킨 매일 먹으니까 질력이 나요

남자 1명 여자 3

그들은 내 말을 못 알아들었다

 

좀 있다가 내가 또 말했다

치킨 맛없으시면 이 프라이감자 좀 드릴까요?

네 명 중 주인인 듯한 여성이 의미를 알아챘다

접시에 치킨 덩어리들을 담아왔다

차디 찬 장벽이 한 순간에 무너졌다

 

센스 없으면 그냥 가려 했는데

센스 꽤 있으시네요
호감을 느낀 주인 여성

코카콜라 한 잔씩을 따라주었다

얼굴을 붉히고 나올 수 있었던 순간이

화기애애하게 마무리됐다

또 오세요

연세 있으신데 애교 있으세요

비오는 날 다시 올께요

 

2017.12.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281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2115 282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52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2037 202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56376 884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1632 133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9540 913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78519 849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20009 1388
10274 문재인과 한국경제 양립 불가 새글 지만원 2018-02-21 1109 213
10273 5.18진실과 한겨레신문 사설 새글 지만원 2018-02-21 1161 211
10272 국군 및 경찰 대간첩작전 전술 일부 (광수-사진) 새글 지만원 2018-02-21 1412 199
10271 제531광수 최고인민회의 예산위원회 위원 박형렬 새글 지만원 2018-02-21 764 135
10270 5.18과의 전쟁, 제1단계 승전보 지만원 2018-02-20 2561 401
10269 박근혜의 청와대와 문재인의 청와대 둘 다 도토리 지만원 2018-02-20 1917 340
10268 미국과 경제전쟁 선포한 문재인 땜에 한국 거지된다 지만원 2018-02-19 5279 484
10267 도둑질-간첩질 감시하며 잠못자는 국민 지만원 2018-02-19 2980 450
10266 제530광수 당 검열위원회 위원 김용선 지만원 2018-02-19 1246 205
10265 답 변 서-상해 부분- 지만원 2018-02-18 1481 242
10264 홍준표의 입방정 (광승흑패) 댓글(2) 광승흑패 2018-02-18 2279 270
10263 스파이 정권의 운명, 카운트다운 지만원 2018-02-18 3671 500
10262 들통난 빨갱이 우상들, 고은 이외수 지만원 2018-02-18 4594 434
10261 제529광수 북한 경공업상 최일룡 지만원 2018-02-18 1225 197
10260 전라도 별곡 지만원 2018-02-17 3447 522
10259 제528광수 스위스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참사관 주용철 지만원 2018-02-17 1138 179
10258 한국당 당원들만 모르는 불명예, 돼지발정당 지만원 2018-02-16 2705 413
10257 제526,527광수 유엔주재북한대표부 차석대사 김인룡, 외교관 성… 지만원 2018-02-16 1376 175
10256 김대중은 왜 '빨갱이'로 불렸나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2-15 1742 199
10255 "북핵 위협 대응 결정 시간 가까워져" (닛뽀) 닛뽀 2018-02-15 1660 218
10254 북한 응원단 불러 미국의 웃음거리 만든 문재인(광승흑패) 댓글(1) 광승흑패 2018-02-15 1814 226
10253 5.18형사재판 특별답변서 지만원 2018-02-15 1268 188
10252 수십 명 광수들이 가져온 가방의 용도 지만원 2018-02-15 6842 38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