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퇴근길의 따끈한 오뎅탕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비오는 퇴근길의 따끈한 오뎅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12-06 22:32 조회2,66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비오는 퇴근길의 따끈한 오뎅탕

 

내일 인생의 종말을 고할지라도

오늘 저녁도 식구마다

각기 다른 공간에서 시간을 즐긴다

전쟁 난다며 움츠리고 있는 인생들

그 실루엣들이 여기에 오버랩 된다

겁내는 것은

어떤 경우에도 초라하고 비겁하다

 

사관학교 시절

명화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를 보았다

그것이 스페인 전쟁이었다는 것은 훗날에야 알았다

역사적 배경도 모르고 무슨 명화를 보았다는 것인가

그래도 그 영화는 내게 명화였다

평론가들이 말해서가 아니었다

 

사관학교 3학년 때

그 소설을 영문판으로 읽었다

영어 교수가 생도들에 물었다

영화를 보았나?

책 다 읽었나?

그 영화가 우리에게 가르쳐 준 것이 무엇인가?

잉그리드버그만의 빛나는 눈빛

케리쿠퍼의 멋진 제스처

그건 멋있는 장면이었지 교훈은 아니었다

 

내가 손을 들었다

그 영화는 한 평생의 사랑을

72시간에 농축한 영화입니다

교수는 나를 의심했다

생도는 평론가가 쓴 글을 읽었는가

?

아닙니다

당시에는 물론 지금 이 순간까지도

그 영화를 나처럼 해석한 평론가는 없다

 

전쟁?

아름다운 인간성도

아름다운 사랑도

전쟁에서 가장 화려하게 빛난다

인생은 언제 죽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얼마나 아름답게 죽느냐로 평가된다

많이 올라갔다고 아름다운 게 아니다

많이 벌었다고 아름다운 게 아니다

하직할 때 얼마나 당당하고

얼마나 여유로운 표정으로

하직하느냐에 의해 결산된다

 

이 세상에서 가장 감동적인 교훈은

임종의 순간을 가장 아름답게 보이고 가는 것이다

나도 저렇게 임종해야지

나는 전쟁을 예고하면서도

전쟁을 생각하지 않는다

오늘 밤 전쟁이 와도

나는 창밖의 빗방울을 즐기며

따끈한 오뎅탕을 즐겼다

 

정해진 식당 없이 걷다가 들린 호프집

오뎅탕과 감자 후라이를 시켰다

오뎅탕이 나왔는데 오뎅만두가 얼어붙었다

기분이 좀 상했지만 다시 끓여 달라 했다

여인들이 거기출신들이다

감자 후라이는 색깔이 까맣다

나쁜 기름

나는 손조차 대지 않았다

전라도에 대한 불신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그래도 그 순간 나는 행복해야만 했다

자기 식구들끼리 피자를 시키고 치킨을 보태

맛있게 먹고 있다

자기들 요리를 자기들이 맛있게 먹고 있었다

좀 누구러진 나는 말했다

치킨이 맛있어 보이는데 왜 피자를 시키세요?

치킨 매일 먹으니까 질력이 나요

남자 1명 여자 3

그들은 내 말을 못 알아들었다

 

좀 있다가 내가 또 말했다

치킨 맛없으시면 이 프라이감자 좀 드릴까요?

네 명 중 주인인 듯한 여성이 의미를 알아챘다

접시에 치킨 덩어리들을 담아왔다

차디 찬 장벽이 한 순간에 무너졌다

 

센스 없으면 그냥 가려 했는데

센스 꽤 있으시네요
호감을 느낀 주인 여성

코카콜라 한 잔씩을 따라주었다

얼굴을 붉히고 나올 수 있었던 순간이

화기애애하게 마무리됐다

또 오세요

연세 있으신데 애교 있으세요

비오는 날 다시 올께요

 

2017.12.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476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59342 952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6294 368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4716 358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4396 1440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2505 958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1374 924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23309 1436
10469 5월 18일 오후2시, 서울현충원 추모행사에 관하여 새글 지만원 2018-04-26 500 122
10468 4.28태극기집회 참여촉구호소 (이상진) 새글 이상진 2018-04-26 646 129
10467 역사전쟁의 현장 지만원 2018-04-25 1953 321
10466 5.18은 무엇인가? 지만원 2018-04-25 1567 315
10465 [평화]를 외치는 사람이 우리의 적 지만원 2018-04-25 2233 362
10464 노무현 의문사 정리(뜻있는 소수를 위하여) 지만원 2018-04-25 3007 314
10463 5월의 3대 전쟁, 온몸 던져야 지만원 2018-04-24 2650 414
10462 회원님들께 드리는 5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8-04-24 1802 304
10461 5.18진실규명 차단작전 나선 정치 탈북자들 지만원 2018-04-22 2806 370
10460 대한항공과 전라도 항공사 (비바람) 비바람 2018-04-22 3261 420
10459 드루킹? 신영복? 그래서 어쩌라고?(Evergreen) Evergreen 2018-04-22 2295 364
10458 문재인과 멍청이 대통령 삼총사 (비바람) 비바람 2018-04-22 1924 274
10457 신중철 장진성 이주성 백요셉의 경우 지만원 2018-04-22 1633 274
10456 한국에서 가장 훌륭한 애국자는 탈북자들? 지만원 2018-04-21 2293 305
10455 김정은 제스처 잘 해석해야 지만원 2018-04-21 3456 416
10454 붉은 무자격자들의 난장판 방통심의위원회 지만원 2018-04-21 1591 212
10453 소수의견 낸 이상로, 마녀사냥하는 붉은 점령군 지만원 2018-04-20 2510 370
10452 참수냐,항복이냐, 기로에 선 "김정은" (2018.4.20) 관리자 2018-04-20 2723 220
10451 게릴라전의 필수품은 아이, 부녀자, 노인 지만원 2018-04-19 2498 326
10450 권영해와 권정달 지만원 2018-04-19 2573 414
10449 9살짜리 특수군이 어디 있느냐? 무식한 반격 지만원 2018-04-19 1829 290
10448 폼페이오가 김정은에 준 통첩: 단 둘이 만나자, 거기에서 곧장 망… 지만원 2018-04-19 4759 513
10447 홍경표 자격미달,당장 교체해야 (김제갈윤) 댓글(1) 김제갈윤 2018-04-19 1206 2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